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김치에서 찾았다, 강남 성형외과 원장의 반전 사업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1.20 09:49:36
조회 2745 추천 3 댓글 27

잘나가는 강남 성형외과 원장이 유산균을 개발한다고요?

유산균기업 ‘큐옴바이오’ 창업, 이해영 이안성형외과원장
‘의사들의 유산균’으로 인기, 사균기술로 균수 타제품의 100배
“화학적 항생제 걷어내는 바이오 기업으로 키울 것”

가파르게 성장하는 건강식품 산업에서도 단연 주목받는 분야는 역시 유산균(프로바이오틱스)일 것이다. 흔히 장 속 해로운 균을 물리쳐 건강에 도움을 주는 미생물 정도로만 알고 있는데, 워낙 제품군이 다양하다보니 대체 무엇을 먹어야 할지 모르겠다. 그런데 최근 서울 강남 의사들 사이에서 인기를 모으며 ‘의사들의 유산균’으로 불리는 제품이 있어 화제다. 균 수가 일반 제품의 100배에 달한다는 이 제품을 만든 사람 역시 의사다. 


반전이 있다. 성형외과 의사라고 한다. 뭐랄까… 무척 신뢰가 가다가 살짝 갸우뚱하게 된 느낌? 유산균기업 ‘큐옴바이오’의 창업자인 이해영 이안성형외과 원장(대한미용외과학회장)을 만나 ‘100배 유산균’ 개발기를 들었다. 


-성형외과 의사가 유산균 개발이라니 독특하다.

‘큐옴바이오’의 창업자인 이해영 이안성형외과 원장. /큐옴바이오 제공

“시대가 변하면 의학도 발전한다. 지금의 성형외과도 과거엔 의학의 영역 밖에 있었지 않았나. 그 시절 난 일반외과의였는데, 새로운 분야에 끌려 성형외과의사가 됐다. 앞으로도 의학의 영역은 더욱 넓어지고 발전할 것이다. 큐옴바이오는 그 새로운 분야에서 역할을 할 것이다.”


-그 새로운 분야가 구체적으로 무엇인가?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이다. 인체와 인체에 서식하는 미생물 전체를 함께 보는 의학이다. 마이크로바이옴은 유익균과 유해균이 생성되는 원리, 질병간의 연관성 등을 분석할 수 있어 신약 개발이나 불치병 연구에 폭넓게 활용될 수 있다. 가장 대표적이고 대중적인 것이 유산균이다. 그런데 마이크로바이옴 얘기를 하면 현직 의사들 조차도 이해를 못하는 경우가 많다.” 


-왜 그런 것인가?

큐옴바이오의 ‘엘피큐원 1T’. /큐옴바이오 제공

“항생제로 대변되는 ‘20세기 의학’에는 없는 개념이기 때문이다. 1928년 알렉산더 플레밍이 페니실린을 개발한 이후 항생제는 결핵 등 수많은 감염질환으로부터 인류를 구했다. 그런데 이 화학적 항생제는 인체 내의 정상균도 죽인다. 감염병은 현저히 감소했는데 아토피, 알레르기, 당뇨, 암 등의 면역질환이 늘어난 것이다. 항생제 오남용으로 장내 세균 구성이 변화하면서 우리 몸의 면역 균형이 깨졌기 때문이다. ‘항생제 의학’의 시각에선 유익한 장내 세균도 그저 사멸의 대상이었던 것이다. 마이크로바이옴은 이렇게 깨져버린 면역 균형을 되찾는 의학이다.”


-그런데 왜 사균을 사용하는가? 


“죽은 균이라고 하니 어감이 안좋다. 특히 한국인들은 유산균이 장까지 살아서 가는 것을 굉장히 중시한다. 유산균이 헬멧을 쓰고 장까지 노래를 부르며 행진하는 류의 광고에 익숙해져서인 것 같다. 하지만 결론부터 말하자면 유산균이 장까지 살아서 가기란 거의 어렵기도 하거니와 살아서 가는 것이 꼭 좋은 것도 아니다. 유산균이 살아있기에 몸에 이로운 것이 아니라 유산균을 이루는 당단백질, 세포 내의 핵산, DNA 구성 성분이 인체에 이로운 것이다. 즉 균체의 성분 자체가 몸에 좋은 것이다. 유산균을 살아있는 상태로 장까지 보내려고 노력하는 것도 좋겠지만 그 전에 충분한 양을 먹는 것이 더 중요한 이유다.” 


-그래도 기왕이면 살아있는 균이 더 좋은 것 아닌가?

큐옴바이오는 지난해 김치에서 유래한 유산균을 초고농도로 배양하는데에도 성공했다. /큐옴바이오

“생균으로는 일정량 이상 먹는 것을 권장하기 어렵다. 생균의 자가활동은 우리가 통제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기 때문이다. 특히 장염이나 궤양 때문에 점막이 심하게 황폐한 상태에서 생균이 장 외부로 유출되기라도 하면 위험할 수도 있다. 때문에 시중 유산균 제품 대부분이 최대 100억마리 수준의 균수를 함유한다. 그런데 큐옴바이오의 제품은 함량이 100배 이상 높다. ‘엘피큐원 1T’의 경우 2g 1포 당 1조 마리의 유산균 균체를 함유한다. 생균으로는 부작용 때문에 1조마리를 먹을 수 없지만, 사균으로는 가능한 것이다. 열처리를 거치며 안전성이 높아지는 측면도 있다. 최근엔 과학학술지 네이쳐(nature)를 통해 바이러스 감염을 막아주는 열처리 사균체의 효과가 발표되면서 코로나19와 연계해 큰 관심을 받기도 했다.”


-어떤 기술들을 보유하고 있나? 


“미래를 위한 유익할 발전을 이루려면 과학자와 임상을 하는 의사가 협업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2017년 큐옴바이오를 창업했다. 그리고 일본에서 미생물과 유래물질 활용을 연구해 박사학위를 받고 ‘네추럴F&P’ 연구소장 등을 역임한 김완재 박사를 큐옴바이오 대표로 영입했다. 김 대표와 함께 고도 배양이 어려운 것으로 알려진 바실러스균의 고도 배양에 성공했고, 균체의 파괴 없이 유산균을 사균화시키는 기술도 개발했다. 1g당 최대 10조마리에 이르는 유산균 배양기술은 세계 최고 수준이다. 물론 국내에서 큐옴바이오만이 보유한 기술이다. 의학 연구도 진행중이다. 작년 6월부터 연세대와 공동으로 유산균 사균체를 활용한 근감소증, 근위축증 완화 소재 개발도 진행중이다.” 


-큐옴바이오의 목표는 무엇인가?

이해영 원장과 김완재 큐옴바이오 대표(오른쪽). /큐옴바이오 제공

“유산균으로 건강식품을 만들어 돈버는 것이 최종 목표가 아니다. 그동안 국내에선 유산균 제품 판매를 위해 마케팅 경쟁만 치열할 뿐 정작 유산균 연구개발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측면이 있다. 건강식품을 넘어 ‘바이오 항생제’를 만드는 것이 나의 꿈이다. 건강식품이 아니라 신약을 만들겠다는 의미다. 이를 통해 화학적 항생제가 가져오는 부작용을 없애는 것이다.


또한 인체의 면역균형을 바로잡아주는 면역균형 물질로 유산균을 발전시키는 것도 가능하리라 본다. 앞으로 난치성 자가면역질환에 활용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면역항암제 등과 병용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도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다.” 


글 시시비비 가마돈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3

고정닉 0

3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4686 특혜? 실험대상?…코로나 백신 1호 접종 논란 [5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4 1360 14
4685 “용기 내서…” 연이은 폭로 글에, 카카오 ‘발칵’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4 2306 2
4684 평생 피·땀 흘려 모은 전 재산까지…한국의 기부왕들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4 1076 4
4683 박진영·장범준 아니었다, 음악 저작권료 수입 1위는?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3 5405 4
4682 우후죽순 쏟아지는 카피 제품 이겨낸 원조의 방법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3 1712 7
4681 TV서 자리 잃은 개그맨들이 유튜브로 몰리자… [4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3 5844 11
4680 “그거 들었어? 🌕🌕가 10억 벌었는데, 곧 20억 찍는데”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3 2289 1
4679 ‘중국이 또…’ 한국 개미들 떨게 만든 소식 하나 [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2 4374 15
4678 “슬럼프 왔을 땐 이렇게···” SKY생들이 알려주는 공부법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2 2961 2
4677 “어설프고 서툰 허재·이동국…요즘은 그게 먹혀요”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2 1445 1
4676 이젠 세계가 주목, SNS 사진 1장이 인생 바꿔놨죠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4208 9
4675 국내에는 30명밖에 없는, ‘희귀 직업’입니다 [5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9873 35
4674 “한국이 먹여 살린다”…곳곳에서 쏟아지는 찬사 [17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9962 27
4673 1달 만에 200만명, 요즘 난리난 ‘엘리트들의 놀이터’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626 3
4672 저작권 민감 디즈니가 ‘공짜로 써라’ 허락한 회사는? [5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0827 96
4671 “그거 어디 거에요?” 입고만 나오면 어김없이 품절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6679 3
4670 스케일 다르다는 미국 복권, 실제 1조 당첨되면…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3235 3
4669 무난해서 가장 되기 힘들다는 공무원 직군입니다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3268 0
4668 “막걸리는 되는데, 왜 우린 안되느냐?” 논란 재점화 [4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4455 11
4667 ‘최현석 셰프’를 식탁 위로 소환한 여자가 저예요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4387 6
4666 배민에 이어 2번째…‘2조 잭팟’ 터진 토종기업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3773 0
4665 요즘 재벌가 자제들은 경험 쌓으러 여길 들어갑니다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4302 2
4664 싸이월드 부활에 재조명된 하두리·버디버디 근황 [6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7 4874 10
4663 “이 뚜껑은 왜 주느냐”…결국 CJ를 움직였다 [1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7 8568 13
4662 태국 축구가 브라질 넘은 격, 110등→1등 이룬 곳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7 3049 4
4661 “요즘 방송국에선…” 지상파 아나운서가 작심하고 한 말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5939 5
4660 “다들 점잖게만 보는데…사실 이쪽에 ‘관종’ 많아요”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3653 5
4659 “정말 이런 게 필요했다” 중년들 열광시킨 젊은이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3741 10
4658 서울대·연대·고대 제치고 취업률 1위 차지한 대학은? [5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5 5364 5
4657 “미래가 불안해서…” 유명 배우가 딴 자격증 12개는? [4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5 4637 11
4656 “신축년 새해는…” 대표 풍수학자는 이렇게 말했다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5 1331 1
4655 화제의 독일차, 홍대 나온 한국인 손에서 나왔다 [23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0 10863 15
4654 “손 말고 귀로…” 레고까지 뛰어든 뜻밖의 시장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0 6998 5
4653 코로나에 진짜 무너진 특급호텔들, 그자리엔…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0 8916 14
4652 운전자 차 밖으로 불러낸, 셀프주유소의 대박 기회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0 3345 7
4651 한국 초등학생이 세상서 제일 싫어하는 사람은 누구? [1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0 9287 23
4650 “백종원 대표 찾아갔을 정도로 공 많이 들였죠”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0 3179 3
4649 “보석 같다” 외국인도 송가인도 반하게 만든 30대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9 1042 3
4648 갈아 버렸더니…해외에서 초대박 터져버렸어요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9 829 1
4647 “1조 넘을 듯”…‘이건희 컬렉션’이 양지로 나온 이유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9 2989 1
4646 삼겹살 혼자 구워 먹던 초등생은 지금 이렇게 됐습니다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9 4227 2
4645 “월세 200만원 가게, 간판 내릴 땐 눈물이 왈칵” [4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9 3184 1
4644 “전문가인 나도 모르는 걸…” 현직 변호사도 놀랐다 [3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9 4440 8
4643 ‘투자 1위’ 현대차가 가장 주목한 회사는 여기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8 396 1
4642 3살·11살·17살 대수술 이겨낸 아이는 이렇게 됐습니다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8 1897 16
4641 전세계 20명뿐…‘1g 100만원’ 로또 줍는 신종 직업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8 867 1
4640 주식 한방 노리는 직장인들에게…5잡러가 한 말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8 2041 1
4639 교감선생님이셨다고요? 모두가 놀란 그녀 나이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8 4537 12
4638 “1주일에 1000만원 번다” 콧방귀 뀌던 여성의 직업 [5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8 8354 17
4637 손을 보면 압니다, 그녀는 지금 거짓말을 하고 있어요 [6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05 10829 8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