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이것 고치고 여신급으로 올라선 배우 강소라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12.01 15:20:21
조회 4118 추천 8 댓글 18

배우 강소라는 최근 연상의 비연예인과 결혼식을 올렸다. 결혼 후 올라온 인스타그램 속 그녀는 산뜻하게 자른 머리와 밝은 표정으로 한층 더 물오른 미모를 자랑했다. 데뷔 이후부터 늘 뛰어난 외모로 주목을 받아온 만큼 태어났을 때부터 완벽했을 것 같지만 사실 그 뒤에는 보이지 않는 그만의 노력이 있었다.

왼쪽 첫 번째, 두 번째 강소라의 학창시절 모습. 세 번째 자세 교정 이전 모습

출처온라인커뮤니티 캡처

학창 시절 그는 70kg이 넘는 통통한 몸매였다. 도톰한 볼살도 매력 있었지만 그는 다이어트를 통해 몸매를 가꿨다. 체중감량에는 성공했지만 구부정한 자세와 거북목이 그의 발목을 잡았다. 목이 앞으로 나온 거북목은 상대적으로 목을 짧아 보이게 만들어 실제보다 통통하고 짤막한 인상을 줬다. 

배우 강소라

출처왼쪽부터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강소라 인스타그램 캡처

그는 2013년 발레를 통해 구부정했던 자세와 심한 거북목을 교정했다. 이전보다 긴 목선과 아름다운 어깨선을 얻은 강소라는 2014년 MAMA 시상식에 3만원대 드레스를 입고 참석해 화제를 모았다. 비싼 옷보다는 아름답고 건강한 몸이 사람을 더 빛나게 한다는 걸 보여준 사례였다. 그의 변신에 팬들은 인터넷에 교정 전후 사진을 비교해 올리며 환호했다.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옥주현

출처유튜브채널 쿠쿠 캡처 화면

가수 겸 뮤지컬 배우 옥주현 역시 발레를 통한 자세 교정으로 더 아름다운 라인을 얻었다. 옥주현은 지난 4월 Olive 채널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좋지 않았던 자세에 관해 이야기하며 “핑클 활동 때 (보면) 목이 1cm“라고 말했다. 그는 “뮤지컬 ‘레베카’에서 맡은 역할이 자세가 좋아야 할 것 같은 캐릭터라 교정을 위해 발레를 시작했다”며 “지금도 집에서 꾸준히 발레로 관리를 하고 있다”고 했다.


배우 심은경과 장희진 또한 필라테스를 통해 자세를 교정하고 몸매를 관리한다고 밝혔다. 자세 교정은 실제 그 자체로도 다이어트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정의학과 전문의 민혜연씨는 지난해 한 방송에 출연해 “자세를 교정하면 뼈와 근육이 제자리를 찾고 혈액순환이 원활해지며 관절, 근육 사용량이 늘어나 지방을 쉽게 태우는 몸으로 바뀌게 된다”며 “통증이 사라지고 몸 사이즈도 줄어든다”고 말했다.

배우 장희진

출처장희진 인스타그램 캡처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은 건강과 몸매 관리에만 좋은 게 아니다. 자신에 대한 주변의 인상도 긍정적으로 바꿔 놓는다. 특히나 인상이 중요한 사업이나 직장 생활을 하는 이들이라면 관심을 가져볼 만하다.


20년간 네 명의 CEO 관리를 거쳐 현재 한 교육그룹의 회장 비서직을 맡고 있는 류영숙 박사는 회사가 원하는 인재를 쉽게 정리한 저서 ‘신입사원일 때 알았더라면 좋았을 것들’에서 “바른 자세는 상대에게 좋은 인상과 호감을 줄 뿐만 아니라 자신감을 뿜어내는 효과가 있다”며 “자세가 나쁘면 값비싼 슈트와 액세서리로 치장을 해도 좋은 인상을 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류 박사는 “바른 자세라고 해서 항상 허리를 꼿꼿하게 펴고 긴장한 상태로 있으라는 게 아니다”라며 “고개를 반듯하게 하고 어깨는 자연스럽게 힘을 뺀 상태에서 가슴은 펴고 배에 힘을 살짝 주는 정도면 된다”고 조언했다.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볼 때는 의식적으로 고개가 너무 앞으로 치우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출처tvN 드라마 'WWW' 캡처

종일 컴퓨터 앞에 앉아 일하거나 휴대폰을 들여다보는 직장인들은 딱딱하게 뭉친 어깨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나쁜 자세를 오래 유지하면 근육이 뭉치거나 늘어나 약해진다. 특히 거북목 자세로 장시간 일하면 어깨와 목에 무리를 줘 어깨 통증과 두통을 유발할 수 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선 자주 고개를 뒤로 젖혀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좋다.


의자에 너무 오래 앉아있는 것 또한 좋지 않다. 앉은 자세는 서 있는 자세보다 허리에 8배 이상 무리를 준다. 같은 자세를 오래 유지하면 혈액순환에도 문제가 생기고 심장병, 당뇨, 변비 등에 걸릴 위험도 커진다. 자주 일어나 허리를 펴거나 움직여줘야 한다.

-참고도서: ‘신입사원일 때 알았더라면 좋았을 것들’ 류영숙, 마일스톤

글 CCBB 포도당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8

고정닉 1

20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4572 “정인이로 돈 버느냐” 비난에, 무속인 유튜버가 한 말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0 1192 3
4571 “연인과 간 숙박업소 이름까지…이건 상상도 못했다”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58 1285 6
4570 ‘저걸 누가 사’했던 99만원 맥도날드 세트, 완판 됐습니다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53 1560 0
4569 회식 때 삼겹살 대신 찌개만 먹던 직장인 결말 [16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11771 17
4568 “공무원 시험 접수 때까지 점수 안오르면…” 합격 꿀팁 [5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6931 7
4567 아버지도 시력도 잃었지만…이렇게 웃고 살아요 [9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6198 47
4566 ‘대통령 신사복’ 회사도 파산 신청…정장의 위기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6674 3
4565 “저는 ‘간호사를 간호하는 29살 간호사’입니다”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5284 8
4564 작년 사망한 억만장자는 16명, 그중 한국인 2명은?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3746 6
4563 9급→1급 40년 걸렸다, ‘전설의 공무원’은 지금… [4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6250 18
4562 “매달 나가는 돈만 1억…폐업 직전입니다” [5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3941 10
4561 “불쾌하고 역겹다” 전국 여성들 발끈하게 만든 글 [2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11656 20
4560 이마트 즉석식품 총괄하던 에이스 직원, 지금은…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4 3909 4
4559 ‘시청률 28%’ 뒤엔 샴페인 탑 쌓은 제 땀도 있어요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4 3745 2
4558 “현금 바닥, 도와달라” 식당·헬스장보다 더 시급한 곳 [7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4 4318 5
4557 전기요금고지서에 추가된 항목 2가지, 뭔가 했더니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3 2495 2
4556 따면 포상휴가 나간다, 군대 인기 자격증 1위는? [3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3 3312 4
4555 이런 일 할 줄 몰랐죠, EBS 한문 선생님의 반전 근황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3 3102 2
4554 요즘 스튜어디스 몰린다는 ‘연봉 1억’ 직업입니다 [4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2 6689 5
4553 버려지는 마스크 녹여 붙이면 이렇게 의자가 됩니다 [5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2 3207 9
4552 유재석씨가 극찬한 뒤 주문 폭발…2호점까지 냈죠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2 4570 12
4551 네티즌 울린 좋아요 7000개 글, 누가 썼나 했더니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2904 3
4550 배달음식 담은 그릇 그냥 버리세요? 전 같이 먹어요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3639 8
4549 5억 받고 나가도 다시 받아주는 이재용 초관심사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2949 5
4548 최근 이마트에 등장한 매장에…약사들 부글부글 [1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14919 71
4547 티맵·카카오에 밀린 내비게이션 원조들이 눈돌린 사업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5030 9
4546 수의대 졸업 후 병원·제약회사 대신 전 이걸 합니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5881 5
4545 주말 애인과 호텔갔던 공무원이 월요일에 분노한 이유 [9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8473 12
4544 보증금 1만원 내고…요즘 젊은이들이 이성 만나는 방법 [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13057 4
4543 집에서 데면데면한 부부, 뜻밖에 이걸로 해결됐죠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5371 2
4542 쇄골 정중앙으로 옮겨간 명품 로고, 이유 있었다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3753 1
4541 연봉 5천에 2년 vs. 3천에 10년…당신 선택은?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2218 1
4539 조용히 축구장 찾아 응원하던 남자, 누군가 했더니…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2490 6
4538 채식주의자에 O 표시하면…군대 밥 이렇게 나옵니다 [17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7526 4
4537 “하버드 나와 왜 이런 힘든 길 가고 있냐고요?”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3387 2
4536 여성은 교육행정직, 남성이 강했던 7급 직렬은?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3249 4
4535 ‘바닷속 쓰레기’ 불가사리로 30억 법니다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4893 30
4534 SBS 뉴스에 등장했던 공대 출신 기자, 지금은…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6 3655 7
4533 엄마의 간절함으로 백혈병 이겨내고 스타 됐습니다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6 1440 1
4532 “회장님이 만든 음식 짜다” 직원 말에, 최태원은… [5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6 6283 4
4531 “5분만 더…” 화장실 갈 때마다 애원해야 하는 회사 [4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4707 7
4530 그녀의 ‘통장잔고 130억’ 뒤엔 이런 노력 있었습니다 [6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3702 15
4529 베개 보고 놀란 한국인, 미국·일본 열광시키고 10억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2605 6
4528 잘 안 뽑는데…‘아나운서’라는 사람은 더 늘었다 [3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4009 6
4527 “우린 애플과 다르다”던 삼성과 샤오미도 결국··· [8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4 4647 28
4526 하루 5억씩 번 77년생 뛰어넘고 1위에 오른 97년생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4 5300 7
4525 스물아홉, 서른넷 나이에 홀연히 떠난 의인들입니다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4 1945 15
4524 한국 대표 기업인 삼성이 제 목숨 살렸습니다 [10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31 9747 103
4523 6개월 일하고 12억…사장보다 잘 버는 직원들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31 6786 3
4522 껌·사탕 밀어냈다, 편의점 1번 매대 차지한 상품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31 5963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