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이 말 한마디면 싸해진다, 취업·결혼보다 더 센 금기어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10.28 16:26:15
조회 4843 추천 13 댓글 34

“취업은 언제? 결혼은 언제? 돈은 모았니?”

명절 최악의 잔소리들… “이것만은 피하자”

특히 부동산 얘기는 절대 금기!


추석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온 가족이 한 자리에 모이는 것은 어렵겠지만, 오랫동안 왕래하지 못했던 가족·친지간 전화로라도 안부를 묻고 건강과 행복을 기원할 것이다. 정말 취업이 어려운 한 해였다. 대입 등을 준비하는 학생들에게도 힘들기는 마찬가지였을 것이다. 이럴 때일수록 힘이 되지는 못할망정 힘 빠지게 하는 말은 보태지 않는게 좋지 않을까. “다 널 위해서, 너 잘되라고” 하는 말인 것은 알지만, 다음과 같은 말은 삼가는 것이 좋다고 한다. 참고하시길. 


◇취업·결혼·출산… 그리고 집값!


출처/인터넷 화면 캡처

올해 초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성인남녀 3300여명을 대상으로 '이번 명절 가족 및 친인척들로부터 절대로 듣고 싶지 않은 이야기'를 설문조사한 결과 1위는 “앞으로 계획이 뭐니”(29.1%)였다. 취업이나 결혼·출산등의 단어를 쓰지 않고도 듣는 이의 가슴을 후벼 팔 수 있는 공포의 개방형 질문이다. 밑도 끝도 없는 질문을 한다는 것은 그만큼 상대에 대한 정보가 부족하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평소에는 관심도 가지지 않다가 명절 때 툭 던지는 성의없는 질문, 특히 삼가야 할 것 같다.


2위는 “취업은 언제쯤 할거니?”(26.6%)였다. 취업을 할 수 있는데 일부러 그 시점을 조절하고 있는 절대 내공의 취준생이 과연 몇이나 될까. 3위는 “나 때는 말이다…”(25.8%)였다. 대체로 ‘그 때’는 졸업하면 얼추 취업이 되던 시절이었다. 이어 “다 너 잘되라고 하는 말”(23.8%), “어서 결혼(출산) 해야지”(21.9%)’, “애인은 있니?”(18.1%), “학교(회사) 전망은 어떠니?”(17.6%) 순이었다. 


그리고 또 하나. 이 말 한마디면 온 집안을 얼어붙게 할 수 있다. 바로 ‘집값’이다. 요즘엔 취직·결혼보다 더 쌘 금기어라고 한다. 가뜩이나 집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아 스트레스를 받는 무주택자에게 “돈은 얼마나 모았냐” “청약은 넣고 있냐” “그때 내 말 듣지 그랬냐”고 하는 것은 가혹하다. 괜히 부동산 얘기 꺼냈다가 유주택·무주택자간 세대갈등을 촉발할 수도 있다.


◇상황에 맞는 인사말도 준비하자

출처/조선DB

훈훈한 인사말을 준비하자. 추석 인사말은 상황에 따라, 그리고 받는 사람과의 관계에 따라 다르다. 일반적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그동안의 성원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변함없는 격려에 감사 드립니다” 등의 말로 고마움을 전할하면서 ‘남은 한 해도 잘 부탁한다’는 뜻을 전할 수 있다. 직장 동료나 친구들에겐 “행복한 일이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원하시는 바 모두 이루길 바랍니다”등이 무난하겠다. 상사나 집안 어른께는 “건강이 함께하길 바랍니다” “두루 평안하시길 바랍니다” 등의 표현으로 마음을 전하면 좋다.


글 CCBB 가마돈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13

고정닉 1

41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4391 지각해도 매일 당당한 여직원에 참다못한 상사가 한 말 [5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2599 30
4390 사회 초년생에겐 꿈의 연봉 '1억', 실수령액은 이만큼 다릅니다.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1311 23
4389 '실거주자도 깜짝 놀라' 자고 일어나면 2억씩 올라있다는 지역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658 23
4388 '이렇게 떨어진 적 처음' 코로나 직격탄 맞은 의외의 업종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631 16
4387 이보다 더 좋을 순 없죠 코로나 덕분에 인기 높아진 창업 아이템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405 1
4386 페라리 타는 스님, 프리미엄 아파트사는 목사...어디서 돈이? [9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5582 60
4385 아마존·구글 아니었다…모두의 예상 깬 2020년 세계 1위 기업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5572 11
4384 30대엔 14만 원, 20대엔 11만 원이라는 보험의 정체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1938 2
4383 다들 버려주세요하는 영수증으로 전 돈 법니다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2571 5
4382 전쟁·핵폭발도 견디는 인류 최후의 날 창고엔…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3777 35
4381 믿을 수 없이 예쁘다 33만명 홀린 23살 여성의 글씨 [9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8398 32
4380 170~173㎝ 20점·166~169㎝ 15점·163~165㎝ 10점 [7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7617 18
4379 아버지 100억 빚을 14년만에 1400억으로 바꿨죠 [6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3576 24
4378 박물관 사이트 마비시킨 주인공이 바로 저예요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3385 18
4377 수능 본 4명 중 1명은 이 자격증 따러갑니다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3380 6
4376 10년 기다렸다, 요즘 청약 당첨이 30대들 두 번 울리는 이유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3 1814 10
4375 성유리, 홍진영, 이영애가 눈독 들였다는 이 사업의 정체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3 1748 8
4374 신라호텔에서 결혼하려면 돈 이정도 듭니다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3 2197 10
4373 남자의 전유물로 인식되던 자리, 여성 최초로 제가 앉았죠 [8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3 4298 10
4372 표정 부자연스러워 보이는 김주하 앵커, 알고 보니…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3 7644 8
4371 아버지 운전은… 네티즌 울린 딸의 손편지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3 2226 7
4370 쪽박 재빨리 포기하고 눈 돌려 다른 길 갔더니 초대박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3 1168 1
4365 신세계가 유독 터미널 있는 자리에만 백화점 세운 이유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 2253 6
4364 트로트계의 아이돌 송가인·임영웅이 한 달에 버는 돈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 1704 5
4363 10번 실패하고 6억 빚졌던 개그맨 지금은 월매출 1억찍죠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 2376 18
4362 역대 최고시청률 기록한 슈퍼스타K 우승자들, 지금은...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 2677 3
4361 귀 아픈 사람은 물론 야생동물까지 살린 한국인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 2927 8
4360 다른 회사에 냈던 자소서 ‘Ctrl+C·Ctrl+V’ 했다가…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 4407 2
4359 KBS에 나온 3자매 보고 충격받은 공대생은 지금 이렇게 됐습니다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 1925 4
4358 이것 고치고 여신급으로 올라선 배우 강소라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3939 7
4357 스위스 명품 롤렉스가 LG에 소송 건 이유가…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3057 11
4356 한국 최고령 의사가 하늘로 떠나며 남긴 말은… [6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559 65
4355 부케도 받았는데... 결혼 문턱까지 갔던 스타 커플들, 지금은? [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454 4
4354 골프계 전지현, 배구계 아이린이 바로 저흽니다 [5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5462 8
4353 피부나이 12세 판정받은 30대 여배우가 캠핑하러 떠난 곳 [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3752 5
4352 남편마저 당황했다 윤승아가 보자마자 눈물 흘렸다는 섬의 정체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741 2
4351 서울대 나와 고연봉·고급차 포기하고 왜 이걸 하냐고요?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2988 6
4350 내일은 미역국이요? 전 밥하는 은행원이었습니다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909 7
4349 4평 살던 네가 어떻게 1년만에 서울에 이런 집을…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719 1
4348 도저히 못 참겠다 골목식당 백반집에 CCTV 설치한 기막힌 이유 [6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5242 42
4347 한화에서 쫓겨난 둘째 아들이 보란 듯이 성공시킨 회사 [4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4584 17
4346 병무청이 18년 지나도 유승준을 용서하지 못하는 진짜 이유 [1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6657 39
4345 출근하니 정우성이 문 열어주고, 이정재랑 점심 먹는다는 회사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2775 9
4344 새우깡·초코파이 제쳤다, 매출 1위한 과자는? [5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8477 18
4343 25년 역사상 처음이자 최초의 한국인 탄생 초읽기 [1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14669 19
4342 1달만에 1200% 증가…코로나 장기화에 이게 뜬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5808 2
4341 연봉 4억 배구계 강동원 월급쟁이 회사원 됐다 [10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9737 25
4340 여기 오길 잘했다 이경규·이효리 사로잡고 대박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4013 3
4339 비아그라 징그럽게 많이 본다는 경쟁률 45:1 직업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7581 5
4338 3초면 끝, 음식물 쓰레기 골치 아파 만들었어요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3279 14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