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최근 이마트에 등장한 매장에…약사들 부글부글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1.08 14:09:29
조회 15167 추천 72 댓글 152

영양제도 구독하는 시대… 약국 풍경이 바뀐다

AI로 고객에 맞는 영양제 추천, 택배로 배송

필요한 영양제만 ‘소분판매’하는 업체 등장

약국 장사 안될라… 약사업계 전전긍긍



대형마트 한 켠에 자리잡은 건강기능식품(이하 영양제) 매장에 다양한 영양제가 진열돼 있다. 손님이 건강상태를 묻는 설문을 작성하면 AI 알고리즘을 통해 자신에 맞는 맞춤형 영양제가 추천된다. 여기에 더해 전문가와 상담까지 마치면 마치 병원에서 처방약을 받는 것처럼 일자별로 포장된 영양제를 구매할 수 있다. 지난 12월24일 이마트 성수점에 문을 연 영양제 소분판매 매장 ‘아이엠’이다. 아이엠을 운영하는 모노랩스는 서울 신촌 상권 중심에 있는 독수리약국을 통해서도 개인맞춤형 판매에 들어간다. 앞서 지난해 7월 풀무원은 올가홀푸드 서울 방이점에 개인 맞춤형 매장인 ‘퍼팩’을 오픈한 바 있다. 


이러한 매장은 지난해 4월 정부가 개인별 생활습관·건강상태 등을 바탕으로 영양제를 추천하고 소분해 판매하는 서비스를 한시적으로 허용하며 본격 등장하기 시작했다. 이러한 소분판매에 규모가 큰 약국도 동참을 하고 있어 소분판매가 약국의 모습을 바꿔놓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소분 판매 업체는 이용자의 몸 상태에 맞는 영양제를 섭취해 건강을 증진시킬 수 있다고 하지만, 약사 단체에선 기존 의약품 전달 체계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불만의 소리가 나온다. 국내 영양제 시장 규모는 연간 5조원에 달하는 규모다. 

이마트 성수점에 들어선 영양제 소분 판매업체 아이엠 3D 디자인. /인터넷 화면 캡처

영양제 소분업체들은 이용자 개개인의 몸 상태에 맞는 영양제를 먹어서 건강을 유지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한다. 맞는 말이긴 하다. 영양제는 처방전 받아 사먹는 ‘약’이 아니다. 약국에 찾아가 추천을 받아 사먹는 경우도 있지만, ‘먹어보니 좋더라’는 친구의 추천을 받거나 인터넷에 떠도는 광고글을 읽고도 구매한다. 그랬던 것에 비하면 AI 알고리즘으로 추천받고, 여기에 더해 영양사 상담까지 거치니 소비자 입장에선 분명 좋아보인다.


이러한 변화가 약국의 모습을 바꾸는 것은 분명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 소분 판매 매장에 가보면 영양사는 현재 복용하는 약은 없는지, 부작용은 없는지, 운동은 꾸준히 하는지 등을 체크한다. 이렇게 ‘처방’받은 영양제를 매달 받아보고 싶으면 정기구독 신청을 하면 된다. 만약 영양제를 바꾸거나 추가하고 싶으면 재방문을 하면 된다. 


◇약사단체 “오남용 우려”

마치 처방약 같이 일일포장이 된 소분업체 영양제. /풀무원

약사단체는 지난해 4월 정부가 소분 판매를 한시적으로 허용할 때부터 반대 입장을 견지해왔다. 영양제 판매 시장을 대기업이 잠식하게 될 것이고, 오남용 문제도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규모가 작은 약국들은 영양제 상담 공간도, 이를 맡을 인력을 들이기도 쉽지 않다. 결국 규모가 큰 약국만이 대기업 소분업체와 협업을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여기에 더해 기업들은 인건비 비싼 약사 대신 영양사를 채용하게 될 것이고, 이는 오남용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한다. 약사업계 관계자는 “건기식 복용으로도 사망 사례가 발생한 바 있다”고 했다. 다만 그간 인터넷으로도 판매되던 영양제에 대해 약사 단체가 이제 와서 오남용을 주장하니 설득력이 높아보이진 않는다. 그럼 소분업체의 등장이 반길 일이기만 할까. 건강기능식품 업계 관계자는 “그간 영양제 구매는 전문가의 상담을 거치기 어려운 구조였다는 점에서 영양제 판매 구조가 보다 건전해지는 측면이 크다. 그러나 영양제는 약이 아니고 이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것은 좋지 않다”고 했다.


글 시시비비 가마돈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72

고정닉 6

1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4689 신해철·송대관·배성재·홍지민…3월에 빛나는 가문 출신이라는데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5 1059 3
4688 “파나마에서 수제 비누 만들다 50만개 대박났어요”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5 1126 1
4687 공무원 사회 인식을 단적으로 보여준 사진 1장 [6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5 4302 23
4686 특혜? 실험대상?…코로나 백신 1호 접종 논란 [6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4 2192 20
4685 “용기 내서…” 연이은 폭로 글에, 카카오 ‘발칵’ [4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4 3763 6
4684 평생 피·땀 흘려 모은 전 재산까지…한국의 기부왕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4 1753 5
4683 박진영·장범준 아니었다, 음악 저작권료 수입 1위는?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3 6003 5
4682 우후죽순 쏟아지는 카피 제품 이겨낸 원조의 방법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3 1889 7
4681 TV서 자리 잃은 개그맨들이 유튜브로 몰리자… [5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3 6234 11
4680 “그거 들었어? 🌕🌕가 10억 벌었는데, 곧 20억 찍는데”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3 2356 1
4679 ‘중국이 또…’ 한국 개미들 떨게 만든 소식 하나 [5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2 4467 16
4678 “슬럼프 왔을 땐 이렇게···” SKY생들이 알려주는 공부법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2 3031 2
4677 “어설프고 서툰 허재·이동국…요즘은 그게 먹혀요”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2 1475 1
4676 이젠 세계가 주목, SNS 사진 1장이 인생 바꿔놨죠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4257 9
4675 국내에는 30명밖에 없는, ‘희귀 직업’입니다 [6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9957 36
4674 “한국이 먹여 살린다”…곳곳에서 쏟아지는 찬사 [17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20032 27
4673 1달 만에 200만명, 요즘 난리난 ‘엘리트들의 놀이터’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674 3
4672 저작권 민감 디즈니가 ‘공짜로 써라’ 허락한 회사는? [6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0871 96
4671 “그거 어디 거에요?” 입고만 나오면 어김없이 품절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6704 3
4670 스케일 다르다는 미국 복권, 실제 1조 당첨되면…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3258 3
4669 무난해서 가장 되기 힘들다는 공무원 직군입니다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3299 0
4668 “막걸리는 되는데, 왜 우린 안되느냐?” 논란 재점화 [4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4476 11
4667 ‘최현석 셰프’를 식탁 위로 소환한 여자가 저예요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4415 6
4666 배민에 이어 2번째…‘2조 잭팟’ 터진 토종기업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3792 0
4665 요즘 재벌가 자제들은 경험 쌓으러 여길 들어갑니다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4330 2
4664 싸이월드 부활에 재조명된 하두리·버디버디 근황 [6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7 4893 10
4663 “이 뚜껑은 왜 주느냐”…결국 CJ를 움직였다 [1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7 8587 13
4662 태국 축구가 브라질 넘은 격, 110등→1등 이룬 곳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7 3061 4
4661 “요즘 방송국에선…” 지상파 아나운서가 작심하고 한 말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5950 5
4660 “다들 점잖게만 보는데…사실 이쪽에 ‘관종’ 많아요”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3667 5
4659 “정말 이런 게 필요했다” 중년들 열광시킨 젊은이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3747 10
4658 서울대·연대·고대 제치고 취업률 1위 차지한 대학은? [5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5 5388 5
4657 “미래가 불안해서…” 유명 배우가 딴 자격증 12개는? [4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5 4647 11
4656 “신축년 새해는…” 대표 풍수학자는 이렇게 말했다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5 1337 1
4655 화제의 독일차, 홍대 나온 한국인 손에서 나왔다 [23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0 10873 15
4654 “손 말고 귀로…” 레고까지 뛰어든 뜻밖의 시장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0 7009 5
4653 코로나에 진짜 무너진 특급호텔들, 그자리엔…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0 8930 14
4652 운전자 차 밖으로 불러낸, 셀프주유소의 대박 기회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0 3352 7
4651 한국 초등학생이 세상서 제일 싫어하는 사람은 누구? [1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0 9311 23
4650 “백종원 대표 찾아갔을 정도로 공 많이 들였죠”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0 3189 3
4649 “보석 같다” 외국인도 송가인도 반하게 만든 30대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9 1049 3
4648 갈아 버렸더니…해외에서 초대박 터져버렸어요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9 840 1
4647 “1조 넘을 듯”…‘이건희 컬렉션’이 양지로 나온 이유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9 2999 1
4646 삼겹살 혼자 구워 먹던 초등생은 지금 이렇게 됐습니다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9 4240 2
4645 “월세 200만원 가게, 간판 내릴 땐 눈물이 왈칵” [4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9 3195 1
4644 “전문가인 나도 모르는 걸…” 현직 변호사도 놀랐다 [3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9 4450 8
4643 ‘투자 1위’ 현대차가 가장 주목한 회사는 여기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8 402 1
4642 3살·11살·17살 대수술 이겨낸 아이는 이렇게 됐습니다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8 1906 16
4641 전세계 20명뿐…‘1g 100만원’ 로또 줍는 신종 직업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8 881 1
4640 주식 한방 노리는 직장인들에게…5잡러가 한 말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8 2054 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