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이걸 신입이 만들었다고? 유명 배우·아나운서도 놀랐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09.16 14:25:59
조회 2914 추천 2 댓글 2

세정력은 강한데 자극없고 고급스런 클렌징밤 없을까?

클렌징 오일 밤 내놓은 ‘바바라도로시’ 전진수·박민우씨

“우리도 우리 것 만들자” 화장품 판매회사 직원들의 도전


“화장품 판매회사에 취직했지만, 언젠가는 우리 회사 이름으로 좋은 화장품을 만들어 보고 싶었어요.”


최근 고급 클렌징 밤(Balm) 제품을 출시한 ‘바바라도로시’의 전진수(35) 책임, 박민우(29) 주임의 얘기다. 바바라도로시는 중견 화장품 판매업체 예건에프앤씨(F&C)가 선보인 화장품 브랜드다. 화장품을 판매만 하던 회사가 브랜드 개발이란 신사업에 나서면서 경험이 전무한 20~30대 직원 두 명만 달랑 보냈다는 점이 의외다. 하지만 이들은 2년만에 클렌징 밤 ‘매직 리얼 딥 클린’을 성공적으로 내놓았다. 클렌징 밤은 화장 잔여물을 지워주는 왁스 형태의 오일이다. 세정력은 끌어올리면서도 피부에 자극을 주지 않는다는 점 때문에 시장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온라인쇼핑의 기초 배우고 싶어 들어간 1인기업


클렌징 밤 ‘매직 리얼 딥 클린’을 내놓은 전진수(왼쪽) 책임과 박민우 주임. /바바라도로시 제공

전 책임은 원래 화장품 분야와는 거리가 멀었다. 대학에서 건축학을 전공하고 졸업 후 건축사무소에 근무했지만, 적성에 맞지 않았다. 2012년 회사를 그만두고 퇴직금으로 온라인 프로그램 관련 학원에 등록했다. 가파르게 성장하는 온라인쇼핑 분야에서 일해야겠다고 마음먹어서다. 그는 “작더라도 내가 A부터 Z까지 다 해볼 수 있는 회사에 취직하고 싶었다”고 했다. 당시 예건에프앤씨는 1인기업이었다. 대표 혼자서 상품을 오픈마켓에 올리고, 주문이 들어오면 제품 포장하고, 송장 붙여서 택배사에 보냈다. 1호사원인 전 책임의 업무는 상품 등록부터, 웹디자인, 포장, 소비자 불만 접수·응대까지 망라했다.


당시 월매출 5,000만원 정도에 불과했던 회사는 현재 연매출 300억원대 중견업체로 성장했다. 직원도 30여명이다. 전 책임은 “당장 매출을 해야 하니 할인판매를 하자고 해도 대표는 ‘파트너사 브랜드 가치를 손상시킨다’며 정찰판매 전략을 고수했다”며 “이러한 일관성 있는 모습 때문에 파트너사의 신뢰를 받으며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이라고 평했다. 현재 예건에프앤씨는 우르오스, 바이오더마, 보타니티, 쥬베라, 케어놀로지 등 유명 브랜드와 총판 계약을 맺고 있다. 


◇‘제조어린이’라서… “대충이란 것을 몰랐다”

화장품 개발 회의를 진행하는 모습. /바바라도로시 제공

온라인쇼핑 분야의 베테랑이 된 전 책임은 새로운 욕심이 생겼다. ‘유명 브랜드를 판매하는 것 뿐 아니라 우리가 새로운 것을 만드는 것도 병행하면 어떨까’하는 것이었다. 2018년 아이디어 회의에서 입사 1년도 안된 신입 사원이 클렌징 밤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박민우 주임이었다. 최근에는 클렌징 밤의 사용이 크게 늘었지만, 불과 2년 전만 해도 밤(Balm) 형태의 제품은 찾아보기 어려웠다. 박 주임은 “왁스나 연고 같은 고체 형태라 사용과 보관이 편리하고 무엇보다 자극이 없고 세정력이 우수하여 소비자들에 어필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다행이도 기존 파트너사들의 제품군 중에도 클렌징 밤은 없었다. 예건에프앤씨에선 화장품을 만들고 싶어하는 두 직원에게 바바라도로시를 맡겼다.


두 직원 모두 판매 노하우는 풍부하지만, 브랜드 개발은 완전히 다른 영역의 일이었다. 박 주임은 “‘제조어린이’다 보니 샘플만 수십 번 만들었다”고 했다. 통상 화장품 브랜드는 우선 제품을 출시한 후 소비자 반응을 보며 단점을 보완하는 방식으로 개발을 진행하는데, 문제없는 제품을 개발하려다보니 시간이 많이 소요된 것이다. 밤 형태의 제형은 잘 녹아야 한다. 세정력이 우수하면서도 피부에 무엇인가 남는 것 같은 잔여감은 없어야 했다. 박 주임은 “국내에 유통되지 않는 해외 밤 제품까지 모조리 구매해서 직접 써보면서 문제를 좁혀갔다”고 했다.  


이렇게 샘플이 나오면 카톡 단체방에서 투표를 통해 방향을 결정한다. 이 방에선 대표도 신입사원도 각각 1표다. 박 주임은 “단순히 화장을 지우는 수준이 아니라 피지와 노폐물을 제거하는 효과도 담았다. 세정력을 강화해 2차 세안이 필요 없는 스마트한 딥 클린 제품”이라고 했다.

바바라도로시의 클렌징 밤 ‘매직 리얼 딥 클린’ /바바라도로시 제공

전 책임과 박 주임은 9월부터 본격적인 마케팅에 들어간다.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서 세안 후 보습에 민감한 건성피부가 더 사용하기 좋으며, 최근 마스크 때문에 예민해진 피부에 자극 없이 세안하기에 좋은 클렌징 제품을 선호하기 때문이다.. 전 책임은 “파트너사들이 마케팅을 하는 것을 지켜보며 ‘우리도 나중에 이렇게 해보고 싶다’ 싶은 것들을 꼼꼼이 기록해뒀다”며 “다양한 제품을 개발하는 것보단 우선 클렌징 밤에 집중해서 소비자들이 일상 속에서 좀 더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으로 발전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글 CCBB 가마돈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2

고정닉 1

17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이슈 [디시人터뷰] 관객과 친구가 된 극장, 메가박스 홍대점 오윤석 점장 운영자 20/09/17 - -
3954 여자 혼자 여행 위험한 나라 2위는 브라질, 과연 한국 순위는? [6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1864 6
3953 엄마 아빠 이미 뛰어넘었다, 역대급 호화롭게 준비 중인 베컴 2세의 결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696 3
3952 마지막 가게마저 정리하며 홍석천이 이 악물고 한 말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815 4
3951 '숨길래야 숨길 수가 없다' 외국에서 한 눈에 알 수 있는 한국인만의 특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490 3
3950 처음 놀러 간 여행객들이 '가격표'보고 기겁한다고 소문난 장소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372 1
3949 찍었다 하면 좋아요 폭발, 국내 호텔 럭셔리 스파의 내부 모습은?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3389 4
3948 갑작스러운 퇴사 결정...그땐 이런 일들이 있었습니다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2514 2
3947 잘생긴 외모는 거들 뿐, '두바이 장동건'으로 불리는 중동 1등 신랑감이 [8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2748 13
3946 5000만원·27평 아파트 준다, 요즘 돈 싸들고 모셔가는 직군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4422 8
3945 코로나로 달라진 예절, 명함 이렇게 주고받아야 합니다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1803 2
3944 보수적인 일본서 ‘상위 1% 두뇌’ 공주가 다시 뜨는 이유 [7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2813 10
3943 학비 때문에 일찍 돈버는 법 알았던 청년의 대박 아이디어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1459 2
3942 세계 곳곳에서 한국 김치를 사재기했던 이유 있었다 [6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2841 11
3941 “매달 국민연금 내지만 불안한 노후, 거기서 힌트얻었죠”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970 1
3940 실제 회사들이 가장 많이 요구하는 건 이 자격증이었다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8 2711 1
3939 “휴가 갔다오니 안 받아주는 거예요, 그래서 이렇게 했죠”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3852 6
3938 '하정우, 주지훈 동행했다' 여배우가 하와이에서 작심하고 한 행동ㅁ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4913 3
3937 '김연경보다 내가 먼저다' 원조 배구여신이 만난 남자친구의 정체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3052 11
3936 '여학생들의 워너비' CEO된 1세대 얼짱이 공개한 최근 근황사진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3493 6
3935 연예인 같은 포스를 풍긴다고 난리난 의대생의 일상 사진 [9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6749 6
3934 막내와 17살차, 5남매 장남이라 남들보다 고민 많았죠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560 1
3932 남성 많은 곳에서 지낸 공대 출신 여성이 하는 말이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4095 5
3931 작품 찍을 때마다 열애설 터졌다는 연예인들 근황 어떻길래...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2457 9
3930 중고 사이트에 올라와 논란된 사진, 현직 승무원이 입던 OOO 팝니다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3124 5
3929 일본 일주일 경험한 취재기자 “후쿠시마산 음식 이렇게 속여판다” [5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2202 22
3928 한국인 갑질은 여기가 최고입니다, 응급실 도대체 얼마나 힘들길래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3064 15
3927 재미삼아 만들었는데 난리, 엉겁결에 투잡족 됐죠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3267 3
이걸 신입이 만들었다고? 유명 배우·아나운서도 놀랐다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2914 2
3925 ‘내년 공무원 시험은 장난 아닐거다’ 소문 도는 근거 하나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8034 5
3924 10위가 축구, 여자선수 수입 1~9위 싹쓸이한 운동은?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459 3
3923 10억 받고 퇴사해도 5년 안에 다시 오면 받아줍니다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105 2
3922 ‘쿵쿵’ 아파트 층간소음 1번에 해결한 엄마의 2억 아이디어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687 5
3921 '이 정도라고?' 외국인이 무심코 올렸다가 화제 된 한국사진 한 장 [7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6981 8
3920 월 5000만원 벌다가...말 한마디로 하루아침에 망했죠 [1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11550 46
3919 완벽한 김태희에겐 없고 전지현에게는 있는 한 가지 [6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4020 12
3918 '송중기 닮은꼴' 사진 1장으로 유명해진 승무원의 근황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4593 7
3917 충격이다 코로나 와중에 누드해변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3865 12
3916 '이 정도일 줄이야' 하루 1만 원짜리 제주 렌터카의 불편한 진실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2049 3
3915 어린 시절 한국 방송에 나온 적 있는 이 아이는 커서 이렇게 됩니다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1941 5
3914 '유일하게' 김우빈이 보낸 밥차 받아본 미녀 스타의 달달한 근황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3327 15
3913 DVD 빌려주던 작은 회사가 250조 거인이 되다니…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2126 7
3912 예쁘고, 잘생긴 사람만 SNS서 주목받는 게 싫었습니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3249 6
3911 10㎏ 감량에 탈모·여드름까지…이렇게 1번에 해결했죠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2095 1
3910 코로나·폭염에도 서울 한복판 길게 줄 선 사람들, 이유가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6858 10
3909 '이럴 줄이야' 중국인들이 말한 한국 여행의 실상은 이렇습니다. [2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10217 18
3908 너무 예뻐서 '미녀 수출 제한법' 생겼다는 유럽 여행지는 어디? [34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11884 77
3907 의외의 금액에 두 번 놀랐다 국가대표 금메달리스트의 연금 수준 [6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6891 9
3906 '미친 경사' 최근 SNS에서 화제 된 롤러코스터 다리의 정체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8143 33
3905 더 이상 스타벅스 건물주 없습니다… 요즘 스타벅스에 창업하려면 생기는 [5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7580 9
3904 '노총각만 3500만 명' 돈 없으면 장가 못 가는 중국 도시는 어디 [1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1 5548 21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