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아이유가 중1 때부터 시작한 일기 쓰기를 그만 둔 이유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10.21 15:23:15
조회 4376 추천 8 댓글 23



SBS 시트콤 '순풍산부인과' 방학숙제편의 한 장면

출처SBS NOW 캡처

“스토리는 내가 짤게, 글씨는 누가 쓸래?”


SBS 인기 시트콤 ‘순풍산부인과’의 ‘방학 숙제’ 편에 나온 ‘미달이 엄마’ 박미선의 명대사다. 개학을 앞둔 미달이가 방학 숙제인 일기를 쓰지 않았다고 고백하자, 발등에 불이 떨어진 식구들이 역할을 나누는 장면에서 나온 이 대사는 누구나 한 번쯤 겪어본 그 시절의 향수를 자극하며 수많은 시청자에게 웃음을 줬다.


이렇듯 일기는 어린 시절 ‘자발적으로 남기는 하루의 기록’이 아닌 모든 학생에게 공평하게 주어지는 ‘숙제’였다. 한마디로 ‘억지로 쓰는 글’. 혼자만 보는 글도 아니었다. 보통은 선생님이 일기를 확인하고 한 줄씩 코멘트를 달아준다는 점에서 ‘검열’을 염두에 두고 쓴 글이기도 했다.


선생님이 보는 만큼 누군가를 좋아하고 미워하는 마음 등 비밀로 간직하고 싶은 사건이나 감정을 날 것 그대로 드러내기보다는 어느 정도라도 포장을 해야 했다. 포장을 하는 과정에서 ‘진짜’는 떨어져 나가고 ‘그럴듯한 사건과 감정들만’ 그 자리를 차지했다.


◇아이유, ‘빵꾸똥꾸’ 진지희가 중학교 때부터 일기를 쓴 이유

아이유

출처MBC '피크닉 라이브 소풍' 캡처

일기는 솔직할수록 좋다. 자기 자신의 감정을 토해낼 수 있고 이를 통해 내가 어떤 마음 상태인지를 보다 정확하게 알 수 있기 때문이다.


가수 아이유는 중학교 1학년 연습생 시절부터 일기를 써왔다. 불안하고 힘들 때마다 일기를 쓰며 자신을 다잡았다. 작년부터는 드문드문 일기를 쓰기 시작했다. 더 이상 일기를 쓰지 않아도 마음이 편안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유행어 ‘빵꾸똥꾸’로 유명한 배우 진지희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중학교 때부터 일기를 쓰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객관적으로 어떤 하루를 보냈는지를 적는 것부터 시작한 그는 점차 솔직한 감정을 일기장에 털어놓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힘든 일을 되새김질하고 아파하는 것이 싫어 피했지만 용기를 내서 자신의 감정과 마주한 경험을 한 이후 그는 일기를 통해 마음 건강을 보살피고 있다.


◇천천히 부정적인 감정으로부터 빠져나오는 법

일기쓰기

출처픽사베이

작가 소은성은 그의 책 ‘마음을 썼다 내가 좋아졌다’에서 긍정적인 감정이나 사건은 물론 불안 등 부정적 감정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표현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그는 “트라우마에 대해 글을 쓰거나 상담을 한 이후에는 그 속에서 빠져나오기까지 하루 정도가 필요했지만 여러 차례 비슷한 경험을 반복하자 회복 기간이 반나절에서 세 시간으로, 30분으로 급격히 줄어들었다”라고 말했다. 사람들이 자기 인생의 중요한 사건에 관해 쓰고 또 쓰면서 (혹은 말하고 말하면서) 점점 더 적은 감정 반응을 보였다는 연구 결과를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언어화하지 못한 내 안의 감정들은 절대 풀리지 않고 오히려 부푼다. 끝내 나를 좀 먹는다”며 “표현은 생존이다. 표현할 수 있다면 어떤 일에도 스스로를 무너뜨리지 않을 수 있다”고 말한다.


엉망진창으로, 날 것 그대로 일기를 써보자. 입 밖으로 꺼내기 부끄러웠던 사랑의 고백부터 증오의 감정까지, 나를 있는 그대로 표현하고 케케묵은 감정들로부터 자유로워지자. 아무도 당신의 고백을 비웃지 않는다.


                                  참고도서: ‘마음을 썼다 내가 좋아졌다’ 소은성, 웨일북

글 CCBB 포도당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8

고정닉 2

2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4315 전화기는 필수 고졸인데 대기업에 고연봉 받는 사람들 특징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23 195 1
4314 범삼성가에 가장 파격적이다 이건희. 이재용이 가장 아꼈던 유일한 가족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20 98 1
4313 미국 경찰청장조차 귀를 의심했다 한국 경찰의 월급 수준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02 167 1
4311 강남 사모님들이 줄 서서 기다려...한국에 있는 외국대학교는 바로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37 678 3
4310 간경화 말기 아버지 살리려 어머니가 찾은 음식은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3 662 1
4309 한 마디 듣긴 했지만…지각하고 돈 받았어요 [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1 1598 5
4308 완전 역겹다 아이폰 신제품에 한국인들 부글부글 [5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5 2957 19
4307 배송 밀릴 만큼 대박 방송 그만둔 여배우를 1년에 10억 벌게 해준 사업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3706 5
4306 제2의 백종원이라 불렸던 두 사장님의 차이점 [4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5646 8
4305 선생님, 스터디해도 될까요? 질문에 전설의 노량진 강사가 한 말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3810 10
4304 무려 5년 걸렸다, 훼미리마트 간판 보면 생각나는 거 있으세요? [4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4459 11
4303 A4용지로 얼굴 가려진 다음 날, 이근 대위는 SNS에…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5902 11
4302 한국에선 파는 이 패딩, 아마존에 없는 이유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2645 2
4301 수입이 없어서… 19학번 장학생 치어리더 근황 [4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6685 26
4300 점주 빚 3000만원 갚아 준 ‘착한 프랜차이즈’는? [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4134 5
4299 복비 안내도 된다? 부동산 발끈하게 만든 소식 하나 [8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3754 17
4298 의사 가운 벗고 새 직업 찾았더니 더 유명해졌어요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5629 10
4297 일본 심장에 태극기 걸었던 14살, 100억 사장됐다 [14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8692 37
4296 BTS 폰케이스 꼈다고…길거리서 '묻지마 폭행' [1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8937 57
4295 건강 생각해 매일 닦아 썼는데…경악했습니다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5861 2
4294 “연예인 안해도 먹고 살겠다” 스타들이 딴 자격증은?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2718 4
4293 누가 사 가긴 해? 놀라운 가격 때문에 실검까지 오른 물건의 정체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5244 7
4292 일본 무역보복 당했던 국내 대기업들, 지금 이렇게 되었다는데... [17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4951 45
4291 선물 받은 샤넬 백 "짝퉁이라고요?"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2997 6
4290 집에서 냉동 삼겹살 먹으면 얼마나 돈 아낄 수 있는지 봤더니 [3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3022 6
4289 대기표 받아야 해, 30대 골드미스들이 극찬한 사업의 정체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1414 5
4288 진입장벽 낮다는 ‘다이소’의 창업 비용 총 금액은 이 정도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2455 5
4287 의외의 가격에 두 번 놀랐다, 재벌 회장님들의 시계 수준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2906 8
4286 "왜 저렇게" 절벽에 파묻혀있는 인천의 한 아파트 [4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4735 21
4285 대학로 연극 몰락 이유, 인근 성대생들이 찾았다 [4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3815 4
4284 YG 걸그룹 멤버가 TV에 입고 나온 청바지에는…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6633 35
4283 요즘 자주 보이는 바퀴 달린 상자, 뭔가 했더니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1850 9
4282 인터넷, 전화 없던 마을에서 자란 이 아이는 커서 이렇게 됩니다.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2051 13
4281 "제 딸이 이 일 한다고 하면 무조건 반대할 겁니다"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4046 6
4280 엄마와 푸드트럭하던 전문대생 "월 천 벌게 된 비결" [7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7948 31
4279 들기만 하면 '완판'만든 재벌가 사모님'백'의 가격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9 2171 5
4278 맥도날드도 제쳤다, 베트남에서 초대박난 국내 프랜차이즈 [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5281 6
4277 죽으려고 결심했었다, 고백했던 백종원이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던 시기 [6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3731 25
4276 대체 왜...의상 질문에 기상캐스터가 작심하고 한 말 [18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16333 36
4275 한 달에 2억 번다는 소문...교통사고만 죽도록 판 변호사의 유튜브 [6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4928 29
4274 골목식당 덮죽 표절에 프랜차이즈 전문가들이 한 말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6160 22
4273 박보영, 이사배가 즐긴다는 집에서 쉽게할 수 있는 이것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2618 3
4272 작년부터 관심 급증한 봉급 164만원 직업은?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8 2086 3
4271 이걸 국가대표 먹으라고 주는 것이냐? 분노한 대기업이 한 행동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3903 21
4270 한 곡으로 12년 무명생활 청산했다는 BTS 작곡가의 저작권료 총수입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2805 9
4269 드라마 속 출생의 비밀 풀어주던 유전자 검사, 실제 비용은 이정도 듭니다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1897 10
4268 3년만에 매출액만 100억원…축가만 1000번 넘게 부른 가수의 반전 직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2930 13
4267 손 대면 대박, 대한민국 대세 트로트 작곡팀입니다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1398 2
4266 서울대 700점 무제한, 연대 750점 7명, 부산대 800점 3명 [14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5607 9
4265 이 사원증이 저를 살렸습니다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7 2954 19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