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세상에 단 한 대뿐인 자전거 만드는 사람입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4.20 09:08:17
조회 3351 추천 4 댓글 35

이정훈 루키바이크 대표

이정훈 루키바이크 대표
자전거판 ‘맞춤 정장’ 프레임 빌더
1200만원짜리 자전거 의뢰한 고객도

“프레임 빌더는 작가와 비슷해요. 기나긴 무명 시절을 버텨야 언젠가 나를 알아봐주는 사람이 생깁니다. 그때까지 묵묵히 자전거를 만들어야 해요.”


서울 광진구 주택가의 한 공방. 이곳에 세상에 단 하나뿐인 자전거를 만드는 사람이 있다. 바로 프레임 빌더 이정훈(35) 루키바이크 대표다. 이 대표는 혼자 수공구를 이용해 고객 맞춤형 자전거를 제작한다. 그에게 수제 자전거를 만드는 일에 대해 물었다.

이정훈 프레임 빌더.

출처jobsN

-프레임 빌더가 하는 일이 뭔가요.


“말 그대로 자전거의 뼈대인 프레임(frame)을 만드는 사람이에요. 주문자의 요구에 따라 맞춤형 프레임을 제작하죠. 먼저 고객 요청이 들어오면 주문서를 접수해요. 주문서에 적힌 내용을 바탕으로 고객과 상담을 하고, 신체 사이즈를 잽니다. 인심(inseam·두 다리의 안쪽 길이)·몸통·팔·어깨너비 등을 측정해요. 이때 어떤 유형의 자전거를 원하는지, 좋아하는 디자인은 무엇인지 파악하죠. 재료 선택도 합니다. 이 과정이 끝나면 설계를 해요. 설계도를 보고 다시 한번 고객한테 피드백을 받고, 본격적으로 프레임 제작에 들어갑니다. 마지막으로 도색 작업을 거쳐 수제 자전거가 탄생해요.”


-이 일을 시작한 계기가 궁금합니다.


“어릴 때부터 자전거 타는 걸 좋아했어요. 자전거 영화제를 보러 갈 정도로 즐겼죠. 대학에서는 토목공학을 전공했는데, 적성에 맞지 않아 오랜 기간 방황했어요. 수업도 재미없었고, 열심히 공부해도 성적이 안 나왔죠. 내가 잘할 수 있는 일은 뭘까 고민하다가 자전과와 관련된 직업을 찾기 시작했어요. 그러다 프레임 빌더라는 직업을 발견했어요. 세상에 하나뿐인 자전거를 만드는 일이 매력적으로 다가왔습니다.”


-어떤 준비를 했나요.


“우리나라에서 찾을 수 있는 자료는 많지 않았어요. 이 일 자체를 하는 분이 드물었는데, 수소문해 찾아가 이야기를 들어봤어요. 유튜브 동영상이나 해외 포럼에서 자료를 찾기도 했고요. 그래도 한계를 느껴 미국으로 유학을 가려 했는데, 마침 미국에서 프레임 빌딩을 배우고 우리나라에서 교육을 하는 분이 나왔어요. 제 영어 실력이 유창한 편도 아니었고, 교육 과정도 크게 차이가 날 것 같지 않아 6주 동안 그분께 교육을 받았습니다. 그 후 개인적으로 1년 정도 더 연습했어요. 지인들이 탈 자전거를 만들면서 감을 익혔고, 2013년 본격적으로 일을 시작했습니다.”

이 대표가 만든 자전거들.

출처루키바이크 제공

-수제작인 만큼 가격이 비쌀 것 같습니다.


“시중에서 판매하는 자전거보다는 고가예요. 로드바이크 완성차 기준 400만~450만원에서 시작합니다. 동급 부품을 쓴 자전거랑 비교하면 2배에서 2.5배가량 비싸죠. 그런데 고가 부품을 쓴 기성품일수록 수제 자전거와 가격 차이가 줄어들어요. 프레임 가격 비중이 그만큼 작아지니까요. 지금까지 가장 비싼 자전거 제작을 의뢰한 분은 1200만원짜리 제품을 만들어 가셨어요. 보통 500만~600만원 상당의 자전거를 제작합니다.”


-자전거 1대를 만드는 데 얼마나 걸리나요.


“요즘은 비대면으로 상담을 하는 경우도 많은데요. 자전거를 제작하기로 마음을 먹은 분이라면 상담과 사이즈 측정까지 방문 당일에 끝나요. 그 뒤로 설계와 피드백까지 2~3일, 길게는 1주일 걸립니다. 순수하게 프레임 제작에 걸리는 기간은 2~3주예요. 자전거를 만들 때는 수십가지 공구가 쓰입니다. 용접기가 필요하고, 파이프를 설계한 각도에 맞출 수 있는 지그(jig)도 있어야 해요. 또 수평을 맞추는 정반(定盤)도 씁니다. 개인적으로 전동 공구는 잘 안 활용해요. 대부분 손으로 작업하는 수공구를 사용합니다. 우리나라엔 자전거 제작에 필요한 공구가 많지 않아서 수입하거나 직접 만들어 쓰기도 해요. 프레임 제작이 끝나면 도색하는 데 추가로 2~3주가 필요합니다. 중간에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면 총 6주 정도 걸려요.”


-어떤 분들이 수제 자전거 제작을 의뢰하나요.


“저희는 프레임을 만들 때 이탈리아 콜럼버스사(社)의 스틸(steel·강철) 파이프를 사용해요. 재료 특성상 클래식한 로드바이크나 여행용 자전거를 제작하는 분이 많습니다. 고객 유형은 다양한데요. 아무래도 자전거를 잘 아는 분이 많아요. 자전거를 여러 대 보유하고 있거나 자전거를 탄 경험이 풍부한 분들이 수제 자전거 제작을 의뢰합니다. 제작한 자전거는 블로그나 인스타그램에 올리는데, 이런 게시물을 보고 호기심에 가게를 찾는 분들도 있어요. 첫 자전거로 핸드메이드 자전거를 만들겠다는 분도 가끔 있는데, 이런 경우 신중하게 고민하고 구매하기를 권해요. 옷을 예로 들면 맞춤 정장은 중고로 되파는 게 쉽지 않잖습니까. 제값을 못 받을 가능성도 높고요. 그래서 정말 제품을 갖고 싶단 생각이 들 때 결정하라고 말씀드립니다.”

용접기와 지그(위), 프레임 제작에 쓰이는 공구는 수십가지에 달한다(아래).

출처jobsN

-기억에 남는 손님이나 자전거가 있습니까.


“매번 다른 제품을 제작하는 거라 만들 때마다 기분이 새로워요. 어려운 점이나 난관도 항상 생기고요. 그래서 작업한 자전거 사진만 보면 그때 어떤 일이 있었는지 다 기억이 납니다. 4년 전에는 왜소증(의학적인 이유로 키가 일반인보다 작은 증상)이 있는 분이 찾아오신 적이 있어요. 왜소증이 있으면 다리가 불편한 경우가 많은데, 이 고객도 그랬어요. 그런데도 자전거를 꼭 타고 싶어 하셨죠. 처음 하는 작업이라 쉽지 않았지만, 자전거를 인도할 때 뿌듯했던 기억이 납니다.”


-수제 자전거가 기성 제품보다 좋은 점을 꼽는다면요.


“고리타분한 이야기일 수 있지만,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자전거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봐요. 요즘은 물건을 살 때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많이 따지는데, 이 부분만 고려하면 수제 자전거를 제작할 이유가 없어요. 그래서 자전거에 본인만의 가치를 부여하는 분이 많이 찾아오세요. 고객이 제작 단계에서부터 참여할 수 있다는 면에서 구매 경험 자체도 다르고요.”


-이 일을 하는 사람이 몇 없다고 들었습니다.


“밥벌이로 프레임 빌딩을 하는 분은 우리나라에서 10명이 채 안 되는 것 같아요. 아무래도 수제 자전거 시장이 크지 않기도 하고요. 수요가 있어야 공급도 있는 거니까요. 코로나19 사태 이후 자전거 대란이 일어났지만, 이 업계는 일반 자전거 시장과는 성격이 달라 크게 달라진 건 없어요. 다만 올해는 다른 해보다 작업이 많은 편이긴 합니다. 몇 년째 이 일을 하다 보니 브랜드가 성장하면서 알음알음 찾는 분이 꾸준히 늘어나는 것 같아요. 2020년에는 스무대가 약간 안 되게 만들었어요.”

출처jobsN

-이 분야에 관심이 있는 청년에게 해줄 말이 있습니까.


“가끔 일을 배우고 싶다며 공방에 찾아오는 분이 있어요. 솔직히 말씀드리면 쉬운 분야는 아닙니다. 작가와 비슷해요. 무명 시절을 버텨야 언젠가 빛을 볼 수도 있죠. 이 기간을 버티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 기술을 배우고 싶다면 우리나라에서는 힘들고, 미국이나 일본으로 유학을 가야 해요. 가장 접근성이 높은 곳은 일본입니다. 1·2년 과정으로 운영되는 학교가 있어요. 이 교육을 마치고 귀국해 작업을 하는 분도 있고요. 이쪽이 가장 빠르게 프레임 빌더가 될 수 있는 길이 아닐까 싶습니다. 당장 시작할 형편이 아니라면 외국어 공부를 미리 시작하라고 권하고 싶어요. 또 자전거에 대한 지식도 필수입니다. 꼭 프레임 제작부터 시작할 필요는 없는 것 같아요. 정비 기술을 익히거나, 자전거 매장에서 근무하는 경험도 나중에 쓸모가 있을 겁니다.”


-앞으로 계획은요.


“코로나19 사태가 끝나면 우리나라에서 활동 중인 다른 자전거 제작자분들과 함께 전시회를 열어보고 싶습니다. 2017년 북미바이크쇼와 필라델피아 바이크엑스포에 신인 프레임 빌더로 참가한 적이 있어요. 여러 프레임 빌더들의 작품을 감상할 기회가 있었죠. 우리나라에는 수제 자전거 제작자가 많지 않아 커스텀 바이크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흔치 않아요. 당시 해외 바이크쇼에 참가한 이유도 내가 만든 물건의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알고 싶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여러 프레임 빌더와 함께 수제 자전거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보고 싶어요. 거창한 목표가 있다기보다는, 앞으로도 꾸준히 자전거를 만들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글 시시비비 영조대왕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4

고정닉 0

1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관찰예능 절대 안 나왔으면 하는 유부 스타는? 운영자 21/05/04 - -
4911 연 소득 9060만원, 만족도 가장 높은 직업은? [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3 44 0
4910 “스무살 시작한 탈모 고민···지금은 가발로 월 2000만원 벌어요”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1 187 1
4909 "혼자 영상 찍어 방송국 매출 못지않게 돈 법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8 31 0
4908 신의 직장? 미래 없는 직업 9위 은행원, 1위는? [4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7960 9
4907 특허만 300개, 카이스트 발명왕이 바리스타 로봇 만든 사연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2859 5
4906 민사고 수석·서울대 과수석이 졸업 후 뛰어든 일 [1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10194 2
4905 “우리도 갈래요” 한국 기업들이 OO로 떠나는 이유는...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1482 0
4904 수천만원 들인 대학졸업장 가치는 연 OOO만원?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3301 0
4903 6월부터 ‘이곳’가면 공짜백신 맞고 여행도 할 수 있습니다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3019 5
4902 현직자가 꼽은 ‘위태로운 직업’ 3위 이발사, 1위는? [6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3 7543 9
4901 ‘오스카’ 윤여정은 상금 0원...김민희·전도연은?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3 2780 6
4900 붉은띠 두르고 술마시며 집회? 'MZ 노조'를 뭘로 보고...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3 3622 9
4899 회사 이름 지웠을 뿐인데... 유튜브 골드버튼 받았어요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13408 6
4898 불가리스, 황하나...각종 논란에 남양유업 직원들이 한 말 [6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12643 49
4897 돈 많이 버는 직업 3위 성형외과의사, 1위는? [1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13547 17
4896 음주율 가장 높은 곳은 OO…흡연자 1위 지역은?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6138 6
4895 우리가 어딜 봐서 금수저...? 오직 실력으로 올라왔어요 [10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9054 5
4894 박재범 소주, 제이지 샴페인... 스타에겐 ‘물장사’가 최고?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5972 6
4893 매일 자고 일어나면 재산이 1000억씩 늘어나요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7365 6
4892 택배기사 과로사 문제 해결, 결국 요금 인상 불가피 [5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2289 5
4891 “이것보다 맛없으면 식당 문 닫으셔야죠” [5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5335 11
4890 “요즘 갑부들이 우주사업에 돈 쏟아붓는 진짜 이유는···”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4319 2
4889 쓰레기로 버리던 커피찌꺼기로 연 7억 벌고 있습니다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3212 9
4888 “불면증에 시달리다 직접 만든 '인생 베개'로 30억 대박 났습니다”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2648 2
4887 20대 의대생이 만든 ‘이것’에 15만명이 웃었다 [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8 8339 19
4886 퇴사 후 OO 앱 만들어 31살에 1조원 벌었습니다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8 5501 7
4885 람보 기관총도 아니고... '권총' 크기면 방역 충분합니다!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8 1427 0
4884 ‘전세계가 열광’ 한국인이 만든 옷걸이, 10억원 초대박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7 8385 10
4883 문근영과 대통령상 받은 발명천재, 5연속 창업 후 지금은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7 5312 4
4882 벤츠가 매일 1억짜리 차 한 대씩 폐차하는 이유, 알고보니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7 2221 0
4881 회식하고 골프 치고 사무실 와서 지문 찍으면 수당 줍니다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6 3971 8
4880 장애인이니 커피나 배워, 말 듣던 성악 소녀, 꿈 이뤘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6 2784 6
4879 김봉진·수호·이서진·꼬막가게 사장님…이들의 공통점은?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6 1563 3
4878 “우릴 동물 취급하고, 죽도록 일만 시켰어요” [2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13107 38
4877 음식에서 벌레 나왔는데 3만원 주고 쉬쉬? [6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7511 18
4876 158cm 키로 승무원 합격한 이 사람, 국내 대표 이미지컨설턴트 됐죠 [8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18862 15
4875 할아버지가 손주에게 어마어마한 돈을 준 이유 있었다 [6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9808 21
4874 마시멜로? 공룡알? 들녘 위 이것, 우리 기술로 만듭니다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4091 10
4873 ‘이젠 돈 벌려면…’ 요즘 회장님의 최대 관심사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6041 6
4872 ‘망할 위험 적다’ 코로나에도 사람 몰린 창업 아이템 [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3958 4
4871 마지막까지 폐 끼치기 싫어서 이렇게 합니다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4002 7
4870 “돈은 돈대로, 쿠폰은 쿠폰대로 날렸다” 분통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3 3260 2
4869 초봉 6000만원, 월 100만원 주고 직무 교육도 해드립니다 [4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8187 6
4868 나이지리아 식량난 해결한 '한국인 추장'... 근황은 [9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5707 123
4867 “입냄새로 이혼할 뻔” 한국 최초 구강유산균 개발자가 살렸다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2 4176 6
4866 '월 300만·골프장 무료' 신입사원 아닌 인턴 공고입니다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1 4368 5
4865 택배 배달하던 14년 무명가수, 트로트로 대박 난 사연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0 6014 42
4864 테슬라·아우디 제친 현대차와 세계 5위 오른 삼성 [5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0 3742 12
“세상에 단 한 대뿐인 자전거 만드는 사람입니다”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0 3351 4
4862 조선 왕실 사각등으로 2억7000만원 대박 낸 공무원 [5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0 5649 27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