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목조르고 마취없이 꿰매기까지…이게 다 털 때문입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09.22 11:45:42
조회 2676 추천 6 댓글 30

최근 패션 업계 트렌드를 꼽자면 동물 모피 사용을 중단하는 이른바 ‘퍼프리(Fur-free)’다. 퍼프리 운동에 참여하는 해외 명품 브랜드들은 인간의 패션을 위해 살아있는 채로 동물을 도살하는 행위는 비윤리적이고 입을 모은다. 동물 가족 사용을 금지한 ‘착한' 명품 패션 브랜드를 알아봤다.


◇명품 브랜드 최초로 울 사용 중단한 ‘발렌티노'


8월13일 이탈리아 패션 브랜드 ‘발렌티노'가 2021년 말까지 모든 의류에서 알파카 울 사용을 중단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명품 업체 가운데 울 사용 중단을 발표한 건 발렌티노가 처음이다. 세계적 동물권 보호 단체 페타(PETA)가 지난 5월 알파카들의 털 채취 현장을 폭로한 영상이 계기였다.

작업자들이 알파카들의 머리나 목 부위를 누르며 털을 깎고 있다. 오른쪽은 상처가 나 피를 흘리는 모습이다

출처페타 제공

촬영지는 세계 최대 규모의 페루 알파카 목장으로, 글로벌 패션 그룹에 알파카 털을 납품하는 미쉘그룹(Michell Group)이 운영한다. 영상에서 작업자들은 알파카들을 작업대로 던지거나 머리나 목 부위를 누르며 털을 깎아냈다. 작업자들의 거친 행동 때문에 알파카들은 피를 흘리고 있었다. 마취도 하지 않고 알파카 배에 난 상처를 꿰매기도 했다.


폭로 이후 알파카 울을 사용하지 않겠다는 패션업체들이 속속 나왔다. 갭(GAP), H&M그룹은 몰키니의 모회사인 미쉘그룹(Michell Group)과 거래를 끊기로 했다. 트레이시 라이먼 페타 부의장은 ”발렌티노의 결정이 알파카들이 털을 위해 학대받고 피투성이가 되는 것을 막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의류 라벨에 알파카라는 단어가 있다면 물건을 그냥 선반에 놓아두는 것이 알파카를 위해 당장 할 수 있는 일”이라고했다.

발렌티노 가라바니와 듀오디자이너(마리아 그라지아 치우리, 피에르 파올로 피치올리)

출처엘르 홈페이지 캡쳐

◇재고품 소각도 멈춘 ‘버버리'


영국을 대표하는 브랜드 버버리는 2018년 9월 자사 제품에 모피를 사용하는 것을 전면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토끼, 여우, 밍크 등 모피를 더 이상 사용하지 않겠다는 이야기다. 또 향후 5년간 120t의 자투리 가죽을 활용해 신제품을 생산하고 지속 가능한 재료 개발을 위해 로열 칼리지 오브 아트(RCA)와 연구 그룹을 만들기로 했다.


모피 사용을 중단한 패션 브랜드는 버버리가 처음은 아니다. 이미 오래전부터 스텔라 매카트니를 시작으로 구찌, 아르마니, 베르사체, 샤넬 등이 동물 모피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버버리의 행보가 눈에 띄는 이유는 선언 이후 즉시 보여준 변화 때문이다. 버버리의 새로운 크리에이티브 총괄 책임자인 리카르도 티시의 데뷔 쇼에서 천연 모피가 사라졌다. 이후 영국 패션협회(BFC)는 세계 4대 패션쇼인 런던 패션위크에 동물 모피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버버리 크리에이티브 총괄 책임자 리카르도 티시

출처(왼)리카르도 티시 인스타그램 캡쳐, (오)버버리 제공

재고품을 소각해오던 관행도 중단했다. 일부 명품 브랜드들은 브랜드 가치를 보호하기 위해 재고 상품을 회수해 태워 왔다. 싼값에 팔리는 일명 ‘땡처리' 보다 태우는 게 낫다는 것이다. 버버리는 2017년에만 2860만 파운드(한화 약 415억 원) 어치의 의류, 액세서리, 향수를 불태웠다. 자원 낭비와 환경오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버버리는 소각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인조 퍼에 대한 인식을 바꾼 ‘스텔라 매카트니'


몇 년 전만 해도 ‘퍼 프리'라는 단어는 생소했다. 과거 인조 퍼는 천연 모피의 모조품이었다. 당연히 인조 터는 싸구려, 가짜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았다. 하지만 대중의 생각은 2015년 FW 스텔라 매카트니 쇼 이후 바뀌었다. 스텔라 매카트니는 ‘FUR FREE FUR’ 컬렉션을 통해 인조 퍼를 사용했다는 것을 당당히 드러냈다. 가짜 모피는 창피한 것이 아니라 더 윤리적이고 아름답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다.


동물 애호가이자 채식주의자로 유명한 그는 2001년부터 가족과 퍼를 사용하지 않고 있다. 동물에게서 온 모피와 가죽뿐만 아니라 깃털, 동물 화학실험 제품도 안 쓴다. 18개월간의 연구 끝에 2018년에는 비건 슈즈 ‘스니커즈 루프(LOOP)’를 선보이기도 했다. 100% 재활용 가능한 친환경 스니커즈다. 갑피와 신발 밑창을 접착제가 아닌 특수 후크와 스티치로 연결했다. 갑피가 낡으면 신발 전체를 버리는 것이 아니라 밑창을 분리해 재활용할 수 있다.

스텔라 매카트니와 'FUR FREE FUR' 컬렉션

출처신세계인터내셔날 제공

◇세계적 트렌드로 자리 잡은 비건 패션


명품 브랜드들의 잇따른 퍼 프리 선언으로 SPA 브랜드, 편집숍, 아웃도어 등의 패션 업계에서도 비건패션 바람이 거세다. H&M과 자라는 모 섬유 제품 판매를 중단했다. 포에버21도 2020년 이후 앙고라 원단을 사용하는 의류 제품을 판매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해외 명품 브랜드 편집숍인 육스 네타로프테 그룹은 더는 밍크, 코요테, 여우, 토끼, 너구리 등을 사용한 제품은 취급하지 않는다. 노스페이스, 라푸마, 밀레 등 아웃도어 브랜드들은 윤리적인 방식으로 털을 채취한 ‘ROS(Responsible Down Standard·책임 있는 다운 기준)’ 인증 롱 패딩을 판매하고 있다. 

H&M의 컨셔스(Conscious·의식있는) 익스클루시브 컬렉션

출처H&M 제공

이들이 비건 패션에 집중하는 이유는 그만큼 비건 시장의 규모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전 세계 비건 패션 제품 시장은 2025년 850억 달러(한화 약 100조원)가 넘을 것으로 보인다. 국내 비건 시장은 아직 해외에 비해 미미하지만 성장 가능성은 충분하다. 2008년 15만명 수준이었던 국내 채식 소비자는 2018년 150만명으로 늘었다. 또 비건 제품을 원하는 고객들은 대부분 구매력이 높고 재구매 의사가 확실해 충성고객으로 만들 수 있다. 국내에서 비건 시장이 발전 가능성이 큰 ‘블루오션'으로 평가받는 이유다.


글 CCBB 잔나비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6

고정닉 1

7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환불하러 갔다가 물건 더 사올 것 같은 순둥이 스타는? 운영자 20/10/27 - -
4154 억소리나는 창업 비용? 백종원만 믿었던 프랜차이즈 점주의 현실 고민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993 3
4153 출산 비용만 4천만 원 넘는다는 미국, 영수증 살펴보니...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698 3
4152 백화점 밖에서? 돈 있어도 초대 못 받는다는 VVIP 행사, 알고보니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564 1
4151 재벌가 딸들의 전쟁'이라 불리며 경쟁 치열했던 이 사업, 지금은?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493 3
4150 가수이면서 프로듀서이면서 OOO까지 잘하는 이 남자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2191 6
4149 아이들 발톱 깎아주다가…올 상반기에만 2억 찍었죠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1783 2
4148 이걸 뭘로 만들었는지 알면 깜짝 놀라실걸요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9 1074 2
4147 삼성그룹이 7명 중 셋째 아들에게 물려지게된 진짜 이유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8 2936 8
4146 다 망한 줄 알았는데...현대차가 실제로 미국에서 대박난 차종은요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8 1318 4
4145 회장님 장남이라고? 출근한 신입사원 알고 보니...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8 3142 8
4144 초등학교 검정고시로 나왔지만... 이젠 홍대 4층짜리 건물주 되었죠 [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8 1949 2
4143 이 말 한마디면 싸해진다, 취업·결혼보다 더 센 금기어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8 4456 13
4142 추석 선물로 스팸 사는 한국인 보고, 미국인이 한 말 [9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8 5030 16
4141 전문성 강화위해 9급 공무원시험 이렇게 바뀝니다 [5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8 3194 5
4140 7년 동안 호텔급 수준 급식으로 전국구 스타 된 영양사, 누군가 했더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7 2452 5
4139 알고 나니 소름 돋는 백화점 7일, 마트 30일 환불 기간의 비밀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7 1770 2
4138 전혀 몰랐다 현직자도 놀란 대기업인 줄 알았지만 중소기업 된 기업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7 1928 5
4137 정태영 부회장이 직접 승인해야 발급받는 VVIP 카드, 혜택이 뭐길래..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7 2761 10
4136 TV 샀더니 이런 게 왔어요…극찬 받은 삼성의 아이디어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7 4182 24
4135 거짓말 아니었다, 요즘 여기선 30살까지 어린이로 봅니다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7 4319 6
4134 술자리서 원샷한 그녀의 소주잔 바닥에는… [4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7 4950 6
4133 팔만 휘두르는 사람들이..라는 말에 지휘자들이 진짜 하는 일 살펴보니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1813 6
4132 우리가 샤넬은 봐도, 에르메스 백 들고 다니는 사람 못 봤던 이유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2502 7
4131 돈방석 앉나, 방시혁이 방탄에게 준 '따상' 주식의 실제 가치 어느정도길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1286 1
4130 재벌과 연예인만 먹을 수 있다는 제비집의 놀라운 가격표 [4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3503 8
4129 그 많던 세계과자할인점이 소리소문없이 사라진 건… [5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6410 21
4128 하늘에서 치맥 먹고 끝나는 ‘제주 가짜 여행’…가격은?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2645 6
4127 양말 안에 신는 반쪽 발가락 양말, 뭔가 했더니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2544 3
4126 이근대위가 요즘 벌고 있는 수익 어느 정도길래...? [17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16937 43
4125 여기서 찍었습니다, 최근 인스타그램 인생사진 성지로 뜨고있는 국내 장소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5920 10
4124 물가 싸다는 말만 믿고 갔다가... 저렴한 스위스라고 소문만 나라의 [8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7153 14
4123 두산의 심장 두산타워 8천억에 매각하자 세금 문제가 더 화제된 이유는 [4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4833 16
4122 결혼 발표 후 잇따른 악플에 김영희가 보인 의외의 반응 [6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10019 12
4121 배민·쿠팡 리뷰 작업해 줄게 요즘 자영업자들에게 다가오는 가장 은밀한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3809 3
4120 미처 몰랐다 알고 보니 국내에 이 마을이 이렇게 많다고요?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3468 2
4119 짝퉁지도까지 등장 미국 공식발표에 뒤집어진 현재 대마도 상황 [14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9733 37
4118 초등학교 5학년 중퇴 후, 물장사로 68조 부자 1위 등극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1499 2
4117 대다수는 실업자 신세…점점 설 곳 잃은 직업의 추락 [7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9701 12
4116 선배님, 어젠 뭐하셨어요? 이게 요즘 제 주업무입니다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4235 5
4115 “저는 이제…” 최근 트와이스 멤버가 라디오에 나와 한 말 [9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6019 10
4114 “비싼 돈 내고 잡일만 하는 한국 대학원생들이 안타까웠어요”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3724 5
4113 공무원부터 모낭분리사까지…연예인 되기전 이런 일 했죠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3975 3
4112 일주일만에 신발 벗으니 발톱 10개 다 빠져있더라고요 [5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5364 8
4111 9000평 관사, G90 제공받는 육군참모총장의 연봉은?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2752 2
4110 다들 미간 찌푸리며 만지기 꺼리는 이걸로 1년에 8억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3075 5
4109 추가금에 ‘입이 쩍’…벌초 대행 이용하려던 장남의 눈물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694 1
4108 또 탄생, 또 결별… BJ들이 연애 시작하자 실검까지 되는 이유 이렇습니 [4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7664 7
4107 미국 5초룰 처음 보는 한국인들이 가장 놀라는 이유는 이렇습니다 [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5192 6
4106 일본에선 3류, 한국오면 국민생선 둔갑하자 이런 일이 생깁니다 [7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4708 19
4105 쫄딱 굶어요..레깅스 입고 무결점 몸매 나오려면 최소 이정도입니다 [6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0311 16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