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머리 깎고 절이 아닌 대장간으로 들어간 남자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6.16 16:21:52
조회 6087 추천 7 댓글 28

농기구를 만들던 대장장이는 농경을 생업으로 삼았던 우리 전통사회에 꼭 필요한 존재였다. 대장장이가 살던 대장간에는 우리 선조의 삶이 묻어 있었다. 그러나 산업화 이후 점차 설 자리가 줄어들었고 지금은 소수만이 겨우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한국의 대장장이가 사라져가는 현실이 안타까워 직접 창업에 나선 20대 청년이 있다. 40년 경력의 이광원 대장장이의 제자로 도제 교육을 받았다. 대장간의 기술과 문화, 역사 등을 담아 인테리어 소품, 칼 등 각종 생활디자인 제품을 만들고 있다. 디자인 제품 브랜드 ‘자이너’ 조혁빈(25) 대표의 이야기다.

‘자이너’ 조혁빈 대표. /jobsN

건국대학교 금속공예학과 제품디자인학과에 재학 중인 조혁빈 대표는 금속 공예가를 꿈꿨다. 단조(금속을 두들기거나 눌러서 원하는 형체로 만드는 일)를 기반으로 한 작품을 만들면서 우연히 대장장이라는 직업을 접했다. 한국 전통 대장장이의 기술을 배워 금속공예 작업에 녹여보고 싶었다.

“금속 공예에는 금속을 다루는 기법이 다양해요. 주얼리 등 작은 소재로 만드는 세공보다는 큰 소재의 금속을 만드는 대공에 더 매력을 느꼈습니다. 단조를 기반으로 한 작품을 만들면서 한국 대장간의 기술에 관심이 생겼습니다.

대장간의 철 단조(철을 달군 뒤 망치로 두드려 원하는 형태의 철제품을 만드는 방법)를 배우고 싶어 전역 후 전국에 있는 대장간을 무작정 찾아다녔습니다. 그러던 중 현재 스승으로 모시고 있는 포천 ‘숲속의 대장간’의 이광원 대장장이를 만났어요. 40년간 대장장이로 살아오신 분이에요. 강원도 인제 산골에서 기술을 연마하셨고, ‘새로운 철기 문화의 부흥’이라는 목표로 한국 대장간의 미래를 이어나가고자 하십니다. 선생님께 기술을 배우고 싶다고 간절히 말씀드렸고, 흔쾌히 받아주셨어요. 2017년 전역 직후 빡빡머리로 찾아가 대장장이 기술을 배우고 싶다고 한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하셨어요.

포천 ‘숲속의 대장간’의 이광원 대장장이와 조혁빈 대표. /jobsN

대장간에서 기술을 배우는 게 정말 즐거웠어요. 일이 힘들 때도 있었지만 보람을 더 느꼈습니다. 화덕 온도만 3000도가 넘어요. 숙련자가 아니라면 5분도 안 돼서 땀이 줄줄 흐르고 숨이 막힙니다. 그런 환경에서 묵묵히 수백번, 수천번의 단조와 담금질을 하면서 제품을 만드는 장인의 모습을 보고 대장장이의 제조 철학을 느낄 수 있었어요. 대장간에서는 어떤 물건이든 다양한 방법으로 다 만들어냅니다. 대장장이의 창조와 만능의 정신이 합쳐져 혁신적인 제품이 나온다는 걸 알았어요.

약 1년간 일하다 보니 대장간의 현실이 조금씩 눈에 보였어요. 대장장이를 장인으로 대우하고 문화로 계승하는 외국과는 달리 우리나라에서는 사람들의 인식이 그다지 좋지 않아요. 힘들고 천한 직업이라고 여기는 사람이 많습니다. 또 대장간 제품을 구매하는 사람이 많지 않아요. 있다고 해도 대부분 50~60대였어요. 젊은 층의 수요가 없었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계승자도 많지 않아 대장장이의 명맥이 끊길 위기라는 걸 알았어요. 한국의 대장장이가 사라져가는 현실에 안타까움을 느꼈습니다.

한국 대장간의 역사와 문화, 장인의 기술과 철학을 담은 제품을 더 많은 사람에게 알리고 싶어 창업을 결심했습니다. 또 대장간의 제품을 현대화, 상품화하면 젊은 층의 수요가 늘어나고 자연스레 계승자도 더 많아질 거로 생각했어요. 2018년 7월 디자인 제품 브랜드 ‘자이너’를 세웠어요. 자이너(ZAINER)는 독일어로 대장장이를 뜻하는 말입니다. 한국 대장장이와 협업하는 기업으로 인테리어 소품, 칼 등 각종 생활디자인 제품 등을 직접 디자인하고 제작해 판매합니다.

창업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카페 아르바이트와 대장간 일을 병행하면서 사업 준비를 했어요. 처음엔 사무실이 없어 피시방으로 출근했습니다. 밤새 PPT나 사업계획서 작성, 포토샵, 일러스트, 동영상 작업 등을 했어요. 2018년 경기도 시흥시의 경기청년 협업마을에서 진행하는 창업지원프로그램 ‘덕업일치’에 뽑혀 창업 지원을 받았습니다. 이후 LH의 소셜벤처에서도 지원을 받았고, 경기문화재단이 운영하는 경기상상캠퍼스에 보금자리를 꾸렸습니다.”

이광원 장인의 전통 농기구 제조 공법과 자이너의 디자인 감각을 더한 전통 농기구 미니어처. /자이너 제공

‘자이너’가 내놓은 첫번째 제품은 전통 농기구 미니어처였다. 이광원 장인의 전통 농기구 제조 공법과 자이너의 디자인 감각을 더 해 한국의 대표 농기구 4종을 미니어처 모형으로 만들었다.

“쇠스랑, 낫, 호미, 도끼를 국내 대장간의 전통 농기구 제조 공법으로 만들었습니다. 한국 전통 농기구를 인테리어 소품으로 만들어 일상에서도 대장장이의 문화와 기술을 느끼게 하고 싶었어요. 템퍼링(열처리), 연마, 핸들 제작 등 장인만의 기술이 담겨 있습니다.”

이광원 장인과 협업한 한국 전통 식칼인 K-KNIFE(케이나이프). /자이너 제공

두번째 제품은 한국 전통 식칼인 K-KNIFE(케이나이프)였다. 이광원 장인과 협업한 제품으로 한국 대장장이 전통 무쇠 식칼이다.

“현대식 전기 화덕이 아닌 전통 가마식 화덕을 이용해 칼을 만들었습니다. 한국 대장장이 특유의 투박하고도 예리한 마감이 특징입니다. 공장에서 프레스 금형으로 찍어내거나 철판을 레이저 커팅해서 대량 생산하는 식칼이 아닙니다. 철 원자재부터 손잡이까지 직접 장인의 손길을 거칩니다. 대장장이만의 단조, 연마, 담금질을 거쳐 수제작으로 이뤄집니다. 한달 기준 150자루 정도 만듭니다.

이광원 선생님은 3000도가 넘는 불의 뜨거운 열기에도 최적의 단조 상태를 만들기 위해 계속해서 철 자재를 가열합니다. 벌겋게 달궈진 철 자재를 집게로 꺼내 망치로 내려치는 단조 작업을 칼 한개 당 평균 1200회 이상 합니다. 단조 작업은 철 자재 속의 원자 구성을 촘촘하게 묶어 강도를 높이는 작업입니다. 이후 장인만의 담금질 기술로 열처리를 해 칼이 쉽게 깨지지 않도록 칼등부터 칼날까지 철의 강도를 다르게 만듭니다. 총 4회 연마 과정을 거쳐 칼날을 세워주고 형태를 다듬어줍니다. 이후 원목 자재를 직접 가공해 손잡이를 제작하고 부착하는 과정을 거칩니다.

이광원 장인의 작업 모습. /jobsN

날카로운 절삭력과 손의 피로를 덜어주도록 설계한 원목 소재 손잡이가 특징입니다. 작년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와디즈에서 이 제품을 처음 선보였고 펀딩에 성공했습니다. 펀딩 금액은 약 5600만원이었어요. 장인의 가치를 알아보는 고객이 주로 찾으세요. 전문 셰프뿐 아니라 일반 가정, 선물용으로도 많이 구매하십니다.”

최근 자이너는 사업 분야를 확장하고 있다. 비즈니스 모델은 크게 3가지다.

“첫 번째는 국내 무형문화재 및 전통 기술 장인들과 함께 상품을 제작해 판매하는 겁니다. 장인의 기술력과 자이너의 현대적인 디자인을 담은 상품을 만들어 한국 전통문화 활성화에 도움을 주고 싶어요. 최근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KCDF)이 주관하는 2020 KCDF 전통문화분야 청년 창업 기업으로 뽑혔습니다. 국내 유일 대장장이와 협업하는 스타트업인 점을 높게 평가받았어요.

두 번째는 우수한 장인의 상품을 발굴해 상품 기획, 디자인, 패키징 등을 할 예정입니다. 대부분 대장간의 호미, 식칼 등의 경우 신문지에 싸서 팔리고 있어요. 좋은 품질의 상품을 직접 발굴해 기획하고 수출까지 연결하는 역할을 하고 싶습니다. 최근 한국무역협회가 진행하는 글로벌 스타트업스쿨에 선정됐습니다. 우리나라의 장인 기술을 담은 제품을 해외에 널리 알리는 데에 도움을 주고 싶어요.

KT&G 상상 스타트업 캠프 때 모습(좌), 제 15회 대한민국청소년 박람회 브랜드 부스 운영 모습. /자이너 제공

마지막으로는 혁신적인 디자인 상품을 기획·제작하고 싶습니다. 대장장이는 새로운 걸 창조하는 직업이에요. 이러한 대장장이의 제조 철학을 모티브로 다양한 제품을 만들고 싶어요. 현재 캠핑용 나이프인 Z-KNIFE(제트나이프), 전통 소재를 활용한 해태 모양의 차량용 방향제 등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해태 모양의 차량용 방향제는 작년 서울시가 주관한 ‘서울상징 관광기념품 공모전’에서 서울시장상을 받기도 했어요.”

-앞으로의 계획과 목표는요.

“오는 8월 브랜드 홈페이지를 오픈할 예정입니다. 많은 사람에게 한국 장인의 정신과 기술을 담은 제품을 소개하고 싶어요. 또 장인의 제품을 현대화해 수출할 예정입니다. 이 밖에도 품목에 상관없이 다양한 제품을 개발하려고 합니다. 혁신적인 제품을 만드는 디자인 브랜드로 성장하는 게 목표에요.”

글 시시비비 귤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7

고정닉 0

13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부모 재능 그대로 물려받아 대성할 것 같은 스타 2세는? 운영자 21/07/26 - -
5152 영혼 털리지만..사장님 '말과 글' 쓰는 직업입니다 [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8 122 0
5151 코딩만 잘해도 카카오 문턱 절반은 넘은 겁니다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6 1407 0
5150 1급 보안 대통령 메뉴로 직장인 점심 책임져요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32 1233 5
5149 “매일 완판” 월 2000 버는 사장님의 반전 나이 [10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4456 15
5148 ‘고민’을 보내면 ‘공감’을 답장하는 멋진 남자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4062 7
5147 한밤중에 무인매장 가면 사람 대신 ‘이것’ 있어요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7442 6
5146 tvN·JTBC만 나오는 넷플릭스가 이제 지겹다면…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6739 6
5145 쓰레기로 돈도 벌고 칭찬도 듣는 착한 청년들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402 3
5144 ‘미슐랭 셰프’가 한국 돌아와 반찬가게 차린 이유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6518 8
5143 “식민지로 여기나” 범죄 저지르고도 뻔뻔한 그들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803 17
5142 경찰 준비하던 취준생, 소방공무원 시험 보는 이유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2108 1
5141 신곡 또 낸다니까 딸이 “아~불쌍해” 이러더군요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330 5
5140 제주도 살면서 강남으로 매일 출퇴근해요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4908 5
5139 요즘 10대들의 꿈의 직장에서는 이런 일 합니다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6451 3
5138 아파트 중개료가 1000만원? 저는 ‘0원’ 입니다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754 8
5137 콘텐츠 이 남자 간호사가 ‘세계 병원여행’ 다니는 이유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2593 7
5136 한국엔 없던 여성 전용 집 수리 기사입니다 [17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7527 17
5135 “현대건설 합격 비결요? 그냥 무대뽀 정신이죠”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3385 8
5134 체스·양궁·역도 영재는 5년후 세상을 놀래킵니다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2717 6
5132 군에서 중사·대위 계급은 돼야 먹고 살 만하다? [7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6183 5
5131 삼성이 ‘타투’에 투자하게 만든 ‘아재 3인방’ [5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8863 13
5130 27년차 은행원이 주말마다 부동산 도는 이유는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3996 3
5129 한국 약사가 사표내고 호주·캐나다에서 벌인 일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5124 5
5128 커피 100·샌드위치 500원…먹을거로 꼬시는 회사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4181 3
5127 "울어도, 고개숙여도 안봐줘"..짐싸는 사장들 [6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2634 15
5126 쓰레기에서 환경과 돈을 캐내는 착한 디자이너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384 3
5125 20년째 단 한줄로 우리 지갑을 여는 남자 [4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1366 3
5124 건강이 '바사삭' 크런치 모드 질린 이 게임사가 벌인 일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4896 2
5123 회사 안 나가고도 내 사업하는 직장인이 있다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988 2
5122 상장 후 '따상'하자 인사과에 사표 쌓이는 이유는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6453 1
5121 '디저트 금손'이 만든 머랭 보러 외국서도 와요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654 7
5120 불매 아니면 돈쭐..이들에게 찍히면 뭔일난다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5500 8
5119 코딩 독학해서 애플 장학생에 유니콘 기업 취직까지?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517 27
5118 'V라인' 유행시킨 뷰티 기자가 마흔쯤 저지른 일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5897 4
5117 삼성이 놓친 광고천재가 요즘 만드는 작품입니다 [5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5488 17
5116 이 부부가 한달 80만원 '미국판 자연인'으로 사는 이유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3796 12
5115 10월부터 직장에서 동료 괴롭혔다간 큰일납니다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5932 14
5114 20년전 '공부 다큐'에 나왔던 MIT 공대생은 지금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7436 38
5113 이 일이 남자만 할 수 있는 건 아니잖아요? [5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4277 5
5112 "치과나 하지" 핀잔들은 의사가 대나무로 벌인 일 [4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4732 9
5111 6천원 시장 도시락으로 월 800 더 버는 사장님들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5096 4
5110 작은 통에 담아 팔았을 뿐인데 연 50억 법니다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3910 2
5109 하늘이 도와야..1년에 3000명 맛 본다는 와인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4309 10
5108 현대차가 자동차 말고 500억 이상 투자했다는 '이것'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436 4
5107 100만개 따도 회사가 쳐주지도 않는 자격증은 [2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763 1
5106 호주서 자퇴 후 돌아온 18세 소녀가 망치를 든 이유 [1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12501 45
5105 판사·보좌관·백댄서, 이들은 지금 하루 1억씩…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6448 7
5104 200년 폐가, 매달 7000명 찾는 명소로 바꾼 청년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7110 17
5103 택시 '닭벼슬 광고판'이 골목길 안전 책임집니다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3432 3
5102 20년 차 회계사가 적자 나던 회사 매출 100억으로 바꾼 비결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3730 3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