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삼성이 공채 응시자들 집으로 보낸 물건은..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6.04 00:52:26
조회 771 추천 1 댓글 1
비대면으로 치르는, 삼성의 대규모 공채시험 GSAT
온라인 시험 효율적...기업 온라인 채용 점차 늘어날 것

삼성그룹 응시자들은 10월31일부터 이틀간 하반기 신입사원 공채 필기시험을 본다. 삼성은 응시인원을 밝히지 않지만, 2019년 하반기엔 5~6만명이 이 시험을 봤다. 업계 관계자들은 올해 응시생 숫자도 작년과 비슷할 것으로 본다. 삼성은 시험 2주 전 우편으로 이 많은 응시자들 집에 네모난 파란 상자를 보냈다. 이른바 시험 키트다. 이 네모난 파란 상자엔 뭐가 들어 있을까.


출처: 1boon
삼성이 각 응시자들에게 보낸 응시자 키트 상자. 온라인으로 GSAT를 치르는 데 필요한 도구들이 들어있다.

◇신분증 가림판, 휴대전화 거치대, 문제풀이 용지 등 들어 있어


먼저 주민등록증·운전면허증 가림판이 하나씩 들어있다. 신분증을 가림판 사이에 끼워 넣을 수 있는 구조다. 가림판에 신분증을 끼우면 신분증에 있는 응시자의 사진·이름·생년월일만 보인다.

출처: 1boon
신분증 가림판. 신분증을 끼우면 주소·주민번호 뒷자리 등 개인정보를 가려준다.

휴대전화를 올려 놓을 수 있는 카메라 거치대도 들어 있다. 휴대폰 카메라에 사용자가 시험을 보는 모습을 담을 때 이용하는 것이다. 각도를 조절할 수 있다. 카메라를 통해 시험관이 보기 편하도록 하라는 이야기다.

출처: 1boon
휴대전화 거치대. 휴대폰 화면에 응시자가 담기도록 각도를 조절할 수 있다.

수리논리와 추리 영역 문제풀이 용지가 들어있다. 2019년까지 언어논리·수리논리·추리·시각적 사고 4영역 시험을 봤지만, 올해부터는 영역이 2개로 줄었다. 문제풀이 용지는 시험 직전 감독관 확인 전까지 개봉할 수 없다. 시험 문제를 모니터로 보고 답을 여기에 적어야 한다.

출처: 1boon
수리논리·추리 영역 문제풀이 용지. 모니터를 통해 문제를 읽고 이 종이에 푼다. 시험 전까지 개봉할 수 없다.

응시자 유의사항 안내서도 보인다. 시험 진행 시 응시자가 주의해야 할 점을 적어 놓았다. 시험 전 준비와 응시 당일 행동지침이 나와 있다. 

출처: 1boon
시험 진행시 응시자가 주의해야 할 유의사항 안내서. 시험 전 해당 내용을 숙지해야 한다.

오프라인 입사시험 시대에는 필기구를 가지고 정해진 시험장으로 가야 했다. 그러나 이제는 원하는 장소에서 시험을 볼 수 있다. 하지만 전과 달리 미리 준비해야 할 일이 생겼다. 먼저 PC에 삼성직무적성검사 프로그램, 휴대전화에 삼성 직무적성검사 감독프로그램을 설치한다. 시험시간 1시간 전에 감독프로그램에 접속해야 시험에 응시할 수 있다. 휴대전화 카메라에 모니터·응시자 옆얼굴·양손이 모두 보이도록 휴대전화를 거치한다.  


쉽게 말해 옆에 감독관을 앉히는 작업을 스스로 해야 한다. 휴대전화에 알림이 오지 않게 설정한다. 노트북은 응시프로그램을 실행한다. 실행하면 그 외 모든 프로그램이 자동 종료된다. 책상에는 개인 PC·필기구·문제풀이 용지·휴대전화 거치대만 올려놓는다. 삼성은 24일 응시자들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깔고 거치대에 휴대전화를 올려놓고 영상을 찍는 예행연습을 하도록 했다. 이른바 온라인 예비소집이다.  


또 응시 장소에 타인이 출입하면 부정행위로 간주한다. 조용한 방에 들어가 문을 걸어 잠그고 있어야 하는 셈이다. 또 문제를 메모·유출하는 것도 부정행위로 본다. 부정행위 판정을 받으면 시험 결과를 무효처리하고 향후 5년간 응시할 수 없다.


시험을 치르는 도중에도 과거와 다른 뭔가를 해야 한다. 각 영역 시험 전·영역 간 휴식(5분)·시험 후에 카메라로 응시환경을 비춰야 한다. 확인 대상은 PC, 모니터 양쪽 단자, 모니터 전면, 책상 위·아래, 양쪽 귀·손목, 시험 장소 전경(자리에서 일어나 한 바퀴 회전하며 촬영)이다.

출처: 1boon
GSAT 응시자 시험 환경 예시. 휴대전화 화면(왼쪽), 응시자 후면(가운데), 응시자 전면(오른쪽) 모습이다. 시험 전 미리 이런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

시험 도중 문제가 생기면 감독관과 직접 대화해 해결한다. 통화나 쪽지로 대화할 수 있다. 문제 상황으로 중단된 시간만큼 응시시간이 늘어난다. 약 7~10명을 한 팀으로 묶어 감독관을 한 명씩 배정하기 때문에 문제가 생기면 대화로 해결할 수 있다.


과거 시험을 마치면 문제 풀이 용지를 시험관에게 냈다. 하지만 이제는 앞·뒷면을 카메라로 촬영해 제출한다.


올해 5월 있었던 삼성그룹 상반기 신입 공채 GSAT는 국내 최초의 대규모 온라인 채용시험이었다. 그러다 보니 익숙지 않은 시험 방식으로 인한 몇 가지 문제가 있었다. 가장 많은 지원자가 호소한 건, 체감 난도 상승과 시간부족이었다. 종이 대신 모니터를 보고 문제를 풀어야 했기 때문이다. 보안상 모니터를 만질 수 없어서 더 불편했다. 이외에도 스크롤을 내리다가 마킹 실수를 하거나, 자동차 경적·공사 소음·개 짖는 소리 등 다른 지원자로 인한 소음이 들려서 시험에 집중하지 못하는 일도 있었다. 10월 31일부터 이틀간 있을 삼성 하반기 GSAT를 준비한다면, 미리 시험 환경에 맞춰 연습해두는 게 유리하다. 모니터를 통해 온라인 모의고사 풀기, 시끄러운 곳에서 문제 풀기 등이다.


하지만 몇몇 불편함이 있더라도 비대면 시험은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삼성은 온라인 시험이 사회적 비용 축소, 응시자 편의 등 장점이 더 많은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상반기처럼 이번 시험도 큰 문제가 없다면, 코로나19 국면 이후에도 온라인 방식을 택할 수 있다는 뜻이다. 지방 및 해외거주자의 응시가 쉬워졌다는 점도 온라인 시험의 이점이다. 기업과 지원자 모두 시간과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

출처: SBS 뉴스 캡처
많은 기업들이 채용 과정에서 필기 시험이나 면접 전형을 온라인으로 시행하기 시작했다. 앞으로 보안 문제가 생기지 않는다면 온라인 시험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다른 대기업들도 이미 비대면 시험을 진행했다. 포스코그룹의 경우 포스코는 10월 24일 오프라인 인적성검사(PAT)를 실시했지만, 나머지 계열사는 온라인 AI 역량검사로 대체했다.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을 진행 중인 롯데그룹도 온라인 인성검사와 오프라인 직무적합검사를 병행한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온라인 코딩테스트를 시행한다.


글 시시비비 미어캣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1

고정닉 0

2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5149 “매일 완판” 월 2000 버는 사장님의 반전 나이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2538 6
5148 ‘고민’을 보내면 ‘공감’을 답장하는 멋진 남자 [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07 2
5147 한밤중에 무인매장 가면 사람 대신 ‘이것’ 있어요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518 3
5146 tvN·JTBC만 나오는 넷플릭스가 이제 지겹다면…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447 1
5145 쓰레기로 돈도 벌고 칭찬도 듣는 착한 청년들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725 2
5144 ‘미슐랭 셰프’가 한국 돌아와 반찬가게 차린 이유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386 6
5143 “식민지로 여기나” 범죄 저지르고도 뻔뻔한 그들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547 13
5142 경찰 준비하던 취준생, 소방공무원 시험 보는 이유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888 1
5141 신곡 또 낸다니까 딸이 “아~불쌍해” 이러더군요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119 4
5140 제주도 살면서 강남으로 매일 출퇴근해요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4697 5
5139 요즘 10대들의 꿈의 직장에서는 이런 일 합니다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6149 3
5138 아파트 중개료가 1000만원? 저는 ‘0원’ 입니다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588 7
5137 콘텐츠 이 남자 간호사가 ‘세계 병원여행’ 다니는 이유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2521 7
5136 한국엔 없던 여성 전용 집 수리 기사입니다 [17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7307 16
5135 “현대건설 합격 비결요? 그냥 무대뽀 정신이죠”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3300 8
5134 체스·양궁·역도 영재는 5년후 세상을 놀래킵니다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2624 6
5132 군에서 중사·대위 계급은 돼야 먹고 살 만하다? [6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6068 5
5131 삼성이 ‘타투’에 투자하게 만든 ‘아재 3인방’ [5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8776 13
5130 27년차 은행원이 주말마다 부동산 도는 이유는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3954 3
5129 한국 약사가 사표내고 호주·캐나다에서 벌인 일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5069 5
5128 커피 100·샌드위치 500원…먹을거로 꼬시는 회사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4078 2
5127 "울어도, 고개숙여도 안봐줘"..짐싸는 사장들 [6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2498 15
5126 쓰레기에서 환경과 돈을 캐내는 착한 디자이너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330 3
5125 20년째 단 한줄로 우리 지갑을 여는 남자 [4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1282 3
5124 건강이 '바사삭' 크런치 모드 질린 이 게임사가 벌인 일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4812 2
5123 회사 안 나가고도 내 사업하는 직장인이 있다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930 2
5122 상장 후 '따상'하자 인사과에 사표 쌓이는 이유는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6401 1
5121 '디저트 금손'이 만든 머랭 보러 외국서도 와요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595 7
5120 불매 아니면 돈쭐..이들에게 찍히면 뭔일난다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479 8
5119 코딩 독학해서 애플 장학생에 유니콘 기업 취직까지?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461 27
5118 'V라인' 유행시킨 뷰티 기자가 마흔쯤 저지른 일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5863 4
5117 삼성이 놓친 광고천재가 요즘 만드는 작품입니다 [5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5436 17
5116 이 부부가 한달 80만원 '미국판 자연인'으로 사는 이유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3768 12
5115 10월부터 직장에서 동료 괴롭혔다간 큰일납니다 [4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5901 14
5114 20년전 '공부 다큐'에 나왔던 MIT 공대생은 지금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7399 38
5113 이 일이 남자만 할 수 있는 건 아니잖아요? [5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4255 5
5112 "치과나 하지" 핀잔들은 의사가 대나무로 벌인 일 [4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4703 9
5111 6천원 시장 도시락으로 월 800 더 버는 사장님들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5058 4
5110 작은 통에 담아 팔았을 뿐인데 연 50억 법니다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3877 2
5109 하늘이 도와야..1년에 3000명 맛 본다는 와인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4284 10
5108 현대차가 자동차 말고 500억 이상 투자했다는 '이것'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417 4
5107 100만개 따도 회사가 쳐주지도 않는 자격증은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732 1
5106 호주서 자퇴 후 돌아온 18세 소녀가 망치를 든 이유 [1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12454 45
5105 판사·보좌관·백댄서, 이들은 지금 하루 1억씩…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6424 7
5104 200년 폐가, 매달 7000명 찾는 명소로 바꾼 청년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7087 17
5103 택시 '닭벼슬 광고판'이 골목길 안전 책임집니다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3419 3
5102 20년 차 회계사가 적자 나던 회사 매출 100억으로 바꾼 비결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3703 3
5101 커피 만들기 위해 1년에 230만개 버려지는 '이것'으로 창업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6047 10
5100 주 4일제 시작했더니 이 회사들에 생긴 놀라운 일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4111 11
5099 "장사하기 쉽지?" 막말듣던 사장님들의 반격 [7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6698 22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