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7000명 다리 찢어주고 연 6억 버는 남자입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6.10 17:49:01
조회 11255 추천 9 댓글 42




“아악, 아파요. 너무 아파요.”

최근 배우 김지훈은 MBC 예능프로그램 ‘나혼자산다’에 출연해 스트레칭학원에서 강습을 받으며 무척 괴로워했다. 평소 잘 쓰지 않던 근육을 당기고 늘리려니 보는 사람까지 아플 정도로 힘든 모습이었다.

그가 도전한 스트레칭은 ‘다리찢기’. 다리찢기는 발레나 체조선수들만 하는 것 아닌가 싶지만 꽤 많은 사람들이 한 번쯤은 해보고 싶어하는 의외의 버킷리스트 가운데 하나다. 온라인으로 다양한 취미, 운동을 가르쳐주는 유명 클래스 사이트에서도 다리찢기 클래스는 인기다.

다리찢기에 성공한 배우 김지훈과 그의 사진을 찍어주는 스트레칭조이 김성종 대표./ 김지훈 인스타그램

다리찢기가 대체 뭐길래 돈까지 줘가며 많은 사람들이 배우는지 궁금했다. 김지훈의 다리찢기를 도와준 스트레칭조이 김성종 대표에게 그 이유를 물어봤다.

-많은 사람들이 다리찢기에 도전한다고 합니다. 왜 그럴까요?

“한 번쯤은 유연하게 다리를 찢어보고 싶다는 생각들을 많이 하시는 것 같아요. 버킷리스트 이외에는 허리통증이나 생리통 등 각종 통증을 줄이고, 골반을 교정하려는 목적이 많아요. 유연성을 기르면 운동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부상들도 예방하는 효과가 있어서 운동하시는 분들도 많이 도전합니다.”

-다리찢기는 누구나 연습만 하면 할 수 있는 건가요? 그동안 몇 명이나 다리찢기에 성공했나요? 온라인 클래스만 듣고도 다리를 찢을 수 있나요?

“온라인과 오프라인 수업은 각각 장단점이 있지만 공통점도 있어요. 꾸준히 연습하다보면 누구나 다리찢기에 성공할 수 있다는 점이에요. 그동안 출산과 육아로 몸이 망가지신 분들, 부상으로 운동을 오랫동안 쉬신 분들, 장시간 의자에 앉아 생활해 근육이 짧아지신 분들 등 약 7000명의 수강생분들이 다리찢기에 성공했습니다.”

-다리찢기 클래스를 운영하며 가장 기억에 남는 회원이 있다면요?

“도전 4개월만에 완벽하게 다리찢기에 성공하신 분이 기억에 많이 남아요. 수업할 때 너무 아프고, 어렵다며 많이 힘들어했는데 결국 다리찢기에 성공하고 눈물을 흘렸어요. 정말 될 줄 몰랐다고 하더라고요. 시간이 걸려도 역시 안전하고 꾸준히 연습하는게 정말 중요하다는 생각을 다시금했죠.”

스트레칭조이 김성종 대표./ 스트레칭조이 인스타그램

-스트레칭을 가르쳐주는 학원을 만들었다는게 인상적입니다. 스트레칭은 보통 운동 전후로 가볍게 하는 것이라는 생각이 드는데 스트레칭 전문 학원을 세워야겠다고 생각한 이유가 있나요?

“스트레칭을 가르치는 곳을 만들어 보자는 생각은 사실 고등학교 때부터 했었어요. 고등학교 때 체대에 들어가기 위해 에어로빅을 시작했는데 스트레칭을 제대로 배우지 못해 근육을 유연하게 만드는데 고생을 많이 했거든요. 다치기도 했고요. 그때 스트레칭 학원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체대 졸업 후 바로 만든 건가요?

“졸업 후 바로 스트레칭 학원을 차린 건 아니에요. 체대 진학 후에는 학교를 다니면서 피트니스센터 그룹운동(GX) 강사로 일했어요. 졸업 후에는 다른 길로 잠시 가기도 했었지만 전공을 살리자는 생각으로 다시 돌아와 트레이너 생활을 했죠. 그때 회원분들과 갈등이 좀 있었어요. ‘운동하러 왔는데 왜 스트레칭만 시키냐’는 항의를 자주 받았거든요. 스트레칭이 정말 중요해 시간을 많이 할애한 것이었는데 회원 입장에선 불만이었던 거죠. 고민끝에 센터를 그만두고 스트레칭학원을 차렸습니다.”

-돈을 주면서까지 스트레칭을 하러 오는 사람들이 많을 거라고 예상했나요? 처음 학원을 차리겠다고 했을 때 주변 반응은요?

“스트레칭을 배울 수 있는 곳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는 분들이 분명히 있을거라고 생각했어요. 스트레칭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싶기도 했고요. ‘그걸로 돈이 되겠냐’, ‘하지 말아라’ 등등 주변의 우려가 있었지만 하고 싶었던 일이라 반대를 무릅쓰고 학원을 차렸습니다.”

스트레칭조이 김성종 대표./ 클래스101

-스트레칭조이 창업을 위해 어떤 것들을 준비했나요? 어려운 점은 없었나요?

“스트레칭을 가르쳐주는 학원이 없다보니 참고할 만한 가격이나 강습 시간, 프로그램들이 없어서 처음에는 애를 먹었죠. 스트레칭을 돈주고 배워야 할 이유를 알리는 것도 중요했기 때문에 이 부분에도 신경을 많이 썼어요. 실제 다리찢기에 성공한 분들의 전후 사진 등 ‘리얼 후기’를 많이 활용했어요.”

-처음에도 수강생들이 많이 왔나요?

“2015년 하반기에 10평짜리 오피스텔에서 시작했어요. 처음에는 수강생들이 많지 않았지만 점점 입소문을 타면서 많이 늘었어요.”

-주로 어떤 분들이 수업을 많이 듣나요?

“처음에는 20~30대 필라테스 강사나 운동을 즐기시는 분들이 주로 오셨어요. 지금은 20대부터 60대까지 정말 다양한 분들이 오세요.”

스트레칭조이 김성종 대표./ 클래스101

스트레칭조이를 설립한 김 대표는 수강생들을 직접 가르치는 한편 스트레칭의 중요성을 강조한 ‘쓸모 있는 몸을 만드는 스트레칭’, ‘쓸모 있는 몸을 만드는 다리찢기 스트레칭’ 등 책을 쓰기도 했다. 스트레칭을 돕고, 근육을 풀어주는 역할을 하는 운동도구인 폼롤러를 직접 고안해 만들기도 했다.


운동 유튜버 제이제이와 함께한 방송./ 유튜브 채널 ‘제이제이살롱드핏’ 화면 캡처



-유튜브 채널도 운영 중이에요. 채널을 연 배경은 무엇인가요? 시청자 반응은요?

“일주일에 회원분들이 운동을 많이 오시면 두 번 정도에요. 살아온 세월만큼 굳은 몸을 풀기에는 너무 짧은 시간이죠. 그래서 집에서 연습을 하실 수 있도록 채널을 개설하고 스트레칭 영상을 무료로 공유하고 있습니다.”

-스트레칭조이의 매출은 어느 정도인가요?

“코로나로 변동이 있지만 연 매출은 6억원 정도예요. 스트레칭조이 스튜디오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돈 벼락 맞지 않았냐’고 묻는 사람들도 많지만 고생하는 선생님들의 수업비, 월세 등을 제외하면 남들과 비슷한 수준인 것 같아요.”

-앞으로의 계획과 목표가 궁금합니다.

“스트레칭조이 선생님들에게 지점을 내주는 게 목표예요. 선생님들과 함께 지점을 운영하며 서로 윈윈하는 스튜디오로 발전시켜 나갈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회원분에게는 변함 없는 가격으로 부담없이 몸 관리를 할 수 있도록 도움을 드리고 싶고요. 목표를 이루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글 시시비비 포도당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9

고정닉 0

39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부모 재능 그대로 물려받아 대성할 것 같은 스타 2세는? 운영자 21/07/26 - -
5152 영혼 털리지만..사장님 '말과 글' 쓰는 직업입니다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6 215 1
5151 코딩만 잘해도 카카오 문턱 절반은 넘은 겁니다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6 1616 0
5150 1급 보안 대통령 메뉴로 직장인 점심 책임져요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6 1495 5
5149 “매일 완판” 월 2000 버는 사장님의 반전 나이 [10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4737 15
5148 ‘고민’을 보내면 ‘공감’을 답장하는 멋진 남자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4120 7
5147 한밤중에 무인매장 가면 사람 대신 ‘이것’ 있어요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7519 6
5146 tvN·JTBC만 나오는 넷플릭스가 이제 지겹다면…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6813 6
5145 쓰레기로 돈도 벌고 칭찬도 듣는 착한 청년들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442 3
5144 ‘미슐랭 셰프’가 한국 돌아와 반찬가게 차린 이유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6523 8
5143 “식민지로 여기나” 범죄 저지르고도 뻔뻔한 그들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813 17
5142 경찰 준비하던 취준생, 소방공무원 시험 보는 이유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2109 1
5141 신곡 또 낸다니까 딸이 “아~불쌍해” 이러더군요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333 5
5140 제주도 살면서 강남으로 매일 출퇴근해요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4915 5
5139 요즘 10대들의 꿈의 직장에서는 이런 일 합니다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6464 3
5138 아파트 중개료가 1000만원? 저는 ‘0원’ 입니다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760 8
5137 콘텐츠 이 남자 간호사가 ‘세계 병원여행’ 다니는 이유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2593 7
5136 한국엔 없던 여성 전용 집 수리 기사입니다 [17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7535 17
5135 “현대건설 합격 비결요? 그냥 무대뽀 정신이죠”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3389 8
5134 체스·양궁·역도 영재는 5년후 세상을 놀래킵니다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2721 7
5132 군에서 중사·대위 계급은 돼야 먹고 살 만하다? [7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6183 5
5131 삼성이 ‘타투’에 투자하게 만든 ‘아재 3인방’ [5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8865 13
5130 27년차 은행원이 주말마다 부동산 도는 이유는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3998 3
5129 한국 약사가 사표내고 호주·캐나다에서 벌인 일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5128 5
5128 커피 100·샌드위치 500원…먹을거로 꼬시는 회사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4187 3
5127 "울어도, 고개숙여도 안봐줘"..짐싸는 사장들 [6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2638 15
5126 쓰레기에서 환경과 돈을 캐내는 착한 디자이너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385 3
5125 20년째 단 한줄로 우리 지갑을 여는 남자 [4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1368 3
5124 건강이 '바사삭' 크런치 모드 질린 이 게임사가 벌인 일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4900 2
5123 회사 안 나가고도 내 사업하는 직장인이 있다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991 2
5122 상장 후 '따상'하자 인사과에 사표 쌓이는 이유는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6459 1
5121 '디저트 금손'이 만든 머랭 보러 외국서도 와요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656 7
5120 불매 아니면 돈쭐..이들에게 찍히면 뭔일난다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500 8
5119 코딩 독학해서 애플 장학생에 유니콘 기업 취직까지?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518 27
5118 'V라인' 유행시킨 뷰티 기자가 마흔쯤 저지른 일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5897 4
5117 삼성이 놓친 광고천재가 요즘 만드는 작품입니다 [5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5488 17
5116 이 부부가 한달 80만원 '미국판 자연인'으로 사는 이유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3796 12
5115 10월부터 직장에서 동료 괴롭혔다간 큰일납니다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5933 14
5114 20년전 '공부 다큐'에 나왔던 MIT 공대생은 지금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7439 38
5113 이 일이 남자만 할 수 있는 건 아니잖아요? [5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4278 5
5112 "치과나 하지" 핀잔들은 의사가 대나무로 벌인 일 [4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4732 9
5111 6천원 시장 도시락으로 월 800 더 버는 사장님들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5097 4
5110 작은 통에 담아 팔았을 뿐인데 연 50억 법니다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3912 2
5109 하늘이 도와야..1년에 3000명 맛 본다는 와인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4310 10
5108 현대차가 자동차 말고 500억 이상 투자했다는 '이것'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436 4
5107 100만개 따도 회사가 쳐주지도 않는 자격증은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763 1
5106 호주서 자퇴 후 돌아온 18세 소녀가 망치를 든 이유 [1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12501 45
5105 판사·보좌관·백댄서, 이들은 지금 하루 1억씩…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6449 7
5104 200년 폐가, 매달 7000명 찾는 명소로 바꾼 청년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7112 17
5103 택시 '닭벼슬 광고판'이 골목길 안전 책임집니다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3433 3
5102 20년 차 회계사가 적자 나던 회사 매출 100억으로 바꾼 비결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3730 3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