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적당히들 하시지 그랬어요” 테슬라 오너들 꼼수 이어지자 내려진 최후의 결단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11.29 09:45:57
조회 7735 추천 10 댓글 34
							

아직 완전하지 않은 자율주행
일부 테슬라 운전자들의 꼼수
앞으로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

테슬라 꼼수 감지 패치 / 사진 출처 = “Tesla Motors Club”

갈수록 빠르게 발전하는 첨단 기술 덕에 우리 삶의 질도 대폭 개선되고 있다. 자동차 운전만 해도 직접 할 일이 눈에 띄게 줄었음을 알 수 있다. 불과 10여 년 전까지만 해도 고급 차종에만 적용되었던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은 이제 경차에서도 고를 수 있을 정도로 대중화되었으며, 차로 유지 보조 등 주행 보조 시스템은 운전 피로를 크게 덜어준다.

하지만 요즘 자동차에 탑재되는 주행 보조 시스템은 자율주행 레벨 2에 해당해 운전자가 항상 주행 상황에 집중해야 한다. 그럼에도 일부 운전자들이 주행 보조 시스템을 켠 채 스마트폰을 조작하거나 졸음운전을 하는 등 위험천만한 상황이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에 테슬라는 몰상식한 운전자들에게 불이익을 주는 초강수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이정현 기자


테슬라 모델 X / 사진 출처 = 네이버 남차카페 “화성ll빡구”님

사진 출처 = “The Drive”

테슬라 오토파일럿 안전장치
간단한 방법으로 무력화 가능


테슬라 오토파일럿을 포함한 주행 보조 시스템은 운전자가 주행 상황에 집중하고 있는지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안전장치가 포함되어 있다. 주로 스티어링 휠을 제대로 잡고 있는지 감지하는데 가장 흔히 쓰이는 건 토크 센서 방식이다. 차로 중앙 유지 보조가 탑재되는 대부분 국산차들과 테슬라가 사용하는 방식으로, 스티어링 휠을 잡은 손의 미세한 무게 변화를 감지한다.

제조사 입장에서는 추가적인 장치를 달 필요 없이 기존 전자식 파워 스티어링 시스템을 그대로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치명적인 단점도 존재한다. 스티어링 휠을 잡지 않고 적당히 무게가 나가는 물건을 매달아 놓기만 해도 차량은 스티어링 휠을 잡은 것으로 인식한다는 것이다. 이를 악용한 편법이 삽시간에 퍼져나갔고 결국 아래와 같은 상황들이 발생하게 됐다.

사진 출처 = “Global News Canada”

사진 출처 = “TikTok”

심각한 안전 문제로 대두
대놓고 숙면 취하는 경우도


글로벌 뉴스 캐나다 등 해외 매체에 따르면 지난 9월 온타리오주의 한 고속도로에서 주행 중인 테슬라 차량 운전자가 시트를 젖히고 눈을 감은 모습이 포착되었다. 테슬라 FSD(Full Self Driving)를 켠 채 단순 졸음운전을 넘어 숙면을 취하고 있었던 것이다.

이와 같은 사례들은 해외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종종 목격담이 올라올 정도로 흔히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한편 지난 7월 미국에서는 FSD를 켜고 주행 중이던 테슬라 차량이 앞서 달리던 모터사이클을 인지하지 못하고 충돌하는 등 오작동 사례도 발생했다.

일론 머스크 / 사진 출처 = “US Automobile”

불법 부착물 / 사진 출처 = 유튜브 채널 “NoClueHowTo”

점점 똑똑해지는 테슬라
불법 부착물 구분해낸다


테슬라 측은 이미 차주들에게 오토파일럿이나 FSD 기능만으로 차량의 독자적인 운행을 불가하다며 경고한 바 있다. 하지만 몰상식한 운전자들의 무모한 행태는 갈수록 심각해져 갔고 결국 ‘헬퍼’라는 제품까지 등장하기에 이른다. 이는 테슬라 차량 스티어링 휠에 맞게 제작된 무게추로, 엄연히 불법 부착물에 해당한다. 보다 못한 테슬라는 결국 칼을 빼 들었다. 업계에 따르면 테슬라는 헬퍼 부착 등의 꼼수를 감지할 경우 오토파일럿, FSD를 강제로 무력화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주행 보조 시스템의 안전 경고를 무력화하는 장치를 부착하거나 운전 부주의 행동이 감지되면 적극적으로 경고하고 스티어링 휠을 잡도록 유도한다. 아울러 불법 장치를 감지하면 주행 보조 시스템을 완전히 무력화하는 시스템도 갖출 전망이다. 테슬라는 아직 이 내용을 공식 발표한 바 없으나 테슬라 운전 플랫폼을 제공하는 테슬라스코프(Teslascope)의 업데이트 항목 조사 결과로 알려진다.

샤오펑 G3i / 사진 출처 = “Weibo”

반자율주행 중인 샤오펑 P5 / 사진 출처 = “Weibo”

다른 제조사들은 어떻게?
너무 철저해서 논란되기도


한편 운전자 감지 시스템이 너무 철저해서 문제가 된 사례도 있다.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샤오펑(Xpeng)은 계기판 근처에 장착된 센서가 운전자의 눈꺼풀 및 시선을 추적해 졸음운전 여부를 판단하는 시스템이 탑재되어 있다. 이는 자체적인 안전 운전 점수 시스템과 연동되어 운전에 집중하지 않는 것으로 판단될 경우 경고를 통해 점수를 차감한다.

일정 점수 이하로 떨어질 경우 별도의 재시험을 치르기 전까지 주행 보조 시스템을 사용할 수 없는 불이익을 받게 된다. 하지만 눈이 작은 일부 운전자들은 멀쩡히 운전에 집중하고 있음에도 졸음운전, 주의력 분산 등의 오판을 받은 사례가 알려지며 논란이 되기도 했다.

중국 테슬라 사망사고 / 사진 출처 = “Electrek”

혼자 쓰는 도로가 아니다
운전자들의 의식 개선 절실


작년 말 풀체인지된 제네시스 G90에는 국산차 최초로 적용된 사양이 있다. 기존 토크 센서 방식을 벗어나 운전자 신체의 미세 전류를 감지해 운전자가 스티어링 휠을 잡고 있는지 더욱 정교하게 확인할 수 있다. 토크 센서 방식의 경우 운전자가 스티어링 휠을 잡고 있어도 장시간 직진 상황과 같이 토크 변화가 없는 경우 이를 인식하지 못한다는 문제점이 있었다.

이처럼 자동차 제조사들이 안전상의 빈틈을 메꿔나가기 위해 노력 중이지만 가장 중요한 건 운전자들의 의식 변화다. 운전자 감지 시스템이 발전하더라도 누군가는 테슬라 ‘헬퍼’와 같은 제품을 또 만들어내기 마련이니까. 현재의 주행 보조 시스템은 말 그대로 운전의 수고를 덜어주는 보조 수단인 만큼 주행 중 벌어지는 상황에 집중을 게을리해서는 안 된다.

오토포스트 주요뉴스



▶ “살고 싶으면 꼭 바꾸세요” 겨울철 운전자 목숨이 달렸다는 ‘이것’, 무엇일까?▶ “뒤통수 얼얼하다” 일론 머스크 한 마디에 국내 테슬라 오너들 뒤집어진 이유▶ 빈 살만 ‘Flex’ 규모… 사우디 축구 대표팀 전체 18억 세단 선물 진짜일까?



추천 비추천

10

고정닉 2

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공짜 개죽이 받고, 돈 벌어보세요! 운영자 23/02/06 - -
설문 눈빛으로 상대방 제압할 것 같은 기센 스타는? 운영자 23/02/06 - -
2297 “너무한 거 아니냐” 역대급 불만 터진 수입차 업계, 결국 환경부 두손 두발 다 들었다 [1]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4 247 1
2296 “중국이 세계 제일” 치켜세우던 일론 머스크, 판매량에서 뒷통수 제대로 쳐버렸다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4 50 1
2295 “억지도 이런 억지가 없습니다” 전기차 만들기 싫은 제조사들도 동참하는 이유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4 35 1
2294 끔찍했던 이태원 대참사, ‘구급차’ 가로막고 있던 ‘택시’가 받게 될 처벌 수위는? [4]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3 429 2
2293 “전기차에 날개가?” 외계인이 만든다는 포르쉐가 작정하고 올해 내놓을 신차 포착 [2]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3 246 1
2292 “우린 죽어도 전기차 안 만듭니다” 라던 람보르기니, 관계자가 직접 밝힌 내용은… [1]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449 1
2291 “중국차도 이 정도는 아니야” 주행 중 초유의 결함 발생한 테슬라, 처참한 품질 수준은? [128]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14760 49
2290 “쟤가 운전했어요” 사망한 친구에 누명 씌우려다 들통난 만취 포르쉐 운전자 [158]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16525 45
2289 “슈퍼카 자랑 이제 못한다” 하반기부터 법인차에 실시되는 제도에 오너들 ‘분노’ [3]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429 5
2288 “운전하는데 갑자기 불이…” 주행 중에 전소된 테슬라 전기차, 대체 왜 그런걸까?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3 150 1
2287 “얼마나 많이 샀는데…” 드디어 민낯 드러난 쌍용 토레스의 충돌 테스트 결과 [6]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437 2
2286 “그래봤자 승차거부 할 거잖아요” 껑충 뛴 택시 요금, 과연 이제는 잘 잡힐까? [34]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5131 13
2285 “한국 철수? 1위 하겠습니다” 한국 GM 최후의 결단, 상상조차 못했던 신차 쏟아진다 [51]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7097 4
2284 “제대로 통수 맞았다” 테슬라 대규모 불매 운동 조짐, 사전 계약자들 역대급 분노 [6]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1614 7
2283 ‘저급 짝퉁차’나 만들던 중국…이제는 현대차 위협할 수준까지 치고 올라왔다고? [7]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2 316 1
2282 “대륙의 실수 보여주겠다” 최근 전기차 준비 선언한 기업이 놀라운 이유 [4]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429 2
2281 “중학생이 만든 과제같아” 닛산이 공개한 전기차 콘셉트에 네티즌들 경악한 이유 [54]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7765 14
2280 “시작 가격 5천만 원?” 신형 코나 일렉트릭 실제로 보면 이런 느낌 [31]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3714 4
2279 “가격은 묻지 마세요” 출시하자마자 499대 모두 완판됐다는 한정판 슈퍼카의 정체 [23]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1 5191 4
2278 “대체 무슨 생각이냐” 아파트 주차장에 알박기한 고급 외제차들, 정체 알고 보니… [9]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2709 6
2277 “우린 테슬라 잡을 껍니다” 토요타가 최근 건 목표에 콧방귀 끼는 이유 [3]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325 1
2276 “최소 15억 입니다” 전 세계 500대 한정 하이퍼카 국내 등장하자 네티즌 반응 [15]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2349 5
2275 “BMW가 비빈다고?” 람보르기니 자존심 제대로 긁는 역대급 신차 등장했습니다 [7]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1731 3
2274 “쓸모가 없다고 봐야죠” 급발진 의심 사고에 중요한 단서 된다는 ‘이것’, 진짜일까? [2]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1 234 2
2273 수입차 업계 1위 벤츠도 초비상, 신차 고객들이 다른 브랜드로 빠져 나가는 이유 [2]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384 2
2272 “현대차 누르러 왔습니다” 올해 한국 출시 확정된 역대급 수입 전기차 [19]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2592 6
2271 “저희도 어쩔 수 없어요” 자동차 보험 업계가 현기차들을 거르기 시작한 이유 [17]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3251 30
2270 폭스바겐 CEO의 과감한 저격, “현대차가 하고 있는 건 솔직히 가망 없습니다” [33]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3112 8
2269 “람보르기니가 어쩌다가…” 배기음 자체가 사라져버린 이상한 테스트카 포착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0 335 2
2268 “롤스로이스보다 안 팔렸다고?” 역대 최저 판매량에도 철수 안하는 제조사 [7]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1979 6
2267 정체 불명의 티볼리 위장막 테스트카 포착, “드디어 8년 만에 풀체인지 되나?” [2]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309 2
2266 “현대한테 지다니…” 자존심 제대로 구긴 독일차 브랜드가 준비 중인 신차 [13]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4771 1
2265 “4천만 원 실화냐” 코나 하이브리드 가격에 분노한 아빠들이 구매하는 자동차 [1]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413 3
2264 전기차 혁신 외치던 세계 1등 제조사, 결국 폭망하더니 ‘이 브랜드’한테도 거절 당했다 [19]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7 5834 5
2263 “이제 현대차 말곤 쳐다도 안 봐요” 판매량 역대급 찍더니 결국 이런 결과 나왔습니다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6 494 3
2262 “남자라면…끓어 오르는 이거 몰라?” 죽기 전에 꼭 한번은 타봐야 하는 자동차 [5]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6 1253 2
2261 “풀옵션 4,000만 원?” 그랜저급 가격 되어버린 신형 코나, 실제로 보면 이런 느낌 [38]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6 1782 6
2260 “죄다 들통나버렸다…” 해외에서 유출된 EV9 출시 정보, 주행거리 이게 맞나?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6 335 1
2259 “사고나면 문이 안 열려…” 요즘 이런 손잡이 달린 차는 무조건 거르는 소비자들 [12]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6 2023 11
2258 결국 대량 취소 사태 발생, ‘폭스바겐’의 어이없는 판매 정책에 돌아서는 소비자들 [20]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3564 6
2257 한국 아빠들이 그렇게 사랑했던 볼보, 작년엔 예상 외로 굴욕 당했다고? [4]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443 1
2256 “코나 전기차 잡겠습니다” 쌍용의 야심작 데뷔 일정 확정, 스펙 어느 정도길래? [3]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377 1
2255 10만 대 계약 됐다던 신형 그랜저 수십가지 결함 발생, “차주들 분노 대폭발” [42]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3183 19
2254 “가격 더 낮춘다” 테슬라가 비밀리에 준비 중인 모델3 페이스리프트 위장막 포착 [8]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5 2187 6
2253 “자꾸 불 난다고 얘기해서…” 현대가 최근 공개한 전기차 충돌 테스트 결과 [28]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2899 5
2252 “셀토스 시대? 끝났죠” 사회초년생들 매료 시킬 최신형 SUV 등장 [32]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3657 4
2251 “빠른 차 원하시면 서두르세요” 신형 코나부터 단종된다는 고성능 모델의 정체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328 2
2250 “셀토스 살 이유가 없네” 트림 차별 따위 깨부숴버렸다는 신형 코나의 기능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316 1
2249 “풀옵션은 4천만 원” 신형 코나가 비싸졌다고요? 3천만 원이면 충분합니다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249 1
2248 “쌍용차는 긴장해야” 기아가 5년 동안 갈고 닦은 신차 출시 예정 [20] autopost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2448 4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