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외국인이 한국인보다 5배 더 잘 번다는 이 직업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8.04 09:27:58
조회 6044 추천 2 댓글 8

120만 국내 외국인 보험시장 노리는

러시아·몽골·우즈벡 보험 설계사들

“실적은 한국인 설계사의 5배”

최근 보험업계에서 화제가 된 지점이 하나 있다. 보험 설계사  한 명이 월 평균 10건 이상 계약을 체결하는데 이들 대부분이 외국인이다. 삼성생명 영등포스타지점은 50명 보험 설계사 중 45명이 러시아 · 베트남 · 우크라이나 · 몽골 · 키르기스스탄 · 우즈베키스탄 · 카자흐스탄 등 외국 국적이다. 그런데 보험 계약 실적은 한국인 설계사의 5배를 상회한다. 

외국인 설계사 군단 덕에 이 지점은 올해 상반기 6개월 연속 최우수 지점에 선정됐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전국 500여개 지점 중 외국인 설계사 특화 지점인 영등포스타지점 실적이 돋보인다”고 했다. 삼성생명은 우리나라 거주 외국인을 약 120만명으로 보고 영등포스타지점을 중심으로 적극적으로 외국인 설계사를 활용해 영업에 나서고 있다. 영등포스타지점 김순남 지점장과 외국인 설계사 4명에게 이야기를 들어봤다.

-한국인도 이해하기 어려운 보험 용어가 많을 텐데요.

(김순남) “2018년만해도 외국인 설계사가 지점에 4명뿐이었는데 한국어가 조금 서툴러도 주말에도 나와 영업하고 열의있는 설계사들이 많아 점차 외국인 채용을 늘렸어요. 무엇보다 외국인 보험시장은 블루오션이지요. 보험에 가입된 경우가 적고, 한 명이 가입하면 다른 가족들까지도 줄줄이 가입하는 경우가 많으니까요.”   

(차타티아나, 러시아) “지점에서 상품 교육을 받고 나면 밤새 그 내용을 러시아어나 영어로 번역해요. 외국인 고객에게 보장 내역을 정확히 설명하고 이해시키려면 한국인 고객에 비해 시간과 정성이 더 많이 듭니다.” 

러시아에서 사범대를 졸업하고 한국에 온 비테코안나(우측)는 1년 반 전 보험설계사로 업을 바꿨다. /삼성생명 제공

-영업은 어떻게 하나요?

(비텐코안나, 러시아) “공장, 식당에서 힘든 일을 하면서 생활이 어려운 고객들이 많아요. 몸이 아프지만 병원비가 부담돼 제때 치료 받지 못하기도 하죠. 주로 가족들을 위해 건강보험 등에 가입해야 한다고 권하는 편이에요. 얼마 전 자발성 기흉으로 수술 마친 고객이 전에 가입한 보험 덕분에 치료를 무사히 마쳤다고 보낸 감사 문자를 소중히 간직하고 있답니다.”

(김) “지점장으로 오기 전에 저도 설계사로 일했으니 한국식 보험 영업 노하우를 많이 알려줬어요. 택배가 잘 되어있으니 고객에게 택배로 작은 선물을 보내는 방법도 알려줬고요. 외국인 설계사들은 페이스북 메시지 통해서도 영업을 하는데요. 우리나라 사람들은 보이스피싱이라고 생각하고 대꾸도 안 하는데, 아직까지 외국인 고객들은 인터넷을 통한 영업이 효과가 있는 편이에요. 또 중앙아시아 국가들은 결혼 이주한 고객들이 많아 소개로 보험에 가입하기도 하고요. 러시아 고객들을 만나러 점심 때 공장을 찾아 판촉활동을 하거나 주말에도 상담을 하기도 해요. 외국인 고객이 밀집된 안산을 찾아가가거나 러시아 타운을 찾기도 하죠.”

(자야, 몽골) “여느 설계사들처럼 고객에게 자주 연락하고 작은 선물이라도 보내요. 한국에서 구할 수 있는 몽골 음식 재료나 그릇 같은 것들을 개인적으로 구입해 보내드리기도 합니다.”

현재 일하고 있는 외국인 설계사들은 안정적인 직장에 있다가 업을 바꾼 경우도 많다. 몽골 출신 자야 설계사는 신문사에서 일했었고, 러시아에서 온 비테코안나 설계사는 러시아어 교사로 일했었다. 앞서 차타티아나 설계사는 우즈벡키스탄 한국대사관에서 일하다가 한국에서는 정치외교한 석사까지 마쳤다. 실적에 따라 돈을 더 벌 수 있는 보험 영업 특성상 소득 때문에 설계사에 처음 도전하는 외국인들이 많다고 한다. 

(자야) “저는 몽골에서 방송국 PD로 일했고 한국에서는 몽골어 신문을 만드는 회사에서 일했어요. 회사 사정이 어려워져 실업급여를 받던 중에 보험설계사라는 직업을 알게 되어 도전했습니다. 일한 만큼 벌 수 있고, 고객이 건강한 삶을 살도록 도울 수 있어서 좋아요.”

(비테코안나) “제가 사범대를 나와서 동료 교사들이 많아요. 외국인 교사 월급이 보통 200만~300만원인데 그분들께 제 월급을 보여주면 다들 이쪽으로 오려 합니다(웃음). 벌써 4명이 교사를 하다가 보험 설계사로 직업을 바꿨어요.”


삼성생명 영등포스타지점은 전체 설계사 중 90%가 외국인 설계사로 이뤄져 있다. 아직 외국인 보험 가입자가 많지 않아 외국인 설계사들은 한국인보다 실적이 약 5배 높다. /삼성생명 제공

처음에는 지인 소개로 보험 영업에 입문하지만 아무나 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한국어도 잘 해야하고 상품 내용을 숙지한 뒤 판매자격증까지 따야한다. 한국인도 이해하기 어려운 보험 약관을 모국어로 풀어 고객에게 설명하는 가교 역할을 해야하기 때문이다. 때로는 고객이 보험금을 청구할 때 통역까지 도맡아 한다. 

(차타티아나) “불의의 사고로 남편을 잃은 고객이 제게 도움을 청했어요. 제가 러시아어, 영어, 한국어까지 할 줄 아니까 고객을 직접 차에 태워 병원에 데리고 다니며 보험금 청구에 필요한 서류를 준비하도록 도왔습니다. 고객이 보험을 통해 안정적인 삶을 살도록 도우면서도, 한국에서 잘 정착하도록 챙겨야 한다고 생각해요. 고객이 아플 때 병원에 같이 가기도 하니까 외국인 설계사에게 통역 업무는 기본이죠.”

(김안나, 우크라이나) “한국에서 일하는 외국인들은 근무 환경도 열악하고 한국어도 서툴어서 위기의 순간에 보험과 설계사들의 도움이 절실합니다. 그렇게 또 도움을 드리고 신뢰를 쌓으면 친척이나 친구를 소개해주니 저희 성과도 좋아지죠. 한국어를 어느정도 할 줄 알면 공장에서 일하기보다는 설계사로 활동하라고 권유합니다. 물론 시험 준비도 해야 하고 일이 많지만요. 기회가 되면 외국인 설계사에게 보험 상품을 교육하는 일도 해보고 싶어요.” 

글 시시비비 와일드
시시비비랩


-

추천 비추천

2

고정닉 0

24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5313 2년간 실력 닦은 이승기에 도발한 여자의 정체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879 1
5312 ‘🌕🌕’ 가죽으로 만들어 연예인·스타일리스트가 더 자주 찾아요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571 1
5311 “승무원에게 인기폭발” 1년 만에 1만개 팔려나간 ‘이것’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2191 1
5310 30대 부부 동반 퇴사→이듬해 120억 매출 대박, 비결은…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244 2
5309 ‘개민증’과 ‘개등본’ 만들어 주고 월 4억 법니다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722 1
5308 한 번 따면 9000만원 까지도 버는 자격증입니다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330 3
5307 “추석에 ‘처가’는 언제 가냐고 물었다가 핀잔 들었어요” [5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2012 9
5306 “연애편지 100% 성공” 글씨만 썼는데 사람들이 열광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664 9
5305 “제가 매달 400만원씩 써가며 호텔 리뷰 쓰는 이유는요…”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2886 2
5304 앱등이도 갤럭시로 갈아타게 만든 ‘폰꾸’ 열풍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1940 7
5302 샤넬·롤렉스 사려면 필수? ‘오픈런’ 대신 해드려요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623 3
5301 다락방에서 세 식구 동거한 이 가수,’아버님이-누구니’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1267 5
5300 포도의 제왕이 된 ‘샤인머스캣’의 모든 것 [8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3694 3
5299 80억에 팔린 이 커뮤니티에 ‘신발것들’ 비난 쏟아지는 이유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5549 7
5298 12년차 뷰티 MD가 만든 ‘두피 치약’의 정체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2213 1
5297 전통주는 올드하단 편견을 바꾸는 ‘구독 서비스’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1286 4
5296 요즘 공유오피스, 가치도 공유하고 학습실도 같이 쓴다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3 2131 1
5295 지니어스서 장동민과 전략짜던 천재의 새로운 근황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3 6025 4
5294 한국 소비자는 ‘봉’? 자국민 역차별 논란 기업 보니… [7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3 3994 42
5293 교복 입고 김남일 만났던 소녀, 성인 돼서 하는 일은?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16980 4
5291 이 국숫집은 30년 뒤, 자산 457조 회사로 큽니다 [6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15566 42
5290 “머리부터 발끝까지 수백만원인 골프웨어, 빌려드립니다”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5495 3
5289 "킹덤·시그널..이야기로 전세계 매혹시킨 비결은" [4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5876 16
5288 백화점 VIP선물로도 인기라는 ‘비누 언니’의 작품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6371 6
5287 3부자가 운영하는 방앗간의 인기 비결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4112 10
5286 남의집 ‘음쓰’만 골라 가져가는 사람이 있다는데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5466 4
5285 이효리도 방송에서 피운 ‘이것’, 불장난 아닙니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9 4930 1
5284 와인에 ‘이것’ 곁들이니 안방이 고급 바 됐네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9 1612 2
5283 문전박대 당하던 청년들, 돼지로 70억 투자 받아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9 2019 3
5282 중고·리퍼 아닌 새제품 80% 이상 싸게 사는 비결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4331 3
5281 30살 인턴, 연봉은 4분의1…맥킨지 출신 의사가 창업한 이유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3062 2
5280 7개월 만에 50만개…’불량식품’ 소년이 만든 국민간식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4460 7
5279 ‘내 사진이 왜 여기에…’ 동의한 적 없는데 신상 팔려 나간다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5475 12
5278 “없어서 못 판다” 송혜교 반려견이 입은 명품 코트가 뭐길래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4039 4
5277 10개월 만에 200억원어치 팔린 전설의 아이스크림 ‘🌕🌕🌕’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7 5349 6
5276 “돈 있어도 못 사 먹어요” 빙수계의 샤넬 가격 보니… [5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7000 2
5275 일반 직원 연봉이 1억5000만원, 이 회사 가려면…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5473 3
5274 군번 줄만 세 개, 아프간 미라클 작전 투입된 이 요원의 정체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6 3598 46
5273 아재들만 가득하던 골프장이 젊어졌다는데… [4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7795 9
5272 피자헛 알바하던 고딩이 두바이 7성급 호텔 셰프 된 사연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11062 45
5271 “치킨값이라도 벌자” 하반기 남은 IPO 알아보니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5810 2
5270 커피 화분에 비누 명함까지···지자체가 선보인 이것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4380 8
5269 전국 캠핑장 한번에 검색하고 예약하게 만들었더니…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4338 2
5268 00 다이어트로 -17㎏, 머슬마니아 입상까지 한 한의사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5388 8
5267 군대에선 훈련만? 요즘은 창업이 대세라는데… [5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3 5010 6
5266 웹툰 보면 카카오엔터 주식 준다고 했더니…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2 3456 3
5265 아이 낙서를 평생 간직할 ‘제품’으로 만들었더니…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2 2774 10
5264 요즘 기업 이력서는 글 대신 ‘얼굴’ 봅니다 [6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2 6166 9
5263 별점 리뷰처럼 마음에 드는 간병인 고르게 했더니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1 3207 4
5262 김연아 꿈꾸던 소녀가 브레이킹 선수 된 사연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1 3720 8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