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재산 99%, 9조 기부한 그는 임대살며 1만원 시계 차고 다녔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10.30 15:38:09
조회 5261 추천 43 댓글 80

평생 일궈온 재산을 아무 조건 없이 사회에 환원하는 건 쉬운 결정이 아닙니다. 그런데도 사회 발전과 진정한 부의 가치 실현을 위해 전 재산을 기부하겠다고 약속한 기업인이 있습니다.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실천하는 국내외 ‘기부왕’ CEO를 알아봤습니다.


◇”부유한 죽음은 불명예스럽다” 억만장자의 두 얼굴


미국의 억만장자 찰스 척 피니(89)는 9월14일(현지시각) 자신의 전 재산을 기부하겠다는 평생의 목표를 이뤘습니다. 피니는 1960년 면세점 그룹 DFS(Duty Free Shoppers)을 창립한 사업가입니다. 면세점 사업으로 큰돈을 벌었던 피니는 살아있는 동안 재산을 모두 사회에 내놓겠다고 말해왔습니다. 이날을 마지막으로 자신의 자선재단 ‘애틀랜틱 필랜스로피’에 남은 돈을 모두 기부하고 재단을 해체한 겁니다. 지난 40년 동안 기부한 금액은 80억달러(9조3600억원)에 달합니다. 아내와의 노후를 위해 200만달러(23억4000만원)만 남겨놓고 평생을 모은 전 재산의 99%를 기부했습니다. 


찰스 척 피니가 지난 40년간 기부한 금액은 80억달러(9조3600억원)에 이른다.

출처플리커

피니는 미국뿐 아니라 베트남, 남아공 등 전세계 곳곳의 자선단체, 대학, 재단 등에 꾸준히 기부했습니다. 교육, 인권, 건강 등 사회에 꼭 필요한 곳에 큰돈을 쾌척했습니다. 그는 재단 해체 문서에 서명하면서 “빈털터리가 됐지만 더없이 행복하다”고 말했습니다. 또 “생전에 목표를 이룰 수 있어 만족스럽고 좋다. 내가 살아있는 동안 전 재산을 기부할지 궁금해했던 사람들에게 ‘해봐라, 정말 좋다’고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실 피니는 두 얼굴의 억만장자로 불립니다. 사업 성공으로 큰돈을 벌었지만 돈에 유달리 집착해 비난받기도 했습니다. 모임에서 돈을 내지 않으려고 먼저 자리에서 일어나거나 법적 소송에서 어떻게든 변호사 비용을 깎으려고 했다는 등 여러 일화가 전해졌습니다. 1988년 미국의 한 경제지는 그를 향해 “돈밖에 모르는 억만장자”라고 비꼬기도 했죠. 그런데 1997년 그의 진짜 모습이 드러났습니다. 당시 면세점 매각 법정 분쟁에 휘말렸고 사무실 압수수색 과정에서 비밀 회계장부가 발견된 겁니다. ‘뉴욕컨설팅 회사’라는 이름으로 15년간 약 2900회의 지출내용이 있었습니다. 지출 금액은 총 4조5000억원에 달했습니다. 알고 보니 모두 기부에 쓰인 돈이었습니다. 그가 1982년 기부재단을 설립해 몰래 기부를 해왔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람들의 큰 관심이 쏟아졌습니다.


동시에 그의 검소한 생활 습관도 화제였습니다. 피니는 자신의 명의로 된 자동차나 집도 없이 부인과 함께 샌프란시스코의 임대 아파트에 살면서 15달러(1만7000원)짜리 플라스틱 시계를 차고 다녔다고 합니다. 또 비행기도 이코노미 클래스만 탔습니다. 평소 자선사업가인 앤드루 카네기가 했던 ‘부유한 죽음은 불명예스럽다’라는 말을 늘 마음에 새기면서 살았다고 합니다. 피니는 “죽어서 하는 기부보다 살아서 하는 기부가 더욱 즐겁다”고 말했습니다.


◇자선단체 만들어 기부 문화 만들어가기도


자선단체를 만들어 부호들의 기부를 독려하는 CEO도 있습니다. 빌 게이츠(65)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와 워런 버핏(90)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입니다. 세계 부호인 두 사람은 2010년 자선단체 ‘기빙 플레지’를 설립했습니다. 자산의 절반 이상을 기부하기로 약속한 사람들이 가입하는 기부 클럽입니다. 직접 나서서 부자들의 기부 문화를 만들어가겠다는 취지였습니다. 이들의 뜻을 함께한 ‘착한 부자들’ 명단에는 MS공동창업자 폴 앨런, 마이클 블룸버그 뉴욕 시장, CNN 창업자 테드 터너, 영화감독 조지 루카스, 호텔 재벌 힐튼 가의 좌장 배런 힐튼 등이 있습니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좌),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우)

출처CNBC, 플리커

실제로 버핏 회장도 죽기 전 재산의 99% 이상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말해왔습니다. 2006년부터 꾸준히 기부하고 있습니다. 이미 기부금으로 370억달러(43조2900억원)를 내놨습니다.


빌 게이츠도 마찬가지입니다. 2010년 당시 560억달러(65조5200억원) 재산 중 99%를 기부하고, 세 자녀들과 아내에겐 각 1000만달러(117억원)씩만 남기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는 1994년부터 부인과 자신의 이름을 딴 빌앤멜린다게이츠 재단에 MS 주식과 현금을 기부해 왔습니다. 현재 가치로 환산하면 기부금은 총 500억달러(58조5000억원)가 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2015년 미국의 ABC뉴스는 “빌 게이츠가 지난 20년간 기부한 금액을 일 단위로 환산하면 하루에 50억원씩 기부한 셈”이라고 분석하기도 했습니다. 


◇전 재산 기부 선언한 국내 CEO

(왼쪽부터)이준용 대림산업 명예회장, 강석창 미네랄바이오 회장, 이수영 광원산업 회장.

출처조선DB

우리나라 기업가 중에도 전 재산 기부를 선언한 CEO가 있습니다. 이준용(82) 대림산업 명예회장은 2015년 자신의 전 재산 2000억원을 재단법인 ‘통일과 나눔’에 내놓겠다고 했습니다. 이 회장은 2014년 아내인 한경진 여사를 먼저 떠나보낸 후 기부를 결심했다고 합니다. 그는 1995년 대구 지하철 공사현장 폭발사고 때도 피해 복구와 유가족 성금으로 20억원을 기부했습니다. 당시 재계에서 낸 기부금 중 가장 많은 액수였죠. 이 명예회장은 후손에게 줄 수 있는 가장 큰 선물은 통일이기에 전재산 기부를 결심했다고 말했습니다.


‘나는 기부를 하기 위해 사업을 한다’고 말하는 기업가가 있습니다. 강석창(59) 미네랄바이오 회장입니다. 소망화장품 창업자이기도 한 강 회장은 지난 20년간 100억원이 넘는 돈을 기부했습니다. 2017년엔 사업을 그만두면 전 재산의 99%를 내놓겠다는 약속도 했습니다. 고등학교 중퇴 후 10여년간 화장품 회사 영업 사원으로 일했던 그는 더 많은 기부를 하기 위해 창업했다고 합니다. 강 회장은 한 인터뷰에서 ‘월 1만5000원이면 아프리카 한 가족이 한 달을 먹을 수 있습니다’라는 기사를 본 후 꾸준히 기부를 해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필요한 사람에게 돈이 돌아가는 건 당연하다면서 기부 이유를 전했습니다.


이수영(84) 광원산업 회장은 지난 7월 평생을 모은 재산을 연구 기금으로 써달라면서 676억원을 카이스트(KAIST)에 기부했습니다. 그는 법대를 졸업한 기자 출신 사업가입니다. 1971년 광원목장을 설립해 축산업으로 첫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이후 1988년 광원산업을 창업해 부동산 사업으로 자산을 모았습니다. 이번 기부는 지난 2012년 미국에 있는 80억원 상당의 부동산과 2016년 10억원 상당의 미국 부동산을 유증한 것에 이은 세 번째 기부입니다. 총 기부액은 개교 이래 최고액인 766억 원을 기록했습니다. 첫 기부를 한 후 2013년부터는 카이스트발전재단 이사장을 맡았습니다. 그는 세 번째 기부를 하면서 “카이스트에서 꼭 국내 첫 과학 분야 노벨상 수상자가 나오도록 해달라. 세계적인 과학기술 인재를 양성하고 대한민국의 이름을 세계에 드높이는 일에 값지게 써줬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글 CCBB 귤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43

고정닉 4

17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리플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4391 지각해도 매일 당당한 여직원에 참다못한 상사가 한 말 [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2544 30
4390 사회 초년생에겐 꿈의 연봉 '1억', 실수령액은 이만큼 다릅니다.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1286 22
4389 '실거주자도 깜짝 놀라' 자고 일어나면 2억씩 올라있다는 지역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643 23
4388 '이렇게 떨어진 적 처음' 코로나 직격탄 맞은 의외의 업종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613 16
4387 이보다 더 좋을 순 없죠 코로나 덕분에 인기 높아진 창업 아이템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392 1
4386 페라리 타는 스님, 프리미엄 아파트사는 목사...어디서 돈이? [9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5375 58
4385 아마존·구글 아니었다…모두의 예상 깬 2020년 세계 1위 기업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5343 11
4384 30대엔 14만 원, 20대엔 11만 원이라는 보험의 정체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1863 2
4383 다들 버려주세요하는 영수증으로 전 돈 법니다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2481 5
4382 전쟁·핵폭발도 견디는 인류 최후의 날 창고엔…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3631 30
4381 믿을 수 없이 예쁘다 33만명 홀린 23살 여성의 글씨 [9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8384 32
4380 170~173㎝ 20점·166~169㎝ 15점·163~165㎝ 10점 [7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7608 18
4379 아버지 100억 빚을 14년만에 1400억으로 바꿨죠 [6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3564 24
4378 박물관 사이트 마비시킨 주인공이 바로 저예요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3379 18
4377 수능 본 4명 중 1명은 이 자격증 따러갑니다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4 3373 6
4376 10년 기다렸다, 요즘 청약 당첨이 30대들 두 번 울리는 이유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3 1811 10
4375 성유리, 홍진영, 이영애가 눈독 들였다는 이 사업의 정체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3 1748 8
4374 신라호텔에서 결혼하려면 돈 이정도 듭니다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3 2195 10
4373 남자의 전유물로 인식되던 자리, 여성 최초로 제가 앉았죠 [8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3 4294 10
4372 표정 부자연스러워 보이는 김주하 앵커, 알고 보니…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3 7642 8
4371 아버지 운전은… 네티즌 울린 딸의 손편지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3 2225 7
4370 쪽박 재빨리 포기하고 눈 돌려 다른 길 갔더니 초대박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3 1168 1
4365 신세계가 유독 터미널 있는 자리에만 백화점 세운 이유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 2253 6
4364 트로트계의 아이돌 송가인·임영웅이 한 달에 버는 돈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 1703 5
4363 10번 실패하고 6억 빚졌던 개그맨 지금은 월매출 1억찍죠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 2375 18
4362 역대 최고시청률 기록한 슈퍼스타K 우승자들, 지금은...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 2677 3
4361 귀 아픈 사람은 물론 야생동물까지 살린 한국인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 2925 8
4360 다른 회사에 냈던 자소서 ‘Ctrl+C·Ctrl+V’ 했다가…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 4405 2
4359 KBS에 나온 3자매 보고 충격받은 공대생은 지금 이렇게 됐습니다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2 1924 4
4358 이것 고치고 여신급으로 올라선 배우 강소라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3939 7
4357 스위스 명품 롤렉스가 LG에 소송 건 이유가…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3056 11
4356 한국 최고령 의사가 하늘로 떠나며 남긴 말은… [6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557 65
4355 부케도 받았는데... 결혼 문턱까지 갔던 스타 커플들, 지금은? [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454 4
4354 골프계 전지현, 배구계 아이린이 바로 저흽니다 [5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5460 8
4353 피부나이 12세 판정받은 30대 여배우가 캠핑하러 떠난 곳 [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3751 5
4352 남편마저 당황했다 윤승아가 보자마자 눈물 흘렸다는 섬의 정체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1 2741 2
4351 서울대 나와 고연봉·고급차 포기하고 왜 이걸 하냐고요?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2988 6
4350 내일은 미역국이요? 전 밥하는 은행원이었습니다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908 7
4349 4평 살던 네가 어떻게 1년만에 서울에 이런 집을…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1718 1
4348 도저히 못 참겠다 골목식당 백반집에 CCTV 설치한 기막힌 이유 [6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5241 42
4347 한화에서 쫓겨난 둘째 아들이 보란 듯이 성공시킨 회사 [4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4584 17
4346 병무청이 18년 지나도 유승준을 용서하지 못하는 진짜 이유 [1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6657 39
4345 출근하니 정우성이 문 열어주고, 이정재랑 점심 먹는다는 회사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2775 9
4344 새우깡·초코파이 제쳤다, 매출 1위한 과자는? [5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8476 18
4343 25년 역사상 처음이자 최초의 한국인 탄생 초읽기 [1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14668 19
4342 1달만에 1200% 증가…코로나 장기화에 이게 뜬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5808 2
4341 연봉 4억 배구계 강동원 월급쟁이 회사원 됐다 [10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9736 25
4340 여기 오길 잘했다 이경규·이효리 사로잡고 대박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4013 3
4339 비아그라 징그럽게 많이 본다는 경쟁률 45:1 직업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7581 5
4338 3초면 끝, 음식물 쓰레기 골치 아파 만들었어요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7 3278 14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