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구혜선·정우성·이정재의 새로운 직업, 뭔가보니..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6.10 18:00:34
조회 7336 추천 3 댓글 24

미술계의 ‘연예인 화가’ 작품성 논란, 왜?
배우, 소설가로 활동중인 연예인도 많아

최근 미술계에서 활동 중인 이규원 작가가 팟캐스트 방송에서 ‘연예인 화가’들을 공개적으로 비난해 화제가 됐다. 구혜선, 솔비, 하정우 등 작품활동을 하는 특정 연예인들을 지칭해 ‘취미 수준’ ‘백화점 문화센터 수준’ 등 원색적인 평을 내놓았던 것이다. 제대로 미술 교육을 받은 적이 없는 연예인들이 내놓은 작품들이 전문 작가의 시각에서 봤을 대 성에 차지 않을 것 같다. 그런데도 연예인 유명세 덕에 전문 작가 작품보다 대중의 관심을 더 받기도 한다. 하지만 일각에선 “화가가 되는데 자격시험이 있는 것도 아니지 않냐”는 반론도 있다. 빈센트 반 고흐 역시 미대 근처에도 못 가본 인물이다. 연기 외의 다른 분야에서 활동중인 연예인이 많은데 유독 미술분야에선 이것이 문제가 되는지 모르겠다는 지적도 많다.

◇영화감독, 소설가, 시인으로 활동하는 연예인들

최근 나란히 감독에 데뷔한 배우 이정재와 정우성. /인터넷 화면 캡처

가장 흔한 ‘이중생활’은 영화배우들의 연출가 겸업이다. 연기자들이 영역을 확장해 연출에 나서는 것이다. 이규원 작가의 십자포화를 받은 구혜선이 대표적이다. 미술 작품을 냈지만, 영화감독으로도 활동했다. 청춘스타 출신 정우성도 최근 ‘보호자(2021)’ 란 작품으로 감독으로 데뷔했다. 이정재 역시 ‘헌트(2021)’로 연출자로 나섰다. 역시 이규원 작가에게 한 소리 들었던 하정우는 2010년대 초반 ‘롤러코스터’와 ‘허삼관’을 연출한 바 있다. 이밖에도 유지태, 김윤석, 정진영, 박중훈, 문소리 등도 영화감독으로 관객을 만난 바 있다.

소설가로 데뷔한 배우 차인표. /인터넷 화면 캡처

시인·소설가 등 문학계에 노크를 한 경우도 있다. 차인표는 ‘오늘예보’ ‘잘가요 언덕’ 등의 장편소설을 출간한 작가다. 가수 타블로와 이적 등도 여러 작품을 낸 바 있다. 가수 겸 배우인 김창완은 2019년 ‘무지개가 뀐 방이봉방방’이라는 어린이 시집을 내놓아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우선 실력을 갖추고 진출해야” 지적도

백화점 문화센터 수준이라고 비판받은 구혜선의 작품. /인터넷 화면 캡처

물론 이들의 도전이 모두 좋은 성적표로 이어진 것은 아니다. 실제 스타 출신 영화감독의 흥행 성적은 기대보다는 낮은 편이다. 2015년 개봉한 허삼관의 관객 수가 95만명을 기록한 것을 제외하면 대체로 10만~20만 수준이 대부분이라고 한다. 역시 스타들의 소설·시집 중 큰 반향을 일으킨 베스트셀러는 찾아보기 어렵다. 한 영화평론가는 “배우 인지도만 믿고 섣불리 메가폰을 잡으려 하지 말고 스토리 구성력, 화면 구성 감각을 익힌 뒤 데뷔하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미국의 배우 겸 감독 클린트 이스트우드는 말년에 메가폰을 잡은 ‘용서받지 못한 자’, ‘밀리언 달러 베이비’, ‘그랜토리노’ 등으로 배우로서의 명성을 뛰어넘는 성공을 거두었다. 업계 관계자는 “배우가 다른 분야 활동을 하며 두 분야에 서로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미술계나 문학계로 나간 연예인 역시 유명세를 활용하려는데 그치지 않고 실력을 갖춘다면 큰 성취를 이룰 수도 있다”고 했다.

글 시시비비 가마돈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3

고정닉 0

2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부모 재능 그대로 물려받아 대성할 것 같은 스타 2세는? 운영자 21/07/26 - -
5161 3천원으로 예쁜 '금 글씨'..안 좋아할 수 없죠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1928 6
5160 '초봉 6000' 쿠팡 신입사원은 이렇게 일합니다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2323 2
5159 AI·코로나에도 끄떡없다는 '미래형 자격증'은?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1690 0
5158 에어비앤비도 못한 '한달 살기' 저희가 해냈죠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1184 0
5157 한국에 있는 모든 '판다' 제가 키웠습니다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3646 20
5156 밭→식탁 직송..그 어려운걸 저희가 해냈죠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709 0
5155 "일할 권리 달라" 주52시간 반대 기업인 보니.. [16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7 5575 11
5154 70세 할머니가 "이 옷 입어봐" 코디 해줬더니..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7 6981 12
5153 "투자 할게요" 난리난 'OOOO로 만든 신발'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7 3221 5
5152 영혼 털리지만..사장님 '말과 글' 쓰는 직업입니다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6 1616 2
5151 코딩만 잘해도 카카오 문턱 절반은 넘은 겁니다 [5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6 5718 3
5150 1급 보안 대통령 메뉴로 직장인 점심 책임져요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6 3098 10
5149 “매일 완판” 월 2000 버는 사장님의 반전 나이 [1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6136 16
5148 ‘고민’을 보내면 ‘공감’을 답장하는 멋진 남자 [4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4432 7
5147 한밤중에 무인매장 가면 사람 대신 ‘이것’ 있어요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7908 6
5146 tvN·JTBC만 나오는 넷플릭스가 이제 지겹다면…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7026 6
5145 쓰레기로 돈도 벌고 칭찬도 듣는 착한 청년들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598 3
5144 ‘미슐랭 셰프’가 한국 돌아와 반찬가게 차린 이유 [3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6693 8
5143 “식민지로 여기나” 범죄 저지르고도 뻔뻔한 그들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940 17
5142 경찰 준비하던 취준생, 소방공무원 시험 보는 이유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2229 1
5141 신곡 또 낸다니까 딸이 “아~불쌍해” 이러더군요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431 5
5140 제주도 살면서 강남으로 매일 출퇴근해요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5016 5
5139 요즘 10대들의 꿈의 직장에서는 이런 일 합니다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6628 3
5138 아파트 중개료가 1000만원? 저는 ‘0원’ 입니다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847 8
5137 콘텐츠 이 남자 간호사가 ‘세계 병원여행’ 다니는 이유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2630 7
5136 한국엔 없던 여성 전용 집 수리 기사입니다 [17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7667 18
5135 “현대건설 합격 비결요? 그냥 무대뽀 정신이죠”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3452 8
5134 체스·양궁·역도 영재는 5년후 세상을 놀래킵니다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2769 7
5132 군에서 중사·대위 계급은 돼야 먹고 살 만하다? [7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6255 5
5131 삼성이 ‘타투’에 투자하게 만든 ‘아재 3인방’ [5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8933 13
5130 27년차 은행원이 주말마다 부동산 도는 이유는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4038 3
5129 한국 약사가 사표내고 호주·캐나다에서 벌인 일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5176 5
5128 커피 100·샌드위치 500원…먹을거로 꼬시는 회사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4254 3
5127 "울어도, 고개숙여도 안봐줘"..짐싸는 사장들 [6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2761 15
5126 쓰레기에서 환경과 돈을 캐내는 착한 디자이너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440 3
5125 20년째 단 한줄로 우리 지갑을 여는 남자 [4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1430 3
5124 건강이 '바사삭' 크런치 모드 질린 이 게임사가 벌인 일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4998 2
5123 회사 안 나가고도 내 사업하는 직장인이 있다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4048 2
5122 상장 후 '따상'하자 인사과에 사표 쌓이는 이유는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6494 1
5121 '디저트 금손'이 만든 머랭 보러 외국서도 와요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720 7
5120 불매 아니면 돈쭐..이들에게 찍히면 뭔일난다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519 8
5119 코딩 독학해서 애플 장학생에 유니콘 기업 취직까지?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552 27
5118 'V라인' 유행시킨 뷰티 기자가 마흔쯤 저지른 일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5935 4
5117 삼성이 놓친 광고천재가 요즘 만드는 작품입니다 [5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5527 17
5116 이 부부가 한달 80만원 '미국판 자연인'으로 사는 이유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3826 12
5115 10월부터 직장에서 동료 괴롭혔다간 큰일납니다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5970 14
5114 20년전 '공부 다큐'에 나왔던 MIT 공대생은 지금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7490 38
5113 이 일이 남자만 할 수 있는 건 아니잖아요? [5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4307 5
5112 "치과나 하지" 핀잔들은 의사가 대나무로 벌인 일 [4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4766 9
5111 6천원 시장 도시락으로 월 800 더 버는 사장님들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5154 4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