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여직원이라고 치마 안 입어요” 유니폼에도 부는 젠더리스 바람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07.31 09:28:27
조회 4568 추천 12 댓글 134
21년 만에 바지 입힌 경찰 캐릭터
치마와 구두 벗어던진 승무원
등교할 때 치마 입는 남학생

보통 유니폼은 남성과 여성이 나뉘어 있다. 대부분 남성은 바지, 여성은 치마를 입는다. 최근 성별 구분이 없는 젠더리스(Genderless·중성적인) 패션이 빠르게 퍼지면서 유니폼도 변하고 있다. 젠더리스는 남녀 모두 성의 구분이나 연령을 예측하기 어려운 옷을 입는 패션의 경향이다.


여성 경찰을 상징하는 캐릭터 ‘포순이’는 만들어진 지 21년 만에 치마 대신 바지를 입는다. ‘여성은 치마를 입는다’는 고정 관념이 포순이 캐릭터에 녹아있었다고 판단한 것이다. 속눈썹도 떼고 항상 귀를 가리고 있던 단발머리는 귀 뒤로 넘겼다. 국민의 목소리를 빠짐없이 듣겠다는 의미에서 포돌이와 마찬가지로 귀를 드러냈다. 경찰청은 “여자 경찰관도 바지를 입고 근무하는 경우가 더 많다”며 “여성 경찰관의 상징을 치마로 고정하는 것이 불필요하다”고 말했다.

(왼) 기존 포돌이·포순이 모습, (오) 변경 전 포순이와 변경 후 포순이

출처 : 연합뉴스TV 영상 캡처, 경찰청 제공

바지 입은 포순이에 대한 누리꾼들의 의견은 다양하다. “신체 활동이 많은 경찰복에 불편한 치마가 아닌 바지 잘 반영했다”며 “경찰은 활동성이 좋은 바지가 어울린다”는 긍정적 반응도 있다. 포순이 의상이 성 평등과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있다. 남녀평등은 당연히 이루어져야 하는데 외형을 똑같이 한다고 그게 평등하냐는 것이다.


경찰 관계자는 “포돌이와 포순이 이미지뿐만 아니라 경찰 조직문화 등 근무환경에서도 성 평등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행정규칙 제고는 그 부분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청은 중앙부처 중 처음으로 용어·훈령·예규에 성차별적 요소가 있는지 점검했고 균형 있는 인사가 이뤄지도록 출신·지역뿐만 아니라 성별을 추가로 반영했다.


◇아름다움보다 고객 안전 우선시해


‘스튜어디스’ 하면 떠오르는 전형적인 유니폼은 몸에 달라붙는 H라인 치마와 꽉 끼는 블라우스, 그리고 딱딱한 구두다. 유니폼을 입고 승객들의 짐을 올리거나 음식을 나르는 승무원은 보기만 해도 불편하다. 아름다움만 강조하는 유니폼에 대한 논란은 끊이질 않는다. 항공기 서비스에서는 외적인 면모가 중요하지 않으며 승무원의 건강은 물론 승객의 안전에도 해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출처대한항공 제공

논란이 커지자 대한항공·아시아나 등은 바지 유니폼을 도입했지만 정작 승무원들은 바지를 입고 싶어도 입을 수 없다. 여성 승무원들은 처음 입사할 때 치마 유니폼만 지급받는다. 바지를 신청하면 사무실로 불려가는 등 바지 유니폼을 입으려면 회사 눈치를 봐야 한다. 비행할 때마다 용모와 복장을 점검하는 ‘어피(appearance·승무원에 적합한 용모를 갖추도록 준비하는 것)’도 여전하다. 회사가 허용하지 않는 수준이면 벌점을 받는다.


한진그룹 계열사인 진에어가 국내 항공사 중 유일하게 청바지를 승무원 유니폼으로 정해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몸에 꽉 끼는 청바지를 입고 장시간 비행하면서 업무에 불편함이나 여성 질환을 호소하는 직원이 늘어났다. 비행기 비상 착수 시 승무원이 물에 빠질 경우 청바지가 물을 흡수해 몸이 무거워질 수 있다는 지적도 있었다. 결국 11년 만에 객실 승무원 유니폼을 변경했다. 청바지는 신축성 있는 소재를 적용하고 치마 유니폼을 추가해 직원의 불편을 최소화했다. 

왼쪽은 과거 진에어 유니폼, 오른쪽은 변경된 진에어 유니폼이다

출처진에어 제공

이런 불편한 유니폼을 바꾼 항공사가 있다. 국내 항공사 최초로 항공 시장에 젠더리스 유니폼을 도입한 ‘에어로케이항공’이다. 2016년 등장한 에어로케이는 청주국제공항을 거점으로 하는 신생 저비용항공사다. 에어로케이의 모든 승무원은 바지를 착용하고 편안한 운동화를 신는다. 재킷은 일반 재킷보다 기장이 짧아 활동하기 편하다.


안전을 상징하는 노란색 ‘벨트’ 장식을 유니폼 곳곳에 넣었다. 승객의 안전을 책임지는 승무원 본연의 업무에 충실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누리꾼들은 “위급상황에서 누구보다 앞장서야 하는데 그동안의 옷은 누가 봐도 불편해 보였다”며 “사고 발생 시 안전조치를 빠르게 해줄 것 같은 신뢰가 생긴다”고 칭찬했다. 용모 복장 가이드도 따로 없다. 승객들에게 혐오감을 주지 않는 선에서는 타투도 할 수 있다. 

에어로케이 객실·운항 승무원 유니폼

출처에어로케이 제공

◇아동복보다 작은 교복 없어져야


교복은 젠더리스가 가장 필요한 옷이다. 여학생 블라우스는 길이는 짧고 몸통은 꽉 조여서 책상에 엎드리거나 버스 손잡이를 잡기 힘들다 없다. 학생들이 줄여 입는 경우도 있지만 전반적으로 업체가 작고 짧게 만들어 팔기 때문이다. 교복 업체들은 날씬해 보이도록 라인이 들어간 ‘슬림핏’을 마케팅 포인트로 내세우기도 한다. TV만 봐도 연예인들이 입는 교복은 몸에 달라붙거나 길이가 짧다. 아이돌 무대의상으로도 교복은 단골 소재다. 

출처(왼)스마트쿄복 제공, (오)유튜브 교복입원 프로젝트 영상 캡쳐

키와 몸무게에 맞춰 나온 블라우스는 아동복과 비슷하다. 키 170cm인 여학생 교복 셔츠와 7~8세용 15호 아동복 사이즈를 비교해보면 별 차이가 없다. 가로 폭은 비슷하고 기장은 아동복보다 훨씬 짧다. 학교 교칙 때문에 체육복 등 편한 옷으로 갈아입을 수도 없다. 생활복을 입는 학교도 있지만 등하교 땐 교복을 입어야 하는 학교가 많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교복 관련 청원은 꾸준히 올라온다. 교복을 바꿔야 한다는 의견이 많아지자 교복 브랜드 스쿨룩스는 2019년 업계 최초로 여학생 교복 바지 화보를 공개했다. 여성 교복 모델이 바지를 입고 화보에 등장한 것은 처음이다. 스쿨룩스 관계자는 “학생들의 건강과 성장을 위해 편안하고 실용적인 교복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꾸준히 해왔다”며 “빠르게 변화하는 청소년 문화를 교복에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여학생 바지 생산 비율이 2018년과 비교했을 때 10% 이상 증가하기도 했다.


해외에선 이미 젠더리스 교복이 등장했다. 영국에서는 2016년부터 초등학교를 중심으로 120여 곳이 젠더리스 교복을 도입했다. 남학생용·여학생용으로 나누는 것은 물론 바지를 남학생 교복으로 규정하거나 치마를 여학생에게만 허용하는 것도 금지다. 더운 날씨에 남학생만 긴 바지 교복을 입는 것도 차별이라는 것이다. 중요한 건 바지냐, 치마냐가 아니라 아이들이 가장 편한 옷을 입어야 한다는 것이다.

(왼)여학생 교복바지를 입고 있는 스쿨룩스 모델 걸그룹 아이즈원, (오)2017년 영국 엑세터 스쿨 남학생들이 교복 치마를 입고 여름에도 긴 바지만을 허용한 학교의 교복 정책에 항의하는 모습이다

출처스쿨룩스 제공, 굿모닝브리튼 캡처

◇직급·성 나누는 유니폼 아예 폐지하기도


보수적인 은행권에서도 유니폼 자체를 폐지하는 곳이 생겼다. 대부분 은행들은 대리급 이하 여직원 위주로 유니폼을 의무 착용하게 해 성·직급 차별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가장 먼저 복장 자율화를 도입한 곳은 KB국민은행이다. 2019년 5월부터 전면 자율화를 시행했다. 신한은행은 2019년 6월 유니폼을 폐지했다. 남직원은 정장을 입되 노타이를 권하고 여직원은 비즈니스 캐주얼을 입도록 했다. 우리은행은 6월 1일부터 복장 자율화를 시행 중이다. 국책은행 중에서는 KDB산업은행이 2018년 11월 유니폼 입는 것을 없앴다. 다만 이들 모두 업권 특성상 고객 응대에 적합한 복장과 고객에게 신뢰를 줄 수 있는 단정한 복장을 해야 한다.


아직 복장 자율화를 도입하지 않은 은행도 복장 규제를 점차 완화하고 있다. 하나은행은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줄이기 위해 한시적으로 여직원들에게 자율 복장을 허용 중이다. 남직원들은 넥타이 의무 착용을 폐지하고 여름철 반팔 셔츠도 허용하고 있다. 또 매주 금요일에 본점 직원들에 한해 캐주얼데이를 진행 중이며, 유니폼 폐지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글 CCBB 잔나비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12

고정닉 3

114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3954 여자 혼자 여행 위험한 나라 2위는 브라질, 과연 한국 순위는? [18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9606 25
3953 엄마 아빠 이미 뛰어넘었다, 역대급 호화롭게 준비 중인 베컴 2세의 결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6557 13
3952 마지막 가게마저 정리하며 홍석천이 이 악물고 한 말 [2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13215 40
3951 '숨길래야 숨길 수가 없다' 외국에서 한 눈에 알 수 있는 한국인만의 특 [8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8161 19
3950 처음 놀러 간 여행객들이 '가격표'보고 기겁한다고 소문난 장소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4061 11
3949 찍었다 하면 좋아요 폭발, 국내 호텔 럭셔리 스파의 내부 모습은?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5777 5
3948 갑작스러운 퇴사 결정...그땐 이런 일들이 있었습니다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4520 6
3947 잘생긴 외모는 거들 뿐, '두바이 장동건'으로 불리는 중동 1등 신랑감이 [1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4700 19
3946 5000만원·27평 아파트 준다, 요즘 돈 싸들고 모셔가는 직군 [4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7409 11
3945 코로나로 달라진 예절, 명함 이렇게 주고받아야 합니다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3238 2
3944 보수적인 일본서 ‘상위 1% 두뇌’ 공주가 다시 뜨는 이유 [8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3344 14
3943 학비 때문에 일찍 돈버는 법 알았던 청년의 대박 아이디어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1643 2
3942 세계 곳곳에서 한국 김치를 사재기했던 이유 있었다 [7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3413 11
3941 “매달 국민연금 내지만 불안한 노후, 거기서 힌트얻었죠”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1067 1
3940 실제 회사들이 가장 많이 요구하는 건 이 자격증이었다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2947 1
3939 “휴가 갔다오니 안 받아주는 거예요, 그래서 이렇게 했죠”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3982 6
3938 '하정우, 주지훈 동행했다' 여배우가 하와이에서 작심하고 한 행동ㅁ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5069 3
3937 '김연경보다 내가 먼저다' 원조 배구여신이 만난 남자친구의 정체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3149 11
3936 '여학생들의 워너비' CEO된 1세대 얼짱이 공개한 최근 근황사진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3692 6
3935 연예인 같은 포스를 풍긴다고 난리난 의대생의 일상 사진 [9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6932 6
3934 막내와 17살차, 5남매 장남이라 남들보다 고민 많았죠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609 1
3932 남성 많은 곳에서 지낸 공대 출신 여성이 하는 말이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4223 5
3931 작품 찍을 때마다 열애설 터졌다는 연예인들 근황 어떻길래...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2529 9
3930 중고 사이트에 올라와 논란된 사진, 현직 승무원이 입던 OOO 팝니다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3245 5
3929 일본 일주일 경험한 취재기자 “후쿠시마산 음식 이렇게 속여판다” [5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2320 23
3928 한국인 갑질은 여기가 최고입니다, 응급실 도대체 얼마나 힘들길래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3145 15
3927 재미삼아 만들었는데 난리, 엉겁결에 투잡족 됐죠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3303 3
3926 이걸 신입이 만들었다고? 유명 배우·아나운서도 놀랐다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2958 2
3925 ‘내년 공무원 시험은 장난 아닐거다’ 소문 도는 근거 하나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8135 5
3924 10위가 축구, 여자선수 수입 1~9위 싹쓸이한 운동은?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511 3
3923 10억 받고 퇴사해도 5년 안에 다시 오면 받아줍니다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152 3
3922 ‘쿵쿵’ 아파트 층간소음 1번에 해결한 엄마의 2억 아이디어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753 6
3921 '이 정도라고?' 외국인이 무심코 올렸다가 화제 된 한국사진 한 장 [7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7053 8
3920 월 5000만원 벌다가...말 한마디로 하루아침에 망했죠 [1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11659 46
3919 완벽한 김태희에겐 없고 전지현에게는 있는 한 가지 [6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4074 12
3918 '송중기 닮은꼴' 사진 1장으로 유명해진 승무원의 근황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4652 7
3917 충격이다 코로나 와중에 누드해변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3927 12
3916 '이 정도일 줄이야' 하루 1만 원짜리 제주 렌터카의 불편한 진실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2074 3
3915 어린 시절 한국 방송에 나온 적 있는 이 아이는 커서 이렇게 됩니다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1969 5
3914 '유일하게' 김우빈이 보낸 밥차 받아본 미녀 스타의 달달한 근황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3379 15
3913 DVD 빌려주던 작은 회사가 250조 거인이 되다니…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2161 8
3912 예쁘고, 잘생긴 사람만 SNS서 주목받는 게 싫었습니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3302 6
3911 10㎏ 감량에 탈모·여드름까지…이렇게 1번에 해결했죠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2132 1
3910 코로나·폭염에도 서울 한복판 길게 줄 선 사람들, 이유가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6881 10
3909 '이럴 줄이야' 중국인들이 말한 한국 여행의 실상은 이렇습니다. [2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10279 18
3908 너무 예뻐서 '미녀 수출 제한법' 생겼다는 유럽 여행지는 어디? [34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11959 78
3907 의외의 금액에 두 번 놀랐다 국가대표 금메달리스트의 연금 수준 [6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6925 9
3906 '미친 경사' 최근 SNS에서 화제 된 롤러코스터 다리의 정체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8180 33
3905 더 이상 스타벅스 건물주 없습니다… 요즘 스타벅스에 창업하려면 생기는 [5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7639 9
3904 '노총각만 3500만 명' 돈 없으면 장가 못 가는 중국 도시는 어디 [1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5610 21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