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붉은띠 두르고 술마시며 집회? 'MZ 노조'를 뭘로 보고...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5.03 00:09:43
조회 3813 추천 10 댓글 23

MZ세대 노조가 온다

불공정·불투명성에 분노
사무직 노조 최초는 LG전자

MZ세대가 기업의 중심이 되고 있다. 국내 인구의 약 34%, 주요 기업 구성원의 60%를 차지한다. 회사 내에서 비중이 커진 만큼 이들의 목소리도 커졌다. MZ세대는 불공정하고 불투명한 임금체계에 불만을 표시한다. 기존 노조가 일률적인 임금 인상을 요구했다면, MZ세대는 일한 만큼 보상받기를 원한다.


LG전자·금호타이어·현대차그룹 사무직은 MZ세대를 중심으로 새로운 노조를 만들었다. 이들 기업은 이미 노조가 있지만, MZ세대는 기존 노조에 합류하지 않았다. 생산직이 중심인 기존 노조에서는 자신들의 목소리를 낼 수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웹드라마 ‘하찮아도 괜찮아’에 2년차 계약직 디자이너로 출연한 소주연

출처플레이리스트 오리지널 유튜브 캡처
노조 설립은 MZ세대가 주도

사무직 노조는 MZ세대가 주도로 설립하고 있다. MZ세대는 1980년대에서 90년대 중반에 태어난 밀레니얼 세대와 90년대 중반에서 2000년대 중반에 태어난 Z세대를 아우르는 말이다. LG전자 사무직 노조를 결성한 유준환 위원장은 31살, 현대차그룹 사무연구직 노조 설립 신고서를 제출한 이건우 위원장은 28살이다. 김한엽 금호타이어 사무직 노조위원장도 34살이다.


간부뿐 아니라 일반 구성원도 대부분 MZ세대다. LG전자 사무직 노조 주축은 3040대다. 20·30·40·50대는 각각 10%·40%·40%·10%를 차지한다. 현대차 노조도 비슷하다. 임시집행부가 노조 가입 의사를 밝힌 직원 11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보면, 2030세대가 88%였다. 30대가 76%, 20대가 12%다.


SNS가 발달한 환경은 MZ세대가 노조를 설립하는데 영향을 미쳤다. 직원들은 블라인드와 인스타그램과 같은 SNS에서 기업별 성과급·연봉·복지 등을 쉽게 비교할 수 있다. MZ 중심 노조는 기존 노조와 다른 방식으로 활동한다. 이들은 현장에서 활동하기보다 블라인드와 네이버 밴드 등에서 비대면으로 소통한다. 현대차 노조는 카톡 오픈 채팅방과 네이버 밴드에서 의견을 모았다. LG전자는 블라인드를 통해 비대면으로 노조원을 모집했다. 

MZ세대는 공정한 보상을 원한다

사무직 노조는 단순히 임금을 올려달라고 요구하지 않는다. 공정성과 투명성을 중시하는 이들은 실적이 좋았음에도 낮은 성과급, 기준을 공개하지 않는 임금 체계에 불만을 느낀다.

드라마 '미생'에 안영이역할로 출연한 강소라

출처TVN D ENT 유튜브 캡처

현대차 사무직 노조가 발표한 자체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노조는 제도개선을 회사에 가장 바란다. 이어 성과급 기준 불투명과 보상기준·조직문화 개선이 뒤를 이었다. 기존 노조가 요구하던 기본급 인상과 임금개편은 뒷순위였다. 금호타이어 역시 생산직에만 지급하는 격려금이 노조 설립 계기였다.  

성과급이 노조 설립 계기

성과급 논란은 SK하이닉스에서 시작했다. 2020년 SK하이닉스 영업이익은 2019년보다 84% 증가했다. 그러나 회사는 향후 투자계획과 코로나19 등의 영향을 고려해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았다. 대신 기본급의 400%에 해당하는 미래 성장 특별 기여금을 줬다. 기본급의 400%는 2019년 성과급과 같은 수준이다. 직원들은 실적이 올랐지만 나오지 않은 성과급에 불만을 표시했다.


입사 4년 차 직원이 CEO를 포함한 모든 구성원에게 메일을 보내며 하이닉스 성과급 논란은 커졌다. 메일에는 성과급 지급 기준이 되는 지수 산출 방식을 공개하라는 내용이 있었다.


SK하이닉스를 시작으로 다른 대기업에서도 성과급 논란이 이어졌다. 삼성전자 노사협의회 사원대표는 회사에 성과급 산출 기준을 투명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LG화학과 LG에너지솔루션 직원들도 서로의 성과급을 비교하며 형평성 논란을 제기했다. 

드라마 ‘블랙독’에서 성과등급 발표 전에 떨고있는 서현진.

출처tvN D ENT 유튜브 캡처

현대차 사무직 직원들도 성과급과 임금에 불만을 표시했다. 현대차와 기아 매출액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증가했다. 그러나 임금 상승분과 성과급은 2019년보다 줄었다. 2020년 현대차 노사는 기본급 동결·성과급 150%·코로나19 격려금 120만원에 합의했다. 2019년 기본급 4만원 인상·성과급 150%+300만원 지급에 못 미친다. 사무직 직원들은 생산직 직원 중심 노조가 생산직들의 정년 연장과 시니어 촉탁을 위해 임금 동결에 합의했다며 반발했다. 시니어 촉탁은 정년퇴직자를 1년 단기 계약직으로 계속 고용하는 제도다.


게임 업계가 잇따라 연봉을 인상하자 불만은 더욱 커졌다. 넥슨은 연봉을 800만원, 크래프톤은 연봉을 2000만원을 올렸다. 엔씨소프트도 개발직군, 비개발직군 연봉을 각각 1300만원, 1000만원 인상했다.


MZ세대가 불만을 드러내자 회사도 응답했다. SK하이닉스 노사는 2월 4일 노사협의회에서 초과이익 분배금 제도 개선·자사주 지급·사내 복지포인트 제공에 합의했다. SK텔레콤은 전 직원에게 800만원 지급하고 성과급 제도를 개선하기로 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도 취임 후 첫 타운홀 미팅을 했다. 타운홀 미팅에서 정 회장은 올해 안에 성과와 보상에 대한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무직 노조가 처음 생긴 곳은 LG전자

사무직 노조는 LG전자에서 처음으로 생겼다. LG전자 사무직 직원 노조 ‘사람중심 사무직 노동조합’은 2월 25일 설립신고서를 제출했다. 4년 차인 유준환 노동조합 위원장이 노조 설립을 주도했다. LG전자 4만명 직원 중 사무직은 2만5000명(62.5%)이다. 노조 설립 한 달 반 만에 3500명이 넘는 직원이 사무직 노조에 가입했다.


유 위원장은 회사 직원 중 60% 이상이 사무·연구직임에도 생산직 노조 중심으로 교섭이 이뤄져 사무직의 목소리를 전달할 수 없었다고 했다. 이어 사무직의 목소리를 제대로 내기 위해 노조를 결성했다고 말했다. 

유준환(왼쪽) 위원장. 유준환 위원장이 블라인드에 올린 글(오른쪽)

출처MBC뉴스데스크 캡처

LG전자 사무직 노조는 생산직과 따로 임금 단체협상(임단협)을 하겠다며 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 교섭단위 분리를 신청했다. 지방노동위가 교섭단위 분리를 허가하면 노조는 사측에 임금과 복리후생에 대한 교섭을 요청할 수 있다. 다만, 교섭단위 분리를 허가받아도, 생산직 노조가 사측과 우선으로 협상한다. LG전자 생산직 노조 조합원 수가 1만명으로 사무직 노조 조합원 수 보다 더 많기 때문이다. 

금호타이어·현대차그룹도

금호타이어 사무직도 4월 2일 노조를 설립했다. 4년 연속 기본급이 동결되고 연차 수당 미지급, 직급체계 변경 등으로 사무직의 불만은 커졌다. 이런 상황에서 노사는 격려금 100만원을 생산직에만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격려금을 계기로 그동안 쌓인 불만이 터졌다.


금호타이어 사무직 노조는 “화이트칼라라는 이유만으로 불합리한 임금체계나 근로조건 개선 등에 제대로 목소리를 내지 못했다”라고 했다. 사무직은 1500여명으로 전체 근로자 중 약 30%다. 김한엽 사무직 노동조합 위원장은 지금까지 사무직 노동자들을 대변할 수 있는 공식적인 창구가 없어 성과 분배와 직급체계 변경과 같은 이슈에서 사측의 일방적인 결정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드라마 ‘송곳’에서 푸르미마트 과장이자 노조위원장으로 출연한 지현우

현대차그룹 사무·연구직도 노조를 결성했다. 현대차그룹 사무직 직원으로 이뤄진 ‘현대차그룹 인재존중 사무연구직’은 4월 26일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노조 설립신고서를 제출했다. 사무직 직원들은 회사별이 아닌 그룹 차원으로 노조를 설립했다. 현대케피코 소속 20대 이건우 직원이 노조 위원장을 맡는다. 노조가 신고서를 제출하고 29일까지 노조 설립 필증을 받으면, 사무직 노조는 노조법상 권리를 행사할 수 있다. 노조가입자 중 30대가 76%였다. 이어 20대(12%)·40대(10%)·50대(2%)가 뒤를 이었다. 계열사별로는 현대차(32%)·현대모비스(22%)·현대제철(17%) 순이었다.


글 시시비비 마리아치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10

고정닉 0

1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4941 제2의 미나리 나올까, 오바마가 극찬한 K-스토리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1956 1
4940 20대 소개팅녀 "가발 떨어졌어요"란 말을 듣고는...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5822 2
4939 "상위 1%·스타들이 찾는 한국인 디자이너입니다"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1735 2
4938 1년 반 만에 매출 10억, 20대 커플을 사로잡은 두 여자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2357 3
4937 1타 강사, 밥굽남, 독립열사 33인과 콜라보한 이것은?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1871 1
4936 봄바람 부니 00 바람도 분다, 감성 충전 원해요?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244 1
4935 입사 4년차 직장인이 주말마다 산 찾기 시작했더니···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2743 8
4934 “나처럼 살아라” 부모가 자식에게 권하는 직업 1위는?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2361 5
4933 '이것'따면 6300만원·연금·서울 우선 분양권 줍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3 1057 1
4932 애들 장난감이라고요? 전 이걸로 연매출 10억 올렸습니다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2 3636 6
4931 통장에 돈 찍히는 것보다 좋다, 자격증만 25개 딴 이 사람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2 2100 4
4930 담배도 안 피우면서 어떻게 담배 마케팅을 하냐고요?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2 2282 1
4929 요즘은 페트병 쓰레기로 이런 것까지 만듭니다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1 2303 5
4928 美 명문대 유학 떠난 청년이 돌연 한국 돌아와 벌인 일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1 2096 0
4927 계란 18개 훔치고 징역 1년 받았다, 코로나 때문에… [10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1 7696 27
4926 7개월 만에 230개국에서 대박 난 게임, 한국인이 만들었다 [1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1 10401 46
4925 “파테크뿐 인가요, 이젠 ‘OO’까지 길러 먹어요”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1 2532 9
4924 커피 타고 먹방 찍고 결혼식 돕는 우리는 승무원입니다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1 3299 2
4923 등록금 비싼 대학 3위 연대 915만원…1위는? [5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0 6515 6
4922 '미생'보다 더하다고? 이거 보고 PTSD 왔어요 [5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0 5850 20
4921 30개 중 우리가 골라 먹을 수 있는 건 딱 2개뿐입니다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10 4872 11
4920 “작년 1500억 벌어” 한국 부자순위 바꿀 34세 청년창업자 [9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19100 15
4919 월급 65만원, 한국에서 연봉 가장 낮은 직업 [1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23521 10
4918 “누가 요즘 하루 기다려요? 이젠 1시간이면 됩니다”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7703 7
4917 가로본능 이효리의 배신? 스마트폰 시대엔 세로가 본능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7264 3
4916 경력·무사고 기간 중요…매일 552만명이 마주친다는 직업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5539 8
4915 시험과목 적고, 합격선 낮은 기술직 분야, 바로...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10066 1
4914 국내에 5명도 안 된다는 '이 면허증' 딴 청년이 벌인 일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6444 1
4913 요즘엔 소득1등보다 웰빙1등직업! 그런데 둘이 같은 것이었어?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1291 1
4912 잎사귀만 봐도 거품 무는 '애플'... 세상 사과가 다 제 것인가? [4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5283 6
4911 연 소득 9060만원, 만족도 가장 높은 직업은? [5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6779 8
4910 “스무살 시작한 탈모 고민···지금은 가발로 월 2000만원 벌어요”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4704 20
4909 "혼자 영상 찍어 방송국 매출 못지않게 돈 법니다"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6 2122 1
4908 신의 직장? 미래 없는 직업 9위 은행원, 1위는? [7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11608 10
4907 특허만 300개, 카이스트 발명왕이 바리스타 로봇 만든 사연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4434 8
4906 민사고 수석·서울대 과수석이 졸업 후 뛰어든 일 [1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13813 3
4905 “우리도 갈래요” 한국 기업들이 OO로 떠나는 이유는...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1828 1
4904 수천만원 들인 대학졸업장 가치는 연 OOO만원?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3615 1
4903 6월부터 ‘이곳’가면 공짜백신 맞고 여행도 할 수 있습니다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4 4175 7
4902 현직자가 꼽은 ‘위태로운 직업’ 3위 이발사, 1위는? [6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3 8628 9
4901 ‘오스카’ 윤여정은 상금 0원...김민희·전도연은?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3 2968 6
붉은띠 두르고 술마시며 집회? 'MZ 노조'를 뭘로 보고...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03 3813 10
4899 회사 이름 지웠을 뿐인데... 유튜브 골드버튼 받았어요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13864 6
4898 불가리스, 황하나...각종 논란에 남양유업 직원들이 한 말 [6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12957 49
4897 돈 많이 버는 직업 3위 성형외과의사, 1위는? [1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13891 18
4896 음주율 가장 높은 곳은 OO…흡연자 1위 지역은?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6308 6
4895 우리가 어딜 봐서 금수저...? 오직 실력으로 올라왔어요 [1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9358 5
4894 박재범 소주, 제이지 샴페인... 스타에겐 ‘물장사’가 최고?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6138 6
4893 매일 자고 일어나면 재산이 1000억씩 늘어나요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7703 6
4892 택배기사 과로사 문제 해결, 결국 요금 인상 불가피 [5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4.29 2417 5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