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통상 받는 대관료 할인 못 받고 정가 다 내야 했습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10.20 11:40:48
조회 3560 추천 3 댓글 19
거리두기 2단계 격상 후 뷔페 영업 중단
식대 못 받자 대관료 인상 나서
식사 대신 값싼 답례품으로 대체하기도

“현실적으로 선택 가능한 대안이 없었습니다. 결국 예식장 대관료를 계약 금액의 2배 수준으로 낼 수밖에 없었어요. 1년 넘게 준비했는데 혼주도 결혼식 내내 마스크 쓰고 있었던 것도 그렇고 손님들을 제대로 초대하지도, 대접하지도 못해 속상해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2단계로 격상되면서 예식장 뷔페 운영이 중단됐다. 뷔페가 코로나 감염 위험이 높은 고위험시설에 해당하기 때문이다. 대관료 대신 뷔페 식대 장사를 해온 대부분 예식장은 뷔페 운영 중단으로 인한 손해를 혼주들에게 씌우고 있다. 대관료를 계약 금액보다 높게 받거나 식대에 한참 못 미치는 답례품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일주일 전 연락 와 대관료 당초 계약보다 올려


A(28)씨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 중이던 9월6일 결혼식을 올렸다. 참석한 하객은 100명 남짓이었고, 하객들은 신부 대기실에서 신부와 사진을 찍을 때부터 결혼식이 진행되는 동안 내내 마스크를 쓰고 앉아 있었다. 혼주도 예외는 없었다. 그나마도 늦게 온 사람들은 식장에 들어갈 수 없었다. 별도 마련된 장소에서 스크린을 통해 식을 지켜봐야 했다. 뷔페 운영도 중단된 상태라 하객들은 식사 대신 A씨 부부가 준비한 답례품만 들고 집으로 향했다. 


A씨 부부는 먼 길을 찾아 앞날을 축하해주러 온 하객들에게 식사 한 끼 제대로 대접하지 못한 것이 마음에 걸렸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예식장과의 계약이었다. 8월 19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2단계로 격상되자 A씨는 불안한 마음에 식장에 전화를 걸었다. 예식장에서는 “9월 예식은 일단 원래대로 진행한다”고 안내했다.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일단 8월 30일까지 시행한다고 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30일 거리두기 단계가 오히려 2.5단계로 격상됐다. A씨 부부가 예식장에서 전화를 받은 것도 그즈음이다. 처음 예식장이 제안한 안은 하객 최소 보증 인원을 줄이고, 식사 대신 답례품을 제공하겠다는 것이었다. 별도의 장소에 스크린을 설치해 하객을 130명까지 초대할 수 있게 하고, 답례품을 주는 대신 130명의 식대는 그대로 받겠다고 했다. 


예식장 측에서 음식 제공 대신 제안한 답례품은 와인이나 프리미엄 차 세트, 샴푸 등이었다. 보증 인원을 줄여준다는 소식에 안도했지만, 예식장에서 말한 답례품을 검색해보고는 깜짝 놀랐다. 일부 답례품의 가격이 식대에 훨씬 못 미치는 수준이었기 때문이다. A씨는 “인원을 줄이는 대신 결국 식대로 돈을 남겨 먹으려는 속셈 아니냐”고 했다. 


예식장과의 실랑이 끝에 결국 보증 인원을 없앨 수 있었다. 답례품은 인터넷으로 따로 주문했다. 대신 예식장 대관료를 계약 조건의 2배 수준으로 내야 했다. 해당 예식장의 대관료는 600만원이다. 그러나 통상 예식업계에서는 대관료를 할인해주곤 한다. A씨도 할인된 대관료에 예식장과 계약했지만, 600만원을 낼 수밖에 없었다. A씨는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해요. 온라인 커뮤니티를 살펴보면, 여전히 보증 인원을 줄여주지 않는 예식장도 있고 대관료를 800만~1000만원 수준으로 요구하는 예식장도 있었습니다”라고 했다.

대관료 인상으로 피해받고 있는 예비부부들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결혼 미루기도, 환불받기도 어려운 예비 부부들


A씨는 결혼을 미루는 것도 고민했지만, 선택 가능한 대안이 없었다고 토로했다. 이미 내년 봄까지 예약이 다 차 있었기 때문이다. 예약 가능한 시간은 금요일이나 일요일 저녁 7시 등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시간이었다. 아니면 내년 5~7월로 미룰 수 있었지만, 내년 3월부터는 예식장 비용이 오른다고 해서 추가 비용을 더 낼 수밖에 없었다.  


결혼식 연기나 취소가 잇따르자 한국예식업중앙회와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가 ‘상생 방안’과 분쟁 중재 방안을 마련하기도 했다. 소비자가 연기를 원할 경우 원칙적으로 올해 12월 31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이상이 연장될 경우 최장 내년 2월 28일까지도 연기가 가능하도록 하는 게 골자다. 하지만 이마저도 권고 사항일 뿐이고, 예식업중앙회에 가입하지 않은 예식장이 대다수다. 


결혼식을 취소해도 계약금을 환불받을 수 없었다. 예약 조항상 100% 환불을 받기 위해서는 6개월 전에 취소해야만 하기 때문이다. A씨는 울며 겨자 먹기로 예식을 올렸지만, 최근 예비부부와 예식업체 사이 분쟁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한국소비자원 자료를 보면, 8월 14∼21일 서울 지역에서 관련 상담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37% 폭증한 290건 접수됐다.  

연기하면 인상된 2021년도 가격으로 식비와 대관료를 받겠다는 곳도 있고(위) 한 호텔은 예식을 취소하자 처음에는 위약금을 내라고 안내했다가 신부 측에서 문제를 제기하자 계약금으로 위약금을 대신하겠다고 했다(아래).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예식업계는 뷔페 운영이 중단됐기 때문에 대관료라도 제대로 받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한 예식업체 관계자는 “예식장 식대 비용에는 음식값뿐 아니라 서비스 이용료 등 부가적인 예식장 이용 요금이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또 “문을 닫고 싶어도 예식이 있으면 문을 열어야만 한다. 코로나 사태에 예약 취소도 많아 인건비와 전기세 등 유지비도 나오지 않는 상황”이라고 했다.


◇공정위 분쟁해결기준 개정안 마련했지만, 강제성 없어 


한편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 예식장 기존 계약을 무효로 처리해달라는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자신을 10월 결혼을 앞둔 예비 신부라고 소개한 청원인은 “예식장 직원 최대 10명을 제외하면 신랑·신부가 초대할 수 있는 하객 수는 최대 40명인데, 40명 초대를 위해 신랑·신부는 천만원이 넘는 돈을 예식장에 지불해야 한다”고 했다. 계약 당시 정한 보증 인원인 200~350명의 식대를 무조건 결제해야 하는 조항 때문이다. 


청원인은 위약금 없이 기존 계약을 취소하거나 예식 날짜를 변경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정부 대책으로 실내 50명 이상 입장이 금지되었기 때문에 보증 인원과 상관없이 예식 당일 식사 인원에 맞춰 식대 값을 지불하도록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계약자가 식사 대신 답례품을 요청하면 예식장은 식대에 상응하는 답례품을 제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출처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해당 청원은 5만30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고, 비슷한 청원도 여러 개 올라왔다. 관련 민원이 여러 차례 접수된 후 공정거래위원회는 9월 10일 감염병 관련 위약금 분쟁해결기준 개정안을 내놓았다. 개정안은 정부가 감염병 위기 경보 ‘심각’ 단계 발령 시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부터 위약금 없이 예식 일정을 연기하도록 했다. 계약 취소는 1단계에서 20%, 2단계는 40%를 경감해준다. 최소 보증 인원도 마찬가지로 1단계 20%, 2단계 40%씩 줄여준다. 다만 이 기준도 가이드라인일 뿐 법적 강제성이 떨어진다.

글 CCBB 라떼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3

고정닉 1

1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거지분장이 찰떡인 스타는? 운영자 20/12/02 - -
4376 10년 기다렸다, 요즘 청약 당첨이 30대들 두 번 울리는 이유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3 1570 8
4375 성유리, 홍진영, 이영애가 눈독 들였다는 이 사업의 정체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3 1529 8
4374 신라호텔에서 결혼하려면 돈 이정도 듭니다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3 1827 10
4373 남자의 전유물로 인식되던 자리, 여성 최초로 제가 앉았죠 [7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3 3935 10
4372 표정 부자연스러워 보이는 김주하 앵커, 알고 보니…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3 7382 8
4371 아버지 운전은… 네티즌 울린 딸의 손편지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3 2079 7
4370 쪽박 재빨리 포기하고 눈 돌려 다른 길 갔더니 초대박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3 1106 1
4365 신세계가 유독 터미널 있는 자리에만 백화점 세운 이유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 2137 5
4364 트로트계의 아이돌 송가인·임영웅이 한 달에 버는 돈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 1608 5
4363 10번 실패하고 6억 빚졌던 개그맨 지금은 월매출 1억찍죠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 2249 18
4362 역대 최고시청률 기록한 슈퍼스타K 우승자들, 지금은...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 2596 3
4361 귀 아픈 사람은 물론 야생동물까지 살린 한국인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 2866 8
4360 다른 회사에 냈던 자소서 ‘Ctrl+C·Ctrl+V’ 했다가…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 4254 2
4359 KBS에 나온 3자매 보고 충격받은 공대생은 지금 이렇게 됐습니다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 1854 4
4358 이것 고치고 여신급으로 올라선 배우 강소라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3828 7
4357 스위스 명품 롤렉스가 LG에 소송 건 이유가…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968 11
4356 한국 최고령 의사가 하늘로 떠나며 남긴 말은… [5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465 63
4355 부케도 받았는데... 결혼 문턱까지 갔던 스타 커플들, 지금은? [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435 4
4354 골프계 전지현, 배구계 아이린이 바로 저흽니다 [5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5390 8
4353 피부나이 12세 판정받은 30대 여배우가 캠핑하러 떠난 곳 [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3679 5
4352 남편마저 당황했다 윤승아가 보자마자 눈물 흘렸다는 섬의 정체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704 2
4351 서울대 나와 고연봉·고급차 포기하고 왜 이걸 하냐고요?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2912 6
4350 내일은 미역국이요? 전 밥하는 은행원이었습니다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876 7
4349 4평 살던 네가 어떻게 1년만에 서울에 이런 집을…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670 1
4348 도저히 못 참겠다 골목식당 백반집에 CCTV 설치한 기막힌 이유 [6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5191 42
4347 한화에서 쫓겨난 둘째 아들이 보란 듯이 성공시킨 회사 [4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4551 17
4346 병무청이 18년 지나도 유승준을 용서하지 못하는 진짜 이유 [1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6591 39
4345 출근하니 정우성이 문 열어주고, 이정재랑 점심 먹는다는 회사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2725 9
4344 새우깡·초코파이 제쳤다, 매출 1위한 과자는? [5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8407 18
4343 25년 역사상 처음이자 최초의 한국인 탄생 초읽기 [1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14619 19
4342 1달만에 1200% 증가…코로나 장기화에 이게 뜬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5774 2
4341 연봉 4억 배구계 강동원 월급쟁이 회사원 됐다 [10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9696 25
4340 여기 오길 잘했다 이경규·이효리 사로잡고 대박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3989 3
4339 비아그라 징그럽게 많이 본다는 경쟁률 45:1 직업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7512 5
4338 3초면 끝, 음식물 쓰레기 골치 아파 만들었어요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3237 14
4337 빚 10억 여가수에게 100억 안겨 준 부업은?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4505 9
4336 1년 학비만 천만 원, 재벌·스타가 택한 자녀의 초등학교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3733 12
4335 집까지? 한국으로 파병 온 미군들만 누릴 수 있다는 특별한 혜택 [5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4729 29
4334 1년 일하면 목돈 모인다며 대졸자까지 몰리던 폐차장 사업, 지금은?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1767 2
4333 13살 나이에 처음 철가방 들었던 아이는 커서 이렇게 됩니다.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2321 18
4332 서경석 하나 때문에 얼마나 벌어가는 거냐 라는 요즘 난리난 학원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2398 3
4331 대한민국에서 연 매출 가장 높은 프랜차이즈 2위 GS더프레시, 1위는?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1133 3
4330 와 우리 모두가 속았다 암소갈비로 수십 명 농락한 고깃집의 최후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3756 15
4329 조사하면서도 놀랐다 우리나라 고액 체납자가 어느 정도냐면요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1974 6
4328 BTS 뮤비 찍은 장소 유독 화제되고 있는 이유는요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1898 5
4327 동일 인물 맞나요? 사업 대박나자 달라진 사장님의 변화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2563 6
4326 뒤통수 얼얼해... 한국 사랑한다고 외치던 유명 외국인들, 결국 [10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14807 85
4325 대원외고→하버드대→독일 중앙은행, 지금은…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5100 17
4324 사시 패스 전부터 관심 많았죠 정부가 꼽은 유망 직업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2267 4
4323 왜 여기서… 모두를 놀라게 만든 삼성의 움직임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3391 3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