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목조르고 마취없이 꿰매기까지…이게 다 털 때문입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09.22 11:45:42
조회 2662 추천 6 댓글 30

최근 패션 업계 트렌드를 꼽자면 동물 모피 사용을 중단하는 이른바 ‘퍼프리(Fur-free)’다. 퍼프리 운동에 참여하는 해외 명품 브랜드들은 인간의 패션을 위해 살아있는 채로 동물을 도살하는 행위는 비윤리적이고 입을 모은다. 동물 가족 사용을 금지한 ‘착한' 명품 패션 브랜드를 알아봤다.


◇명품 브랜드 최초로 울 사용 중단한 ‘발렌티노'


8월13일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 ‘발렌티노'가 2021년 말까지 모든 의류에서 알파카 울 사용을 중단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명품 업체 가운데 울 사용 중단을 발표한 건 발렌티노가 처음이다. 세계적 동물권 보호 단체 페타(PETA)가 지난 5월 알파카들의 털 채취 현장을 폭로한 영상이 계기였다.

작업자들이 알파카들의 머리나 목 부위를 누르며 털을 깎고 있다. 오른쪽은 상처가 나 피를 흘리는 모습이다

출처페타 제공

촬영지는 세계 최대 규모의 페루 알파카 목장으로, 글로벌 패션 그룹에 알파카 털을 납품하는 미쉘그룹(Michell Group)이 운영한다. 영상에서 작업자들은 알파카들을 작업대로 던지거나 머리나 목 부위를 누르며 털을 깎아냈다. 작업자들의 거친 행동 때문에 알파카들은 피를 흘리고 있었다. 마취도 하지 않고 알파카 배에 난 상처를 꿰매기도 했다.


폭로 이후 알파카 울을 사용하지 않겠다는 패션업체들이 속속 나왔다. 갭(GAP), H&M그룹은 몰키니의 모회사인 미쉘그룹(Michell Group)과 거래를 끊기로 했다. 트레이시 라이먼 페타 부의장은 ”발렌티노의 결정이 알파카들이 털을 위해 학대받고 피투성이가 되는 것을 막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의류 라벨에 알파카라는 단어가 있다면 물건을 그냥 선반에 놓아두는 것이 알파카를 위해 당장 할 수 있는 일”이라고했다.

발렌티노 가라바니와 듀오디자이너(마리아 그라지아 치우리, 피에르 파올로 피치올리)

출처엘르 홈페이지 캡쳐

◇재고품 소각도 멈춘 ‘버버리'


영국을 대표하는 브랜드 버버리는 2018년 9월 자사 제품에 모피를 사용하는 것을 전면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토끼, 여우, 밍크 등 모피를 더 이상 사용하지 않겠다는 이야기다. 또 향후 5년간 120t의 자투리 가죽을 활용해 신제품을 생산하고 지속 가능한 재료 개발을 위해 로열 칼리지 오브 아트(RCA)와 연구 그룹을 만들기로 했다.


모피 사용을 중단한 패션 브랜드는 버버리가 처음은 아니다. 이미 오래전부터 스텔라 매카트니를 시작으로 구찌, 아르마니, 베르사체, 샤넬 등이 동물 모피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버버리의 행보가 눈에 띄는 이유는 선언 이후 즉시 보여준 변화 때문이다. 버버리의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총괄 책임자인 리카르도 티시의 데뷔 쇼에서 천연 모피가 사라졌다. 이후 영국 패션협회(BFC)는 세계 4대 패션쇼인 런던 패션위크에 동물 모피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버버리 크리에이티브 총괄 책임자 리카르도 티시

출처(왼)리카르도 티시 인스타그램 캡쳐, (오)버버리 제공

재고품을 소각해오던 관행도 중단했다. 일부 명품 브랜드들은 브랜드 가치를 보호하기 위해 재고 상품을 회수해 태워 왔다. 싼값에 팔리는 일명 ‘땡처리' 보다 태우는 게 낫다는 것이다. 버버리는 2017년에만 2860만 파운드(한화 약 415억 원) 어치의 의류, 액세서리, 향수를 불태웠다. 자원 낭비와 환경오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버버리는 소각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인조 퍼에 대한 인식을 바꾼 ‘스텔라 매카트니'


몇 년 전만 해도 ‘퍼 프리'라는 단어는 생소했다. 과거 인조 퍼는 천연 모피의 모조품이었다. 당연히 인조 터는 싸구려, 가짜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았다. 하지만 대중의 생각은 2015년 FW 스텔라 매카트니 쇼 이후 바뀌었다. 스텔라 매카트니는 ‘FUR FREE FUR’ 컬렉션을 통해 인조 퍼를 사용했다는 것을 당당히 드러냈다. 가짜 모피는 창피한 것이 아니라 더 윤리적이고 아름답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다.


동물 애호가이자 채식주의자로 유명한 그는 2001년부터 가족과 퍼를 사용하지 않고 있다. 동물에게서 온 모피와 가죽뿐만 아니라 깃털, 동물 화학실험 제품도 안 쓴다. 18개월간의 연구 끝에 2018년에는 비건 슈즈 ‘스니커즈 루프(LOOP)’를 선보이기도 했다. 100% 재활용 가능한 친환경 스니커즈다. 갑피와 신발 밑창을 접착제가 아닌 특수 후크와 스티치로 연결했다. 갑피가 낡으면 신발 전체를 버리는 것이 아니라 밑창을 분리해 재활용할 수 있다.

스텔라 매카트니와 'FUR FREE FUR' 컬렉션

출처신세계인터내셔날 제공

◇세계적 트렌드로 자리 잡은 비건 패션


명품 브랜드들의 잇따른 퍼 프리 선언으로 SPA 브랜드, 편집숍, 아웃도어 등의 패션 업계에서도 비건패션 바람이 거세다. H&M과 자라는 모 섬유 제품 판매를 중단했다. 포에버21도 2020년 이후 앙고라 원단을 사용하는 의류 제품을 판매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해외 명품 브랜드 편집숍인 육스 네타로프테 그룹은 더는 밍크, 코요테, 여우, 토끼, 너구리 등을 사용한 제품은 취급하지 않는다. 노스페이스, 라푸마, 밀레 등 아웃도어 브랜드들은 윤리적인 방식으로 털을 채취한 ‘ROS(Responsible Down Standard·책임 있는 다운 기준)’ 인증 롱 패딩을 판매하고 있다. 

H&M의 컨셔스(Conscious·의식있는) 익스클루시브 컬렉션

출처H&M 제공

이들이 비건 패션에 집중하는 이유는 그만큼 비건 시장의 규모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전 세계 비건 패션 제품 시장은 2025년 850억 달러(한화 약 100조원)가 넘을 것으로 보인다. 국내 비건 시장은 아직 해외에 비해 미미하지만 성장 가능성은 충분하다. 2008년 15만명 수준이었던 국내 채식 소비자는 2018년 150만명으로 늘었다. 또 비건 제품을 원하는 고객들은 대부분 구매력이 높고 재구매 의사가 확실해 충성고객으로 만들 수 있다. 국내에서 비건 시장이 발전 가능성이 큰 ‘블루오션'으로 평가받는 이유다.


글 CCBB 잔나비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6

고정닉 1

7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극이 찰떡, 한복핏 완벽한 여자 스타는? 운영자 20/10/20 - -
4097 당시 행사비가 '차한대 값'였다던 국민MC들, 지금은...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2622 5
4096 방황하던 탁재훈 안정 찾게 해준 CEO 아버지의 한마디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1179 3
4095 같은 브랜드여도 오직 제주도에 가야만 맛볼 수 있다는데... [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785 1
4094 '이건 차별 아니냐' 가장 엄격하게 코로나 대응한 나라에서 벌어진 일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3677 8
4093 통상 받는 대관료 할인 못 받고 정가 다 내야 했습니다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3347 3
4092 마세라티 타고 출근하는 신입, 오너 아들인 줄 알았더니…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5241 5
4091 ‘패션왕’은 해봤으니…이번엔 ‘리빙왕’입니다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1416 1
4090 '투숙객들이...' 매니저 폭로로 알게된 호텔 비위생 물품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9 2930 4
4089 먹던 음식 환불 코스트코에 자극받은 이마트가 내놓은건... [4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9 3040 6
4088 요만한게 12만원, 울릉도에서만 맛볼 수 있는 '독도새우'의 가격 수준 [3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9 2034 4
4087 하루아침에 인스타 탈퇴하고 이효리가 남긴 말 [5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9 7099 11
4086 “중국 물 먹은…” 싸늘한 반응에도, 한국에선 바로 1위 [1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9 8007 11
4085 쫄딱 망했던 ‘미스코리아 진’은 이렇게 부활해 200억 찍었다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9 4430 6
4084 시립대 친구들보다 2.3배 더 받아요…장학금 1위 대학은?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9 2403 8
4083 오직 부산에만 존재, 노선표에 없는 숨겨진 지하철역의 놀라운 정체 [8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7766 38
4082 틀고 자면 죽는다고? 외국인은 절대 이해못하는 한국인들만의 미신 [9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3943 13
4081 유학생도 놀랐다, 일본에만 존재하는 기괴한 문화에 충격받은 이유 [10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2693 23
4080 그걸 왜 사용하는데!? 외국인들이 용도 알면 충격받는 뜻밖의 한국 물건 [10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0440 14
4079 방송 나갔다 빼어난 외모로 실검 주인공된 고양이 보은녀, 근황 사진 [9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3389 73
4078 90억 아파트 자랑했던 권지용, 제대하자마자 놀라운 재산 화제 된 이유는 [7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9562 36
4077 보증금과 월세만으로도 빠듯한 데...도대체 왜 권리금까지 내야 하는거죠?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2675 7
4076 한국 떠난 일본인들이 가장 그리웠던 2위 인터넷 속도, 1위는? [14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7558 17
4075 벤츠 S63… 을왕리 사고 다음 날, 잠깐 올라왔던 글에는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4487 11
4074 애 낳으면 12억 드려요 허경영 뛰어넘는 남자 나타났다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4297 25
4073 고구마를 반으로 갈랐더니…대체 이걸 어떻게 넣은거죠?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3741 23
4072 재택근무는 미친 짓…백신 나오면 12시간안에 출근해라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2283 7
4071 커피 때문에 잠 못자는 사람들에게…삼성맨이 전한 희소식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2414 7
4070 유명 개그맨이 별안간 홈쇼핑에서 털 민 이유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2174 2
4069 이제야 숨통 트여요, 토익이 이렇게 바뀌어서…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3112 4
4068 월 300만원 통행료 인증하자 화제된 대한민국 1위 비싼 고속도로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3054 12
4067 충격이다, 해변에서 서핑했을 뿐인데... 420만 원 벌금 낸 여성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2270 3
4066 못생겨졌어요, 지금보다 예쁘다는 걸그룹 센터 과거 모습은 이정도입니다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4961 11
4065 도연님처럼 살고 싶어요, 라는 말에 장도연이 한 말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2893 7
4063 중고차 살 땐 안전벨트 꼭 보시고 이렇게 돈도 아끼세요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2035 2
4062 불과 1년 전엔 상상도 못했다, 스타들까지 빠진 아이템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2240 2
4061 서강대 다니면서 매달 8000만원씩 찍고 있어요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4336 6
4060 순간 경악했어요 인도네시아 관광지에서 보고 충격받은 장면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4 3084 6
4059 한국인들이 처음 괌 놀러 가면 겪는 문화충격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4 3067 5
4058 신의 직장 타운, 서울 부럽지 않다는 이곳은 어디?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4 1461 5
4057 (팩폭주의) 미국인들이 생각하는 한국 여행의 첫 이미지는? [6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4 4941 15
4056 으레 동남아나 제주서 왔겠지 생각했던 망고의 대반전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4 3075 6
4055 패스트푸드 주차장 바닥에서 숙제하는 초등생, 이유가…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4 3148 12
4054 육사 수석·서울대 졸업 개그맨이 따려는 자격증은?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4 2776 9
4053 발목 때문에 연예계 떠난 싸이 백댄서, 최초의 한국인 됐다 [3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3 6237 5
4052 재벌계 이영자 정용진 부회장이 꼽은 최고 맛집은…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3 6256 8
4051 매일 샤워할 때마다 깜짝 놀랐던 20대 여성은 결국…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3 6129 9
4050 K팝 스타 출연자가 공개한 음원 1위하면 얻는 수익 수준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3 4397 11
4049 화장실서 점심 먹었다던 86년생 왕따 여대생, 지금은... [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3 5799 23
4048 수십억 원 들여서 만들었더니... 경쟁업체에서 그대로 가져가버린 황한 상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3 2929 6
4047 코스트코 갈때마다 궁금했던 천장 파이프 용도 밝혀졌다 [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3 3961 18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