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주인도 몰랐던 세계 최대 백화점, 한국에 있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07.08 17:49:51
조회 2912 추천 10 댓글 28
기네스 세계 기록 가진 한국 기업들
신기록 세워도 모르는 경우 있어
홍보 위해 비싼 돈 들여 신청

3000km. 프랑스 에펠탑(300m) 높이의 약 9300배, 에베레스트산(8848m) 높이의 339배다. 파리바게뜨가 5년 동안 판매한 ‘실키롤케익’을 모두 이어 붙이면 이 길이가 나온다고 한다. 파리바게뜨는 1988년 실키롤케익을 처음 출시한 뒤 30년이 넘은 지금도 팔고 있다. “꽤 많이 팔았겠네”라는 생각이 든다. 그런데 그냥 많이 판게 아니었다. 무려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았다.



파리바게뜨 실키롤케익 광고
출처파리바게뜨 공식 유튜브 캡처

파리바게뜨는 6월25일 실키롤케익이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롤케이크’로 기네스 기록에 올랐다고 밝혔다. 세계기네스협회는 정해진 기간 안에 가장 많이 팔린 제품을 뽑는 방식으로 인증을 진행했다. 그 결과 지난 5년(2015년 1월~2019년 12월) 동안 전 세계에서 1249만8487개가 팔린 실키롤케익이 1위로 꼽혔다. 이처럼 세계기네스협회는 다양한 세계 기록을 인증해 준다. 해마다 전년도 기록을 모아 ‘기네스북’ 책도 낸다. 파리바게뜨처럼 기네스북에 이름을 올린 한국 기업들을 알아봤다.


◇세계 기록만 3개


LG전자는 기네스 기록을 3개나 가지고 있다. 모두 초경량 노트북 ‘LG그램’에서 나왔다. 그램은 1kg보다 적은 무게를 자랑하는 노트북 시리즈다. LG전자가 처음 기네스북에 이름을 올린 건 2016년. 그해 초 출시한 무게 980g의 ‘그램 15’가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15인치대 노트북으로 뽑혔다. 세계기네스협회는 그램 15가 전 세계에서 판매 중인 70여 종 15인치 노트북 가운데 가장 가볍다고 인증했다. 1년 뒤에는 860g의 ‘그램 14’가 가장 가벼운 14인치 노트북으로, 2019년에는 ‘그램17’이 가장 가벼운 17인치 노트북으로 이름을 올렸다.

LG그램 대학생 광고 공모전 선정 영상(좌) 삼성전자의 세계 최초 와치폰(우)

출처유튜브 채널 ‘팀화이트’ 캡처(좌) 삼성전자 공식 블로그(우)

삼성전자도 기네스북에 여러 번 이름을 남겼다. 2001년 세계 최초의 와치폰(손목시계 모양 휴대전화)과 세계 최초 TV폰으로 2개의 기록을 남겼다. 삼성전자는 세계기네스협회가 작년 출간한 ‘기네스북 2020’에도 ‘가장 많이 팔린 스마트폰 브랜드’로 이름을 올렸다. 이 기록은 2014년부터 2018년까지 판매량을 기준으로 했다. 삼성전자가 5년 동안 판매한 스마트폰은 총 13억4891만1300대. 2위 애플의 9억3703만6100대를 가볍게 뛰어넘었다.


◇부회장 지시 덕분에 기네스북 올라


게임 강국답게 게임 회사 기네스 기록도 있다. 넥슨이 1996년 처음 선보인 ‘바람의 나라’. 세계에서 가장 오래 서비스한 MMORPG(거대다중접속 역할수행게임)로 2011년 기네스북에 올랐다. MMORPG는 사용자가 게임 속 등장인물의 역할을 수행하는 온라인 게임이다. 바람의 나라는 고구려 시대를 배경으로 만든 게임이다. 2020년인 지금도 운영 중이다. 누적 회원은 2300만명을 넘었다.

게임 ‘바람의 나라’ 캐릭터(좌)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우)

출처바람의나라 공식 페이스북(좌) 신세계백화점 공식 홈페이지(우)

신세계백화점은 ‘세계에서 가장 큰 백화점’ 타이틀을 가지고 있다. 2009년 3월 문을 연 신세계 센텀시티점의 면적은 29만3905㎡(약 8만8906평). 2006년 기네스북에 올라온 미국 뉴욕 메이시 백화점보다 9만5405㎡(약 2만8860평) 더 크다. 사실 신세계백화점은 센텀시티점이 정식으로 문을 열고난 이후에도 자신들이 세계 최대 규모인지 모르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세계 최대 백화점이 어디인지 알아보라”는 구학서 당시 신세계 부회장의 지시가 내려왔다. 그제서야 신세계백화점은 센텀시티점이 세계에서 가장 큰 백화점이라는 사실을 확인했고 세계기네스협회에 등재를 요청했다.


◇비싼 돈 들여 기네스북 등재


기네스북에 이름을 남기려면 신세계백화점처럼 기록을 세운 이가 직접 신청해야 한다. 또 영국 기네스 본사 심판관을 초대해 증명도 받는다. 초청료만 약 700만원. 비행기 값에 숙박비도 내줘야 한다. 그런데도 기업들은 기네스북 등재를 위해 노력한다. 실제로 파리바게뜨는 이번 인증을 받기 위해 2018년부터 준비했다. 판매 증빙 자료, 시장 조사 보고서, 공시 자료 등 세계 최고 기록이라는 증거도 직접 찾아 제출했다.


서용구 숙명여대 경영학과 교수는 기업들이 ‘제3자 보증 효과’를 노린다고 분석했다. 서 교수는 “소비자들은 스스로 잘났다고 말하는 기업은 인정해 주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공신력 있는 기관 등 제3자가 보증해 주면 믿고 인정해 준다. “사람들은 의사 협회가 인증한 병원을 찾아가고 인플루언서가 추천한 제품을 산다. 이처럼 기업도 기네스북의 보증을 받았다는 홍보 효과를 노리는 것”이라는 설명이다.


글 CCBB 오리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10

고정닉 2

8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나 5cm만 주라' 키 커서 부러운 여자 아이돌은? 운영자 20/08/04 - -
3678 ‘코로나 덕분에 더 잘 되죠’ 매달 로또 맞는 금액 벌고 있는 직업군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5 1805 2
3677 “인성 문제 있어? 한마디에 이렇게 열광할 줄 몰랐죠”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5 2250 17
3676 ‘여기 한국 맞아?’ 합성 의심받던 국내 고급 주택단지 수준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5 1791 2
3675 전재산 사기당했던 모델이 12년만에 마련한 '한강뷰 집'두고 살고있는 곳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5 4181 7
3674 “학교 왜 거기밖에 못갔냐” 공기업 면접관 말에 숨이 턱 [6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5 3744 7
3673 친구 개업 선물 사줄 돈 없어 직접 만들었다가 월 10억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5 2430 10
3672 “메로나·죠스바·누가바 마음껏 공짜로 드세요”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5 3408 5
3671 예쁘다고 만지면 크게 후회한다는 500만원 쓰레기통의 정체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3446 4
3670 이럴 수가... '호텔에서 눈 떠보니 피부가 이렇게 됐습니다'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5177 18
3669 갑자기 실검 등장해 '전인화 리즈시절' 눈길 사로잡은 사진 한 장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1043 2
3668 아이돌 연습생으로 10년 보냈는데 배우로 갑자기 대박난 연예인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3453 3
3667 ‘SKY 캐슬’에 나온 안마의자, 340만원 주고 샀다가 분통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3244 11
3666 단어에 ‘블랙’·‘화이트’ 들어가면 인종차별이라고요? [7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2761 15
3664 배우 꿈 접고…연영과 출신 7급 최연소 합격자의 근황 [5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4 6906 10
3663 과외 아닙니다, 앉아서 2시간에 70만 원 버는 유일한 직업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3449 4
3662 가입만 하면 안마의자 준다는 TV 광고문구, 실제로 해보니 이렇습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1608 12
3661 연 매출 10억 넘었지만 돌연 폐업 선언한 김현정의 사업 아이템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1686 6
3660 영수증으로 돈 번다던데, 요즘 명품백 부업으로 소문난 알바의 현실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1836 1
3659 “미혼직원은 27평, 기혼직원에겐 32평 아파트 드립니다”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3245 4
3658 “대놓고 손가락질받게 해서 속 시원하긴 한데…” [5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5565 16
3657 미국·이탈리아서 태어났지만, 한국 ‘귀화’해 성공했어요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5972 9
3656 피해자만 20만명, 한국 성형외과는 살인공장이라 폭로한 이 의사 [13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13027 100
3655 개념 없냐는 소리가 절로...' 외국인을 황당하게 하는 한국인의 질문들 [1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7070 50
3654 모른 척하기도 민망한 강남역 퇴폐업소가 계속 영업할 수 있는 이유 [10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9267 34
3653 총리까지 부탁하더니... 한국인 입국막던 부동의 1위 여행지, 지금은? [7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5498 5
3652 미용실 원장님 특혜의혹 있었던 대구 미스코리아 진의 현재 직업 현재 직업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7596 9
3651 한국에선 있을 수 없는일, 팁 안 줬더니... 이런 일까지 당했습니다 [1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6880 11
3649 유출 사진인 줄 알았다, 그때 그 시절 연예인들의 '하두리' 캠 사진 [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5890 13
3648 “버티는 것도 한계…이제 승무원 꿈 포기하려합니다” [4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6570 13
3647 KBS·SBS 때보다 TV에서 사라진 지금이 더 유명해요 [4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3999 3
3646 TV에 출연했던 훈남 한의사의 점심 투잡, 뭔가 했더니…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1710 3
3645 ‘너도 스파이였네’…화웨이 다음으로 미국에 찍힌 곳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4070 8
3644 ”여직원이라고 치마 안 입어요” 유니폼에도 부는 젠더리스 바람 [1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4414 12
3643 5평 창고서 끼니 해결하던 월급 20만원 남매, 1억 쐈다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2042 10
3642 '이것' 취득하면 취업할 때 변호사·회계사만큼 가산점 줍니다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1 2491 2
3641 엽기컨셉 광고 속 단발머리 추녀가 바로 저입니다.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2026 3
3640 '인스타 여신'이라 칭송받던 일반인들, 제2의 직업은?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2290 4
3639 안양예고에서도 외모 레전드로 불리던 여배우, 뜻밖의 현재 모습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2740 3
3638 '버스 광고에서 본 렌즈 모델' 얼짱 출신 CEO가 최근 근황 전한 곳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2405 2
3637 한국인을 ‘국(Gook)’이라 부른다, 무슨 뜻인가 했더니… [15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9023 52
3636 “이젠 하다 하다…” 최근 온라인 후끈 달군 사진 1장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5154 2
3635 한국인 룸메이트가 건넨 소주 1잔, 미국인 인생 바꿨다 [5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4787 21
3634 '텔미' 보다 훨씬 많이 벌었다고 언급해 실검 오른 박진영의 최고곡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2907 3
3633 130원오른 한국최저임금, 미국,중국,일본의 최저임금 얼마인지 비교해보니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1792 2
3632 GD, 이효리도 사랑한다는 이 제품…의외의 세계 1위 한국기업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2177 2
3631 대구·경북에서 태어났지만, 전국구로 '대박'난 가게들의 비결은 이렇습니다 [5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2576 25
3630 다이아수저 물고 태어난 재벌 2·3세들보다 저희가 대세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2868 3
3629 한국선 망해 해외 내보냈더니… ‘남자한테 좋다’ 초대박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4143 5
3628 월세도 못냈던 34살 백수 시절 의사 여친이 한 말 [8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6502 18
3627 실장님이 던진 다리미에 맞고도 끽소리 못하는 직업입니다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2523 5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