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대체 스팸 뚜껑은 왜 주느냐” 항의에…CJ가 보인 반응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09.23 13:38:01
조회 7482 추천 16 댓글 140
통조림 덮개, 유제품 빨대 없애기 나서
매일유업, 임원이 직접 손편지 써 화답
쓰레기 배출 않는 브랜드·가게도 인기

"필요 없는 노란 플라스틱 뚜껑은 없애 주세요."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노란색 스팸 플라스틱 뚜껑 반납 운동이 일어나고 있습니다. 스팸은 1987년 CJ제일제당이 미국 호멜사(社)와 기술 제휴를 맺고 사용권을 들여와 우리나라에서 생산을 시작한 통조림 햄입니다. 2019년 1월 기준 누적 판매량이 12억개(200g 기준)에 달합니다. 국민 1명당 24개를 먹은 셈입니다. 2019년에는 출시 32년 만에 누적 매출 4조원을 돌파했습니다. 명실상부한 ‘한국인 대표 간식’입니다.



노란 뚜껑이 달린 스팸 통조림.

출처CJ제일제당 유튜브 캡처

스팸 통조림 위에는 플라스틱 뚜껑이 달려 있습니다. 알루미늄으로 만든 통조림은 밀봉 상태로 시중에 나옵니다. 최근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포장을 없애거나 재활용 가능한 재료를 써 쓰레기를 줄이려는 움직임) 운동에 동참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이 뚜껑이 논란의 대상에 올랐습니다. 통조림에 플라스틱 뚜껑이 왜 필요하냐고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이 나타난 겁니다.


한 네티즌이 CJ제일제당 측에 문의한 결과, 뚜껑은 ‘보관용 덮개가 아닌 충격 완화 용도’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참치 통조림이나 외국에서 팔리는 스팸에는 충격 완화용 뚜껑이 없습니다. 사측은 남은 햄을 보관할 때도 캔이 아닌 별도 밀폐용기를 이용할 것을 권합니다. 쓰담쓰담 등 일부 소비자단체가 CJ제일제당 본사에 통조림 뚜껑을 모아 보내는 ‘스팸 뚜껑은 반납합니다’ 운동을 시작한 이유입니다.


◇회사에 포장재 돌려보내는 소비자들


소비자들의 적극적인 요구에 CJ제일제당이 움직였습니다. 사측은 2020년 추석 선물세트를 시작으로 노란색 플라스틱 뚜껑을 순차적으로 없애기로 했습니다. 앞으로 소매점에서 판매하는 낱개 제품에서도 뚜껑을 빼고 팔겠다고 합니다. 통조림 햄을 판매하는 동원F&B와 롯데푸드도 햄 뚜껑 없애기 운동에 동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스팸 뚜껑 이전에도 여러 소비자가 힘을 모아 일회용품 사용 절감을 이끈 사례가 있습니다. 지난 2월 카카오톡 오픈 채팅방 '쓰레기 없는 세상을 꿈꾸는 방'에서 시작한 빨대 반납 운동이 대표적입니다. 이들은 매일유업 측에 우유나 두유 등 빨대와 함께 나오는 일부 유제품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제품에서 나온 빨대를 모아 손편지와 함께 회사에 부쳤습니다. 

고객에게 직접 편지를 쓴 매일유업 고객최고책임자.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매일유업 고위 임원이 직접 응대에 나섰습니다. 김진기 고객최고책임자(CCO) 겸 품질안전본부장이 손편지로 고객에게 답장을 쓴 것입니다. 김진기 CCO는 편지에 “빨대를 쓰지 않아도 마시기 편한 포장재를 연구하고 있습니다. 다만 제품 안전성을 떨어트리지 않는 범위에서 포장재 구조를 바꿔야 하므로 빠른 적용이 어려운 상황임을 너그러이 양해해 주셨으면 합니다”라고 적었습니다.


김진기 CCO의 약속은 실천으로 이어졌습니다. 답장을 쓴 지 4개월이 지난 6월 중순부터 요구르트 ‘엔요100’을 빨대 없이 생산하고 있습니다. 매일유업 조사 결과 빨대를 없애면 연간 온실가스 배출량을 44톤가량 줄일 수 있다고 합니다. 매일유업 측은 “빨대를 없앤 뒤 불편을 호소하는 고객이 늘어 매출이 줄어들 우려가 있지만, 친환경 정책 방향성은 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매일유업에서 빨대를 없애기로 한 ‘엔요100’.

출처매일 유튜브 캡처

남양유업도 2022년까지 제품에 딸려 나오는 일회용 빨대를 모두 없애기로 했습니다. 사측은 6월22일 소비자들을 회사에 초대해 플라스틱 빨대 줄이기를 주제로 간담회를 열었습니다. 남양유업은 빨대를 대신할 수 있는 물건과 빨대가 필요 없는 용기 개발 등 연구 전략에 관해 소비자에게 알렸다고 합니다.


◇쓰레기 없는 ‘벌크’ 상점 인기 오르기도


포장 쓰레기를 배출하지 않는 브랜드에 관한 관심도 커졌습니다. 영국 화장품 브랜드 러쉬(LUSH)가 대표적입니다. 러쉬는 샴푸·클렌저·스킨케어 제품을 포장재 없이 파는 ‘네이키드 패키징(naked packaging)’을 도입했습니다. 예를 들어 샴푸는 플라스틱 용기에 액체가 담긴 상품이 많은데, 러쉬는 비누처럼 생긴 고체 형태 샴푸 바를 판매합니다. 제품을 담을 때도 종이 가방이나 직접 가져온 용기에 담아 가야 합니다.

제로 웨이스트 가게 ‘더피커’ 송경호 공동대표.

출처환경부 유튜브 캡처

포장 용기가 필요한 제품은 재활용 가능한 자체 제작 용기 ‘블랙 팟’에 담아서 팝니다. 고객이 블랙 팟을 일정 수량 모아서 매장으로 가져오면 제품으로 바꿔주는 서비스도 제공합니다. 고객 입장에서는 포장 용기를 버리지 않고 모았다가 다른 제품으로 교환하는 게 이득입니다. 수거한 블랙 팟은 국내 공장에서 재가공 과정을 거쳐 다시 소비자에게 전달됩니다. 2013년 약 3만8000개였던 블랙 팟 수거량은 2017년 20만7000여개로 5.5배 증가했습니다.


쓰레기 없이 쇼핑할 수 있는 상점을 찾는 발길도 늘었습니다. 더피커는 2016년 우리나라 최초로 ‘제로 웨이스트 상점’으로 문을 열었습니다. 식료품과 다양한 생활용품을 파는데요, 식자재는 용기에 덜어 무게를 재 값을 매깁니다. 포장 용기는 고객이 집에서 가져와야 합니다. 불필요한 비닐이나 플라스틱 쓰레기를 배출하지 않고 장을 볼 수 있습니다. 송경호 더피커 공동대표는 “최근 환경에 대한 인식이 바뀌면서 제로 웨이스트 가게를 찾는 손님이 늘었다”고 했습니다.


글 CCBB 영조대왕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16

고정닉 1

26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4126 이근대위가 요즘 벌고 있는 수익 어느 정도길래...? [14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14617 39
4125 여기서 찍었습니다, 최근 인스타그램 인생사진 성지로 뜨고있는 국내 장소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4815 10
4124 물가 싸다는 말만 믿고 갔다가... 저렴한 스위스라고 소문만 나라의 [6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5942 14
4123 두산의 심장 두산타워 8천억에 매각하자 세금 문제가 더 화제된 이유는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3995 11
4122 결혼 발표 후 잇따른 악플에 김영희가 보인 의외의 반응 [5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8403 11
4121 배민·쿠팡 리뷰 작업해 줄게 요즘 자영업자들에게 다가오는 가장 은밀한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3524 3
4120 미처 몰랐다 알고 보니 국내에 이 마을이 이렇게 많다고요?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3282 2
4119 짝퉁지도까지 등장 미국 공식발표에 뒤집어진 현재 대마도 상황 [14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9503 37
4118 초등학교 5학년 중퇴 후, 물장사로 68조 부자 1위 등극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1206 2
4117 대다수는 실업자 신세…점점 설 곳 잃은 직업의 추락 [6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9438 11
4116 선배님, 어젠 뭐하셨어요? 이게 요즘 제 주업무입니다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4089 5
4115 “저는 이제…” 최근 트와이스 멤버가 라디오에 나와 한 말 [9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5812 10
4114 “비싼 돈 내고 잡일만 하는 한국 대학원생들이 안타까웠어요”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3576 5
4113 공무원부터 모낭분리사까지…연예인 되기전 이런 일 했죠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3884 3
4112 일주일만에 신발 벗으니 발톱 10개 다 빠져있더라고요 [5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3 5192 8
4111 9000평 관사, G90 제공받는 육군참모총장의 연봉은?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2640 2
4110 다들 미간 찌푸리며 만지기 꺼리는 이걸로 1년에 8억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2986 5
4109 추가금에 ‘입이 쩍’…벌초 대행 이용하려던 장남의 눈물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634 1
4108 또 탄생, 또 결별… BJ들이 연애 시작하자 실검까지 되는 이유 이렇습니 [4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7533 7
4107 미국 5초룰 처음 보는 한국인들이 가장 놀라는 이유는 이렇습니다 [5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5065 6
4106 일본에선 3류, 한국오면 국민생선 둔갑하자 이런 일이 생깁니다 [7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4581 19
4105 쫄딱 굶어요..레깅스 입고 무결점 몸매 나오려면 최소 이정도입니다 [6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0126 16
4104 아이유가 중1 때부터 시작한 일기 쓰기를 그만 둔 이유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1 4142 8
4103 제주서 자동차 100대로 시작해 9년 만에 1조 ‘초읽기’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1 1319 2
4102 코로나 10개월…사무실에 제 책상이 없어졌어요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1 1604 1
4101 반전매력으로 몰표받은 서울대 출신 '남자 2호', 지금은...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1 3349 21
4100 미친 거 아니냐, 외국 길거리의 흔한 OOO 수준에 경악한 이유 [6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1 4885 31
4099 한두 푼도 아니고...명품백 열 때마다 분노가 치솟아요 [3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1 4100 6
4098 “체육관 아니라 집이에요” 해외이주 선택한 여배우가 사진 올리자...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1 4213 8
4097 당시 행사비가 '차한대 값'였다던 국민MC들, 지금은...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3405 5
4096 방황하던 탁재훈 안정 찾게 해준 CEO 아버지의 한마디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1648 3
4095 같은 브랜드여도 오직 제주도에 가야만 맛볼 수 있다는데...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1019 1
4094 '이건 차별 아니냐' 가장 엄격하게 코로나 대응한 나라에서 벌어진 일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4126 8
4093 통상 받는 대관료 할인 못 받고 정가 다 내야 했습니다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3522 3
4092 마세라티 타고 출근하는 신입, 오너 아들인 줄 알았더니…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6014 5
4091 ‘패션왕’은 해봤으니…이번엔 ‘리빙왕’입니다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1632 1
4090 '투숙객들이...' 매니저 폭로로 알게된 호텔 비위생 물품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9 3233 4
4089 먹던 음식 환불 코스트코에 자극받은 이마트가 내놓은건... [4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9 3367 6
4088 요만한게 12만원, 울릉도에서만 맛볼 수 있는 '독도새우'의 가격 수준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9 2248 4
4087 하루아침에 인스타 탈퇴하고 이효리가 남긴 말 [5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9 7369 12
4086 “중국 물 먹은…” 싸늘한 반응에도, 한국에선 바로 1위 [1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9 8440 11
4085 쫄딱 망했던 ‘미스코리아 진’은 이렇게 부활해 200억 찍었다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9 4635 6
4084 시립대 친구들보다 2.3배 더 받아요…장학금 1위 대학은?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9 2509 8
4083 오직 부산에만 존재, 노선표에 없는 숨겨진 지하철역의 놀라운 정체 [8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7927 39
4082 틀고 자면 죽는다고? 외국인은 절대 이해못하는 한국인들만의 미신 [9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4054 13
4081 유학생도 놀랐다, 일본에만 존재하는 기괴한 문화에 충격받은 이유 [10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2920 24
4080 그걸 왜 사용하는데!? 외국인들이 용도 알면 충격받는 뜻밖의 한국 물건 [10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0576 14
4079 방송 나갔다 빼어난 외모로 실검 주인공된 고양이 보은녀, 근황 사진 [9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13621 73
4078 90억 아파트 자랑했던 권지용, 제대하자마자 놀라운 재산 화제 된 이유는 [7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9781 36
4077 보증금과 월세만으로도 빠듯한 데...도대체 왜 권리금까지 내야 하는거죠?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6 2739 7
갤러리 내부 검색
전체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