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특혜? 실험대상?…코로나 백신 1호 접종 논란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2.24 10:29:30
조회 2776 추천 21 댓글 72

코로나 백신 1호 접종 “국가원수가 실험 대상인가?” “그럼 국민이 실험대상?”

2월26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앞두고 여야설전

해외서는 대통령, 총리 등 고위직 1호 접종 생중계

러시아 푸틴, 브라질 대통령은 “접종 거부”


“국가원수가 실험대상인가.”

2월26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될 예정인 가운데야권에서 “AZ백신을 대통령이 먼저 맞아야 불신 없앨 수 있다”고 하자, 여권에서 터져 나온 말이다. 야권은 “그럼 국민이 실험대상이란 말이냐”며 재반박한다. 논란이 커지자 청와대는 2월22일 “국민적 불신이 있다면 마다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인터넷 화면 캡처

사실 백신 개발 초기만 해도 1호접종은 특혜로 여겨졌다. 그런데 유럽국가를 중심으로 AZ백신의 고령층 예방 효과 문제가 불거지며 사용 승인을 보류하거나 대상자들이 접종을 거부하는 일이 벌어졌다. 게다가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는 예방효과까지 떨어진다고 하니 국내에서도 불신론이 고개를 들기 시작했다. 1호 접종이 희생인지 특혜인지 모호한 상황에서 과연 해외 지도자들은 어떻게 그리고 언제 백신 접종을 했는지 알아봤다.


◇이스라엘, 인도네시아, 남아공, 터키…


세계에서 백신 접종률이 가장 높다는 이스라엘의 첫 접종자는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였다. 그는 지난 12월 이스라엘에서 제일 먼저 팔을 걷어부쳤다. 2호는 율리 에델스타인 보건부 장관이었다. 이스라엘 국민의 30%가 접종을 꺼린다는 설문조사가 나오자 네타냐후 총리는 “모범을 보여 접종 필요성을 설득하겠다”고 접종을 자처했다. 총리의 접종 장면은 방송을 통해 생중계됐다.

1호 접종을 하는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위),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왼쪽), 라마포사 남아공 대통령(오른쪽). /조선DB

인도네시아 조코 위도도 대통령도 지난달 인도네시아 최초로 백신을 맞았다. 이스라엘 총리는 화이자 백신이지만, 위도도 대통령은 중국 시노백 백신을 접종했다. 시노백 백신은 특히 효과 논란이 큰 백신이다. 그가 주사를 맞는 장면은 유튜브로 생중계됐고, 백신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남아프리카공화국 시릴 라마포사 대통령도 국민을 대표해 1호 접종자가 됐다. 남아공 대통령이 맞은 것은 존슨앤존슨이 개발한 백신이었다. 국가원수는 아니지만, 방역을 총괄하는 보건담당 장관 등이 1호가 되는 경우도 있다. 터키 1호는 파흐레틴 코자 터키 보건부 장관이었다. 그렇다고 에도르안 터키 대통령이 안맞았다는 것이 아니다. 그도 같은 날 접종했다.


반드시 1호일 필요는 없지만, 지도자가 솔선 접종해 국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는 것은 일반적인 것으로 보인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당선인 신분이던 지난 1월 접종했다. 미국은 백신에 대한 불신이 높은 편이다. 94세로 고령인 영국의 엘리자베스 여왕과 남편 필립공(99세)도 백신을 맞았다. 물론 맞지 않는 지도자도 있다. ‘남미의 트럼프’라 불리는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공개적으로 백신을 접종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러시아가 개발한 스푸트니크V 백신을 접종받지 않겠다고 천명했다. “카메라 앞에서 원숭이같은 구경거리가 되고 싶지 않다”는 이유를 댔다. 그러면서도 정작 자신의 딸은 맞도록 했다.


◇“대통령이 1호 접종할 것 같진 않아”

백신 접종을 하지 않는 모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 /조선DB

국내에서 첫 접종되는 백신은 논란이 일고 있는 AZ백신이다. 고령자 효과 문제가 일자 올리비에 베랑 프랑스 보건부 장관은 공개적으로 AZ를 맞기도 했다. AZ백신의 미국 3상 결과가 다음 달 말에나 나오는데, 우리 정부는 4월 초에나 이 자료를 넘겨받아 65세 이상 접종 여부를 결정한다. 원칙대로라면 65세 이상인 문 대통령이 이 백신을 접종하려면 4월에 65세 이상에도 효과가 있다는 결과를 받아야 가능하다.


글 시시비비 가마돈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21

고정닉 3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4837 “어딜 데리고 가”...일타강사 놓고 889억 소송전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6 31 0
4835 중국산 앞세워 국내 기업들이 너나없이 뛰어든 이 분야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1 22 0
4834 국가직 9급... 올해에 모든걸 걸어야 한다 [16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9 16496 14
4833 이젠 에르메스백을 모피 대신 이것으로 만든다는데... [4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3261 10
4832 이름 한 번 바꾸는데 8000억원이 든다고요?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6027 7
4831 한국의 이런 모습 좋아하던 명품업체들, 요즘은…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5775 4
4830 생후 4개월부터 훈련받아 8~9살이면 은퇴합니다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3512 13
4829 물건 사려면 용기 필요한 가게, 요즘 잘 나갑니다 [4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5602 13
4828 신혼부부 5쌍이 봄비 맞아가며 숲에 모인 이유는?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1179 3
4827 반해 버렸어요, 명품 브랜드가 찜한 한국 여성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2422 3
4826 요즘 엄마가 집에서 매일 듣는 임영웅 노래, 알고보니…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2436 4
4825 도어락 지문보고 침입하는 '그놈'... 필름 한 장으로 막았다 [8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3701 21
4824 불타는 조던···中 “나이키 절대 안산다” 왜? [5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3805 8
4823 "음식물 재활용을 처벌 못한다니 말이 됩니까"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8 2809 14
4822 식판 뺏겨 밥 굶었던 왕따 여고생, 검사 된 후 한 일 [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7 8302 41
4821 월세에 대학·대학원 진학 도움···파격 복지 내건 회사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7 2324 1
4820 "식목일에 회사 가세요? 저희는 안 갑니다"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7 2202 4
4819 데뷔 34년 차 '단종 전문 배우'의 반전 근황 [6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6 6667 18
4818 대기업 관두고 떡볶이 팔아 매출 2천억 회사 대표 됐죠 [7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6 8996 18
4817 회사에서 '이것' 없애자 출·퇴근도 없어졌다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6 3311 4
4816 굵은 우동면 아니었다, 이 면의 정체는··· [8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5 9330 24
4815 15년 특전사 복무한 그가 돌연 가수로 변신한 이유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5 3118 20
4814 특가세일 공지 1분만에···“품절, 물건 없어요” 일방 취소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5 3786 9
4813 철인7호·이삭 토스트·또봉이 통닭의 공통점은?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2 6444 7
4812 비말 마스크로 대박난 회사에 모두가 놀랐다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2 6355 4
4811 한국의 파브르 '정브르' "온라인 입양 절대 마세요" [10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2 9776 21
4810 “너네 아빠 거지 똥차” “공부 못해 배달” 막말 갑질 논란 [19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2 8773 59
4808 삼성이 스마트폰 출시할 때마다 벌벌 떠는 의외의 이유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2 8090 12
4807 ★ 1억1600만원…한국에 7명뿐인 ★★★★ 연봉은? [6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2 5762 9
4806 공포의 ‘빨간 마스크’ 괴담을 알고 있다면 당신은… [6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2 4659 36
4805 오로지 ‘찍기 위해’ 전세계 돌아다니는 남자입니다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2 1763 2
4804 춤추는 뽀로로에 끌려 매장 들어갔다 깜짝 놀랐습니다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2 2618 2
4803 280번 연구 거쳐 스타트업 최초로 아모레 투자 받았죠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1 1384 4
4802 해외서 초대박, 제사상에도 올린다는 한국 과자는? [4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1 3966 7
4801 “엄마들 마음 사로 잡아 1달만에 7억 투자 받았죠”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01 2165 1
4800 신제품 대신 '추억팔이', 제과산업이 먹고 사는 법 [6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3771 12
4799 ‘삐삐삐’ 음주운전 하셨군요...시신 닦으셔야 합니다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1 4854 23
4798 배 쏙 들어간 신상 우주복, 누가 만들었나 했더니…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0 4042 1
4797 “제가 바로 교과서에 나온 그 사람입니다”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0 6411 2
4796 “변기 배고프다길래 밥 줬어요” 리뷰가 뭐길래...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0 4964 13
4795 “중국 짝퉁 전문가도 못 베낀 기술” 각질제거기로 초대박난 한국인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30 3933 6
4794 취업은 포기, 대신 OOO로 월 1000만원 법니다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6232 6
4793 "총알오징어 먹은 당신, 동물 멸종 공범입니다" [15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6522 12
4792 10대에 데뷔했더니 지금까지 번 돈이 무려... [4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5270 11
4791 자동차 부품회사 사외이사 이서진, 연봉은?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9 2322 1
4790 집콕에 더 늘어난 ‘쿵쿵쾅쾅’ 갈등…결국 신종 직업까지 생겼다 [8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4336 21
4789 OO 때문에···이젠 광고에서도 자취 감췄다 [6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15516 69
4788 “전 그냥 먹기만 했는데 55억원어치 팔렸대요” [40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14128 24
4787 1년에 13억톤 버려지는 '이것' 팔아 월 600% 성장 [8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8592 24
4786 "일본, 중국서 욕을 하도 먹어서 불로장생할 것 같아요” [15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3.26 9518 8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이슈줌NEW

1/6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