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생각없이 한마디 ‘툭’ 내뱉었다가…이렇게 됐습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08.06 16:18:44
조회 3653 추천 3 댓글 9
너희 나라로 꺼져" 솔리드8 CEO 사퇴
동양인 비하한 손님 쫓아낸 종업원 '1억원' 보상
흑인 모델 안 쓰는 '리포메이션'

“말 한마디에 천 냥 빚을 갚는다”는 속담이 있다. 말만 잘해도, 어려운 일이나 불가능해 보이는 일을 해결할 수 있다는 뜻이다. 반대로 말 한마디에 빚을 갚기는커녕 천 냥 빚을 더 질 수도 있다. 천 냥을 현재 시세로 따지면 약 7000만원이다. 한 기업을 이끄는 대표 또는 높은 자리에 있다면 말 한마디는 어쩌면 천 냥보다 비싼 값을 치러야 할 수도 있다. 최근 인종차별적 발언으로 최고경영자(CEO) 자리에서 내려온 사례가 있다. 말 한마디로 오래 쌓아온 공든 탑을 무너뜨린 셈이다. 반면 옳은 말을 했다가 1억원 돈방석에 앉은 사람도 있다.


미스트롯 '홍자'가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축하공연에서 전라도 지역 비하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다.
출처 : 유튜브 광주 문화방송(MBC) 캡처

◇“아시아인 꺼져” 외친 손님 쫓아낸 종업원 ‘돈방석’


실리콘밸리 벤처기업 ‘솔리드8’(Solid8)의 마이클 로프트하우스(Michael Lofthouse) CEO가 7월11일 사퇴했다. 솔리드 8은 미국 산타클라라 카운티에 본사를 둔 클라우드컴퓨팅 회사다. 그는 동양인 가족에게 인종차별 발언을 해 CEO 자리에서 물러났다. 지난 4일 캘리포니아 카멜 벨리의 한 레스토랑에서 중국계 가족이 생일잔치를 하고 있었다. 맞은 편에 앉아있던 로프트하우스는 가족에게 ‘F’로 시작하는 욕설을 퍼부었다. 이어 “너희가 살던 아시아로 돌아가라”, “트럼프가 너희를 가만두지 않을 것”이라고 막말했다.

마이클 로프트하우스

출처 : 유튜브 ABC NEWS 캡처

식당에서 일하던 여성 종업원 제니카 코크란(Gennica Cochran)이 로프트하우스를 밖으로 내쫓았다. 코크란은 당시 그에게 “당장 여기서 나가라. 당신은 여기에 들어올 자격이 없다”고 했다. 가족 중 한 명이었던 조던 챈이 해당 상황을 촬영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로프트하우스는 비난 글이 올라오자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SNS 계정을 지우고 ‘잠수’를 탔다. 이후 피해자 가족에게 용서를 구했지만, 논란은 가라앉지 않았다. 결국 그는 언론을 통해 “인종차별적인 나의 발언이 한 가족의 마음을 상하게 했고,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사과한 후 CEO에서 사퇴했다. 

종업원 제니카 코크란

출처 : 유튜브 ABC NEWS 캡처

반면 모금사이트 ‘고펀드미’에는 로프트하우스를 내쫓은 식당 직원에게 보상을 해줘야 한다는 글이 올라왔다. 사이트에 코크란을 후원하는 모금페이지가 3개나 만들어졌다. 이 중 하나는 10일 기준 목표액인 1000달러를 넘는 6만달러(약 7200만원)가 모였다. 또 다른 사이트 역시 1만2000달러(약 1450만원)와 5000달러(약 600만원)를 넘었다. 모금 페이지를 연 지 불과 일주일 만이다. 코크란은 우리 돈으로 1억원이 넘는 ‘팁’을 받게 된 셈이다. 


◇앞·뒤 다른 패션 업계


세계 2위 운동복 전문업체 아디다스도 인종차별 논란이 일었다. 아디다스 그룹 지주사인 아디다스 AG 글로벌 최고인사책임자 캐런 파킨(Karen Parkin)은 6월 30일 사퇴했다. 파킨은 1997년 판매 책임자로 근무를 시작했다. 2014년부터는 전 세계 인사관리 책임을 맡는 등 23년 동안 아디다스에서 일했다. 그는 지난해 8월 미국 보스턴에서 열린 아디다스 그룹 산하 스포츠 브랜드 리복의 전직원회의에 참여했다. 문제는 회의 도중 “인종차별에 대한 논의는 미국에서만 일어나는 ‘소음’으로 회사가 조치를 취할 필요는 없다”고 말한 점이다. 


아디다스 직원 83명은 파킨이 지금까지 사내 인종차별 문제에 적절한 조처를 했는지 회사 측에 조사를 요청하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 파킨은 해당 발언에 대해 “더 나은 단어를 선택했어야 했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진정성이 없다’는 비판이 나오자 책임지고 사퇴했다. 아디다스 그룹은 조지 플로이드 사건을 계기로 벌어진 인종차별 반대 시위를 지지하는 광고를 내보낸 바 있다. 조지 플로이드 사건은 5월 25일 미국 미니애폴리스 주에서 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관의 과잉 진압으로 숨진 사건이다. 미국과 전 세계에서 인종차별에 반대하는 블랙 라이브즈 매터(Black Lives Matter) 시위가 벌어졌다. 

인종차별반대 운동을 지지하는 트윗을 올린 아디다스그룹

출처 : 아디다스 공식 트위터 캡처

하지만 광고와 실제 아디다스의 모습은 달랐다. 파킨에 이어 아디다스 그룹도 ‘위선자’라는 비판을 받았다. 흑인 구성원들이 ‘아디다스는 다양성이 없는 기업’이라고 지적한 것이다. 실제로 월스트리트저널(WSJ) 조사 결과 아디다스 북아메리카 지사 직원 중 흑인 비율은 4.5%에도 미치지 못한다. 임원진도 백인이 독차지하고 있다. 아디다스 경영진 6명과 16명의 이사진 모두 백인이다. 아디다스 그룹은 2025년까지 직원 30%를 흑인과 남미계 출신으로 채우겠다고 밝혔다. 또 향후 4년 동안 미국에 1억2000만달러(약 1438억원)를 투자해 흑인 학생에게 장학금을 주거나 인종차별을 없애는 데 사용하겠다고 약속했다.  

야옐 아플라로

출처 : 페이스북 Planet:Tech 페이지 캡처

LA 패션브랜드 ‘리포메이션’(Reformation) CEO 야옐 아플라로(Yael Aflalo)도 인종차별 반대 운동을 응원하는 글을 SNS에 올렸다. 하지만 매니저로 일하던 엘르 산티아고가 자신이 사내에서 겪은 인종차별 경험을 답글로 남겼다. 그녀는 야옐 아플라로가 유색인종 직원과는 대화도 하지 않고 흑인 모델들은 쓰지 않는다고 적었다. 이어 3년 동안 자신보다 경력이 적은 직원이 높은 직책을 맡았는데, 그들은 모두 백인이었다는 내용도 있었다. 미국 흑인 R&B 스타 시저(SZA)도 리포메이션 SNS 페이지에 자신이 뉴욕 리포메이션 매장에서 느꼈던 불친절함을 댓글로 남겼다. 이후 CEO 야옐 야플라로는 사퇴를 결정했다. 


◇인종차별 발언으로 돈줄 끊긴 ‘크로스핏’


피트니스 클럽 브랜드 크로스핏(Crossfit)의 그레그 글래스먼(Greg Glassman) CEO도 6월 9일 조지 플로이드를 조롱한 글을 올린 지 3일 만에 사퇴 의사를 밝혔다. 미국 워싱턴대 보건계량분석연구소(IHME)는 트위터에 ‘흑인의 생명도 소중하다’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인종차별은 중요한 공중 보건 문제”라는 글을 올렸다. 글래스만은 이 글에 “그것은 플로이드-19가 문제”라는 답글을 달았다. 숨진 플로이드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빗대 조롱한 것이다. 미국 일부 체육관은 크로스핏을 제휴 브랜드 목록에서 삭제했다. 현재 크로스핏은 전 세계 1만3000개 체육관과 제휴를 맺고 있다. 아디다스, 리복 등 스포츠 브랜드도 크로스핏과의 관계를 끊겠다고 밝혔다. 

그레그 글래스먼이 트위터에 올린 조지 플로이드 조롱 글

출처 : 그레그 글래스먼 트위터 캡처

경희대학교 경영학과 이소윤 교수는 “지금은 취약계층을 도와주거나 인종차별 반대에 앞장서는 등 이른바 ‘착한 기업’이 살아남는 시대”라고 했다. 소비자들은 사회적으로 비난받는 일을 한 기업 제품은 사지 않는다. 이 교수는 이어 “기업을 이끄는 CEO나 높은 직책을 맡은 담당자의 말 한마디는 해당 기업 이미지를 결정한다”며 “앞으로 인종차별적 발언 등 비윤리적인 행동으로 사퇴하는 사례가 많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글 CCBB 하루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3

고정닉 1

6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3997 무서워서 못 보겠다, 항의 빗발친 저승사자 조형물, 결국... [19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16627 77
3996 부모님 집에 같이 사는데 저 보고 증여세 내고 살아야한다네요 [10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8910 20
3995 요즘 미국 학생들이 유독 한국 고등학생 부럽다고 하는 이유는요 [37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13356 17
3994 43년간 출입 금지, 서울 시민들도 까마득하게 모르고 있었던 뜻밖의 장소 [8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12421 83
3993 이제 다신 못 돌아온다, 소리 듣던 유튜버가 기사회생한 대표적인 방법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3021 2
3992 파는 곳 없어서 한국 와서 먹는다고? 해외에서 팔면 대박 난다는 한국 음 [1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9106 16
3991 왜 같은 회산데 이렇게 차이나죠 뜨거운 반발 일으켰던 엄청난 복지 차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4431 4
3990 '건강 때문이 아니었다' 기내식에 삶은 야채가 자주 나오는 건.. [4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7762 33
3989 3년 독학해 1달에 3000만원 벌었던 중학생, 지금은...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6869 15
3988 기상악화로 항공기 못뜨자 중국인들이 떼로 몰려와 벌인 일 [7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6703 118
3987 맥주 사러 가서 뜬금없이 스피커 들고 온 남편, 이유가…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1996 3
3986 ‘비싼 쓰레기’ 호텔 침구의 반전, 새것보다 더 잘나갑니다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1473 2
3985 편의점 업체가 내놓은 7300만원짜리 맞춤형 추석 선물은?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2915 5
3984 무심코 올렸다가…SNS 잘못하면 이런 상황 처하게 됩니다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4868 16
3983 나이·학력·경력 제한 없다, 인기 폭발 중인 평생 자격증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3020 2
3982 안 사 먹고…집에서 만들어 먹으면 얼마나 돈 아낄 수 있는지 직접 해봤더 [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2960 19
3981 이병헌·장우혁도 땄다, 인기 높은 의외의 자격증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2847 3
3980 원수에게도 권하고 싶지 않아 졸업생들이 가장 후회한다는 전공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3826 7
3979 협박은 기본 전화 한 통에 소송까지 당하는 극한 공무원 직렬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2105 3
3978 건축 비평가가 도심 속 메타세쿼이아 군락을 보고 한 말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1934 1
3977 전지현도 하정우도…연예인들이 뜨면 가장 먼저 하는 일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3003 4
3976 서울이 싫었던 촌놈, 서울서 가장 달콤한 남자됐다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2132 6
3975 40세, 이상형이 바뀌었다, 스타들이 고백한 특별한 남자 취향 총정리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3603 3
3974 어쩐지 교복이 같더라, 유독 아이돌들이 많이 간다는 이 학교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2677 5
3973 먼저 구청가서 혼인신고,신혼생활 바로 시작한 커플이 결혼식대신 한 것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2738 1
3972 떡잎부터 남달랐다는 세계 1위 몸값 모델의 학창시절 사진 [4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7470 17
3971 “대체 스팸 뚜껑은 왜 주느냐” 항의에…CJ가 보인 반응 [1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7189 16
3970 “7살 아이에게 알파벳? 이건 애한테 독이 되는 겁니다” [5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2811 4
3969 요즘 돈 때문에 힘든 분들, 일단 ‘300만원’ 받아 시작하세요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3063 3
3968 '장동건 닮은꼴' 남편에게 먼저 프로포즈한 여배우가 감동받은 장소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2384 2
3967 셀카에서도 꿀 떨어진다. 7년 연애한 모델 부부가 애정한 장소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1266 1
3966 항공과 졸업 후 19살에 결혼 골인한 여배우가 결혼 사실 숨긴 이유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3138 7
3965 ‘예상외의 모습’ 헤어진 연예인 커플이 우연히 마주쳤을 때 한 행동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4785 9
3964 누가 빨대를 150만원 주고 사냐고요? 없어서 못 팝니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4017 4
3963 미스코리아 당선된 뒤 연예계 대신 이 길 선택했죠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5402 2
3962 목조르고 마취없이 꿰매기까지…이게 다 털 때문입니다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2547 6
3961 연차별로 달라요, 걸그룹이 고백 받는 경로와 애용하는 데이트 장소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2566 10
3960 야구선수가 연예인급 비주얼 탑재했을 때 이런 현상이 생깁니다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3013 21
3959 '한효주+이연희' 닮은꼴로 유명했던 신인배우가 팬심 가지면 생기는 일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2701 2
3958 장모님이 얼굴 보고 눈물 흘렸다는 외모 끝판왕 개그맨의 아내는?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4418 36
3957 명품 브랜드 버버리가 홀로그램 모델 세운 까닭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4361 3
3956 의사는 안 만나도 되는데, 약사는 만나라고요?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2057 6
3955 최저가 검색할 시간에 딴 거 하세요, 저희가 다 해드려요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1914 1
3954 여자 혼자 여행 위험한 나라 2위는 브라질, 과연 한국 순위는? [19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10593 26
3953 엄마 아빠 이미 뛰어넘었다, 역대급 호화롭게 준비 중인 베컴 2세의 결 [4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7100 13
3952 마지막 가게마저 정리하며 홍석천이 이 악물고 한 말 [24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14168 40
3951 '숨길래야 숨길 수가 없다' 외국에서 한 눈에 알 수 있는 한국인만의 특 [8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8681 20
3950 처음 놀러 간 여행객들이 '가격표'보고 기겁한다고 소문난 장소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4431 11
3949 찍었다 하면 좋아요 폭발, 국내 호텔 럭셔리 스파의 내부 모습은?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5975 6
3948 갑작스러운 퇴사 결정...그땐 이런 일들이 있었습니다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4722 6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