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표정 부자연스러워 보이는 김주하 앵커, 알고 보니…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0.12.03 16:53:29
조회 7993 추천 9 댓글 36

"오늘의 주요 뉴스입니다." 


종합편성채널 MBN 메인 앵커 김주하 아나운서가 16일 정오 뉴스를 읽기 시작했다. 그러나 김주하씨는 그때 스튜디오에 없었다. MBN 관계자는 “지금 김주하씨는 식사하러 나갔다”고 말했다. 그렇다고 미리 녹화해 놓은 것도 아니다. 뉴스를 말해주는 김주하 앵커의 정체는 AI(Artificial Intelligence)다.  


이제 AI가 인간만 할 수 있었던 일을 상당 부분 대신하기 시작했다. AI는 때로는 인간보다 뛰어난 능력을 보여주기도 한다.

◇ 매일 뉴스 진행하는 AI 앵커



김주하 아나운서의 모습을 본떠 만든 AI 앵커가 뉴스를 진행하고 있다.

출처MBN 'MBN AI 앵커 뉴스' 캡처

김주하 AI 앵커는 매일 정오마다 MBN 인터넷 뉴스 ‘MBN AI 앵커 뉴스’를 진행한다. 실제 김주하 아나운서와 똑같은 얼굴, 표정, 말투로 말하던 AI 앵커는 “지금까지 AI 앵커가 전해드렸습니다”라는 말로 뉴스를 마무리한다. 뉴스를 본 네티즌들은 “AI 앵커의 표정이 부자연스럽다”, “AI라고 말 안 했으면 끝까지 몰랐을 것 같다”는 등 다른 반응을 보였다. “이러다 AI가 사람을 대처할 것 같아 무섭다”는 네티즌도 있었다. 


딥러닝(Deep learning) 기술을 통해 AI 앵커를 김주하 아나운서와 똑같이 만들었다. AI가 영상 속 물체를 분석해 얻은 데이터를 저장해 같은 행동과 목소리를 내도록 만든 것이다. 이렇게 만들어진 AI 앵커에 대본을 입력하면 실제 앵커와 똑같이 뉴스를 진행할 수 있다. AI 앵커는 현재는 보조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지만, AI 기술이 발전하면 언젠가 정식 방송에 투입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딥페이크 기술로 김정은 만들기도

AI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똑같은 생김새와 말투로 투표 독려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출처RepresntUS 유튜브 캡처

“민주주의가 무너지는 건 쉽다.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된다.”


9월 29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국인들에게 대선 투표를 하라고 독려했다는 영상이 화제였다. 물론 엄밀히 말하면 김 위원장이 아니라 AI 기술을 이용해 만든 김정은 위원장 영상이다. 미국 비영리단체 리프리젠트어스(RepresentUs)는 대통령선거 투표 참여율을 늘리기 위해 이 영상을 만들었다고 한다. 


이 영상은 AI로 특정 인물의 얼굴과 목소리를 영상에 합성하는 딥페이크(Deep fake) 기술을 활용해 만들었다. 김정은 위원장과 똑같은 얼굴과 말투로 메시지를 전하던 AI는 “민주주의의 존폐는 당신에게 달려 있다”며 씩 웃기도 한다. 실제와 똑같은 화면 속 AI의 모습에 한 네티즌은 "선거에 대한 무관심을 두려워해야 한다는 건 알겠지만, 나는 이 가짜가 더 두렵다"는 댓글을 남겼다.

◇ 문화예술 분야에도 진출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의 동생인 가수 하연은 AI 작곡가 '이봄'이 만든 곡으로 데뷔했다.

출처하연 인스타그램 캡처

창작만큼은 인간의 고유 영역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었다. 하지만 AI는 이제 문화예술 분야에도 발을 들였다. 6월 26일 국립현대무용단의 공연 ‘비욘드 블랙’의 안무를 짠 건 AI 안무가 ‘마디(Madi)’다. 마디는 무용수들의 동작을 ‘빠르고 부드럽게’ 또는 ‘느리고 강하게’ 등의 데이터 형태로 바꿔 입력한 뒤 이를 바탕으로 새로운 안무를 만들었다.


10월 7일엔 걸그룹 소녀시대 멤버 태연의 동생인 가수 하연이 AI 작곡가가 만든 곡으로 데뷔해 주목을 받았다. 하연의 앨범 ‘아이즈 온 유(Eyes on you)’는 AI 작곡가 ‘이봄(EvoM)’이 작곡하고 하연이 작사한 노래를 담았다. 신인 가수가 AI 곡을 받아 데뷔한 것이다. 이봄은 학습한 음악 이론 데이터를 바탕으로 클래식, 오케스트라, 일렉트로닉댄스뮤직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작곡할 수 있다. 이봄이 작곡한 AI 음악을 제공하는 유튜브 채널 '뮤지아(Musia)'는 채널 개설 1년 만에 구독자 수 6000명을 넘기기도 했다. 음악을 들은 네티즌들은 "듣기 편하다. 어색하거나 이상한 느낌은 받지 못했다"는 평을 남겼다.

◇ 현직 운동선수 이긴 컬링 로봇

고려대학교 인공지능학과 이성환 교수가 세계 최초 컬링 로봇 '컬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출처KBS 'KBS 뉴스광장' 캡처

두뇌 게임의 대명사인 바둑에서 AI는 그 능력을 증명했다. 알파고가 2016년 이세돌을 비롯한 세계 최고 바둑기사를 상대로 승리한 것이다. 그러나 현실에서 펼쳐지는 스포츠에서는 AI가 인간을 이기기 힘들다. 환경과 조건을 비교적 자유롭게 통제할 수 있는 가상 환경과 달리 현실은 다양한 변수에 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그런데 국내 연구팀이 세계 최초로 스포츠 경기에서 인간을 이긴 AI를 만들었다. 고려대학교 인공지능학과 이성환 교수팀이 2018년 개발한 AI 컬링 로봇 ‘컬리(Curly)’다. 컬리는 2018년 춘천기계공고 컬링팀과 한 경기에선 패배했다. 하지만 올해 9월 휠체어컬링 국가대표 상비군을 상대로 4차례 컬링 경기를 벌여 3번 승리했다. 말 그대로 진화하고 있는 셈이다.  


컬링은 얼음 상태에 따라 스톤의 움직임이 달라지기 때문에 스톤을 정교하게 조절하는 신체 능력과 전략이 필요한 복잡한 스포츠다. 그런데 컬리는 인공지능을 활용해 프로 선수도 수 년에 걸쳐 훈련해야 얻을 수 있는 기량을 3~4일 만에 습득했다. 컬리의 투구 정확도는 목표 지점에서 평균 1.3미터 이내의 지점에 스톤을 놓을 수 있는 수준이다. 

◇ AI 시대, 인간의 일자리는

드라마 '나 홀로 그대'에는 AI 홀로그램 비서 '홀로'가 나와 인기를 끌었다.

출처넷플릭스 유튜브 캡처

자고 일어나면 AI가 새로운 영역에 뛰어들어 성과를 냈다는 뉴스가 나온다. 이제 사람을 만나면 ‘안녕하십니까’ 대신 ‘당신의 일자리는 안녕하십니까’를 물어야 할 판이다. 전문가들은 개인과 기업, 정부가 AI 시대의 새로운 업무환경에 맞춰 달라질 준비를 해야 한다고 말한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 AI전략센터 이경은 부연구위원은 "AI의 발달이 직업의 소멸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지만, AI가 고용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커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또 “정부와 산업계·학계가 협력해 인간과 AI의 협업 모델을 개발하는 등 AI 시대의 새로운 업무환경에 대한 다양한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글 CCBB 유유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9

고정닉 2

24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4569 회식 때 삼겹살 대신 찌개만 먹던 직장인 결말 [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2709 1
4568 “공무원 시험 접수 때까지 점수 안오르면…” 합격 꿀팁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814 0
4567 아버지도 시력도 잃었지만…이렇게 웃고 살아요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897 6
4566 ‘대통령 신사복’ 회사도 파산 신청…정장의 위기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5831 2
4565 “저는 ‘간호사를 간호하는 29살 간호사’입니다”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4434 8
4564 작년 사망한 억만장자는 16명, 그중 한국인 2명은?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3106 6
4563 9급→1급 40년 걸렸다, ‘전설의 공무원’은 지금…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5905 16
4562 “매달 나가는 돈만 1억…폐업 직전입니다” [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3726 9
4561 “불쾌하고 역겹다” 전국 여성들 발끈하게 만든 글 [2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5 11350 20
4560 이마트 즉석식품 총괄하던 에이스 직원, 지금은…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4 3773 3
4559 ‘시청률 28%’ 뒤엔 샴페인 탑 쌓은 제 땀도 있어요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4 3673 1
4558 “현금 바닥, 도와달라” 식당·헬스장보다 더 시급한 곳 [7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4 4179 4
4557 전기요금고지서에 추가된 항목 2가지, 뭔가 했더니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3 2437 1
4556 따면 포상휴가 나간다, 군대 인기 자격증 1위는?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3 3220 3
4555 이런 일 할 줄 몰랐죠, EBS 한문 선생님의 반전 근황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3 3022 1
4554 요즘 스튜어디스 몰린다는 ‘연봉 1억’ 직업입니다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2 6568 4
4553 버려지는 마스크 녹여 붙이면 이렇게 의자가 됩니다 [5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2 3157 9
4552 유재석씨가 극찬한 뒤 주문 폭발…2호점까지 냈죠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2 4486 12
4551 네티즌 울린 좋아요 7000개 글, 누가 썼나 했더니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2858 3
4550 배달음식 담은 그릇 그냥 버리세요? 전 같이 먹어요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3570 8
4549 5억 받고 나가도 다시 받아주는 이재용 초관심사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11 2910 5
4548 최근 이마트에 등장한 매장에…약사들 부글부글 [1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14850 70
4547 티맵·카카오에 밀린 내비게이션 원조들이 눈돌린 사업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5015 9
4546 수의대 졸업 후 병원·제약회사 대신 전 이걸 합니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5863 5
4545 주말 애인과 호텔갔던 공무원이 월요일에 분노한 이유 [9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8411 11
4544 보증금 1만원 내고…요즘 젊은이들이 이성 만나는 방법 [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13004 3
4543 집에서 데면데면한 부부, 뜻밖에 이걸로 해결됐죠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5345 2
4542 쇄골 정중앙으로 옮겨간 명품 로고, 이유 있었다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3726 1
4541 연봉 5천에 2년 vs. 3천에 10년…당신 선택은?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2187 1
4539 조용히 축구장 찾아 응원하던 남자, 누군가 했더니…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8 2477 6
4538 채식주의자에 O 표시하면…군대 밥 이렇게 나옵니다 [17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7484 4
4537 “하버드 나와 왜 이런 힘든 길 가고 있냐고요?”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3355 2
4536 여성은 교육행정직, 남성이 강했던 7급 직렬은?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3230 4
4535 ‘바닷속 쓰레기’ 불가사리로 30억 법니다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7 4862 30
4534 SBS 뉴스에 등장했던 공대 출신 기자, 지금은…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6 3636 7
4533 엄마의 간절함으로 백혈병 이겨내고 스타 됐습니다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6 1431 1
4532 “회장님이 만든 음식 짜다” 직원 말에, 최태원은… [5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6 6246 3
4531 “5분만 더…” 화장실 갈 때마다 애원해야 하는 회사 [4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4686 6
4530 그녀의 ‘통장잔고 130억’ 뒤엔 이런 노력 있었습니다 [6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3677 15
4529 베개 보고 놀란 한국인, 미국·일본 열광시키고 10억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2582 6
4528 잘 안 뽑는데…‘아나운서’라는 사람은 더 늘었다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3984 6
4527 “우린 애플과 다르다”던 삼성과 샤오미도 결국··· [8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4 4602 28
4526 하루 5억씩 번 77년생 뛰어넘고 1위에 오른 97년생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4 5271 7
4525 스물아홉, 서른넷 나이에 홀연히 떠난 의인들입니다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4 1925 15
4524 한국 대표 기업인 삼성이 제 목숨 살렸습니다 [10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31 9723 102
4523 6개월 일하고 12억…사장보다 잘 버는 직원들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31 6767 3
4522 껌·사탕 밀어냈다, 편의점 1번 매대 차지한 상품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31 5931 0
4521 명품백 우툴두툴 무늬가 이렇게 생긴 거라니… [6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31 6454 12
4520 날씨 전하다 춤춘 기상캐스터가 3위…2위, 1위는?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31 3946 2
4519 최현석 선생님은 19만원, 기안84 선생님은 얼마? [4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12.31 6375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