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장사하기 쉽지?" 막말듣던 사장님들의 반격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7.09 09:50:32
조회 6776 추천 22 댓글 73


너무 배고파요. 연어초밥 4조각만 더 부탁해요!

리뷰 예쁘게 잘 올리겠습니다. 약속해요 별 다섯 리뷰ㅎㅎ’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최근 초밥집을 운영하는 자영업자가 공개한 손님 요청사항이 인터넷에서 논란이었다. 점주 A씨는 7월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민(배달의민족) 요청사항’이라는 글을 올렸다. A씨는 “배달 요청사항에 이렇게 적혀 주문이 들어왔다”며 영수증 사진을 첨부했다.

영수증 가게 요청사항에는 손님 B씨가 배달의민족 앱 음식점 후기에 별 다섯개를 남긴다고 약속하며 연어초밥을 4조각 더 달라고 부탁하는 글이 적혀 있었다. 업주가 손님이 남긴 리뷰 하나 하나에 신경을 쓴다는 점을 인질삼아 노골적으로 공짜 음식을 요구한 것이다. A씨는 “초밥 4조각이면 7000원 상당 음식을 서비스로 요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손님 B씨는 또 배달 요청사항란에는 ‘묶음배송금지. 꼭 바로 오세요. 배달 시간 계산합니다. 묶어서 오면 반품해요’라고 썼다. 묶음배송은 배달 기사가 여러 손님이 시킨 음식을 한 번에 가져다 주는 것을 말한다. 한 번에 한 곳만 가는 단건배송보다 배달 소요 시간이 오래 걸릴 수 있다. A씨는 B씨의 요구를 거절했다. 그는 “배달대행업체를 이용하는데, 묶음배송 금지를 요구하는 배달은 기사 배차가 힘들어 주문을 바로 취소했다”고 했다.

사장이 주문을 취소하자 손님은 바로 가게로 전화를 걸었다고 한다. 업주가 재료 소진으로 주문이 불가능하다고 하자 손님은 “요청사항 들어주기 싫어서 주문 취소한 게 아니냐”며 따졌다. “그렇게 사장 마음대로 취소하느냐”, “요즘 장사하기 쉽냐”는 등 막말도 했다. 사장은 불경기에 마음이 씁쓸하다며 “4만원 벌자고 이런 요청사항을 모두 들어줘야 하는지 고민”이라고 했다. 누리꾼들은 “리뷰를 잘 써준다고 협박하는 손님 주문은 받을 필요가 없다”며 그의 주문 취소 결정을 응원했다.


볶음밥 밥 양을 많이 주지 않았다고 별점 1점을 남긴 손님, 치킨 1마리를 시키고 7명이 먹는다며 많이 달라는 손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밥집 사례뿐 아니다. 이처럼 배달 플랫폼을 통해 음식을 주문하는 손님 일부가 별점을 후하게 주기로 약속하고 곁들임 메뉴를 무료로 달라 하거나 양을 더 달라고 요구하는 것은 수년 전부터 외식업 자영업자 사이에서 골칫거리였다. 손님 C씨는 가게 요청사항에 “아이 생일이라 볶음밥에 들어가는 밥 양을 곱배기로 부탁한다”고 적었다. 하지만 점주가 “정량이 있다”며 양해를 구하자 별점 1점을 남기며 “다른 음식도 아니고 볶음밥에 들어가는 밥만 많이 넣어 달라 했는데 매몰차게 안된다고 친필 메시지까지 적었느냐”며 항의했다. “이게 생일축하 메시지인거냐”고 따지기도 했다. 치킨 1마리를 시키면서 “7명이서 먹을 거니 많이 달라”고 요구한 사례도 있다.

그간 많은 자영업자가 손님들의 부당한 요구를 울며 겨자먹기로 들어줬다. 손님과 싸워서 가게에 좋을 게 없다는 인식 때문이다. 손님이 남긴 악성 리뷰 하나에 매출이 크게 흔들릴 수 있다는 점도 자영업자가 ‘진상 손님’ 앞에서 고개를 숙이게 만든다. 고깃집에 아메리카노를 달라고 실수로 요청한 손님에 사장이 카페에서 직접 커피를 사 보내는 해프닝이 일어나기도 한다.




최근에는 주문취소로 부당한 요구에 응하지 않는 자영업자가 늘었다. 손님의 갑질 사례가 연달아 공론화되자 많은 시민이 손님이 아닌 사장의 편을 들어주고 있다. 손님이 왕이 아니라는 인식이 퍼지면서 자영업자도 갑질을 참지 않는 사례가 증가했다.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도 자영업자 요청이 있으면 특정 리뷰를 일정 기간 보이지 않게 하는 등 악성 리뷰 대처 방안에 대해서도 꾸준히 논의하고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일부 자영업자가 주문취소 권한을 악용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사장이 첫 주문 때 별점 5개가 아닌 4개를 준 것을 보고 다음 주문 때 타당한 이유 없이 주문을 취소했다고 제보하는 손님이 늘고 있다. 업주는 “별 4개 받으면서 장사하고 싶지 않다”며 손님에 대한 불쾌감을 드러낸다. 손님은 “악성 리뷰를 쓴 것도 아니고, 별점 4점이면 높은 편인데도 음식을 못 먹게 하니 황당하다”고 말한다. 누리꾼 사이에서는 식당을 고를 때 도움을 받기 위해 리뷰 시스템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과 사회적 갈등을 부르는 리뷰를 없애야 한다는 의견이 분분하다.

글 시시비비 영조대왕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22

고정닉 0

13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5316 대표 연봉 90% 줄이고 직원 급여 올렸더니··· [5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4459 28
5315 “연애편지 100% 성공” 글씨만 썼는데 사람들이 열광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2351 8
5314 여성 합격자 압도적으로 많은 이 시험, 이유는? [5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3509 8
5313 2년간 실력 닦은 이승기에 도발한 여자의 정체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1789 4
5312 ‘🌕🌕’ 가죽으로 만들어 연예인·스타일리스트가 더 자주 찾아요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3923 3
5311 “승무원에게 인기폭발” 1년 만에 1만개 팔려나간 ‘이것’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1820 6
5310 30대 부부 동반 퇴사→이듬해 120억 매출 대박, 비결은…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7704 5
5309 ‘개민증’과 ‘개등본’ 만들어 주고 월 4억 법니다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5568 3
5308 한 번 따면 9000만원 까지도 버는 자격증입니다 [9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4368 6
5307 “추석에 ‘처가’는 언제 가냐고 물었다가 핀잔 들었어요” [8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2538 10
5306 “연애편지 100% 성공” 글씨만 썼는데 사람들이 열광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2100 12
5305 “제가 매달 400만원씩 써가며 호텔 리뷰 쓰는 이유는요…”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3243 2
5304 앱등이도 갤럭시로 갈아타게 만든 ‘폰꾸’ 열풍 [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2197 7
5302 샤넬·롤렉스 사려면 필수? ‘오픈런’ 대신 해드려요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761 3
5301 다락방에서 세 식구 동거한 이 가수,’아버님이-누구니’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1329 5
5300 포도의 제왕이 된 ‘샤인머스캣’의 모든 것 [9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3987 3
5299 80억에 팔린 이 커뮤니티에 ‘신발것들’ 비난 쏟아지는 이유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5771 7
5298 12년차 뷰티 MD가 만든 ‘두피 치약’의 정체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2281 1
5297 전통주는 올드하단 편견을 바꾸는 ‘구독 서비스’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1346 4
5296 요즘 공유오피스, 가치도 공유하고 학습실도 같이 쓴다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3 2176 1
5295 지니어스서 장동민과 전략짜던 천재의 새로운 근황 [4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3 6158 4
5294 한국 소비자는 ‘봉’? 자국민 역차별 논란 기업 보니… [7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3 4063 43
5293 교복 입고 김남일 만났던 소녀, 성인 돼서 하는 일은?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17118 4
5291 이 국숫집은 30년 뒤, 자산 457조 회사로 큽니다 [6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15740 43
5290 “머리부터 발끝까지 수백만원인 골프웨어, 빌려드립니다”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5530 3
5289 "킹덤·시그널..이야기로 전세계 매혹시킨 비결은"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5913 16
5288 백화점 VIP선물로도 인기라는 ‘비누 언니’의 작품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6437 6
5287 3부자가 운영하는 방앗간의 인기 비결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4159 10
5286 남의집 ‘음쓰’만 골라 가져가는 사람이 있다는데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5523 4
5285 이효리도 방송에서 피운 ‘이것’, 불장난 아닙니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9 4991 1
5284 와인에 ‘이것’ 곁들이니 안방이 고급 바 됐네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9 1636 2
5283 문전박대 당하던 청년들, 돼지로 70억 투자 받아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9 2066 3
5282 중고·리퍼 아닌 새제품 80% 이상 싸게 사는 비결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4392 3
5281 30살 인턴, 연봉은 4분의1…맥킨지 출신 의사가 창업한 이유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3116 2
5280 7개월 만에 50만개…’불량식품’ 소년이 만든 국민간식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4524 7
5279 ‘내 사진이 왜 여기에…’ 동의한 적 없는데 신상 팔려 나간다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5533 12
5278 “없어서 못 판다” 송혜교 반려견이 입은 명품 코트가 뭐길래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4075 4
5277 10개월 만에 200억원어치 팔린 전설의 아이스크림 ‘🌕🌕🌕’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5400 6
5276 “돈 있어도 못 사 먹어요” 빙수계의 샤넬 가격 보니… [5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7056 2
5275 일반 직원 연봉이 1억5000만원, 이 회사 가려면…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5532 3
5274 군번 줄만 세 개, 아프간 미라클 작전 투입된 이 요원의 정체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3624 46
5273 아재들만 가득하던 골프장이 젊어졌다는데… [4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7843 9
5272 피자헛 알바하던 고딩이 두바이 7성급 호텔 셰프 된 사연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11101 45
5271 “치킨값이라도 벌자” 하반기 남은 IPO 알아보니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5836 2
5270 커피 화분에 비누 명함까지···지자체가 선보인 이것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4396 8
5269 전국 캠핑장 한번에 검색하고 예약하게 만들었더니…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4353 2
5268 00 다이어트로 -17㎏, 머슬마니아 입상까지 한 한의사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5419 8
5267 군대에선 훈련만? 요즘은 창업이 대세라는데… [5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5051 6
5266 웹툰 보면 카카오엔터 주식 준다고 했더니…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2 3500 3
5265 아이 낙서를 평생 간직할 ‘제품’으로 만들었더니…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2 2803 1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