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봄바람 부니 00 바람도 분다, 감성 충전 원해요?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5.13 15:37:37
조회 3386 추천 3 댓글 7

‘감성’ 충전 원하십니까? 봄바람 부니 국내 캠핑 브랜드 뜬다

코로나19로 캠핑 인구 증가
‘자신만의 여행지’ 찾는 사람들
인플루언서에서 캠핑 브랜드 대표로

봄이 찾아왔다. 집 밖을 나서 자연을 찾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코로나19 유행 기간 동안 한국 사람들을 열광시킨 분야는 캠핑이다. 최근 캠핑 관련 검색 수는 월 평균 200만건에 달한다. 코로나19로 해외여행길이 막히고 밀폐된 공간도 위험해지면서 자신만의 여행지를 즐기는 캠핑이 주목받는다.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요즘 뜨는 캠핑 문화는 이전의 것과 다르다. 대형 장비를 갖추고, 자동차가 있어야 가능한 오토캠핑보다 단출하게 다니는 '미니멀 캠핑'이 대세다. 또 등짐을 짊어지고 다니면서 환경 영향을 최소화하는 백패킹, 언제든 간편하게 떠날 수 있는 차박, 개성에 맞게 캠핑지를 꾸미는 감성캠핑이 인기다.


캠핑 인구가 늘면서 국내 캠핑 브랜드도 다양한 캠핑 스타일을 선보이고 있다. 브랜드의 ‘감성’을 내건 제품은 출시 때마다 품귀현상을 빚고 있다. 나만의 차별화된 캠핑 스타일을 선보여 주목 받는 국내 캠핑 브랜드를 알아봤다.


◇'소꿉놀이' 감성으로 팬덤 만든 이곳


달빛아래공작소 이태금 대표.

출처suntq0803 인스타그램 캡처

달빛아래공작소 이태금(41) 대표는 소셜미디어에서 소소하게 올리던 캠핑 사진이 주목 받으면서 인플루언서가 됐다. 그녀의 SNS에는 눈에 띄는 캠핑 소품이 많다. 남들과 다르게 캠핑을 즐기고 싶은 마음에 직접 만들어 사용했다. 구매 문의가 쇄도하자 완성도를 높여 캠핑용품 브랜드를 2018년 본격 론칭했다.


달빛아래공작소는 감성캠핑 소품을 제작하는 브랜드다. 버너 바람막이와 미니 선반, 행거, 파라솔, 화로대, 난로 테이블, 가스 워머 등 다양한 제품을 판매한다. 대부분이 철제로 만들어졌다. 아기자기한 디자인이 많아 감성캠퍼들 사이에서는 '소꿉놀이' 같은 캠핑용품 브랜드로 입소문이 났다.


달빛아래공작소의 버너 바람막이 선반

출처suntq0803 인스타그램 캡처

취미로 캠핑을 시작해 브랜드를 만들기까지 쉽지만은 않은 과정이었다. 특히 제품을 만드는 첫번째 단계인 디자인까지 직접 하다보니 창작의 고통도 따랐다고…. 이 대표는 모든 제품의 디자인부터 제작 과정, 제품 홍보까지 직접 참여한다. 오랜 시간 캠핑을 다니면서 쌓아 온 경험이 기능과 디자인을 향상시키는 데 도움이 된다. 제품 출시도 그때그때 필요한 소품이 생기면 개발을 거쳐 선보이는 식이다. 이 대표는 "달빛아래공작소만의 독창적인 디자인을 만들기 위해 지금도 제품 구상과 샘플링 작업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알렸다.


달빛아래공작소는 비수기 기준 월 3000만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 중이다. 감성캠퍼들 사이에서 팬덤이 만들어져 꾸준한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다. 이 대표는 "저만의 캠핑스타일로 제품을 만드는데, 많이 찾아주셔서 감사하다. '감성캠핑'하면 떠오르는 브랜드, 색깔 있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싶다"고 전했다.


◇백패킹 초보자도 한손으로 번쩍 드는 텐트 


제로그램 텐트

출처제로그램 공식 인스타그램

제로그램의 키워드는 '최소화'다. 짐을 최소한으로 꾸리고, 캠핑을 할 때도 자연에 미치는 영향을 '0'에 가깝게 하는 것이 목표다. 제품이 가볍고 편리해 초보자들의 백패킹 입문 문턱도 낮췄다. 특히 창립 10주년을 맞은 올해에는 'Save Earth, Save Us(지구를 살리는 것이 우리를 살리는 것이다'라는 슬로건을 내세워 친환경 제품에 주력하고 있다.


제로그램의 베스트셀러는 텐트와 타프다. 그 중에서도 엘찬텐 1.5인용 텐트가 유명하다. 더블월 구조임에도 무게가 1.19kg에 불과할 정도로 초경량이며 설치가 간편하다는 평가다. 최근에는 친환경 원사를 사용한 캠핑 의류 제품도 다수 선보이고 있다.


제로그램 배낭

출처제로그램 공식 인스타그램

제로그램 이현상(56) 대표는 IT업계 출신이다. 대학 시절부터 등산과 아웃도어를 즐긴 그는 IT기업 젠앤벤처스의 제안으로 2011년 제로그램을 탄생시켰다. 이후 2014년 별도법인으로 홀로서기에 나섰다. '제로그램'이라는 이름도 그가 직접 지었다. 그는 한 매체 인터뷰에서 "1980년대 산에 다닐 땐 석유버너랑 유리그릇을 사용해 배낭 무게만 30kg이었다. 무게를 줄여 경량화해 보자는 의미로 이름 지었다. 0g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한 수치이지만 계속 노력해서 무게를 줄여보자는 의미를 담았다"고 말했다.


제로그램은 현재 미국과 일본에 진출했다. 일본에서는 매년 30%의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보다 작고 가벼운 장비를 만들고자 하는 제로그램의 최종 목표는 세계에서 인정받는 한국 브랜드가 되는 것이다.


◇미국, 유럽에서 '명품' 대접 받는 국내 브랜드 


헬리녹스 제품.

출처헬리녹스 공식 인스타그램

해외 시장에서 먼저 인정받기 시작한 브랜드가 있다. 출시하는 제품마다 품절대란을 일으키는 '헬리녹스'다. 헬리녹스는 2011년 전 세계 텐트 폴대 90%를 만들고 있는 동아알루미늄에서 만든 브랜드다. 이후 2012년 분사해 라영환(37) 대표가 운영 중이다. 라 대표는 등산용 스틱과 우산을 시작으로 초경량 의자, 테이블, 텐트 등 캠핑용 액세서리로 제품군을 확대했다. 


헬리녹스 체어원.

출처헬리녹스 공식 인스타그램

특히 초경량 의자 '체어원'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무게 900g으로 가벼우면서도 145kg의 하중을 견딜 수 있는 접이식 의자다. 작년 독일의 권위지 '아웃도어'가 한 면을 할애해 제품을 소개할 정도로 인정 받았다. 또 나이키, 슈프림 등 글로벌 브랜드와 협업해 의자와 테이블 등 다양한 캠핑 제품을 생산하며 브랜드 가치를 키워나갔다.


국내서도 지난 4월부터 수요가 급격히 증가했다. 작년 매출은 2018년(300억원)보다 50% 정도 성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 대표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남들이 생각하지 못한 디자인과 기능을 가진 오리지널 제품인 동시에 오랫동안 써도 빛이 나는 빈티지 제품으로 인정받는 게 목표”라고 전했다.


글 시시비비 이은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3

고정닉 0

1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루머나 논란에 정면 돌파해 '멘탈갑' 보여준 스타는? 운영자 21/06/22 - -
5053 엄마가 쓰던 이것, 지금 외국에서 난리라는데..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796 2
5052 출근할까 vs 이직할까..직장인, 선택의 시간 온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424 0
5051 15년간 망했던 그들이 수천억 대박 터트린 이유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2 727 2
5050 공무원보다 더 오래 다니네? …한국에 62명인 이 직업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5429 10
5049 숯불에 구운 한과?…이만한 간식 또 없습니다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2549 12
5048 "이거 베고 기절" 후기로 한달에 10억 벌었죠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2557 2
5047 꿈의 직장? 입사문 좁아지고 퇴사문 넓어졌다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4744 8
5046 배달기사 하시면 전기차, 보너스 100만원 드립니다, 실상은..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1986 3
5045 우연히 게임하다..월 1500만원 벌게된 20대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8242 5
5044 "인턴자리가 아이디어 뺏는 떡밥이냐" 뿔난 취준생들 [7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5236 15
5043 재고 1조 태웠던 명품업체들이 비난받자 한 일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4590 6
5042 연봉 4억줘도 못 구한다는 '고수익 극한직업' 4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4146 4
5041 "클릭 할줄만 알아도 가르쳐서 채용할 판입니다" [1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13954 3
5040 연 130억..아이유보다 더 버는 '이것'의 정체 [4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17215 10
5039 세탁소 비법에 친환경 재료 3가지 더했더니..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774 0
5038 "동남아에서는 저희가 클럽하우스 이길겁니다"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212 0
5037 머리 깎고 절이 아닌 대장간으로 들어간 남자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5863 7
5036 "10년간 700만원 벌다 한달에 1300만원 벌었죠"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641 0
5035 고물상도 안 쳐다보던 이것, 갖고 싶게 만든 남자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4898 2
5034 "2주 걸리던 안경 20분만에..독일에서 대박났죠" [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555 0
5033 한 번 판매에 1억 매출 올린 동그란 이것의 정체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312 0
5032 '당근'했을 뿐인데..10분만에 사기꾼 됐어요 [6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3365 8
5031 "아바타 출근시키고 전 침대에 누워서 일하죠"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742 0
5030 "우리가 당신들 감정 쓰레기통이냐" 화난 직장인들 [8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8181 22
5029 공부 잘하면 제주도로?..국가직 9급 필기합격선 보니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386 0
5028 OO경험 있나요?..'신의 직장' 면접 필수 질문은?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4496 3
5027 노량진에서 공부하다 노량진수산시장 에이스 됐습니다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6314 14
5026 '죠리퐁' 사진 보고 52년전 잃어버린 여동생 찾았어요 [7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 24167 55
5025 귀를 의심했다, 굴지의 기업서 쓰는 'DGG'·'DJG' 용어 뜻은? [10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 16270 11
5024 재택근무 지겨운 사람들, 요즘 '이곳'으로 모인다는데.. [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 7235 6
5023 구혜선·정우성·이정재의 새로운 직업, 뭔가보니..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 7226 3
5022 매출 천억 '게임업계 전설'이 영양제를 팔게된 이유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 3341 1
5021 지리산 공기도 판다..이 개그맨이 사업에 중독된 이유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 7004 10
5020 "7000명 다리 찢어주고 연 6억 버는 남자입니다" [4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 10984 9
5019 당뇨 앓는 엄마 위해 만들었는데 대박 났어요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 3743 13
5018 수 백명의 백수들이 날마다 모여 벌이는 일 [7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0 8054 7
5017 "탈모 환자들 주목" 의사와 삼성맨이 나섰습니다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 3715 2
5016 공부 잘하면 청바지 사줄게, '응칠'에 나온 그 브랜드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 3396 1
5015 월세 15만원짜리 살다 월 2천 버는 전직 UDT 저격수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9 4104 14
5014 사업 접으려고 했는데..이효리 덕분에 살았어요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4038 7
5013 하루에 'OO' 3억원어치 팔아치운 이 사람, 비법은요..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2387 2
5012 명태알로 연 80억 버는 남자..맛있게 먹는 비법요?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8 3204 6
5011 아이유 '5억'·김범수 '재산 절반'·삼성전자는?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7 724 1
5010 "재미삼아 찍었는데.." 부캐로 대박난 무명 OOO?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7 483 0
5009 "메타버스 덕분에.." 미래에는 이런 직업 뜬다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7 3764 2
5008 입학만 해도 취업 100%라는 이 학과는?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7 6141 2
5007 10년만에 1000억→1조..한국이 세계 정복 나선다 [18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7 6939 6
5006 불난집 앞에서 썩소 날렸는데 5억5천만원 번 소녀 [4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7 8844 6
5005 연 매출 21억 회사 대표가 새롭게 꽂힌 '이것'은..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4 6855 5
5004 수학 문제 5초 만에 푸는 능력으로 50개국에서 유명합니다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04 8538 6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