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왜 여기서… 모두를 놀라게 만든 삼성의 움직임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11.26 14:48:59
조회 3433 추천 3 댓글 6
대기업도 주목하는 크라우드 펀딩
시장성 판단할 수 있는 가늠자 역할
선 주문 방식이라 재고 부담도 적어

1인 창작자나 스타트업, 중소기업이 상품을 내놓고, 시장 반응을 볼 수 있는 무대.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에 대한 설명이다. 크라우드 펀딩은 온라인 플랫폼에서 소비자들로부터 자금을 모으고, 약속한 기한까지 완성 제품을 보내주는 방식이다. 주로 제품력은 우수하지만, 자금 부족으로 제품을 출시하기 어려운 이들이 주로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을 찾는다. 제품을 만들기 위한 자금을 모을 수 있고, 소비자들의 반응도 미리 점쳐볼 수 있기 때문이다. 소비자들은 출시되지 않은 신제품을 먼저 써볼 수 있고, 저렴한 가격에 제품을 살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스타트업·중소기업에 이어 최근에는 대기업들도 크라우드 펀딩에 주목하고 있다. 마케팅 수단으로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을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크라우드펀딩의 주 이용층인 MZ세대는 SNS를 통해 자신들의 제품 사용 후기를 공유한다. 제품에 대한 반응이 좋으면 이들의 사용 후기는 제품 공식 출시 이후 판매량 증가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또한, 크라우드 펀딩에 참여한 소비자들의 후기를 바탕으로 향후 마케팅 전략을 세울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삼성전자, 와디즈에 신제품 최초 공개 


삼성전자는 10월 말 맞춤형 소형 냉장고 ‘삼성 비스포크 큐브(BESPOKE Cube)’를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신제품 출시가 주목받는 이유는 삼성이 제품 공식 출시에 앞서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인 와디즈를 통해 제품을 먼저 선보일 예정이기 때문이다. 삼성은 15일부터 22일까지 8일 동안 펀딩을 진행한다. 서울 성수동에 위치한 공간 와디즈에서 제품 실물도 확인해볼 수 있다. 




삼성전자의 비스포크 크라우드 펀딩

출처와디즈 캡처

삼성전자 관계자는 “비스포크 콘셉트를 출시 방식에도 적용해 소비자와 함께 제품을 만들어 간다는 취지로 이 제품을 와디즈에 먼저 선보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비스포크 큐브는 5~18도까지 소비자들이 자신이 원하는 온도를 설정할 수 있고, 내부 수납 구성도 선택할 수 있다. 맞춤형 가전이라는 비스포크 제품 컨셉에 맞게 소비자 중심 컨셉을 제품 출시 방식에도 적용해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에서 제품을 출시한다는 의미다.


소비자는 와디즈에서 자신의 사용 목적에 맞게 제품을 꾸밀 수 있다. 3가지 색상과 3가지 수납 조합 중에서 선택하면 된다. 수납 조합은 와인과 맥주 보관이 가능한 ‘와인&비어’, 기능성 화장품이나 건강식품을 보관하기에 적합한 ‘뷰티&헬스’, 와인∙맥주, 건강식품, 화장품 등 다양한 아이템을 함께 수납할 수 있는 ‘멀티’로 나뉘어 있다. 색상은 핑크와 화이트, 차콜이다. 


제품 가격은 조합을 어떻게 구성하느냐에 따라 다르다. 와인&비어와 뷰티&헬스는 슈퍼 얼리버드 39만9000원, 얼리버드 41만9000원이다. 멀티를 선택하면 슈퍼 얼리버드 42만9000원, 얼리버드 44만9000원으로 3만원 더 비싸다. 제품 정가는 와인&비어, 뷰티&헬스는 59만9000원, 멀티는 64만9000원이다.

비스포크 큐브 제품. 자신의 사용 목적에 맞게 수납 구성을 선택할 수 있다.

출처삼성전자

◇신제품 반응 보기 위해 펀딩 플랫폼 찾는 기업들


식품업계와 뷰티업계도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을 활용하고 있다. 신세계푸드는 9 28일부터 올반 인생 왕교자 신제품 2종에 대한 펀딩을 시작했다. 펀딩 하루 만에 당초 목표금액이었던 1000만원을 달성했다. 펀딩 종료 7일을 앞둔 10월 12일 기준 목표액의 336%가 넘는 3366만8496원이 모였다. 신세계푸드는 펀딩이 마무리된 이후 제품을 정식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아모레퍼시픽의 뷰티 브랜드 라네즈도 10월 13일부터 20일까지 크라우드 펀딩에 도전한다. 라네즈가 선보이는 제품은 보라색 병에 담긴 앰플 ‘피토알렉신’이다. 라네즈는 소비자와 함께 만든 제품이고, 제품 스토리를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다는 이유에서 크라우드 펀딩을 결정한 이유를 밝혔다. 또 더 많은 고객의 의견을 듣고, 그 의견을 바탕으로 제품을 더 나은 방향으로 발전시키고 싶다고 덧붙였다. 실제 라네즈는 280일 동안 1169명의 소비자와 함께 제품을 만들었다고 제품 개발기를 공개했다. 

1169명과 함께 만든 신제품으로 크라우드 펀딩에 도전하는 라네즈. 참여자들의 인터뷰 영상 등 제품 개발기도 함께 공개했다.

출처와디즈·유튜브 ' LANEIGE 라네즈 Korea' 캡처

패션업계는 더 적극적으로 크라우드 펀딩을 활용하고 있다. 선주문 방식으로 불필요한 재고를 줄일 수 있기 때문이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사내벤처인 FLIP(플립)은 2018년 거위털 패딩으로 2억5000만원의 펀딩액을 달성했다. 이후 신세계인터내셔날 각 브랜드는 플립 사례를 참고해 펀딩 전략을 수립했다. 대표 브랜드인 ‘보브’, ‘스튜디오 톰보이’와 플립의 협업 제품도 와디즈에 공개했다.


패션기업 세정의 온라인 전용 브랜드 웰메이드컴(WELLMADE COM)도 펀딩 플랫폼을 이용해 다양한 아이템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달에는 와디즈에 'D.I.Y 퀼팅 자켓' 펀딩을 시작했고, 6일 만에 목표 1154%를 초과 달성했다. 비와이엔블랙야크의 블랙야크도 10월 5일 트레킹화 ‘트레블러’의 펀딩을 시작했고, 한세엠케이의 패션 브랜드 TBJ도 ‘일일팬츠’를 출시했다.  

플립이 2018년 펀딩으로 선보인 거위털 패딩(왼)과 블랙야크가 10월 와디즈에 출시한 트레킹화.

출처와디즈 캡처

◇부정적 영향 끼칠 위험도 있어


한편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에 대한 업계 관계자들의 반응은 엇갈린다. 긍정적인 입소문을 타면 제품 홍보에 도움이 되겠지만, 반대의 경우에는 오히려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위험이 크기 때문이다. 또한 펀딩 플랫폼을 통해 선보인 제품의 질이 좋지 않다는 논란도 꾸준히 나오고 있어 펀딩 자체를 부정적으로 보는 소비자들도 적지 않다. 


실제로 올해 펀딩을 통해 선보인 대기업 제품에 대한 논란도 있었다. 한 대형 가전업체는 6월 말 와디즈에서 가정용 소형 식기세척기를 선보였다. 16일 동안 8억3180만9000원이 모일 정도로 많은 소비자가 제품에 대한 관심을 보였지만, 펀딩 이후 후기가 올라오면서부터 논란이 불거졌다. 펀딩 상세페이지를 보면 식기세척기에 건조 기능이 있는 것처럼 나와 있었지만, 해당 식기세척기는 건조 기능이 없었다. 제조사 측은 세척 후 문이 열려 자연 건조가 가능하다는 의미였다고 해명했다. 

한 대형 가전업체가 와디즈에서 선보인 식기세척기 상세페이지를 보면 건조 기능이 있는 것처럼 나와 있었다.

출처와디즈·유튜브 '사망여우' 캡처

더 큰 문제는 펀딩이 끝난 후 한 오픈마켓에서 건조기능이 추가된 제품을 판매하기 시작했다는 점이다. 심지어 와디즈에 올라온 제품의 정가는 42만9000원이었고, 오픈마켓에 올라온 건조기능이 추가된 제품은 38만9000원이었다. 제조사 측은 “펀딩 모델과 외형은 같지만, 기능이 다른 모델”이라고 해명했지만, 다시 사과문을 올려 건조 기능이 포함된 상위 모델로 제품을 교환·환불 조치를 취한 바 있다. 이처럼 크라우드 펀딩을 활용할 때의 장단점이 명확하게 존재하기 때문에 기업들이 더 신중하게 접근할 필요성도 있어 보인다.

글 CCBB 라떼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3

고정닉 2

13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4572 “정인이로 돈 버느냐” 비난에, 무속인 유튜버가 한 말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0 1251 3
4571 “연인과 간 숙박업소 이름까지…이건 상상도 못했다”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58 1356 6
4570 ‘저걸 누가 사’했던 99만원 맥도날드 세트, 완판 됐습니다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53 1642 0
4569 회식 때 삼겹살 대신 찌개만 먹던 직장인 결말 [16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11775 17
4568 “공무원 시험 접수 때까지 점수 안오르면…” 합격 꿀팁 [5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6933 7
4567 아버지도 시력도 잃었지만…이렇게 웃고 살아요 [9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6199 47
4566 ‘대통령 신사복’ 회사도 파산 신청…정장의 위기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6675 3
4565 “저는 ‘간호사를 간호하는 29살 간호사’입니다”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5285 8
4564 작년 사망한 억만장자는 16명, 그중 한국인 2명은?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3746 6
4563 9급→1급 40년 걸렸다, ‘전설의 공무원’은 지금… [4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6256 18
4562 “매달 나가는 돈만 1억…폐업 직전입니다” [5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3942 10
4561 “불쾌하고 역겹다” 전국 여성들 발끈하게 만든 글 [2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11657 20
4560 이마트 즉석식품 총괄하던 에이스 직원, 지금은…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4 3909 4
4559 ‘시청률 28%’ 뒤엔 샴페인 탑 쌓은 제 땀도 있어요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4 3745 2
4558 “현금 바닥, 도와달라” 식당·헬스장보다 더 시급한 곳 [7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4 4318 5
4557 전기요금고지서에 추가된 항목 2가지, 뭔가 했더니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3 2495 2
4556 따면 포상휴가 나간다, 군대 인기 자격증 1위는? [3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3 3312 4
4555 이런 일 할 줄 몰랐죠, EBS 한문 선생님의 반전 근황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3 3102 2
4554 요즘 스튜어디스 몰린다는 ‘연봉 1억’ 직업입니다 [4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2 6689 5
4553 버려지는 마스크 녹여 붙이면 이렇게 의자가 됩니다 [5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2 3207 9
4552 유재석씨가 극찬한 뒤 주문 폭발…2호점까지 냈죠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2 4570 12
4551 네티즌 울린 좋아요 7000개 글, 누가 썼나 했더니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2904 3
4550 배달음식 담은 그릇 그냥 버리세요? 전 같이 먹어요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3639 8
4549 5억 받고 나가도 다시 받아주는 이재용 초관심사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2949 5
4548 최근 이마트에 등장한 매장에…약사들 부글부글 [1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14919 71
4547 티맵·카카오에 밀린 내비게이션 원조들이 눈돌린 사업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5031 9
4546 수의대 졸업 후 병원·제약회사 대신 전 이걸 합니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5881 5
4545 주말 애인과 호텔갔던 공무원이 월요일에 분노한 이유 [9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8474 12
4544 보증금 1만원 내고…요즘 젊은이들이 이성 만나는 방법 [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13057 4
4543 집에서 데면데면한 부부, 뜻밖에 이걸로 해결됐죠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5371 2
4542 쇄골 정중앙으로 옮겨간 명품 로고, 이유 있었다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3753 1
4541 연봉 5천에 2년 vs. 3천에 10년…당신 선택은?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2219 1
4539 조용히 축구장 찾아 응원하던 남자, 누군가 했더니…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2490 6
4538 채식주의자에 O 표시하면…군대 밥 이렇게 나옵니다 [17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7528 4
4537 “하버드 나와 왜 이런 힘든 길 가고 있냐고요?”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3387 2
4536 여성은 교육행정직, 남성이 강했던 7급 직렬은?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3249 4
4535 ‘바닷속 쓰레기’ 불가사리로 30억 법니다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4893 30
4534 SBS 뉴스에 등장했던 공대 출신 기자, 지금은…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6 3655 7
4533 엄마의 간절함으로 백혈병 이겨내고 스타 됐습니다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6 1440 1
4532 “회장님이 만든 음식 짜다” 직원 말에, 최태원은… [5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6 6283 4
4531 “5분만 더…” 화장실 갈 때마다 애원해야 하는 회사 [4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4707 7
4530 그녀의 ‘통장잔고 130억’ 뒤엔 이런 노력 있었습니다 [6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3702 15
4529 베개 보고 놀란 한국인, 미국·일본 열광시키고 10억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2606 6
4528 잘 안 뽑는데…‘아나운서’라는 사람은 더 늘었다 [3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4009 6
4527 “우린 애플과 다르다”던 삼성과 샤오미도 결국··· [8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4 4647 28
4526 하루 5억씩 번 77년생 뛰어넘고 1위에 오른 97년생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4 5300 7
4525 스물아홉, 서른넷 나이에 홀연히 떠난 의인들입니다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4 1945 15
4524 한국 대표 기업인 삼성이 제 목숨 살렸습니다 [10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31 9748 103
4523 6개월 일하고 12억…사장보다 잘 버는 직원들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31 6786 3
4522 껌·사탕 밀어냈다, 편의점 1번 매대 차지한 상품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31 5963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