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학교 왜 거기밖에 못갔냐” 공기업 면접관 말에 숨이 턱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08.05 09:37:10
조회 5252 추천 9 댓글 70
블라인드 채용법 도입했지만
취준생 10명 중 7명 “채용 공정성 의심”
출신 학교별로 점수 차등 적용하기도

“금수저 들러리가 되었다고 생각한 적이 자주 있다.”


지난해 취업포털 커리어가 취준생 316명을 대상으로 ‘금수저 채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 절반 이상이 이렇게 답했다. ‘구직 활동을 하면서 채용 공정성을 의심한 적이 있나’라는 질문에는 응답자 74.1%가 ‘있다’고 했다. 이처럼 한국 사회에서 구직자의 출신학교나 배경·스펙뿐 아니라 부모의 직업·배경은 채용 여부를 결정하는 요소 중 하나였다. 


채용 비리가 끊이지 않자 정부는 지난해 7월17일 ‘채용절차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시행했다. 이른바 ‘블라인드 채용법’이다. 직무와 관련 없는 신체적 조건, 출신 지역, 재산, 직계존비속과 형제자매의 학력·직업·재산을 이력서에 쓰는 것을 금지하는 내용이 골자다. 채용에 관한 청탁이나 압력, 강요하지 못 하게 했고, 채용을 대가로 금전·물품·향응 또는 재산상 이익을 제공하거나 수수하는 행위도 금지했다. 앞서 정부는 2017년부터 금융공기업을 포함한 공공기관의 블라인드 채용을 의무화하기도 했다. 하지만 채용 비리는 여전하다.

영화에서 구직자로 나온 정유미에게 직무와 무관한 성희롱성 질문을 하는 장면. 블라인드 금지법이 시행되면서 이제는 면접에서 이런 질문을 하는 것은 불법이다.
출처 : KBS 방송화면 캡처

◇제주 공공기관 20곳 중 15곳 채용 절차 문제 있어


최근 제주도 지방 공공기관의 채용 비리가 무더기로 드러났다. 제주도 감사위원회는 2018년 10월부터 2019년 10월까지 추진한 도내 공공기관 신규채용 업무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업무에 대한 감사 결과를 7월 9일 밝혔다. 전체 감사대상 기관 20곳 중 15곳이 채용 절차에 문제가 있었다. 


채용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응시자와 이해관계가 없는 사람들로 채용 시험 위원을 구성하는 기본조차 지키지 않았다. 제주평생교육장학진흥원은 응시자와 이해관계가 있는 사람을 시험전형위원으로 위촉해 채용 절차를 진행했다. 또 블라인드 채용을 하지 않고, 서류전형에서 경력 점수와 자격증 점수를 임의로 부여했다. 제주도체육회도 응시자와 이해관계가 있는 사람을 포함해 시험위원을 구성했다. 시험 항목에 대한 평가 기준이나 배점 등에 대한 구체적 기준도 마련하지 않았다.

드라마에서 기간제 교사 채용에 지원한 서현진이 해당 학교에 내정자가 있다는 커뮤니티 글을 확인하고 있다.

출처tvN 홈페이지 캡처

제주경제통상진흥원도 전형위원을 구성할 때 응시자와 이해관계가 있는 사람을 배제하지 않아 합격자를 부적절하게 결정했다. 또 인사위원회 심의 내용과 다르게 시험 전형 방법과 합격자 결정 방법 등을 임의로 변경했다. 제주연구원도 응시자와 이해관계가 있는 사람을 시험위원으로 위촉했다. 또 채용 분야별 관련 자격증 기준을 제시하지 않은 채 자격증 개수에 따라 평가 점수를 부여해 공정성 논란을 낳았다.


이외에도 제주도장애인체육회는 시험 방법과 시험 과목 등의 규정 없이 채용 건별로 임의로 정해 시험 전형을 운영했다. 제주의료원은 임직원 공개채용 시 동점자가 생기자 공고문에서 정한 합격자 결정 기준과 다르게 동점자 중 1명에게 보훈 가점을 부여해 최종 합격시켰다.  


◇공고문에 없는 사진 요구하기도···“이게 무슨 블라인드냐” 


블라인드 채용을 도입한 공기업 면접에서 학벌을 언급한 사례도 있었다. 한 서울 소재 대학교 취업 준비 오픈채팅방에는 “공기업 면접 중 면접관이 학벌로 면박을 줬다”는 이야기가 올라왔다. 자신의 장점으로 뛰어난 학습 능력을 꼽은 지원자에게 면접관이 “학습 능력이 뛰어난데, 학교는 왜 거기밖에 못 갔냐”는 발언을 했다는 것이다. 같은 채팅방에 있던 취업준비생 A(27)씨는 “면접에서 서류 제출을 요구한 것도 모자라 학교를 무시하는 듯한 발언을 한 것”이라며 “이럴 거면 학벌을 안 본다는 이야기는 왜 하는 거냐”고 했다. 


서울시는 계약직 공무원을 뽑는 과정에서 공고문에 쓰여 있지도 않은 사진 제출을 요구했다. 올해 서울시 계약직 공무원에 지원했다고 밝힌 B씨는 서류를 제출하러 간 자리에서 사진 제출도 요구받았다. B씨는 “사진이 필요한 이유를 물어봤더니 얼버무리고 정확한 답변이 없었다”고 했다. 블라인드 채용인데 사진이 왜 필요하며, 공고도 하지 않은 채 요구하는 게 이해가 안 간다고 했다. 


공기업들은 허위 사실을 가려내기 위해 서류 제출을 요구할 뿐, 실제 채용 과정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공기업 인사담당자들은 “면접 때 요구하는 서류는 면접관들에게 전달하지 않는다. 원서에 기재한 내용이 사실이 맞는지 확인하는 용도로만 활용한다”고 입을 모았다. 하지만 취준생들이 모이는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서류전형만 블라인드 채용인 거냐’, ‘학력 증명서를 내는데 이게 어떻게 블라인드 채용이냐’는 글이 자주 올라온다. 

취준생들이 모이는 카페에 올라온 글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블라인드 채용을 도입한 기업이 추가 서류를 요청하는 것이 불법은 아니다. 관련 법상 구인자(기업)는 채용 시험을 서류심사와 필기·면접 시험 등으로 구분하는 경우 서류심사에 합격한 구직자에게 입증자료 및 심층 심사자료 제출을 요구할 수 있다. 학력 증명서 등을 요구해도 불법은 아닌 셈이다. 문제는 이렇게 제출받은 서류를 전형 중에 평가에 활용하더라도, 명백한 비리를 저지르지 않는 한 별다른 제재가 없다는 점이다.


◇연대 의료원, 학벌로 구직자 차별하다 적발

드라마에서 입사 면접을 보며 고졸이라고 밝힌 설인아와 그를 못마땅해하는 면접관

출처KBS 방송화면 캡처

출신 대학별로 구직자에게 점수를 차등으로 부여한 곳도 있었다. 연세대 의료원이다. 블라인드 채용법 시행 전에 벌어진 일이지만, 학벌로 구직자를 차별해 온 사실이 드러나 비판을 받고 있다.


연세대 의료원은 사설 학원에서 펴낸 수능 배치표를 기준으로 대학을 5~7개 등급으로 분류한 순위표를 만들었다. 각 등급에 맞게 최고점은 80점, 최저점은 40점으로 점수를 차등 부여했다. 학벌에 따라 받을 수 있는 점수 차가 최대 40점이었다. 최고점인 80점은 ‘해외 우수대 또는 국내 1~3위 대학 관련학과 졸업생’들만 받을 수 있었다. 연세대 의료원은 2016년 7월부터 2019년 4월까지 사무직·영양사·약사·전산원 등 15개 직종, 67회에 걸친 정규직 채용 서류 심사에서 대학 순위표를 활용했다.

연세대가 서류전형에서 지원자 학력에 따라 등급을 분류해 점수를 준 채점표

출처교육부

출신대학이 서류전형 합격에 미치는 영향도 컸다. 2017년부터 2019년까지 4번의 채용 서류심사 배점을 보면, 경력자에게 부여하는 가산점은 최대 30점이었다. 이외에 성적 우수, 어학 성적에 따른 가산점은 최대 15점이었다. 다른 평가항목보다 학력을 중요 평가 잣대로 할용했다는 의미다.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은 기자회견을 열고 “직무능력과 무관하게 출신대학을 기준으로 한 불공정하고 비상식적인 채용”이라고 비판했다. 


글 CCBB 라떼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9

고정닉 1

9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3954 여자 혼자 여행 위험한 나라 2위는 브라질, 과연 한국 순위는? [18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9779 25
3953 엄마 아빠 이미 뛰어넘었다, 역대급 호화롭게 준비 중인 베컴 2세의 결 [4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6666 13
3952 마지막 가게마저 정리하며 홍석천이 이 악물고 한 말 [24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13475 40
3951 '숨길래야 숨길 수가 없다' 외국에서 한 눈에 알 수 있는 한국인만의 특 [8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8280 19
3950 처음 놀러 간 여행객들이 '가격표'보고 기겁한다고 소문난 장소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4126 11
3949 찍었다 하면 좋아요 폭발, 국내 호텔 럭셔리 스파의 내부 모습은?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5789 5
3948 갑작스러운 퇴사 결정...그땐 이런 일들이 있었습니다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4524 6
3947 잘생긴 외모는 거들 뿐, '두바이 장동건'으로 불리는 중동 1등 신랑감이 [1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4708 19
3946 5000만원·27평 아파트 준다, 요즘 돈 싸들고 모셔가는 직군 [4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7416 11
3945 코로나로 달라진 예절, 명함 이렇게 주고받아야 합니다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3242 2
3944 보수적인 일본서 ‘상위 1% 두뇌’ 공주가 다시 뜨는 이유 [8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3351 14
3943 학비 때문에 일찍 돈버는 법 알았던 청년의 대박 아이디어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1647 2
3942 세계 곳곳에서 한국 김치를 사재기했던 이유 있었다 [7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3419 11
3941 “매달 국민연금 내지만 불안한 노후, 거기서 힌트얻었죠”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1069 1
3940 실제 회사들이 가장 많이 요구하는 건 이 자격증이었다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2956 1
3939 “휴가 갔다오니 안 받아주는 거예요, 그래서 이렇게 했죠”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3986 6
3938 '하정우, 주지훈 동행했다' 여배우가 하와이에서 작심하고 한 행동ㅁ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5070 3
3937 '김연경보다 내가 먼저다' 원조 배구여신이 만난 남자친구의 정체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3152 11
3936 '여학생들의 워너비' CEO된 1세대 얼짱이 공개한 최근 근황사진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3696 6
3935 연예인 같은 포스를 풍긴다고 난리난 의대생의 일상 사진 [9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6934 6
3934 막내와 17살차, 5남매 장남이라 남들보다 고민 많았죠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609 1
3932 남성 많은 곳에서 지낸 공대 출신 여성이 하는 말이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4226 5
3931 작품 찍을 때마다 열애설 터졌다는 연예인들 근황 어떻길래...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2532 9
3930 중고 사이트에 올라와 논란된 사진, 현직 승무원이 입던 OOO 팝니다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3247 5
3929 일본 일주일 경험한 취재기자 “후쿠시마산 음식 이렇게 속여판다” [5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2321 23
3928 한국인 갑질은 여기가 최고입니다, 응급실 도대체 얼마나 힘들길래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3147 15
3927 재미삼아 만들었는데 난리, 엉겁결에 투잡족 됐죠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3303 3
3926 이걸 신입이 만들었다고? 유명 배우·아나운서도 놀랐다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2962 2
3925 ‘내년 공무원 시험은 장난 아닐거다’ 소문 도는 근거 하나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8137 5
3924 10위가 축구, 여자선수 수입 1~9위 싹쓸이한 운동은?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513 3
3923 10억 받고 퇴사해도 5년 안에 다시 오면 받아줍니다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156 3
3922 ‘쿵쿵’ 아파트 층간소음 1번에 해결한 엄마의 2억 아이디어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754 6
3921 '이 정도라고?' 외국인이 무심코 올렸다가 화제 된 한국사진 한 장 [7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7054 8
3920 월 5000만원 벌다가...말 한마디로 하루아침에 망했죠 [1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11662 46
3919 완벽한 김태희에겐 없고 전지현에게는 있는 한 가지 [6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4075 12
3918 '송중기 닮은꼴' 사진 1장으로 유명해진 승무원의 근황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4653 7
3917 충격이다 코로나 와중에 누드해변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3928 12
3916 '이 정도일 줄이야' 하루 1만 원짜리 제주 렌터카의 불편한 진실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2074 3
3915 어린 시절 한국 방송에 나온 적 있는 이 아이는 커서 이렇게 됩니다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1971 5
3914 '유일하게' 김우빈이 보낸 밥차 받아본 미녀 스타의 달달한 근황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3380 15
3913 DVD 빌려주던 작은 회사가 250조 거인이 되다니…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2162 8
3912 예쁘고, 잘생긴 사람만 SNS서 주목받는 게 싫었습니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3302 6
3911 10㎏ 감량에 탈모·여드름까지…이렇게 1번에 해결했죠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2133 1
3910 코로나·폭염에도 서울 한복판 길게 줄 선 사람들, 이유가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6881 10
3909 '이럴 줄이야' 중국인들이 말한 한국 여행의 실상은 이렇습니다. [2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10280 18
3908 너무 예뻐서 '미녀 수출 제한법' 생겼다는 유럽 여행지는 어디? [34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11961 78
3907 의외의 금액에 두 번 놀랐다 국가대표 금메달리스트의 연금 수준 [6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6925 9
3906 '미친 경사' 최근 SNS에서 화제 된 롤러코스터 다리의 정체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8181 33
3905 더 이상 스타벅스 건물주 없습니다… 요즘 스타벅스에 창업하려면 생기는 [5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7640 9
3904 '노총각만 3500만 명' 돈 없으면 장가 못 가는 중국 도시는 어디 [1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5610 21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