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남의집 ‘음쓰’만 골라 가져가는 사람이 있다는데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9.10 10:05:08
조회 5608 추천 4 댓글 16

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언택트) 트렌드가 일상에 자리 잡았다. 재택근무·온라인 수업 등 집에서 대부분의 활동이 이뤄지고 있다. 꼭 필요한 일이 아니면 사람 많은 곳을 피하고 바깥 활동 자체를 줄이고 있다. 이러한 코로나 시대를 맞아 오프라인 활동을 꺼리는 사람을 위한 대행업이 인기를 얻고 있다. 귀찮고 번거로운 일을 대신해주는 이색 대행업을 모아봤다.



핏코에서 보내준 옷으로 스타일링 한 후기. /투모런스 제공

스타트업 투모런스가 운영하는 ‘핏코’는 고객의 옷을 대신 골라준다. 40여개의 질문이 담겨 있는 스타일 퀴즈를 거쳐 고객의 취향, 사이즈 등을 파악한다. 이후 고객에게 어울릴 만한 옷 10~15벌을 추천한다. 이 작업은 핏코가 선정한 스타일리스트가 맡는다. 패션 매장 매니저, 디자이너 등이 스타일리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스타일리스트가 내 옷을 직접 골라주는 셈이다. 고객은 추천 상품 중 최대 5벌을 집에서 받아볼 수 있다. 옷이 마음에 들면 바로 구매할 수 있다.  만약 사이즈나 색상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무료로 반품할 수도 있다. 투모런스 최재영 대표는 지난 4월 잡스엔과의 인터뷰에서 “현재는 여성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서비스 고도화를 거쳐 장기적으로는 고객층을 남성, 어린이까지 확대하고 싶다”고 말했다.



‘옷 골라주는 여자’는 남성 고객을 대상으로 옷을 골라 보내주는 일을 한다. /옷 골라주는 여자 홈페이지 캡처

스타일링을 어려워하는 남성을 위해 대신 옷을 골라주는 서비스도 있다. ‘옷 골라주는 여자’는 남성 고객을 대상으로 의류 정기구독 서비스를 한다. 이용 방법은 먼저 스타일링을 위한 기본적인 체형과 사이즈 정보를 적는다. 이후 업체 내에 있는 스타일리스트를 고른다. 스타일리스트마다 추구하는 스타일링이 달라 원하는 취향을 선택하면 된다. 만약 원하는 스타일링이 있으면 사진이나 세부 정보를 따로 입력할 수 있다. 주문 정보를 스타일리스트에게 전달하면 프로필과 요청사항에 의해 스타일링을 진행한다. 상품 준비를 완료하면 고객은 집에서 옷을 받아 편하게 착용할 수 있다. 교환요청 시 추가 배송비 없이 1회 무료 교환이 가능하다. 자사 몰 회원 수는 2018년 약 1만4000명에서 2019년 약 2만6000명, 2020년 약 5만1000명, 2021년 약 6만8000명으로 빠르게 늘었다. 누적 스타일링 건수도 2018년 1만7000여건에서 2021년 8만6000여건으로 약 4년 만에 5배가량 늘었다.

◇“쓰레기도 버려드립니다”


리클은 배달 쓰레기를 수거해 대신 분리수거 해 준다. /리클 홈페이지 캡처

코로나 시대를 맞아 음식 배달을 시켜 먹는 경우가 늘면서 배달 쓰레기가 급증하고 있다. 집은 그렇다 쳐도 회사나 야외에서 배달 음식을 먹는 경우 분리수거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에 배달 쓰레기 수거 전문 업체 ‘리클’은 다 먹은 배달 쓰레기를 수거하는 서비스를 한다. 문 앞에 배달 쓰레기를 밀봉해 내놓고, 앱에서 수거 신청 버튼을 누르면 된다. 치킨, 피자, 도시락, 패스트푸드, 한식, 분식 등 시켜 먹은 배달음식 종류를 선택할 수 있다. 이후 ‘리클’이 정해진 수거 시간에 쓰레기를 가져간다. 수거한 쓰레기는 재활용이 가능하도록 꼼꼼하게 분리배출 작업을 거친다. 이후 재활용 전문 업체로 전달한다. 리클은 재활용할 수 있는 쓰레기는 모두 재활용할 수 있게 하는 게 목표라고 한다. 배달 쓰레기 분리배출·재활용 서비스 1회 기본 이용료는 1490원이다.


가정용 쓰레기를 버려주는 업체 ‘음쓰남’은 음식물, 일반 쓰레기 등을 대신 버려준다. /음쓰남 홈페이지 캡처

가정용 쓰레기를 버려주는 업체 ‘음쓰남’은 음식물, 일반 쓰레기 등을 대신 버려준다. 음쓰남이 음식물 수거 용기를 문 앞에 두면 고객은 약속한 시각에 음식물 쓰레기를 수거 용기에 담아 두면 된다. 분리수거 쓰레기도 버려준다. 플라스틱, 비닐류, 종이류 등으로 분류해 비닐에 담아 현관 앞에 놓으면 끝이다. 비용은 1만~2만원 정도다. 음식물 쓰레기 주 5회 수거, 분리수거 주 1회 수거, 일반 쓰레기 상시 서비스 기준 2만원이다. 현재는 화성시 동탄의 일부 주거단지를 중심으로 서비스하고 있다.


쓰레기 분리배출 대행 서비스 ‘분리수GO’는 가정에서 나오는 쓰레기를 대신 버려준다. /수고피플

스타트업 수고피플은 쓰레기 분리배출 대행 서비스 ‘분리수GO’ 정시 출시를 앞두고 있다. 분리수GO는 쓰레기 처리의 불편함을 해결해주는 비대면 대행 서비스다. 가정에서 나오는 일반 쓰레기·재활용 쓰레기·음식물 쓰레기의 처리 및 분리배출을 대신해준다. 선별한 재활용 쓰레기는 분리수GO가 구축하고 있는 자원 순환 채널의 업체를 거쳐 재생원료로 재탄생한다. 분리수GO 서비스는 지난 7월 서울 송파구 문정동 법조 단지 내에서 베타 서비스를 했다. 베타 서비스 테스트 유저 모집 당시 3일 만에 마감했고, 서비스 정식 론칭 전 회원 가입자 수가 400명이 넘는 등 큰 관심을 받았다.

◇명품 구매 위한 줄서기도 대신해준다


줄서기 대행사 ‘오픈런 갓바타’는 고객 대신 명품 브랜드 줄을 서준다. /오픈런 갓바타 인스타그램 캡처

명품을 사기 위한 줄서기를 대신해 주는 서비스도 생겼다. 줄서기 대행사 ‘오픈런 갓바타’는 고객 대신 백화점 앞에서 줄을 서준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롤렉스, 샤넬 등 명품 수요가 급증하면서 밤새 백화점 앞에서 기다리다가 매장 문이 열리자마자 달려가는 오픈런 현상이 눈에 띄게 늘었다. 오픈런 현상에서 아이디어를 얻은 ‘오픈런 갓바타’ 김태균 대표는 지난 6월부터 줄서기 대행 서비스를 하고 있다. 대행 직원이 먼저 가서 자리를 잡고 약속한 시각에 고객에게 자리를 넘기는 방식이다. 대기를 시작하는 시간이 이를수록 고객이 내야 하는 비용은 비싸진다. 예를 들어 오전 7시부터 9시30분까지 대신 기다려 주면 4만원, 오전 6시부터 9시30분까지 기다려 주면 5만원, 오전 1시부터 9시30분까지는 10만원 등이다. 김태균 오픈런 갓바타 대표는 잡스엔과의 인터뷰에서 “하루 평균 서비스 이용 건수가 5회로 지난 8월에는 약 190건 넘게 서비스했다”고 말했다.

글 시시비비 귤
시시비비랩


-

추천 비추천

4

고정닉 0

25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5392 40년 만에 ‘100억’ 기적…“돈 떼이다 돈 법니다”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3179 6
5391 10대·노숙인 아지트 전락, 심야 무인점포 어쩌나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3172 9
5390 카카오 초기 입사자들은 퇴사하고 뭐 하고 살까?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3782 7
5389 🌕🌕로 살인·장기미제사건 실마리 찾습니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717 2
5388 장이 편해야 몸도 편하니까, 이제 앱으로 장관리 하세요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543 1
5387 “자녀 5명 낳으면 8000만원” 일본, 중국도 놀랐다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186 0
5386 “미국 농구 스타 가슴에 적힌 글자, 어딘가 익숙합니다”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1175 4
5385 한국 스타벅스에만 있는 것/없는 것은 무엇?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851 4
5384 커피믹스·이태리타올…한국을 빛낸 10대 발명품 [4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1596 6
5383 방탄소년단부터 이효리까지…“브랜드보다는 OO이 중요”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765 5
5382 골프에서 스코어만큼 중요한 이것…”2030은 렌트합니다”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4 2220 2
5381 대출 막힌 서민들, 연말 잔금 어떻게 치르죠?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4 1101 3
5380 ‘먹으면 요강 엎는다’는 열매로 만든 K푸드의 정체는?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4 1951 2
5379 “성적 오르가슴이 비염에 특효” 연구로 이 상 받았네 [4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3 7709 18
5378 ‘참가비만 총 82억’ 아침에 일찍 일어나기 목표 세웠더니…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3 3919 4
5377 ‘신의 직장’ 걷어찬 이 남자, OO로 초대박났다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3 2743 4
5376 7급 공무원 2년 낙방 끝 입사…알고보니 100억 투자 받은 핫한 가구기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2 8177 2
5375 오징어게임 전에 ‘백종원 게임’이 있었다는데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2 4419 2
5374 “그냥 줘도 다신 안 먹겠다”던 그 치킨집 지금은… [4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2 5949 12
5373 평균 연봉 6400만원, 정년 없고 직업만족도 높은 직업입니다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1 4277 2
5372 뽑기 세트 가격이 아마존서 갑자기 10배 뛴 이유 [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1 2844 4
5371 “본인 책 읽는데 돈 쓰게 했더니, 15만명 이상이 사용했습니다”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1 1734 2
5370 30년 간 코끼리 돌보던 이 사람이 동물원 떠나 택한 일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8 6016 18
5369 ‘잠’, ‘여친과 카톡’, ‘유튜브 시청’…사회복무요원이 하는 일 [19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8 10667 27
5368 식물에 미쳐 패션 대기업 퇴사한 이 남자는 결국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8 8650 7
5367 ‘재벌 상속녀’ 패리스 힐튼도 투자한 이 사업, 대체 뭐길래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8 7370 9
5366 치맥·먹방 등 26개 한국 단어 옥스포드 사전 등재 [6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8 6429 21
5365 “월급 130만 받아도 좋겠다” 스타벅스 직원글 화제 [17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8 8173 11
5364 오징어게임은 왜 ‘그 번호’를 썼을까..전화 누가 받을까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8 4074 6
5363 억만장자들 간다는 우주여행, 내가 가면 얼마?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8 2688 8
5362 “1시간 동안 당신의 기사가 되어드립니다”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8 4940 5
5361 쿠팡에서 대박난 아빠와 딸…“30억이 60억으로”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7 5894 9
5360 미국·일본도 열광하는 ‘한국 웹툰’ 왜 주목받나 했더니 [10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7 4654 10
5359 초고령사회 문턱까지 온 한국, 새로운 블루오션은 바로 ‘이것’입니다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7 2407 2
5358 자동차 가죽시트·유리·에어백, 이렇게 변신했습니다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1481 2
5357 아직도 연 2% 주는 예적금 통장 있다고?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2373 1
5356 “귀여움에 속지 마세요. 사나운 동물이랍니다” [4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6 7686 48
5355 내가 하면 쓰레기줍기, 정용진이 하면 OOO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4857 1
5354 ‘올드’한 실버산업 뛰어든 33세 청년..100억원 투자받기까지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2714 5
5353 음대생 출신이 만든 ‘이것’에 현직 의사들도 극찬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5 3335 5
5352 ‘갑카오’ 된 카카오 직원들의 속내 보니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4 2525 9
5351 64년전 실습생으로 원양어선 탔던 이 청년은 지금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4 1938 5
5350 바지 내렸더니 남성용 사각팬티…인종차별 논란 ‘활활’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4 2746 3
5349 30년 한의원 운영한 부부가 수험생 두 딸 위해 벌인 일 [7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1 10022 10
5348 1년 18억···전 세계 국가원수 연봉킹은?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1 5073 12
5347 이 가수가 슈스케·케이팝스타·보이스코리아 다 떨어지고 손 잡은 사람은?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1 6057 7
5346 있으면 먹고 살 걱정 없다는 ‘홍반장’의 자격증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1 9454 9
5345 망한 이태원에서 나홀로 대박난 버거 사장님 [7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1 10125 10
5343 “77억 아파트부터 교도소까지…OO 없는 곳 없어요” [3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1 7351 8
5342 폭스바겐에서 車보다 많이 팔린 소시지…생산 중단하는 이유는? [4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01 5009 12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