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15년간 망했던 그들이 수천억 대박 터트린 이유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6.24 09:12:03
조회 3891 추천 3 댓글 19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란 격언이 있다. 하지만 실패는 사람의 마음을 갉아먹는다. 한번 두번 자꾸 실패를 거듭하다보면 대부분 사람들은 포기해버린다. 그러나 여러차례 실패를 거듭해 막판까지 밀려났다가 한번 더 도전해 결국 큰 성공을 거둔 창업자들을 찾아봤다.



배틀그라운드./ 크래프톤 제공



서바이벌 슈팅게임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는 2017년 첫 출시 당시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글로벌 서비스 시작 3일 만에 손익분기점(40만장)을 돌파했고, 보름이 지난 후에는 100만장이 팔렸다.

배틀그라운드의 인기는 4년 후인 현재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올해 5월 기준 국내 모바일 가입자만 3000만명이 넘는다. 전세계 누적 가입자 수는 10억명 이상이다.

배틀그라운드 개발사 ‘크래프톤’은 빠르면 올해 7월 코스피 시장에 상장한다. 크래프톤의 시가총액은 회사가 금융감독원에 제출한 증권신고서에 적은 희망공모가는 최저 45만8000원에서 최고 55만7000원이다. 45만8000원으로 공모가가 정해져도 회사 시가총액이 23조원 수준이다. 대형 게임사인 엔씨소프트(18조원), 넷마블(11조5000억원), 카카오게임즈(4조2000억원) 보다도 큰 금액이다.

◇15년간 세 번의 실패..게임 한 길만 걸어 7000억원 ‘잭팟’

배틀그라운드를 기획해 지금의 크래프톤을 만든 김창한(47) 대표는 사실 성공보다는 실패 경험이 더 많다. 김 대표는 카이스트(KAIST)에 다니던 시절 게임 개발에 뛰어들었다. 15년간 총 세 편의 게임을 만들었지만 모두 망했다.

대기업에 다니는 친구들은 승진을 거듭하며 몸값을 올리던 때였다. 항상 바닥부터 시작해 다시 바닥을 치는 자신의 현실과는 너무도 달랐다. 가족마저 기대를 접을 때쯤 한 번만 더 해보자는 심정으로 새 게임 개발 기획서를 썼다. 배틀그라운드 개발을 위한 기획서였다.

김창한 크래프톤 대표./ tvN ‘유퀴즈온더블록’ 방송화면 캡처

2015년 크래프톤의 전신인 블루홀의 공동 창업자들을 찾아가 개발하자고 설득했다. 그 가능성을 인정받아 총괄 프로듀서로서 개발에 돌입했다. 그는 유행을 따라가기에 급급했던 이전의 게임들과는 달리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 보겠다는 마음가짐으로 개발에 임했다.

FPS(총싸움) 게임에 배틀로얄 룰을 최초 도입한 브렌든 그린(Brendan Greene)을 비롯한 각 분야의 전문가들도 영입했다. 배틀로얄이란 프로레슬링의 규칙에서 따온 것으로 여러 사용자들이 실력을 겨뤄 단 한 명의 우승자를 가리는 방식을 의미한다. 김 대표는 개발 과정에서 총괄인 자신의 의견을 고집하기보다는 실무를 담당하는 이들의 의견을 최우선했다. 그렇게 만든 배틀그라운드는 그에게 성공을 안겨줬다. 김 대표는 “배틀그라운드의 성공은 사실 포기 직전에 온 대반전”이라며 “좋아하는 걸 계속 파다 보면 빛 보는 날이 있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게임을 포기하지 않고, 유저들이 가장 좋아할 만한 게임을 만드는데 집중해 빛을 본 김 대표는 배틀그라운드 덕분에 주식 부호 반열에 입성할 전망이다. 이번 상장이 원활하게 이어진다면 그는 7000억원을 한번에 거머쥔다. 상장 후 그가 보유한 주식 가치는 3000억원으로 뛴다. 또 그는 4000억원에 달하는 스톡옵션을 가지고 있다. 게임 하나로 어마어마한 부를 이룬 셈이다.

◇10번의 사업 실패 후 11번째에 이룬 성공..글로벌 회사와 2조원 ‘빅딜’까지

게임 하나만을 파고든 김 대표와는 달리 물이 나오는 곳을 찾을 때까지 여러 우물을 파 큰 성공을 거둔 창업자도 있다. 국내 스타트업 ‘하이퍼커넥트’의 안상일(40) 대표다.


아자르./ 하이퍼커넥트 제공

그가 시작한 실시간 영상 채팅앱 ‘아자르(Azar)’는 낯선 사람과 1대1 대화를 할 수 있는 서비스다. 전세계 230개 국가에서 서비스 중이다. 2019년 구글 플레이 전세계 비 게임앱 매출 5위를 기록했다. 특히 중동에서 인기가 높다.

아자르의 인기에 힘입어 최근 글로벌 최대 데이팅 앱 ‘틴더’는 약 2조원에 하이퍼커넥트를 인수하기로 결정했다. 이 매각 규모는 독일 딜리버리히어로의 배달의민족(4조7500억원) 인수에 이은 국내 역대 두 번째 빅딜이다.

하이퍼커넥트 안상일 대표./ 조선DB

서울대 출신인 안 대표는 그동안 총 10번 사업에 도전했지만 모두 실패했다. IT 컨설팅업체, 인터넷 검색업체부터 김밥집, 옷가게, 사진 스튜디오 사업 등을 해봤다. 특히 검색업체 운영을 접을 땐 8억원이라는 큰 빚이 남았다.

어렵게 빚을 갚으면서 생활하던 중에도 그는 뜻이 맞는 동료와 함께 채팅 앱 6~7개를 만들어 테스트를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영상 채팅 앱의 가능성을 본 그는 아자르를 개발했다. 2013년 11월 출시한 이 서비스는 8주 만에 100만 다운로드를 달성하며 대박을 터트렸다. 11번의 도전 끝에 맛본 성공이었다.

그를 포함한 공동 창업자 3인의 지분은 60%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틴더 인수금액을 생각하면 그의 재산은 수천억원대로 봐야 한다. 여러 번의 실패에도 굴하지 않고 당당히 다시 도전한 그의 끈기와 열정이 일군 수확이다.

◇물리학 전공한 개발자, 여성 패션 플랫폼 만들어 연 매출 7500억원 달성

전공과는 전혀 다른 분야에 도전해 성공한 사업가도 있다. 여성 패션 플랫폼 ‘지그재그’ 운영사 ‘크로키닷컴’의 서정훈(44) 대표다. 서 대표는 물리학을 전공한 개발자 출신이다. 그도 지그재그 이전 두 번의 사업 실패 경험이 있다.


지그재그 서정훈 대표./ 조선DB

지그재그는 출시후 매해 무서운 매출 성장률을 기록 중이다. 지난 4월에는 카카오가 인수를 결정했다. 업계가 예상한 지그재그의 기업 가치는 1조원 수준이지만 정확한 인수 금액은 알려지지 않았다.

서 대표는 휴대폰 응용소프트웨어 개발업체에 2004년 입사했다. 개발팀장으로 일하던 중 회사가 설립한 자회사의 수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7명으로 시작한 회사는 3년 만에 직원 수 50명, 연 매출 100억원을 내는 회사로 성장했다. 서 대표를 창업의 길로 이끈 경험이었다. 그는 “3년 동안 회사가 크는 것을 경험하면서 ‘이런 게 경영인인가’를 느꼈다”며 “전혀 창업할 생각이 없었는데 회사가 준 기회를 통해 내 사업을 해보고 싶다는 용기를 얻었다”고 잡스엔에 말했다.

서 대표는 2012년 뜻이 맞는 개발자 한 명과 함께 나와 회사를 세웠다. 스포츠팀을 관리하는 서비스와 영어사전 앱을 만들었으나 사업은 생각만큼 쉽지 않았다. 함께했던 직원들도 다 떠나고 처음 시작한 동료와 둘만 남았다. 서 대표는 “그만할까 생각했지만 여기서 포기하기엔 결과적으로 이룬 것이 아무것도 없는 셈이었다”며 “글로벌 시장 진출과 세상에 없는 것을 만들자는 두 가지 욕심을 버리고 새로 시작하기로 했다”고 했다.



지그재그./ 지그재그 제공

서 대표는 욕심을 버리고 다시 출발했다. 여성 쇼핑몰을 운영하던 친구의 사무실에 방문했다 지그재그 창업 아이디어도 얻었다.

이용자 유입경로를 우연히 본 것이 시작이었다. 모바일은 네이버를 통해 많이 들어왔지만, PC는 의외로 북마크를 통한 유입이 1위였다. 북마크가 편하긴 하지만 모바일에선 북마크로 쇼핑몰을 찾아 들어가기가 어렵기 때문에 사용자들이 네이버를 통해 들어오고 있었던 것이다. 여기서 아이디어를 얻은 그는 여성 쇼핑몰을 북마크처럼 한데 모아놓은 앱 지그재그를 개발해 2015년 출시했다.

사용자의 필요를 정확히 파악해 내놓은 지그재그 앱은 2016년 2000억원에서 시작해 지난해 7500억원까지 매년 상승 곡선을 그리며 성장했다. 현재 한 달 이용자 수는 약 300만명이다. 누적 앱 다운로드 수는 3000만회다.

지그재그는 국내외 5000만명의 이용자를 확보한 카카오톡 채널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시너지를 최대화할 계획이다. 서 대표는 카카오 인수 후에도 계속 대표 자리를 유지할 예정이다.



글 시시비비 포도당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3

고정닉 0

24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5181 월 매출 700, 은퇴 후 귀어한 어부의 삶은 이렇습니다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51 402 0
5180 “내 나이가 뭐?” 연골·힘줄 없어도 뛰는 노장들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40 406 0
5179 외국인이 한국인보다 5배 더 잘 번다는 이 직업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7 480 0
5178 ‘공시 끝판왕’ 국회직 8급, 지금이 기회라는데…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1937 0
5177 신문 돌리고, 모텔 청소해도 부자 될 수 있어요 [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3757 5
5176 ‘OOO 딸’ ‘OOO 아들’ 도쿄에서 벗어 나야죠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82 0
5175 커피를 몸에 바르게 했더니 1년에 10억 벌어요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3 2975 2
5174 동네 편의점 다 돌아다녀봐도 알바생이… [1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2 15028 38
5173 라면값 확 올려도 ‘갓뚜기’ 욕 안하는 이유는 [16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2 8305 25
5172 불안하고 무기력하면…당신은 이게 필요합니다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2 2934 2
5171 "이러다 큰일나" 소리듣던 '100kg청년'이 만든 것 [5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8916 2
5170 의사 때려친 청년이 할리우드에서 벌인 놀라운 일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4890 3
5169 60대에 이만큼 버는 사람 많지 않을 겁니다 [3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8301 13
5168 명품백처럼 줄서는 진짜 친환경 종이가방입니다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5039 4
5167 신발 가게 여직원이 '라방'중에 춤 췄더니..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11909 2
5166 코로나 백신 기업에 '수의사 CEO' 많은 이유 알고보니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4899 0
5165 경영학도가 픽사에서 '촬영감독' 하게된 사연 [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141 0
5164 '연봉 7000' 직장인이 학원 기웃거리는 이유는? [4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7505 5
5163 '코리아 마법가루'로 불리며 아마존 1위 한 이것 [1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8705 27
5162 건강식품 '100회 매진' 이 남자의 놀라운 비밀 [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1953 0
5161 3천원으로 예쁜 '금 글씨'..안 좋아할 수 없죠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3798 6
5160 '초봉 6000' 쿠팡 신입사원은 이렇게 일합니다 [6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5880 7
5159 AI·코로나에도 끄떡없다는 '미래형 자격증'은?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9 2370 1
5158 에어비앤비도 못한 '한달 살기' 저희가 해냈죠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1408 0
5157 한국에 있는 모든 '판다' 제가 키웠습니다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4558 24
5156 밭→식탁 직송..그 어려운걸 저희가 해냈죠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8 787 0
5155 "일할 권리 달라" 주52시간 반대 기업인 보니.. [17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7 6413 12
5154 70세 할머니가 "이 옷 입어봐" 코디 해줬더니..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7 8196 16
5153 "투자 할게요" 난리난 'OOOO로 만든 신발'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7 3743 6
5152 영혼 털리지만..사장님 '말과 글' 쓰는 직업입니다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6 1679 2
5151 코딩만 잘해도 카카오 문턱 절반은 넘은 겁니다 [5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6 6039 4
5150 1급 보안 대통령 메뉴로 직장인 점심 책임져요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6 3274 10
5149 “매일 완판” 월 2000 버는 사장님의 반전 나이 [1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16414 16
5148 ‘고민’을 보내면 ‘공감’을 답장하는 멋진 남자 [4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4510 7
5147 한밤중에 무인매장 가면 사람 대신 ‘이것’ 있어요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8003 6
5146 tvN·JTBC만 나오는 넷플릭스가 이제 지겹다면…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7198 6
5145 쓰레기로 돈도 벌고 칭찬도 듣는 착한 청년들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750 3
5144 ‘미슐랭 셰프’가 한국 돌아와 반찬가게 차린 이유 [4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6823 8
5143 “식민지로 여기나” 범죄 저지르고도 뻔뻔한 그들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4042 17
5142 경찰 준비하던 취준생, 소방공무원 시험 보는 이유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2340 1
5141 신곡 또 낸다니까 딸이 “아~불쌍해” 이러더군요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3 3514 5
5140 제주도 살면서 강남으로 매일 출퇴근해요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5137 5
5139 요즘 10대들의 꿈의 직장에서는 이런 일 합니다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6770 3
5138 아파트 중개료가 1000만원? 저는 ‘0원’ 입니다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2944 8
5137 콘텐츠 이 남자 간호사가 ‘세계 병원여행’ 다니는 이유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2681 7
5136 한국엔 없던 여성 전용 집 수리 기사입니다 [17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7810 19
5135 “현대건설 합격 비결요? 그냥 무대뽀 정신이죠”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3522 8
5134 체스·양궁·역도 영재는 5년후 세상을 놀래킵니다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2824 7
5132 군에서 중사·대위 계급은 돼야 먹고 살 만하다? [7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6367 5
5131 삼성이 ‘타투’에 투자하게 만든 ‘아재 3인방’ [5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9025 13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