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라면값 확 올려도 ‘갓뚜기’ 욕 안하는 이유는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8.02 09:18:53
조회 10115 추천 26 댓글 191

‘갓뚜기’라는 별명으로 유명한 오뚜기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였습니다. 다름 아닌 라면 가격 인상 때문이었습니다. 오뚜기는 8월 진라면, 스낵면 등 자사 라면 제품군 가격을 평균 11.9% 올린다고 7월15일 발표했습니다. 진라면은 684원에서 770원으로 12.6%, 스낵면은 606원에서 676원으로 11.6% 오릅니다. 사측은 “최근 밀가루, 팜유 등 식품 원자재 가격과 인건비 등이 올라 불가피하게 가격 인상을 결정했다”고 했습니다. 


KBS Drama 유튜브 캡처

보통 식품회사가 제품 가격을 올린다고 하면 소비자한테 손가락질을 받는데요. 오뚜기는 도리어 칭찬을 받았습니다. 오뚜기가 라면 가격을 올리는 건 2008년 4월 이후 13년 4개월만입니다. 누리꾼들은 “아무리 라면이 서민음식이라지만 솔직히 그동안 너무 저렴했다”, “13년 동안 가격을 올리지 않은 것이 더 대단하다”, “앞으로 더 많이 사 먹어야겠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오뚜기 발표 이후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가 원자재 가격과 인건비 상승으로 인한 가격 인상에 대해 근거가 빈약하다고 반박하자 소비자들은 오히려 소비자단체협의회를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즉석밥, 참치캔 등은 꾸준히 가격 올려와

일각에서는 오뚜기가 단순히 이미지 마케팅을 잘하는 것일 뿐이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오뚜기가 13년 만에 라면 가격을 올린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다른 제품군에서는 그동안 꾸준히 가격 인상을 해왔는데요. 사측은 2017년 11월 즉석밥 ‘오뚜기밥’ 3종 가격을 9.2% 인상한 데 이어 2020년 9월 다시 8% 올렸습니다. 쌀값 상승이 이유였습니다. 2021년 들어서는 컵밥·죽·캔참치 등의 가격을 인상했고,  냉동피자와 케찹 등 소스류·믹스 및 분말·기름 등도 일제히 가격을 올렸습니다. 3~4년 마다 제품값을 꾸준히 올리는 제품도 있습니다.

오뚜기의 라면 가격 인상을 지지하는 누리꾼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매출 1위인 농심 신라면을 경쟁자로 둔 라면 시장이나 CJ제일제당의 햇반이 점유율 1위를 차지하는 즉석밥 시장을 제외하면 가격 인상 제품군에선 오뚜기가 점유율 1위인 경우가 많습니다. 오뚜기가 돈을 잘 벌어다 주는 제품의 가격은 올리고, 경쟁력이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시장에서는 가격 동결을 통해 착한 기업 이미지를 소비자에게 심어주려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라면 빼고 다 올리는데 진라면 가격만 보고 갓뚜기라 할 수 있느냐”는 말도 나옵니다.

◇일감 몰아줘 상속세 부담···규제도 피해가

오뚜기는 비정규직이 없고, 친서민적인데다 오너가가 상속세를 성실하게 납부한다는 이유로 갓뚜기라는 별명을 얻었는데요. 고(故) 함태호 명예회장이 2016년 9월 별세하면서 유족이 부담하게 된 상속세 1750억원을 오뚜기가 일감 몰아주기와 내부거래를 통해 충당했다는 지적도 받고 있습니다.



2017년 청와대 기업인 간담회에 초대받았던 함영준 오뚜기 회장. /YTN News 유튜브 캡처

함영준 오뚜기 회장 일가 소유였던 광고회사 애드리치. 이 회사의 지분은 함 회장이 33.33%, 자녀인 윤식·연식씨가 각각 16.67%씩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애드리치는 2005년 설립 이후 오뚜기에서 누적 수천억원대 일감을 받아 운영됐는데요. 함태호 명예회장 별세 이후 함 회장 일가는 애드리치 지분 66.7%를 119억원에 오뚜기에 매각했습니다. 매각 대금은 상속세 분할 납부에 보탰다고 합니다. 현재 애드리치의 최대주주는 오뚜기입니다.

생선 통조림 계열사 오뚜기SF도 일감 몰아주기 사례로 꼽힙니다. 오뚜기SF는 2013년부터 2020년까지 오뚜기에서 1537억원 상당의 일감을 받았습니다. 내부거래 비중은 70% 수준입니다. 함 회장 장남 윤식씨는 이 회사 지분 38.53%를 보유하고 있었는데요. 2020년 말 유상증자로 보유 지분이 절반 수준으로 줄었습니다. 업계에선 윤식씨가 언젠가 회사 지분을 오뚜기에 매각하고, 매각 대금을 경영 승계를 위한 상속세로 활용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ottoginoodle, 오뚜기 Daily 유튜브 캡처

오너 일가 회사에 일감을 몰아주는 것은 불법입니다. 시장 공정성을 해칠 우려가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오뚜기는 이 같은 규제도 피해갑니다.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공정거래법) 23조 2항에서 자산 5조원 이상 기업 집단에 속한 회사가 총수 일가 지분이 20%가 넘는 계열사와 거래할 경우 일감 몰아주기로 규제한다고 정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오뚜기의 2020년 12월 자산(별도 기준)은 1조9000억원 수준입니다. 자산 5조원이 넘지 않아도 규제할 수 있지만, 위반 행위를 입증하기가 상대적으로 까다롭습니다. 오뚜기는 “내부거래 비중을 낮추고 일감 몰아주기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재계에선 “이쯤되면 ‘갓뚜기’가 아니라 ‘흑뚜기’로 불러야 하는 게 아니냐”는 우스갯소리도 나옵니다.

글 시시비비 영조대왕
시시비비랩

-

추천 비추천

26

고정닉 1

162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5327 대출금리 올라도 예금 금리는 여전히 1%, 내돈은 어디로?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1279 3
5325 “추석에 ‘처가’는 언제 가냐고 물었다가 핀잔 들었어요” [8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4343 5
5324 20대 여성들 열광…“인생머리 찾아드려요” [3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6676 6
5323 생각도 못 했다…“이게 ’OO’로 만든 거라고?”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4393 3
5322 광화문 한복판 내걸린 이 글판, 100번째 맞아 내건 글은?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1726 3
5321 전세계 서퍼 1/10 타겟으로 만든다는 이 수트의 정체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1996 2
5320 못 모이고 납골당 못가니 요즘 추석은 이렇게 지냅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1381 4
5319 ‘추캉스’ 대신 ‘추테크’…”이번 명절엔 집에서 재테크 공부해요”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1186 1
5318 ‘핫후라이드인데 매워서 1점?’ 사장님 뒷목 잡게 한 리뷰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1994 9
5317 둘리·머털도사 보던 소년은 디즈니의 ‘금손’이 되었습니다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1005 8
5316 대표 연봉 90% 줄이고 직원 급여 올렸더니··· [9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8695 50
5315 “연애편지 100% 성공” 글씨만 썼는데 사람들이 열광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4754 12
5314 여성 합격자 압도적으로 많은 이 시험, 이유는? [8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7078 9
5313 2년간 실력 닦은 이승기에 도발한 여자의 정체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2614 4
5312 ‘🌕🌕’ 가죽으로 만들어 연예인·스타일리스트가 더 자주 찾아요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4136 3
5311 “승무원에게 인기폭발” 1년 만에 1만개 팔려나간 ‘이것’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2577 6
5310 30대 부부 동반 퇴사→이듬해 120억 매출 대박, 비결은…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7818 5
5309 ‘개민증’과 ‘개등본’ 만들어 주고 월 4억 법니다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5700 3
5308 한 번 따면 9000만원 까지도 버는 자격증입니다 [9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4590 6
5307 “추석에 ‘처가’는 언제 가냐고 물었다가 핀잔 들었어요” [8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2654 10
5306 “연애편지 100% 성공” 글씨만 썼는데 사람들이 열광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2170 12
5305 “제가 매달 400만원씩 써가며 호텔 리뷰 쓰는 이유는요…”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3344 2
5304 앱등이도 갤럭시로 갈아타게 만든 ‘폰꾸’ 열풍 [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2274 7
5302 샤넬·롤렉스 사려면 필수? ‘오픈런’ 대신 해드려요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795 3
5301 다락방에서 세 식구 동거한 이 가수,’아버님이-누구니’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1353 5
5300 포도의 제왕이 된 ‘샤인머스캣’의 모든 것 [9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4085 3
5299 80억에 팔린 이 커뮤니티에 ‘신발것들’ 비난 쏟아지는 이유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5834 8
5298 12년차 뷰티 MD가 만든 ‘두피 치약’의 정체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2311 1
5297 전통주는 올드하단 편견을 바꾸는 ‘구독 서비스’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1369 4
5296 요즘 공유오피스, 가치도 공유하고 학습실도 같이 쓴다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3 2198 1
5295 지니어스서 장동민과 전략짜던 천재의 새로운 근황 [4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3 6213 4
5294 한국 소비자는 ‘봉’? 자국민 역차별 논란 기업 보니… [7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3 4100 43
5293 교복 입고 김남일 만났던 소녀, 성인 돼서 하는 일은?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17169 5
5291 이 국숫집은 30년 뒤, 자산 457조 회사로 큽니다 [6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15817 43
5290 “머리부터 발끝까지 수백만원인 골프웨어, 빌려드립니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5552 3
5289 "킹덤·시그널..이야기로 전세계 매혹시킨 비결은"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5932 17
5288 백화점 VIP선물로도 인기라는 ‘비누 언니’의 작품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6468 6
5287 3부자가 운영하는 방앗간의 인기 비결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4185 10
5286 남의집 ‘음쓰’만 골라 가져가는 사람이 있다는데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5555 4
5285 이효리도 방송에서 피운 ‘이것’, 불장난 아닙니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9 5031 1
5284 와인에 ‘이것’ 곁들이니 안방이 고급 바 됐네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9 1653 2
5283 문전박대 당하던 청년들, 돼지로 70억 투자 받아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9 2089 3
5282 중고·리퍼 아닌 새제품 80% 이상 싸게 사는 비결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4433 3
5281 30살 인턴, 연봉은 4분의1…맥킨지 출신 의사가 창업한 이유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3146 2
5280 7개월 만에 50만개…’불량식품’ 소년이 만든 국민간식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4571 7
5279 ‘내 사진이 왜 여기에…’ 동의한 적 없는데 신상 팔려 나간다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5563 12
5278 “없어서 못 판다” 송혜교 반려견이 입은 명품 코트가 뭐길래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4099 4
5277 10개월 만에 200억원어치 팔린 전설의 아이스크림 ‘🌕🌕🌕’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5443 6
5276 “돈 있어도 못 사 먹어요” 빙수계의 샤넬 가격 보니… [5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7093 2
5275 일반 직원 연봉이 1억5000만원, 이 회사 가려면…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5582 3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