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선배님, 어젠 뭐하셨어요? 이게 요즘 제 주업무입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10.23 11:25:20
조회 4289 추천 5 댓글 32
팀원들 체온 재기로 업무 시작해
점심 메뉴 정하고 주문하는 데도 한세월
퇴근 후·주말 동선 파악도 막내 시키기도
회사와 선배들 사이에서 ‘등’ 터지는 막내들

코로나 장기화에 중견·중소기업 ‘막내’들이 신음하고 있다. 팀원들의 체온 측정부터 점심 주문까지 코로나에 대응하기 위한 온갖 잡무를 맡고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는 팀원들의 주말 행적을 파악하는 일도 막내에 떠맡기는 기업도 있다. 매일같이 일명 ‘코로나 잡무’에 시달리는 막내들의 사연을 들어봤다.



드라마에서 사회초년생을 연기한 서현진

출처tvN 캡처

◇출근 후 1시간 안에 모든 팀원 체온 보고해야


사회초년생 A(27)씨의 일과는 체온 체크로 시작한다. 출근하자마자 약 20명 가까이 되는 모든 팀원의 체온을 재고 기록해야 한다. 체온을 재고 기록하는 일이 뭐 그렇게 힘드냐고 반문할 수도 있다. 하지만 오전에는 모두가 바쁘기 때문에 잠깐 체온을 재겠다고 말씀드려도 “지금 바쁘니 조금 이따가 다시 오라”는 대답을 듣기 일쑤다.  


그러나 A씨도 쉽게 포기할 수 없다. 회사 지침상 체온을 잰 후 보고해야 하는 시간이 정해져 있기 때문이다. 다른 선배들의 체온부터 재고 다시 선배에게 가서 정중하게 요청한 후, 겨우 체온 측정을 마무리하는 날이 많다. “10시까지 보고를 해야 하는데 여유 있게 끝낸 날이 손에 꼽을 정도입니다. 매일 아슬아슬하게 보고하고 있어요. 다른 팀 동기들도 상황은 비슷합니다.“

방송에서 체온을 측정한 송지효와 효민(본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출처SBS 방송화면 캡처

A씨와 동기들은 체온 측정이 의미가 있는지 잘 모르겠다고 했다. 바빠서 대충 잴 때도 많고, 자리를 비운 선배들에게 전화를 걸어 물어보면 “열 없으니까 대충 그냥 적어”라고 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이다. A씨 동기 중 한 명은 오전에 너무 바빠서 체온 재는 것을 까먹었고, 부랴부랴 전주 금요일과 비슷하게 보고한 적이 있다고도 털어놨다.


◇점심시간 다 끝나갈 때 배달 온 음식, “선배들 눈치 보여” 


금융회사에 근무 중인 B(31)씨는 최근 도시락과의 전쟁을 치르고 있다. 8월 중순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 확산세가 다시 가팔라지자 회사에서 가능하면 도시락을 주문해 자리에서 먹으라는 지침이 내려왔기 때문이다. 팀 막내인 B씨는 출근하자마자 도시락 업체를 찾고, 팀원들의 주문을 받는 것으로 일과를 시작하고 있다. 


첫 난관은 메뉴 선정이다. 매일 아침 어디서 도시락을 시켜야 할 지 고민하는 것도 일이다. 배달 앱이나 검색을 통해 후기가 좋은 곳을 찾는 데 한 세월이 걸린다. 비빔밥부터 볶음밥, 육개장, 돈까스 등 메뉴를 다양하게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B씨는 팀원 전체의 주문을 담당하다 보니 메뉴 선정에 신경이 많이 쓰일 수밖에 없다고 했다.

B씨가 시켜 먹은 메뉴들

출처B씨 제공

점심시간에 맞춰 음식을 배달 시간을 조율하는 것도 일이다. 사무실에서 점심을 먹기 시작한 후 두 번째 날은 출근하자마자 메뉴를 정해 오전에 바로 주문했다. 하지만 음식을 받고 나니 점심시간이 다 끝나갈 즈음이었다. “배달이 아무리 밀렸다지만, 거의 오픈 직후에 주문했는데 너무 늦게 도착해 아무래도 선배들 눈치가 보였어요. 이후부터 도시락 전쟁에서 어떻게 살아남을지를 생각하기 시작했습니다.” 이후 B씨는 전날 미리 도시락을 주문하고, 다음날 시간 맞춰 직접 찾아오기도 했다. 


C(28)씨도 도시락 주문하기가 너무 힘들다고 하소연했다. “인기가 많은 도시락 업체는 당일에 전화를 50통 넘게 해도 통화 연결조차 되지 않아요. 바쁜 날에는 빨리 배달되는 중국 음식이나 햄버거, 샌드위치를 시켜 먹었는데 점심으로 밥을 먹고 싶다고 하신 분들이 많아서 매일 배달 가능한 곳을 찾아 헤매고 있습니다. 주문에만 1시간 넘게 걸린 적도 있어요.” 

회사에서 외부 식당 이용을 금지시켜 도시락을 시켜 먹는 이들이 많다.

출처네이버 검색화면 캡처

◇주말 동선 파악을 막내에게 시키기도


심지어는 막내를 동원해 팀원들의 주말 행적 파악에 나선 곳도 있었다. 인천의 한 중견기업에서 근무하는 D(29)씨는 매주 월요일 직원들의 주말 동선을 제출받는다. 회사가 여름 휴가 시즌 이후 코로나 확진자나 확진 의심자가 아닌 전 직원을 대상으로 한 동선 파악에 나섰기 때문이다. 


직원들은 반발했다. 엄연한 퇴근 후 사생활이고, 개인정보에 해당하는 내용이기 때문이다. 회사가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려고 든다는 느낌도 지울 수 없다. 그러나 회사는 ‘코로나 대응 차원’이라는 이유를 댔고, 각 팀 막내들에게 동선 파악 업무를 시켰다.

주말 동선을 보고하라고 요구하는 회사가 적지 않다.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D씨는 무의미한 일을 왜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초반보다는 나아졌지만, 여전히 내가 그걸 왜 알려줘야 하느냐고 따지는 분들도 많아요. 또 매주 금요일 퇴근 후 월요일 아침까지 집에만 있었다는 분들도 있습니다. 어차피 제대로 알려주지도 않고, 사실인지 아닌지 확인도 어려운데 도대체 이 일을 왜 해야 하는지, 언제까지 해야 하는지 모르겠어요.”


결국 회사와 선배들 사이에서 막내들의 등만 터지고 있다. D씨는 “하루빨리 코로나 사태가 잠잠해지고, 원래의 일상으로 돌아갈 날만 기다린다”고 했다. 


글 CCBB 라떼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5

고정닉 1

5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4344 새우깡·초코파이 제쳤다, 매출 1위한 과자는?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2548 3
4343 25년 역사상 처음이자 최초의 한국인 탄생 초읽기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1018 2
4342 1달만에 1200% 증가…코로나 장기화에 이게 뜬다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594 1
4341 연봉 4억 배구계 강동원 월급쟁이 회사원 됐다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909 5
4340 여기 오길 잘했다 이경규·이효리 사로잡고 대박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507 1
4339 비아그라 징그럽게 많이 본다는 경쟁률 45:1 직업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5191 3
4338 3초면 끝, 음식물 쓰레기 골치 아파 만들었어요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2301 8
4337 빚 10억 여가수에게 100억 안겨 준 부업은?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3234 8
4336 1년 학비만 천만 원, 재벌·스타가 택한 자녀의 초등학교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2767 10
4335 집까지? 한국으로 파병 온 미군들만 누릴 수 있다는 특별한 혜택 [3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3470 20
4334 1년 일하면 목돈 모인다며 대졸자까지 몰리던 폐차장 사업, 지금은?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1535 2
4333 13살 나이에 처음 철가방 들었던 아이는 커서 이렇게 됩니다.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1959 18
4332 서경석 하나 때문에 얼마나 벌어가는 거냐 라는 요즘 난리난 학원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2090 2
4331 대한민국에서 연 매출 가장 높은 프랜차이즈 2위 GS더프레시, 1위는?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1012 3
4330 와 우리 모두가 속았다 암소갈비로 수십 명 농락한 고깃집의 최후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3414 14
4329 조사하면서도 놀랐다 우리나라 고액 체납자가 어느 정도냐면요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1840 6
4328 BTS 뮤비 찍은 장소 유독 화제되고 있는 이유는요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1740 5
4327 동일 인물 맞나요? 사업 대박나자 달라진 사장님의 변화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2363 6
4326 뒤통수 얼얼해... 한국 사랑한다고 외치던 유명 외국인들, 결국 [10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14437 81
4325 대원외고→하버드대→독일 중앙은행, 지금은…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4854 17
4324 사시 패스 전부터 관심 많았죠 정부가 꼽은 유망 직업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2159 4
4323 왜 여기서… 모두를 놀라게 만든 삼성의 움직임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6 3274 2
4322 2년째 아파트 동대표 맡고 있다는 연예인의 억소리나는 집클래스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2631 5
4321 입맛 제대로 통했다, 중국 진출해 24배의 수익 낸 국내 브랜드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1793 8
4320 지금이 돈 제일 많이 법니다 요즘 부르는 게 값이라는 극한 직업의 정체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2441 1
4319 공짜로 줘도 300평 집에서 살기 힘든 현실 이유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6128 22
4318 손흥민·김연경도 미래를 위해 따야하는 자격증은?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2348 3
4317 1년에 15억…한번도 뵌적 없는 수지님 감사해요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3804 8
4316 이건 선 넘은 게 아니라 그냥 쓰레기 네티즌 경악 [19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19333 28
4315 전화기는 필수 고졸인데 대기업에 고연봉 받는 사람들 특징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2350 2
4314 범삼성가에 가장 파격적이다 이건희. 이재용이 가장 아꼈던 유일한 가족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2201 8
4313 미국 경찰청장조차 귀를 의심했다 한국 경찰의 월급 수준 [5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3209 5
4311 강남 사모님들이 줄 서서 기다려...한국에 있는 외국대학교는 바로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2489 6
4310 간경화 말기 아버지 살리려 어머니가 찾은 음식은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1812 2
4309 한 마디 듣긴 했지만…지각하고 돈 받았어요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4550 8
4308 완전 역겹다 아이폰 신제품에 한국인들 부글부글 [10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4 7825 46
4307 배송 밀릴 만큼 대박 방송 그만둔 여배우를 1년에 10억 벌게 해준 사업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5813 7
4306 제2의 백종원이라 불렸던 두 사장님의 차이점 [7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9857 10
4305 선생님, 스터디해도 될까요? 질문에 전설의 노량진 강사가 한 말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4183 10
4304 무려 5년 걸렸다, 훼미리마트 간판 보면 생각나는 거 있으세요? [4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4725 11
4303 A4용지로 얼굴 가려진 다음 날, 이근 대위는 SNS에…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6327 12
4302 한국에선 파는 이 패딩, 아마존에 없는 이유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3032 2
4301 수입이 없어서… 19학번 장학생 치어리더 근황 [4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3 7131 26
4300 점주 빚 3000만원 갚아 준 ‘착한 프랜차이즈’는? [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4249 5
4299 복비 안내도 된다? 부동산 발끈하게 만든 소식 하나 [8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3856 17
4298 의사 가운 벗고 새 직업 찾았더니 더 유명해졌어요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5812 11
4297 일본 심장에 태극기 걸었던 14살, 100억 사장됐다 [14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8962 38
4296 BTS 폰케이스 꼈다고…길거리서 '묻지마 폭행' [14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9171 60
4295 건강 생각해 매일 닦아 썼는데…경악했습니다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6004 2
4294 “연예인 안해도 먹고 살겠다” 스타들이 딴 자격증은?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0 2811 4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