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이효리덕에 뜬 '향멍'¨향으로 떼돈 버는 남자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6.03 00:26:05
조회 1897 추천 0 댓글 11

국내 대표 향(香) 업체 ‘인센스월드’ 손성현 대표
“언젠가는 뜬다” 고교생 때부터 향 전문가 꿈꾸며 매진
‘이효리 덕분에’… 향문화 뜨며 “국내 OEM 90% 차지”


향(香)문화가 부활하고 있다. 불당이나 제사상 위에서가 아니다. 집에서 명상을 즐기거나 홈트레이닝을 할 때 피워 힐링의 수단으로 쓰기도 하고, 집안 분위기를 바꾸는 인테리어 소품이나 방향제 역할도 한다. 2017년 TV 예능 프로그램 ‘효리네민박’에서 이효리씨가 요가를 하며 향을 피우는 장면이 나간 뒤 힐링 수단으로 주목 받고 있다.


TV예능프로그램 ‘효리네민박’에 출연한 이효리씨가 향을 피우고 차를 마시는 모습. /TV화면 캡처

향을 찾는 이들이 급증하며 국내에도 다양한 향 브랜드가 등장했다. 저마다 독특하고 현대적인 향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그런데 국내 생산 현대향 제품의 90%는 ‘인센스월드’라는 업체에서 OEM(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으로 만든다고 한다. 이정도면 시장을 거의 석권했다는 의미 아닌가. 게다가 대표는 올해 겨우 34살이다. 손성현 인센스월드 대표를 만나 사업스토리를 들었다.

-어떤 계기로 향을 만들게 됐나?

“동남아·인도·일본 등 아시아 전역에 저마다의 향문화가 있다. 그런데 유독 한국에선 향문화가 발전하지 못했다. 향냄새 하면 ‘절냄새’를 떠올린다. 절냄새라는 것이 사실은 심신안정에 좋은 백단향이다. 좋은 향이지만 오직 이 한 가지 향만 맡다보니 거부감이 클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하지만 한국에는 다양한 전통 향이 있다. 매화향, 난향, 쑥향, 연꽃향 등 종류도 다양하다. 이를 현대인의 감성에 맞게 재해석해 제품화하고 싶었다.”

손성현 인센스월드 대표. /jobsN

-향문화가 뜬 다음에 향을 만들기 시작한 것인가?

“아니다. 내가 향을 만들기 시작했을 때는 효리네민박도 없었고, 시장도 없었다. 불교용품점에서 파는 향을 뺀다면 말이다. 난 어려서부터 향냄새를 맡고 자랐다. 아버지는 1990년대 중반부터 향을 만드셨다. 한국의 향문화를 만들자는 취지였다. 제품을 개발했지만, 소비자가 없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너무 빨랐던 것 같다. 나도 고등학생 때부터 꿈이 ‘한국의 향을 세계에 알리는 것’이었다. 아버지 때엔 너무 빠른 것이었겠지만, 내가 사회에 나갈 즈음이면 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것이라 생각했다.”

-한국향을 만들기 위해 어떤 준비를 했나?

“향 제조는 생각보다 복잡하고 여려운 기술을 요한다. 가장 흔한 형태가 막대향이라고 불리는 선향(線香)이다. 향목 가루를 전분 등과 섞어 만든 반죽을 국수가닥처럼 말린다. 그런데 원료의 배합 비율이나 수분 함량이 조금만 안맞아도 문제가 생긴다. 너무 건조하면 부스러지고, 반대면 불이 제대로 붙지 않는 식이다. 우수한 제조기법엔 일본 업체가 특허를 내놓은 경우가 많았다. 일본 향 업체를 다짜고짜 찾아가 기술을 배우고 제휴를 맺기도 했다. 이와 별도로 대학 졸업 후 3년간 IT업체에 근무하며 전자상거래 노하우도 익혔다.”

미스코리아 전혜지, 전연주씨가 인센스월드 제품을 소개하는 장면. /인센스월드

-시장의 반응은 어땠나?

“2015년 온라인 판매를 시작했다. 당시 국내에서 향을 생산하는 업체는 10곳 정도였지만, 모두 사찰이나 장례식장에서 쓰이는 향을 만들었다. 엄밀히 말해 현대향을 만드는 업체는 전무하다시피 했다. 초기 2~3년 판매량은 큰 변동이 없었다. 그러다 2017년 효리네민박에서 향을 소개했다. ‘나그참파’라는 인도식 향이었지만, 전체 향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됐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늘며 향에 대한 관심은 더욱 커지는 추세다.”

-누가 주로 향을 소비하나?

“20~30대 여성이 가장 많다. 집에서 운동을 할 때도 쓰고,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활용한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분들도 향을 많이 찾는다. 남성 소비자들도 꾸준히 늘고 있는데, 대체로 향이 강한 것을 선호하는 편이다. 요즘엔 ‘향멍’이란 말도 생겨났다. 캠핑족이 멍하니 모닥불을 응시하는 ‘불멍’처럼 말 그대로 향불을 보며 고요를 즐기는 것이다.”

인센스월드의 향 제품. /인센스월드

-경쟁업체가 많아졌을 것 같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향 제조는 복잡하다. 단기간에 만들 수 없다. 향 소비가 늘며 많은 청년사업가들이 향 브랜드를 만들었다. 그러나 직접 제조를 할 수는 없어 대부분 OEM 방식으로 생산을 한다. 그래서 전문성이 부족한 공방이 난립하고 있다. 일본의 향 업체에 찾아가서 ‘향초 제작 체험’ 한 두 번 하고 와서 공방을 열거나, 아마존에서 파는 향 제조 키트를 이용해 향을 만드는 경우도 있다. 향문화 전체를 싸구려로 인식시킬 수 있다.”

-앞으로의 목표는?

“향문화를 알고, 향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분들이 10명 중 2명 정도라고 한다. 거꾸로 생각하면 앞으로 향에 대해 알게되고 관심을 가질 이들이 8명이나 있다는 의미다. 향문화는 이제 막 불이 붙기 시작했을 뿐이다. 요즘 가장 인기를 누리는 제품은 시트러스·우디 등 블렌딩된 향이다. 하지만 나는 한국의 고유의 상품을 만들어 키워나가고 싶다. 이게 전통과 현대를 어울러 한국향만의 정체성을 만드는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 이러한 정체성이 정립돼야 한국향이 꾸준히 사랑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


글 시시비비 가마돈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16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부모 재능 그대로 물려받아 대성할 것 같은 스타 2세는? 운영자 21/07/26 - -
5171 "이러다 큰일나" 소리듣던 '100kg청년'이 만든 것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9 978 0
5170 의사 때려친 청년이 할리우드에서 벌인 놀라운 일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8 709 1
5169 60대에 이만큼 버는 사람 많지 않을 겁니다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1083 2
5168 명품백처럼 줄서는 진짜 친환경 종이가방입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5 27 0
5167 신발 가게 여직원이 '라방'중에 춤 췄더니..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57 0
5166 코로나 백신 기업에 '수의사 CEO' 많은 이유 알고보니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33 0
5165 경영학도가 픽사에서 '촬영감독' 하게된 사연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6 0
5164 '연봉 7000' 직장인이 학원 기웃거리는 이유는?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46 0
5163 '코리아 마법가루'로 불리며 아마존 1위 한 이것 [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3 455 2
5162 건강식품 '100회 매진' 이 남자의 놀라운 비밀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20 0
5161 3천원으로 예쁜 '금 글씨'..안 좋아할 수 없죠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2811 6
5160 '초봉 6000' 쿠팡 신입사원은 이렇게 일합니다 [4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4501 5
5159 AI·코로나에도 끄떡없다는 '미래형 자격증'은?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2093 0
5158 에어비앤비도 못한 '한달 살기' 저희가 해냈죠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1220 0
5157 한국에 있는 모든 '판다' 제가 키웠습니다 [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4177 24
5156 밭→식탁 직송..그 어려운걸 저희가 해냈죠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719 0
5155 "일할 권리 달라" 주52시간 반대 기업인 보니.. [16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7 6138 11
5154 70세 할머니가 "이 옷 입어봐" 코디 해줬더니..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7 7892 14
5153 "투자 할게요" 난리난 'OOOO로 만든 신발'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7 3602 6
5152 영혼 털리지만..사장님 '말과 글' 쓰는 직업입니다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6 1625 2
5151 코딩만 잘해도 카카오 문턱 절반은 넘은 겁니다 [5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6 5785 3
5150 1급 보안 대통령 메뉴로 직장인 점심 책임져요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6 3123 10
5149 “매일 완판” 월 2000 버는 사장님의 반전 나이 [1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6196 16
5148 ‘고민’을 보내면 ‘공감’을 답장하는 멋진 남자 [4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4443 7
5147 한밤중에 무인매장 가면 사람 대신 ‘이것’ 있어요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7920 6
5146 tvN·JTBC만 나오는 넷플릭스가 이제 지겹다면…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7051 6
5145 쓰레기로 돈도 벌고 칭찬도 듣는 착한 청년들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618 3
5144 ‘미슐랭 셰프’가 한국 돌아와 반찬가게 차린 이유 [3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6715 8
5143 “식민지로 여기나” 범죄 저지르고도 뻔뻔한 그들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953 17
5142 경찰 준비하던 취준생, 소방공무원 시험 보는 이유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2244 1
5141 신곡 또 낸다니까 딸이 “아~불쌍해” 이러더군요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438 5
5140 제주도 살면서 강남으로 매일 출퇴근해요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5028 5
5139 요즘 10대들의 꿈의 직장에서는 이런 일 합니다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6643 3
5138 아파트 중개료가 1000만원? 저는 ‘0원’ 입니다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866 8
5137 콘텐츠 이 남자 간호사가 ‘세계 병원여행’ 다니는 이유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2634 7
5136 한국엔 없던 여성 전용 집 수리 기사입니다 [17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7687 18
5135 “현대건설 합격 비결요? 그냥 무대뽀 정신이죠”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3463 8
5134 체스·양궁·역도 영재는 5년후 세상을 놀래킵니다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2778 7
5132 군에서 중사·대위 계급은 돼야 먹고 살 만하다? [7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6267 5
5131 삼성이 ‘타투’에 투자하게 만든 ‘아재 3인방’ [5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8941 13
5130 27년차 은행원이 주말마다 부동산 도는 이유는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4043 3
5129 한국 약사가 사표내고 호주·캐나다에서 벌인 일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5181 5
5128 커피 100·샌드위치 500원…먹을거로 꼬시는 회사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4262 3
5127 "울어도, 고개숙여도 안봐줘"..짐싸는 사장들 [6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2781 15
5126 쓰레기에서 환경과 돈을 캐내는 착한 디자이너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450 3
5125 20년째 단 한줄로 우리 지갑을 여는 남자 [4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1441 3
5124 건강이 '바사삭' 크런치 모드 질린 이 게임사가 벌인 일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013 2
5123 회사 안 나가고도 내 사업하는 직장인이 있다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4060 2
5122 상장 후 '따상'하자 인사과에 사표 쌓이는 이유는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6505 1
5121 '디저트 금손'이 만든 머랭 보러 외국서도 와요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738 7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