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1년에 15억…한번도 뵌적 없는 수지님 감사해요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11.25 10:50:54
조회 3956 추천 8 댓글 13
부산 기반 패션 신발 기업 다울앤하울
지역 상생 고려해 중국 아닌 부산에서 생산
‘수지 공항 패션 운동화’로 이름 알리기도

신발 유통회사에서 7년 동안 일했다. 주로 중국에서 만든 신발을 수입해 동대문, 도매상들과 거래했다. 인터넷 판매를 시작한 후에는 물류 관리부터 포장, 제품 발송, CS까지 온갖 일을 도맡아 했다. 직원이 늘어난 이후에는 온라인 MD 업무를 맡았다. 각종 기획전을 준비했고, 직접 중국을 오가며 제품 기획과 유통, 판매를 담당했다. 그러다 문득 ‘중국이 아닌 부산에서 신발을 만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다울앤하울 정성옥(41) 대표의 이야기다.

다울앤하울 정성옥 대표

출처다울앤하울

“오픈마켓이 활성화되면서 가격 경쟁이 심해졌어요. 중국 제품 수입이 많아진 후로 무한 가격 경쟁이 시작됐죠. 가격은 당연히 낮아졌지만, 품질과 서비스 부문은 점점 나빠질 수밖에 없었죠. 그때 과거 신발산업의 메카였던 부산에서 나만의 신발 브랜드를 만들어보자고 결심했죠.”


◇두 아이 이름 합쳐 브랜드명 지어


2014년 여름 퇴사한 후 2015년 다울안해울을 창업했다. 큰 딸인 다울이와 둘째 아들인 하울이의 이름에서 따왔다. “다 함께 사는 우리, 하나로 사는 우리라는 뜻을 살려 회사를 운영하고, 사업하면서 자식들 이름에 욕보이지 말자는 다짐을 담았습니다. 브랜드명은 제 이름에 들어가는 알파벳 J와 다울을 합쳐서 제이다울로 지었어요.”


제품 디자인은 물론이고 인솔(깔창)과 아웃솔(밑창) 개발도 직접 하고 있다. 디자인과를 나오지는 않았지만, 신발 유통업에 종사하면서 어깨너머로 배웠다.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도 직접 손으로 그리면서 제품 디자인을 하고, 완성되면 디자이너에게 도식화 작업을 맡긴다. 제품을 개발할 때 가장 염두에 뒀던 부분은 아웃솔이다. 부산에서 아웃솔 공장을 운영하셨던 아버지께 조언도 많이 구했다.

정 대표가 직접 제품을 디자인하는 과정

출처다울앤하울

“요즘에는 겉가죽 디자인만 화려하게 만들어서 높은 가격에 판매하는 브랜드들이 많은데 저는 사실 신발은 패션보다는 공학에 가깝다고 생각해요. 발은 모든 신체 기관과 연결되어 있고, ‘제2의 심장’이라고 할 정도로 중요한 부위잖아요. 그래서 무조건 발이 편한 신발을 만들고자 했습니다. 아버지께서도 신발은 디자인을 떠나서 발이 편해야 한다고, 발이 불편하면 아무리 예쁜 신발이라도 멀리하게 된다고 누차 강조하셨어요.”


편안한 신발, 착화감이 좋은 신발을 만들기 위해 아웃솔 개발에 공을 많이 들였다. 주원료인 고무 배합을 달리해가며 샘플을 만들고, 착화감을 테스트하는 과정을 오래 거쳤다. 그렇게 10개월 만에 첫 제품인 ‘스퍼브'가 탄생했다.

제이다울 첫 제품인 스퍼브(왼쪽)와 제품 분해 컷

출처다울앤하울

◇새벽까지 SNS 문의 직접 응대하며 브랜드 알려


생산은 부산에 있는 신발 공장에 맡겼다. 전 직장에서 오래 일했기 때문에 중국에 있는 공장도 많이 알고 있었지만, 지역 상생을 고려했다. 공장주도 정 대표를 믿고 제품 개발에 많은 도움을 줬다. 신생 기업인 점을 고려해 제품을 소량으로 제작해줬고, 대금 결제도 선결제가 아닌 후결제 방식으로 배려해줬다. 정 대표는 “좋은 공장 사장님을 만난 덕분에 창업비용 9000만원으로 사무실을 얻고, 아웃솔 몰드 개발부터 제품 생산까지 할 수 있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다행히 첫 제품부터 소비자 반응은 좋았다. “2015년 브랜드를 런칭하고, 처음으로 오픈마켓에 상품을 등록하던 때가 아직도 생생합니다. 첫 제품 스퍼브는 기본 컨버스화인데 대형 브랜드의 컨버스화 제품 가격이 3만~4만원대였어요. 저희 제품은 6만원대였죠. 가격 차이가 나다 보니까 ‘팔릴까?’ 하는 의문이 들기도 했어요. 그런데 다음날 아침 주문이 1개 들어와 있는 걸 보고 저도 놀랐습니다. 이틀째에는 7개, 사흘째에는 18개, 나흘째에는 20개 이런 식으로 주문이 늘었습니다.”

기본 컨버스화인 스퍼브는 현재 제품 색상이 30여 개로 늘었다.

출처다울앤하울

넉넉하지 않은 자본금으로 창업하다 보니 거의 모든 일을 직접 해야 했다. 창업 초기 마케팅도 직접 했다. 브랜드 타깃을 20대 초·중반으로 잡았고, 그들이 가장 많이 쓰는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을 활용했다. 마케팅 책으로 공부해가면서 홍보했다. “한 번은 새벽 4시쯤 인스타에 댓글이 달렸길래 바로 답글을 달았더니 그분이 무척 신기해하셨어요. 사람들이 관심을 가져주시는 만큼 바로바로 응대를 해줘야 한다고 생각해 밤낮 가리지 않고 SNS를 운영하면서 홍보했습니다. 당시 잠을 거의 못 잤는데, 그래도 제 브랜드를 알릴 수 있어 뿌듯했죠.”


시장 공략도 쉽지 않았다. 컨버스, 반스 등 기존 글로벌 브랜드와 경쟁해야 했다. 하지만 이내 생각을 바꿨다. 주 타깃층인 MZ세대의 특성에 주목했다. “20대 초·중반의 신발장에는 분명 다른 브랜드 신발도 있을 거라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다시 생각해보니 매일 똑같은 신발만 신을 수는 없잖아요. 다른 신발도 신을 수밖에 없고, 저희 신발이 그중 하나가 될 수 있다고 생각했죠. 또 개성이 강한 MZ세대는 자신이 찾아낸 브랜드, 자신만 아는 브랜드를 좋아해요. 그런 부분을 마케팅 포인트로 활용했습니다.”


◇신고 만들고 파는 사람, 모두를 위한 신발 만들고 싶어


정 대표의 노력은 통했다. 창업 후 2달이 채 안 된 시점부터 매일 주문이 100개 이상씩 들어왔다. 2018년에는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제이다울의 가죽 스니커즈인 ‘코니플레인’을 신고 공항에 나타났다. 이후 ‘공항 패션 운동화’로 알려지면서 해당 제품 판매량이 급증했다. 협찬도 아니었다.

2018년 수지가 제이다울 스니커즈를 신고 공항에 온 모습과 해당 제품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다울앤하울

“아마 스타일리스트가 자체적으로 구해서 신은 것 같은데 어떻게 저희 제품을 알게 됐는지 자세한 내막은 저희도 모르겠어요. 갑자기 특정 제품 매출이 늘어서 나중에 알고 봤더니 수지님이 화보 촬영차 해외로 출국할 때 저희 신발을 신고 있는 사진이 찍혔더라고요. 사실 가죽 제품이어서 생산량을 줄이고, 봄 신상을 준비하고 있었는데 1월 2월 급하게 다시 재생산에 들어갈 정도로 판매량이 늘었습니다. 항상 수지님께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어요.”


창업 6년 차인 현재 제품은 100여개로 늘었고, 지난해에는 연매출 15억원을 달성했다. 2016년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을 시작으로 백화점 팝업스토어를 자주 열었고, 신세계와 롯데백화점에 오프라인 매장을 운영했다. 현재는 코로나로 오프라인 매장 운영이 어려워져 온라인 판매에 주력하고 있다.


제품성과 지역 상생을 추구하는 가치를 인정받아 여러 차례 상을 타기도 했다. 2016년에는 부산광역시가 주최하고 신발산업진흥센터가 주관한 부산국제신발전시회에서 1등상을 받았다. 이듬해 부산시장으로부터 지역산업발전 감사패를, 2019년에는 표창장을 수상했다. 같은 해 ‘2019 세계기업가 정신 주간행사(GEW KOREA 2019)’에서 청년기업인 부문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부산국제신발전시회 1등상과 부산시장 감사패,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표창장 등 각종 상을 받았다.

출처다울앤하울

“처음 창업했을 땐 어려운 게 없었던 거 같아요. 아무것도 없었으니 겁날 것도 없었어요. 그런데 사업이 조금씩 잘되고 사람들이 알아주면서 욕심이 생기더군요. 욕심때문에 3년 차에는 많이 힘들었습니다. 지금은 욕심을 조금 내려놓고, 제이다울이라는 브랜드가 어떤 방향으로 가야 할지에 대한 생각을 더 많이 하고 있습니다.


제이다울을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수 있는 브랜드로 키우는 게 제 목표입니다. 이를 위해 ‘다 함께 사는 우리’라는 순우리말 다울의 뜻대로 신발을 신고 만들고 파는 사람, 모두를 위한 신발을 만들겠습니다.”


글 CCBB 라떼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8

고정닉 1

28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전화위복’ 중간 투입되어 극 빛낸 대체 배우는? 운영자 21/01/19 - -
4583 수능 앞두고 가출했던 ‘5등급’ 고3, 지금은…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53 245 0
4582 “광주까지 가서 봅니다” 중고생까지 몰린 시험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51 497 0
4581 “악인도 변호 받을 권리 있다”…네티즌 부글부글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49 380 1
4580 김치에서 찾았다, 강남 성형외과 원장의 반전 사업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2107 3
4579 91년생 보험사 직원은 추워지면 이렇게 변합니다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1536 0
4578 평일 업무시간 호텔방서 나온 30대 직장인, 이유가 [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1742 1
4577 안경점에 ‘영수증 보내달라’ 전화 안해도 됩니다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20 2193 2
4576 배신의 쓴맛 보고 추락했던 절 살린 ‘50억 물건’입니다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2295 6
4575 ‘이거 돈 된다’ 최근 직장인들 몰린 고소득 부업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3672 5
4574 아이유부터 67억 아파트까지…인증받은 최초의 한국인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3781 8
4573 ‘무스펙 백수’로 불리던 PC방 중독 30대, 지금은… [6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9 6073 20
4572 “정인이로 돈 버느냐” 비난에, 무속인 유튜버가 한 말 [6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8 6001 13
4571 “연인과 간 숙박업소 이름까지…이건 상상도 못했다”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8 6056 18
4570 ‘저걸 누가 사’했던 99만원 맥도날드 세트, 완판 됐습니다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8 6881 2
4569 회식 때 삼겹살 대신 찌개만 먹던 직장인 결말 [17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12737 17
4568 “공무원 시험 접수 때까지 점수 안오르면…” 합격 꿀팁 [5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7520 7
4567 아버지도 시력도 잃었지만…이렇게 웃고 살아요 [9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6476 47
4566 ‘대통령 신사복’ 회사도 파산 신청…정장의 위기 [4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6837 3
4565 “저는 ‘간호사를 간호하는 29살 간호사’입니다” [4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5509 8
4564 작년 사망한 억만장자는 16명, 그중 한국인 2명은?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3860 7
4563 9급→1급 40년 걸렸다, ‘전설의 공무원’은 지금… [4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6526 18
4562 “매달 나가는 돈만 1억…폐업 직전입니다” [5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4132 12
4561 “불쾌하고 역겹다” 전국 여성들 발끈하게 만든 글 [2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11973 20
4560 이마트 즉석식품 총괄하던 에이스 직원, 지금은…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4 4020 4
4559 ‘시청률 28%’ 뒤엔 샴페인 탑 쌓은 제 땀도 있어요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4 3812 2
4558 “현금 바닥, 도와달라” 식당·헬스장보다 더 시급한 곳 [8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4 4459 6
4557 전기요금고지서에 추가된 항목 2가지, 뭔가 했더니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3 2537 2
4556 따면 포상휴가 나간다, 군대 인기 자격증 1위는? [3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3 3396 4
4555 이런 일 할 줄 몰랐죠, EBS 한문 선생님의 반전 근황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3 3174 2
4554 요즘 스튜어디스 몰린다는 ‘연봉 1억’ 직업입니다 [4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2 6805 5
4553 버려지는 마스크 녹여 붙이면 이렇게 의자가 됩니다 [5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2 3274 9
4552 유재석씨가 극찬한 뒤 주문 폭발…2호점까지 냈죠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2 4659 12
4551 네티즌 울린 좋아요 7000개 글, 누가 썼나 했더니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2944 3
4550 배달음식 담은 그릇 그냥 버리세요? 전 같이 먹어요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3731 8
4549 5억 받고 나가도 다시 받아주는 이재용 초관심사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2996 5
4548 최근 이마트에 등장한 매장에…약사들 부글부글 [1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15001 71
4547 티맵·카카오에 밀린 내비게이션 원조들이 눈돌린 사업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5059 9
4546 수의대 졸업 후 병원·제약회사 대신 전 이걸 합니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5907 5
4545 주말 애인과 호텔갔던 공무원이 월요일에 분노한 이유 [9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8530 12
4544 보증금 1만원 내고…요즘 젊은이들이 이성 만나는 방법 [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13112 4
4543 집에서 데면데면한 부부, 뜻밖에 이걸로 해결됐죠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5404 2
4542 쇄골 정중앙으로 옮겨간 명품 로고, 이유 있었다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3795 1
4541 연봉 5천에 2년 vs. 3천에 10년…당신 선택은?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2263 1
4539 조용히 축구장 찾아 응원하던 남자, 누군가 했더니…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2507 6
4538 채식주의자에 O 표시하면…군대 밥 이렇게 나옵니다 [17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7583 4
4537 “하버드 나와 왜 이런 힘든 길 가고 있냐고요?”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3429 2
4536 여성은 교육행정직, 남성이 강했던 7급 직렬은?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3272 4
4535 ‘바닷속 쓰레기’ 불가사리로 30억 법니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4942 30
4534 SBS 뉴스에 등장했던 공대 출신 기자, 지금은…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6 3673 7
4533 엄마의 간절함으로 백혈병 이겨내고 스타 됐습니다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6 1448 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