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내 나이가 뭐?” 연골·힘줄 없어도 뛰는 노장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8.04 09:40:31
조회 5048 추천 14 댓글 21

보통 운동선수의 경우 직업 수명이 짧습니다. 종목마다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20대 초중반에 전성기를 보내죠. 이후에는 선수 생활을 끝내고 지도자로 활동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 은퇴했을 법한 나이에 투혼을 펼치며 많은 사람에게 감동을 주는 노장 선수가 있습니다. 2020 도쿄올림픽에서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말을 몸소 보여주는 노장 선수들을 소개합니다.

◇10대와 맞붙은 50대 백전노장

우리나라의 ‘탁구 신동’ 신유빈(17)이 7월25일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탁구 여자 단식 2회전에서 승리해 32강에 진출했습니다. 치열했던 경기가 끝난 후 신유빈의 상대 선수에 대한 관심이 쏟아졌습니다. 주인공은 중국 국가대표 출신의 룩셈부르크 귀화 선수 니시아리안(58)이었습니다. 1963년생인 니시아리안은 신유빈보다 무려 41살이나 많습니다. 한국 탁구 사상 최연소 국가대표인 신유빈은 2004년생으로 올림픽 역사상 가장 나이 차이가 크게 나는 두 선수가 맞붙은 탁구 경기였습니다.

신유빈과 니시아리안 경기 모습. 두 사람의 나이 차이는 41살로 올림픽 역사상 가장 나이 차이가 크게 나는 두 선수가 맞붙은 탁구 경기였다. /KBS 방송 캡처

중국 대표 선수 출신인 니시아리안은 1983년 세계선수권대회 때 단체전과 혼합 복식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이름을 알렸습니다. 1989년 룩셈부르크 출신인 남편과 결혼하면서 중국을 떠났습니다. 1991년 룩셈부르크 국적을 취득해 2000년 시드니 올림픽 때부터 룩셈부르크 대표로 출전하고 있습니다. 신유빈이 태어나기도 전에 이미 올림픽 무대를 밟은 셈입니다. 2000년 시드니 올림픽 때부터 2008년 베이징, 2012년 런던, 2016년 리우데자네이, 2021 도쿄올림픽까지 총 5번의 올림픽을 경험했습니다. 5차례 올림픽에 출전한 룩셈부르크 최초의 여성 선수이기도 합니다.

1982년 중국 국가대표 시절의 니시아리안.(좌), 신유빈이 어릴 때 ‘탁구 신동’으로 각종 방송에 출연하던 모습. /인스타그램, MBC, SBS

니시아리안. /SBS 방송 캡처

니시아리안은 역대 올림픽에 출전한 여자 탁구 선수 중 가장 나이가 많습니다. 니시아리안은 26살 때 룩셈부르크에서 탁구 코치직을 제안받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선수 생활을 더 이어가고 싶어 거절했고, 현재까지 현역으로 뛰고 있습니다. 니시아리안과 동갑인 스포츠 스타는 마이클 조던, 랜디 존슨, 선동열, 류중일 등이 있습니다. 모두 은퇴한 지 한참 지난 전설들이죠.

니시아리안은 환갑을 앞둔 나이임에도 노련한 탁구 실력을 선보였습니다. 치열한 접전 끝에 신유빈이 세트스코어 4-3으로 간신히 이겼습니다. 신유빈과 맞대결을 벌인 건 이번이 두 번째였습니다. 2017년 스웨덴 오픈 때는 4-1(14-16 11-7 11-7 11-6 11-8)로 신유빈을 이겼었죠. 니시아리안은 신유빈과 경기를 마친 뒤 “신유빈을 다시 만났는데 정신적으로 더 강해졌다”라면서 “신유빈은 새로운 스타”라고 했습니다. 또 “오늘의 나는 내일보다 젊으니 계속 즐기면서 도전하라”고 조언했습니다. 

◇도쿄올림픽 최고령 선수는 67세의 호주 승마 선수

이번 도쿄올림픽 최고령 선수는 승마 마장마술에 출전한 호주의 승마 선수 메리 해나(67)입니다. 우리 나이로 칠순을 눈앞에 두고 있는 해나는 4명의 손주를 두고 있습니다. 1954년생인 메리 해나는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부터 2000년 시드니, 2004년 아테네, 2012년 런던,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2021년 도쿄까지 총 6번의 올림픽 무대에 섰습니다. 그는 7월24∼25일 일본 도쿄 마사공원에서 열린 승마 마장마술 개인전과 단체전에 모두 출전했습니다. 그러나 각각 조 6위(전체 40위)와 전체 13위에 그쳐 결선 진출에 실패했습니다. 이번 대회를 포함해 최고 성적은 애틀랜타올림픽 개인전 24위로 아직 메달은 목에 걸지 못했습니다.

도쿄올림픽 최고령 선수인 67세의 호주 승마 선수 메리 해나. /메리 해나 인스타그램

이번 올림픽에서 예선 탈락해 일찍 대회를 마감했지만 해나는 3년 뒤인 파리올림픽에도 도전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는 “올림픽은 출전 자체로도 많은 의미를 지닌다”면서 “내 몸이 완전히 망가지지 않는 한 파리올림픽 출전을 목표로 삼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승마는 나이, 성별에 구애받지 않고 할 수 있는 멋진 스포츠 중 하나다. 몸 상태가 허락하는 한 계속하고 싶다”면서 “승마는 내 삶이자 전부”라고 했습니다. 이언 체스터먼 호주 올림픽 대표단 단장은 “해나는 수십 년 동안 세계 정상급 수준의 경기력을 유지해오고 있고, 호주를 위해 6번이나 올림픽에 출전한 최초의 여성”이라고 응원했습니다.

◇올림픽만 8번…역대 올림픽 기계체조 선수 중 최고령 선수

우즈베키스탄의 옥사나 추소티비나(46)는 여자 체조의 ‘전설’로 불립니다. 선수 생명이 짧은 여자 체조 종목 특성상 20대 초반이면 ‘노장’ 소리를 듣습니다. 그러나 추소티비나는 50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여전히 올림픽 무대에서 활약하고 있습니다. 46세의 나이로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면서 역대 올림픽 기계체조 선수 중 가장 나이가 많은 선수로 이름을 올렸습니다.

우즈베키스탄 여자 기계체조 도마 국가대표 옥사나 추소비티나. /사진=게티이미지

7세 때 체조를 시작한 추소비티나는 바르셀로나 올림픽부터 도쿄 올림픽까지 올림픽에만 8번 연속 참가했습니다. 또 세계선수권 대회 16회, 아시안 게임 3회를 경험한 베테랑 선수입니다. 그는 다사다난한 선수 생활을 보냈습니다. 1991년 소련 국적으로 세계선수권 대회 국가대표로 국제 무대에 데뷔했습니다. 소련이 해체하면서 17세이던 1992년 바르셀로나올림픽에는 독립국가연합(CIS) 소속으로 출전했습니다. 이때 단체전 금메달을 땄습니다. 올림픽 이후 독립국가연합팀이 해체하면서 조국인 우즈베키스탄 국가대표로 뛰기 시작했습니다. 1993년부터 2005년까지는 우즈베키스탄 대표로 올림픽과 아시안게임, 선수권대회 등에 꾸준히 출전했습니다.

아들의 치료를 위해 독일 국가대표 자리 제안을 수락했던 추소비치나. /MBC 방송 캡처

그러던 중 2002년 아들 알리셔가 림프성 백혈병에 걸렸습니다. 치료를 위해 독일로 아들을 데려갔지만, 억대에 달하는 치료비를 마련할 수가 없었습니다. 이때 독일은 치료비를 전액 부담하는 조건으로 독일 국가대표 자리를 제안했습니다. 이후 추소비티나는 2006 세계선수권 대회에 독일 국장을 달고 나타났습니다. 이 경기에서 동메달을 땄습니다. 자신의 여섯 번째 올림픽이었던 2012 런던올림픽에서도 독일팀으로 참가해 은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많은 사람이 ‘배신자’ ‘나라를 버린 선수’라고 그를 비난했습니다. 

그는 엄마로서 아들을 위한 결정을 내려야 했다고 합니다. 아들이 건강을 회복하자 다시 조국으로 돌아왔습니다. 2014년 한국 나이로 마흔이었던 추소비치나는 인천 아시안게임 때 다시 우즈베키스탄 국장을 가슴에 달고 출전했습니다. 이때 여자 체조 도마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다른 어린 선수들보다 체력은 달렸지만 노장 투혼을 발휘했습니다. 그가 시상대에 오르자 관중들은 기립 박수를 보냈습니다. 

이번 올림픽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한 추소비티나. /MBC 방송 캡처

지난 리우올림픽에서는 뜀틀 종목 7위에 올랐습니다. 이번 올림픽에서는 예선전에서 탈락했습니다. 7월25일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기계 체조 단체전 예선 도마 종목에 출전한 추소비티나는 14위에 머물러 결선 진출에 실패했습니다. 경기 이후  추소비티나는 “나는 46살이다. 그건 변함이 없다. 하지만 나는 살아있고, 행복하다. 아무런 부상 없이 여기 있고, 내 두 다리로 혼자 서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그는 “올림픽을 위한 에너지는 다 썼다”면서 “이전에도 은퇴를 선언하고 번복해 올림픽에 다시 나선 적이 있지만 이제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여자 선수 최초로 올림픽 9번 연속 참가…아들도 함께 출전

올림픽에 9번 연속 출전한 조지아의 사격 선수 니노 살루크바제(52)도 백전노장입니다. 살루크바제는 1988 서울올림픽을 시작으로 이번 도쿄올림픽까지 올림픽 무대에 나섰습니다. 여자 선수 중 최초로 역대 최다인 9번 연속 올림픽에 출전했습니다.

올림픽에 9번 연속 참가한 니노 살루크바제. /MBC 방송 캡처

2016 리우 올림픽에서는 아들 트소트네 마차바리아니와 함께 조지아 사격 대표팀으로 함께 출전했다. /MBC 방송 캡처

조지아의 수도 트빌리시에서 태어난 살루크바제는 소련 소속으로 1988년 서울올림픽에 처음 출전했습니다. 당시 19세였던 그는 25m 권총에서 금메달, 10m 공기권총에서 은메달을 따면서 이름을 알렸습니다. 소련이 해체한 후 1996년 애틀랜타 대회부턴 줄곧 조국 조지아의 국기를 달고 대회에 나섰습니다. 2008 베이징 대회에서는 10m 공기권총에서 동메달을 땄습니다. 이번 도쿄올림픽 10m 공기권총에서는 31위에 머물러 결선에 오르지 못했습니다.

2016 리우 올림픽에서는 아들 트소트네 마차바리아니(23)와 함께 조지아 사격 대표팀으로 출전해 ‘모자 올림픽 국가대표’라는 새로운 기록도 세웠습니다. 올림픽에서 어머니와 아들이 국가대표로 함께 뛴 건 살루크바제 모자가 처음이었습니다.

살루크바제는 이번 올림픽을 끝으로 은퇴합니다. 그는 “육체적, 기술적으로 여전히 경쟁할 수 있지만, 시력이 예전만 못하고 수술도 별 도움이 되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이제 지도자로서 제2의 인생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번 올림픽 최고령 한국 선수는 진종오


이번 도쿄올림픽에 참가한 한국 선수 중 최고령은 진종오 선수다. /MBN 방송 캡처

한편, 이번 도쿄올림픽에 참가한 한국 선수 중 최고령은 ‘사격 황제’ 진종오(42)입니다. 진종오는 2004년 아테네 올림픽부터 2021년 도쿄까지 5회 연속 올림픽 무대에 올랐습니다. 2004 아테네올림픽 50m 권총에서 은메달을 따면서 큰 관심을 받았습니다. 이후 2008 베이징올림픽부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까지 이 종목에서 3연패를 달성했습니다. 2012 런던에선 10m 공기권총까지 2관왕을 차지했습니다. 올림픽에서 총 금메달 4개, 은메달 2개를 땄습니다. 양궁 여자의 김수녕과 함께 한국인 역대 최다 올림픽 메달리스트입니다. 아쉽게도 이번 도쿄올림픽에서는 처음으로 메달 없이 대회를 마쳤습니다.

오진혁 양궁 국가대표가 7월26일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남자 양궁 단체 결승전에서 활시위를 당기고 있다. /조선DB

양궁 남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궁사 오진혁(40)도 노장 선수입니다. 사람의 어깨에는 회전근(어깨를 감싸고 있는 4개의 근육)이 있습니다. 오진혁의 오른쪽 어깨는 4개의 근육 중 3개가 끊어지고 하나만 남아 있습니다. 남은 하나도 80%가 손상됐다고 합니다. 의사로부터 은퇴를 권고 받기도 했다는 오진혁은 노장 투혼을 발휘해 이번 올림픽에서 값진 결과를 얻었습니다.

7월24일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개인전에서 김정환 선수가 동메달을 땄다. /조선DB

38살의 검객 김정환도 귀중한 동메달을 목에 걸면서 노장의 자존심을 지켰습니다. 김정환은 7월24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홀B에서 열린 펜싱 남자 사브르 개인전 3, 4위전에서 조지아의 산드로 바자제를 15-11로 이겼습니다. 동메달을 따낸 김정환은 한국 펜싱 역사상 최초로 올림픽 3회 연속 메달이라는 기록을 세웠습니다. 김정환은 2012 런던 올림픽 펜싱 남자 사브르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땄습니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서는 사브르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했지만, 기량에 대한 자신감으로 은퇴를 번복하고 돌아왔습니다. 마지막 올림픽을 앞두고 그는 “‘노장은 살아있다’라는 말에 어울리는 선수로 기억되고 싶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동메달을 따내면서 그 약속을 지켰습니다. 노장이 보여준 투혼은 많은 사람에게 큰 감동을 전했습니다.

글 시시비비 귤
시시비비랩

-

추천 비추천

14

고정닉 0

2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인상과는 달리 의외로 사고 안 친 스타는? 운영자 21/09/28 - -
5333 사진 속 고양이와 복지재단 홍보대사의 공통점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1248 1
5332 유명인부터 연예인·운동선수가 그의 손을 찾는 이유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1477 3
5331 세계 최초로 ‘위드코로나’ 선포한 국가의 모습은 이렇습니다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8 4470 7
5330 미국에서 깜짝 놀란 한국의 ‘🌕🌕🌕🌕’택시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7 4685 3
5329 소중한 사람의 유골, 아름다운 보석으로 만들어드려요 [4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7 3738 9
5328 세상에 하나뿐인 신발 만들어 ‘연 6000’ 버는 19세 커스터머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7 3352 7
5327 대출금리 올라도 예금 금리는 여전히 1%, 내돈은 어디로?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2908 6
5326 ‘다 🌕🌕🌕랑 해’ 국내 최대 패션플랫폼 만든 그는 지금…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435 1
5325 “추석에 ‘처가’는 언제 가냐고 물었다가 핀잔 들었어요” [1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6989 8
5324 20대 여성들 열광…“인생머리 찾아드려요” [5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10731 8
5323 생각도 못 했다…“이게 ’OO’로 만든 거라고?”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7045 3
5322 광화문 한복판 내걸린 이 글판, 100번째 맞아 내건 글은?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2434 5
5321 전세계 서퍼 1/10 타겟으로 만든다는 이 수트의 정체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2898 2
5320 못 모이고 납골당 못가니 요즘 추석은 이렇게 지냅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2 1426 4
5319 ‘추캉스’ 대신 ‘추테크’…”이번 명절엔 집에서 재테크 공부해요”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1239 1
5318 ‘핫후라이드인데 매워서 1점?’ 사장님 뒷목 잡게 한 리뷰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2110 9
5317 둘리·머털도사 보던 소년은 디즈니의 ‘금손’이 되었습니다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1 1090 8
5316 대표 연봉 90% 줄이고 직원 급여 올렸더니··· [9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8847 50
5315 “연애편지 100% 성공” 글씨만 썼는데 사람들이 열광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4846 12
5314 여성 합격자 압도적으로 많은 이 시험, 이유는? [9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7270 10
5313 2년간 실력 닦은 이승기에 도발한 여자의 정체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2690 4
5312 ‘🌕🌕’ 가죽으로 만들어 연예인·스타일리스트가 더 자주 찾아요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4154 3
5311 “승무원에게 인기폭발” 1년 만에 1만개 팔려나간 ‘이것’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2657 6
5310 30대 부부 동반 퇴사→이듬해 120억 매출 대박, 비결은…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7864 5
5309 ‘개민증’과 ‘개등본’ 만들어 주고 월 4억 법니다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5763 3
5308 한 번 따면 9000만원 까지도 버는 자격증입니다 [9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4666 6
5307 “추석에 ‘처가’는 언제 가냐고 물었다가 핀잔 들었어요” [9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2683 10
5306 “연애편지 100% 성공” 글씨만 썼는데 사람들이 열광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2201 12
5305 “제가 매달 400만원씩 써가며 호텔 리뷰 쓰는 이유는요…”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3412 2
5304 앱등이도 갤럭시로 갈아타게 만든 ‘폰꾸’ 열풍 [3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6 2318 7
5302 샤넬·롤렉스 사려면 필수? ‘오픈런’ 대신 해드려요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2813 3
5301 다락방에서 세 식구 동거한 이 가수,’아버님이-누구니’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1372 5
5300 포도의 제왕이 된 ‘샤인머스캣’의 모든 것 [10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4157 3
5299 80억에 팔린 이 커뮤니티에 ‘신발것들’ 비난 쏟아지는 이유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5867 8
5298 12년차 뷰티 MD가 만든 ‘두피 치약’의 정체 [2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2326 1
5297 전통주는 올드하단 편견을 바꾸는 ‘구독 서비스’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4 1380 4
5296 요즘 공유오피스, 가치도 공유하고 학습실도 같이 쓴다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3 2213 1
5295 지니어스서 장동민과 전략짜던 천재의 새로운 근황 [4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3 6246 4
5294 한국 소비자는 ‘봉’? 자국민 역차별 논란 기업 보니… [7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3 4125 43
5293 교복 입고 김남일 만났던 소녀, 성인 돼서 하는 일은?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17203 5
5291 이 국숫집은 30년 뒤, 자산 457조 회사로 큽니다 [6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15887 43
5290 “머리부터 발끝까지 수백만원인 골프웨어, 빌려드립니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5563 3
5289 "킹덤·시그널..이야기로 전세계 매혹시킨 비결은"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5945 17
5288 백화점 VIP선물로도 인기라는 ‘비누 언니’의 작품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6487 6
5287 3부자가 운영하는 방앗간의 인기 비결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4191 10
5286 남의집 ‘음쓰’만 골라 가져가는 사람이 있다는데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5568 4
5285 이효리도 방송에서 피운 ‘이것’, 불장난 아닙니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9 5064 1
5284 와인에 ‘이것’ 곁들이니 안방이 고급 바 됐네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9 1662 2
5283 문전박대 당하던 청년들, 돼지로 70억 투자 받아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9 2101 3
5282 중고·리퍼 아닌 새제품 80% 이상 싸게 사는 비결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08 4462 3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