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오빠 바보야?” 소리 듣기 싫다면 고를 수 있는 대안, 조금만 더 보태면 됩니다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11.21 09:49:31
조회 550 추천 2 댓글 3
							

입문용 펀카 비교
아반떼 N vs GR86
어떤 차이 있을까?

사진 출처 = 유튜브 채널 “오토뷰”

현대차가 고성능 브랜드 N을 공격적으로 키우기 시작하며 국산 펀카 선택권이 대폭 늘었다. 벨로스터 N을 시작으로 코나 N과 아반떼 N까지 등장했으며 첫 고성능 전기차인 아이오닉 5 N도 출시가 예정되어 있다. 특히 아반떼 N은 성능 대비 가격 진입장벽이 낮아 입문용 펀카로 인기가 많은데 그 이면에는 웃지 못할 고민거리가 있다.

훌륭한 퍼포먼스를 갖춘 모델임에도 이름이 ‘아반떼’라는 이유로 주변으로부터 온갖 훈수를 듣게 된다는 것이다. “아반떼에 3천만 원을 넘게 태운다고?”, “그 돈이면 ~~을 사지”와 같은 반응은 아반떼 N 오너가 아닌 이들에게도 익숙할 지경이며 “오빠 바보야?”라는 밈까지 등장했다. 가격대가 비슷하고 운전 재미가 훌륭할 뿐만 아니라 주변 훈수도 피해 가는 토요타 GR86을 고려해보는 건 어떨까?

이정현 기자


현대 아반떼 N


데일리도 가능한 아반떼 N
GR86은 세컨카로 적절해


아반떼의 간접적 라이벌로 꼽히는 토요타 GR86은 애니메이션 ‘이니셜 D’에 등장한 AE86을 계승한 근본 있는 펀카다. 스바루와의 공동 개발을 통해 4기통 박서 엔진을 얹었고 이는 낮은 무게중심에서 오는 기민한 몸놀림에 일조한다. 우선 두 모델의 차체 크기를 비교해보자. 국내에서 준중형 세단인 아반떼 N은 전장, 전폭, 전고가 각각 4,675×1,825×1,415mm로 일본 기준으로는 꽤 큰 편에 속한다. 대신 4도어 세단이라는 특성과 맞물려 일상용으로 타도 크게 부족하지 않은 실용성을 갖췄다.

GR86의 전장, 전폭, 전고는 각각 4,265×1,775×1,310mm로 비교적 작은 편인데다가 2+2 쿠페 레이아웃인 만큼 혼자 혹은 둘이서 타기에 적절한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휠베이스가 2,575mm, 공차중량은 1,275kg로 작고 가벼운 차체에서 오는 운전 재미는 아반떼 N보다 한 수 위다. 다만 승하차가 불편하고 트렁크가 작으며 아반떼 N 대비 승차감이 단단한 만큼 편안한 차에 익숙한 이들에게 일상용으로는 버거울 수 있다.

토요타 GR86 / 사진 출처 = 네이버 남차카페 “울산llGHIBLI”님


가속력, 연비는 아반떼 N 승
원초적 재미 원한다면 GR86


이번에는 파워트레인 제원을 살펴보자. 아반떼 N은 2.0L 직렬 4기통 터보 엔진이 탑재되어 최고출력 280마력, 최대토크 40.0kg.m를 발휘한다. 일시적으로 부스트압을 띄워주는 NGS 기능 사용 시 20초 동안 최고출력이 290마력으로 오른다. 6단 수동변속기와 8단 DCT 중에서 고를 수 있으며 8단 DCT 기준 0-100km/h 5.3초의 가속 성능을 자랑한다. 최고속도는 250km/h, 복합연비는 사양에 따라 10.4~12.7km/L다.

GR86에는 최고출력 231마력, 최대토크 25.5kg.m를 발휘하는 2.4L 수평대향 4기통 자연흡기 엔진이 탑재된다. 국내에는 6단 수동변속기 단일 사양만 판매되며 0-100km/h 가속에 6.3초 소요, 최고속도 226km/h로 달릴 수 있다. 전반적인 동력 성능부터 9.5km/L에 달하는 복합연비까지 모두 아반떼 N보다 뒤처지지만 자연흡기 박서엔진 특유의 회전 질감과 사운드, 7,200RPM까지 치솟는 고회전 세팅은 GR86만의 매력 요소로 손꼽힌다.

선택사양 폭넓은 아반떼 N
GR86 기본형도 나쁘지 않다


아반떼 N이 최강의 가성비 펀카로 꼽히는 이유는 다름 아닌 시작 가격 때문이다. 수동변속기 사양 기본형의 경우 3,272만 원에서 살 수 있다. DCT를 포함해 일상에서 필요한 옵션을 모두 얹어도 3천만 원대에 머무르지만 N 퍼포먼스 파츠까지 눈독 들인다면 얘기가 달라진다. 모노 블록 브레이크 패키지와 초경량 단조 휠만 해도 최소 355만 원이며 49만 원짜리 퍼포먼스 인테이크 킷, 알칸타라 및 카본으로 구성된 내외장 패키지까지 더하면 어느새 GR86이 합리적인 선택지로 보이게 된다.

GR86은 스탠다드 트림이 4,030만 원에서 시작한다. 스탠다드는 오직 운전에만 집중할 수 있는 구성으로 트랙 주행 모드, 토르센 LSD 등 퍼포먼스와 직결된 옵션들이 모두 기본으로 적용된다. 후방카메라, 블루투스 스트리밍, 풀오토 에어컨 등 기본적인 편의 사양도 고루 갖추어 펀카로 운행하기에 큰 아쉬움 없을 수준이다. 하지만 열선 시트와 8스피커 오디오 시스템을 포기할 수 없다면 프리미엄 트림이 권장된다. 여기에는 스티어링 연동 헤드램프, 사각지대 감지 모니터 및 경고 시스템도 추가된다.

오토포스트 주요뉴스



▶ 배달업계 초비상, 25년부터 오토바이는 싹 다 폐차하게 생겼습니다▶ “진짜 출동할 때 불법주차는 다 밀고 가나요?” 라는 질문에 소방관의 답변▶ “4천만 원 내렸습니다” 결국 중국에 자존심 굽힌 벤츠 전기차 가격 근황



추천 비추천

2

고정닉 1

3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붕어빵 잘 팔 것 같은 MZ 연예인은? 운영자 23/01/30 - -
공지 내가 받게될 개죽이는 과연? 운영자 23/02/05 - -
2292 “우린 죽어도 전기차 안 만듭니다” 라던 람보르기니, 관계자가 직접 밝힌 내용은…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363 1
2291 “중국차도 이 정도는 아니야” 주행 중 초유의 결함 발생한 테슬라, 처참한 품질 수준은? [99]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12554 44
2290 “쟤가 운전했어요” 사망한 친구에 누명 씌우려다 들통난 만취 포르쉐 운전자 [146]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14208 40
2289 “슈퍼카 자랑 이제 못한다” 하반기부터 법인차에 실시되는 제도에 오너들 ‘분노’ [2]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352 5
2288 “운전하는데 갑자기 불이…” 주행 중에 전소된 테슬라 전기차, 대체 왜 그런걸까?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127 1
2287 “얼마나 많이 샀는데…” 드디어 민낯 드러난 쌍용 토레스의 충돌 테스트 결과 [6]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395 2
2286 “그래봤자 승차거부 할 거잖아요” 껑충 뛴 택시 요금, 과연 이제는 잘 잡힐까? [33]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5075 13
2285 “한국 철수? 1위 하겠습니다” 한국 GM 최후의 결단, 상상조차 못했던 신차 쏟아진다 [50]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7034 4
2284 “제대로 통수 맞았다” 테슬라 대규모 불매 운동 조짐, 사전 계약자들 역대급 분노 [6]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1576 7
2283 ‘저급 짝퉁차’나 만들던 중국…이제는 현대차 위협할 수준까지 치고 올라왔다고? [6]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279 1
2282 “대륙의 실수 보여주겠다” 최근 전기차 준비 선언한 기업이 놀라운 이유 [4]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403 2
2281 “중학생이 만든 과제같아” 닛산이 공개한 전기차 콘셉트에 네티즌들 경악한 이유 [54]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7710 14
2280 “시작 가격 5천만 원?” 신형 코나 일렉트릭 실제로 보면 이런 느낌 [31]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3679 4
2279 “가격은 묻지 마세요” 출시하자마자 499대 모두 완판됐다는 한정판 슈퍼카의 정체 [23]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5162 4
2278 “대체 무슨 생각이냐” 아파트 주차장에 알박기한 고급 외제차들, 정체 알고 보니… [8]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2689 6
2277 “우린 테슬라 잡을 껍니다” 토요타가 최근 건 목표에 콧방귀 끼는 이유 [3]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305 1
2276 “최소 15억 입니다” 전 세계 500대 한정 하이퍼카 국내 등장하자 네티즌 반응 [15]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2329 5
2275 “BMW가 비빈다고?” 람보르기니 자존심 제대로 긁는 역대급 신차 등장했습니다 [7]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1711 3
2274 “쓸모가 없다고 봐야죠” 급발진 의심 사고에 중요한 단서 된다는 ‘이것’, 진짜일까? [2]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219 2
2273 수입차 업계 1위 벤츠도 초비상, 신차 고객들이 다른 브랜드로 빠져 나가는 이유 [2]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369 2
2272 “현대차 누르러 왔습니다” 올해 한국 출시 확정된 역대급 수입 전기차 [19]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2573 6
2271 “저희도 어쩔 수 없어요” 자동차 보험 업계가 현기차들을 거르기 시작한 이유 [17]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3234 30
2270 폭스바겐 CEO의 과감한 저격, “현대차가 하고 있는 건 솔직히 가망 없습니다” [33]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3092 8
2269 “람보르기니가 어쩌다가…” 배기음 자체가 사라져버린 이상한 테스트카 포착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322 1
2268 “롤스로이스보다 안 팔렸다고?” 역대 최저 판매량에도 철수 안하는 제조사 [7]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1965 6
2267 정체 불명의 티볼리 위장막 테스트카 포착, “드디어 8년 만에 풀체인지 되나?” [2]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294 2
2266 “현대한테 지다니…” 자존심 제대로 구긴 독일차 브랜드가 준비 중인 신차 [13]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4755 1
2265 “4천만 원 실화냐” 코나 하이브리드 가격에 분노한 아빠들이 구매하는 자동차 [1]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398 3
2264 전기차 혁신 외치던 세계 1등 제조사, 결국 폭망하더니 ‘이 브랜드’한테도 거절 당했다 [19]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5821 5
2263 “이제 현대차 말곤 쳐다도 안 봐요” 판매량 역대급 찍더니 결국 이런 결과 나왔습니다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6 479 3
2262 “남자라면…끓어 오르는 이거 몰라?” 죽기 전에 꼭 한번은 타봐야 하는 자동차 [5]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6 1240 2
2261 “풀옵션 4,000만 원?” 그랜저급 가격 되어버린 신형 코나, 실제로 보면 이런 느낌 [37]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6 1766 6
2260 “죄다 들통나버렸다…” 해외에서 유출된 EV9 출시 정보, 주행거리 이게 맞나?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6 326 1
2259 “사고나면 문이 안 열려…” 요즘 이런 손잡이 달린 차는 무조건 거르는 소비자들 [12]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6 1989 11
2258 결국 대량 취소 사태 발생, ‘폭스바겐’의 어이없는 판매 정책에 돌아서는 소비자들 [20]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3553 6
2257 한국 아빠들이 그렇게 사랑했던 볼보, 작년엔 예상 외로 굴욕 당했다고? [4]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429 1
2256 “코나 전기차 잡겠습니다” 쌍용의 야심작 데뷔 일정 확정, 스펙 어느 정도길래? [3]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366 1
2255 10만 대 계약 됐다던 신형 그랜저 수십가지 결함 발생, “차주들 분노 대폭발” [42]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3171 19
2254 “가격 더 낮춘다” 테슬라가 비밀리에 준비 중인 모델3 페이스리프트 위장막 포착 [8]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2168 6
2253 “자꾸 불 난다고 얘기해서…” 현대가 최근 공개한 전기차 충돌 테스트 결과 [28]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2889 5
2252 “셀토스 시대? 끝났죠” 사회초년생들 매료 시킬 최신형 SUV 등장 [32]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3633 4
2251 “빠른 차 원하시면 서두르세요” 신형 코나부터 단종된다는 고성능 모델의 정체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321 2
2250 “셀토스 살 이유가 없네” 트림 차별 따위 깨부숴버렸다는 신형 코나의 기능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310 1
2249 “풀옵션은 4천만 원” 신형 코나가 비싸졌다고요? 3천만 원이면 충분합니다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243 1
2248 “쌍용차는 긴장해야” 기아가 5년 동안 갈고 닦은 신차 출시 예정 [20]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2431 4
2247 “미쳤다는 말 밖에 안 나온다..” 신형 코나에만 적용된다는 최신 옵션들 총정리 [5]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551 1
2246 “그냥 안 살게요” 정부 발표 하나에 전기차 대기중이던 고객들 집단 취소 사태 [33]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4317 11
2245 “토레스에 만족할 때 아니야” 쌍용이 지금 당장 만들어야 하는 신차 [2]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390 3
2244 “이거 상술 아니야?” 제조사들이 자율주행 레벨 4를 구현하지 않는 이유 [13]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2508 10
2243 “인프라 구축보다 이게 더 급해” 전기차 충전소 설치보다 더 중요하다고 지적된 것 [5]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1816 4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