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연애편지 100% 성공” 글씨만 썼는데 사람들이 열광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9.20 11:18:36
조회 5012 추천 12 댓글 24

“가게 이름이 문구점이고, 초등학교 앞에 있다보니 가끔 줄넘기나 스프링 있냐는 전화가 와요. 복사나 스캔해줄 수 있냐는 문의도 많고요.” (웃음)

동백문구점 유한빈(29) 대표의 이야기다. 그럴만 하다. 그가 꾸리는 공간은 문구점이다. 심지어 초등학교 앞에 있다. 이름이나 위치만 보면 영락없는 학교 앞 문방구다. 하지만 그의 가게에는 가위나 색종이 같은 전형적인 수업 준비물 따위는 없다. 정갈한 느낌의 노트와 만년필, 잉크 정도가 그가 파는 물건의 전부다. 손님도 별로 없다. 하루에 한 명도 오지 않는 날도 있고, 많아도 대여섯 명이 고작이다. 이쯤되면 가겟세 걱정이 고개를 들지만 월세가 밀린 적은 없단다. 수상한 이 문구점 주인이 궁금했다. 조심스레 문구점의 문을 두드렸다.


유한빈 동백문구점 대표./ 동백문구점

-자기소개를 해달라.

“안녕하세요. 문구점 아저씨 유한빈입니다. 매일 필사를 하고, 글씨를 주제로 유튜브 채널도 운영하고 강의도 하고 있어요. ‘석봉’이란 이름의 아메리칸 숏헤어 고양이 한 마리를 기르고 있어요.”

-글씨를 굉장히 잘 쓰더라. 원래부터 잘 썼나. 경필대회에서 상 받은 적도 있나.

“경필대회는 잘 기억이 안난다. 글씨를 원래부터 잘 쓴 건 아니었다. 군 복무 중 우연히 중대장님이 글쓰시는 걸 봤는데 글씨를 굉장히 잘 쓰시더라. 사람이 달라 보였다. 그때부터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일단 구할 수 있는 글쓰기 책들을 다 사서 보고 따라해봤다. 그래도 잘 모르겠더라. 계속 혼자 써보면서 마음에 안 드는 부분을 체크하고, 비례를 달리해보면서 연습했다. 마음에 들면 머릿속에 저장해놨다가 필사 연습을 할 때 다시 써보면서 내 것으로 만들었다.”

유한빈 동백문구점 대표의 손글씨와 유 대표의 필사 노트./ 동백문구점

-필사가 글씨 교정에 도움이 되나.

“아무 생각없이 하면 아무래도 얻는 것이 크지 않을 것 같은데, 취미나 쓰는 것 자체로 보람을 얻는 게 목적이라면 막 쓰는 것도 좋은 것 같다. 책은 사실 펴보는 것 자체가 부담스럽지 않나. 이해를 해야한다는 게 전제가 되니까. 근데 필사는 생각없이 똑같이 따라쓰는 것이다보니 책 펴기가 수월해진다. 쉽게 시작할 수 있기도 하다.”

-이야기를 듣다보니 필사는 ‘멍 때리기’처럼 스트레스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 같다. 

“그렇다. 멍 때리면서 좋아하는 문장 베껴쓰고, 반복하다 보면 노트가 쌓인다. 이 노트를 책장에 쌓아두면 또 그게 그렇게 뿌듯할 수 없다. 군 시절부터 8년 간 필사를 시작해 20~30권 정도 노트가 쌓였다. 예전에 한 것들은 버렸다. 내 노트를 만들고 나서부터 본격적으로 모은 것이다. 오래 꽂아놓더라도 모양이나 색이 변하지 않도록 튼튼하게 만든 노트라 보기도 좋다.”

유한빈 동백문구점 대표가 직접 만든 노트와 만년필 잉크./ 동백문구점

-노트를 직접 만들었다니 신기하다.

“펜을 좋아하는 분들 가운데는 노트 유목민들이 많다. 마음에 드는 노트를 찾아 떠도는 것이다. 나도 관심이 많다보니 노트를 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근데 인쇄소를 찾고, 물건 제작을 의뢰하는 과정이 쉽지는 않더라. 보통 인쇄소에 요청을 하면 돈이 안 돼 안 한다고 한다. 노트는 1만부부터 찍어준다고 하는데 1만부를 집에 가져다 놓을 수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금전적으로도 쉽지 않을 것이다.

국내 줄노트는 8mm 정도의 간격이 딱 적당하다. 그래야 한자든 한글이든 잘 쓸 수 있다. 이보다 좁으면 쓸 수는 있지만 위아래 여백이 없어서 예쁘지가 않다. 이런 것들을 고려해 디자인했다. 단가가 세더라도 좋은 재료들을 써서 처음에 1500부를 찍었다. 제가 쓰려고 만들었다. 근데 팔라는 요청이 많아서 온라인으로 판매하기 시작했다. 그렇게 만든 노트가 동백문구점에서 팔고 있는 레토리카다. 여기 있는 물건들은 다 내가 써보고 정말 좋은 것들만 가져다 놓은 제품들이다.”

만년필로 쓴 시인 윤동주의 ‘서시’와 동백문구점에서 파는 제품들./ 동백문구점

-언제부터 이렇게 문구에 관심을 가졌나. 

“문구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한 건 중학교 때부터다. 매점 군것질을 포기하고 에어샤프, 젤리샤프 같은 제품들을 색깔별로 다 모았다. 하이테크 펜도 샀다. 그때는 (요즘 유명한) 시그노나 제트스트림 같은 제품이 없었다. 지금은 어떨지 모르겠는데 그땐 필통을 많이 훔쳤다. 내 필통도 누가 훔쳐갔다. 직구나 오픈마켓을 통해서 산 제품들도 있어서 딱 보면 내 것인지 알아볼 수 있어서 열심히 둘러보고 다녔는데 훔쳐간 친구가 집에서만 쓰는지 보이지 않더라. 결국 잃어버렸다. 나중에 사모은 펜들을 다 모아보니 20리터 종량제봉투를 꽉 채울 정도로 많이 나오더라. 이 제품들은 모두 기부했다. 이후부터는 정말 신중하게 내 손에 맞는 것만 몇 개씩 사고 있다.”

-노트도 직접 만들고, 연필부터 펜까지 제품도 다 갖췄다. 글씨도 잘 쓴다. 필사할 맛이 날 것 같다. 예전에는 필사 모임도 했다고.

“2019년부터 주말마다 꾸준히 했었다. 20명씩 모여서 40분 간 집중해 필사를 하고 20분 동안은 이야기를 나눴다. 성인 기준 40분이 집중력 최대 시간인 것 같더라. (웃음) 이 시간동안은 휴대전화를 만지지 않는다는 규칙도 있었다. 이렇게 온전히 필사에만 집중하다보면 40분이 금방갔다. 코로나로 모임을 멈추기 전까지 계속 했으니 한 1000명 정도와 같이 필사를 한 셈이다.”

유한빈 동백문구점 대표가 쓴 영어, 한자 글씨들./ 동백문구점

-글쓰기로 강의도 한다. 어떻게 시작하게 된건가.

“감사하게도 한 플랫폼에서 먼저 제안을 주셨다. 돈을 받고 글씨를 잘 쓰는 방법을 강의한 건 처음이었다. 처음에는 강의를 한 개만 열었었는데 대기자가 많이 생겨 네 개까지 강의를 늘렸다. 3년 정도했다. 온라인 강의 플랫폼도 열었다. 유튜브도 2017년 10월부터 했다. 구독자 추천으로 투고를 해서 글쓰기 책도 냈다. 글쓰기가 생업에 도움이 될 거라고는 생각 못했는데 열심히 하다보니 여기까지 왔다.”

조회수 397만회를 기록 중인 유한빈 동백문구점 대표의 유튜브 콘텐츠와 영상 밑에 달린 댓글들./ 동백문구점

-유튜브에 올린 글씨 쓰는 영상 가운데는 조회수가 400만에 가까운 콘텐츠도 있더라.

“처음에는 글씨를 쓰는 영상에만 집중하다가 ASMR(소리가 세심하게 담아낸 콘텐츠)로 사각사각 글씨 쓰는 소리까지 같이 녹음해 영상을 만들었다. 펜에 마이크를 달고 쓰려니 무겁기도 하고 번거롭기도 했지만 구독자도 많아지고, 반응도 좋았다. 글씨 쓰는 소리를 편안하다고 생각해 좋아해주시는 것 같다.”

-유튜브 댓글들이 정말 재미있다.

“제 영상은 체류시간이 긴 편이다. 사각사각거리는 글씨 쓰는 소리를 배경음악처럼 틀어놓고, 재밌는 댓글을 읽기도 하고 직접 쓰기도 하는 거다. 굳이 이해할 필요가 없는 소리다 보니 댓글 보다 잠시 올라와서 영상을 보기도 하고 그러시는 것 같다.” (웃음)

동백문구점의 외관과 손님들이 필사를 해보며 필기감을 느껴볼 수 있는 책상./ 동백문구점

-유튜브, 인스타그램, 책도 다 잘 되고 있는데 문구점에는 정작 손님이 없다. 적자 아닌가.

“내 인건비를 빼면 아주 크게 적자가 나지도, 크게 흑자가 나지도 않는다. 인건비를 따지면 사실 적자가 맞지만 예전부터 내 공간을 꾸리는 게 로망이었다. 이 공간이 있기 때문에 성실해지기는 면도 있고, 온라인 채널을 통해 판매를 할 때도 더 도움이 된다. 여유만 되면 언제든 찾아와서 직접 물건을 만져보고 써볼 수 있으니 신뢰도면에서나 브랜딩면에서 엄청 좋더라. 이 공간이 없었다면 온라인 판매도 저조했을 것 같다.”

-필사를 할 수 있는 책상도 있는데, 실제로 손님들이 필사도 많이 하나.

“필사를 할 수 있는 책상을 따로 마련해뒀다. 원래는 바(Bar) 테이블을 가져다 놓으려고 했다. 근데 서서 쓰다보면 진정한 필기감을 맛보기가 힘들다. 테이블로 만들어 놓으니 오신 분들의 대부분은 필사를 해보시고 간다.”

유한빈 동백문구점 대표와 함께 문구점을 지키는 고양이 ‘석봉이’. 사람을 좋아하는 애교냥이다./ 동백문구점

-동백문구점 같은 스타일의 문구점도 성수기가 있나.

“연말, 연초가 성수기다. 작년 연말에는 플래너를 만들어서 판매했다. 내가 쓰는 스타일대로 만들었는데 반응이 좋았다. 날짜를 직접 써서 쓰는 스타일이라 계속 판매한다. 만년필이나 잉크, 노트 같은 것들도 선물용으로 많이 나갔다.”


유한빈 동백문구점 대표가 쓴 가수 폴킴의 노래 ‘사랑하는 당신께’ 가사./ 동백문구점 

-글씨를 잘 쓰면 무엇이 좋은가, 또 잘 쓰려면 어떻게 해야하나.

“‘연애편지 성공률 100%겠다’라고 말씀해주시는 분들이 많다. 아직 실제로 써본 적은 없지만. 글씨를 잘 쓰는 사람이 좋다고 말씀해주시는 분들도 있고. 스스로 느끼는 만족감 이외에도, 필체가 좋으면 다른 사람들에게 좋은 인상을 남길 수 있는 것 같다.

글씨를 잘 쓰는 가장 좋은 방법은 다른 사람의 글씨를 따라해보는 것이다. 계속 글씨를 써보고 내 마음에 드는 자음, 모음을 골라 조합해보고 그걸 또 반복해서 써보고. 그런 식으로 내 글씨를 만들어나가면 될 것 같다.”

-앞으로의 계획이나 목표가 있다면.

“문구점과 가까운 곳에 여기보다 더 큰 공간을 하나 임대했다. 1인 라운지 같은 곳으로 만들 예정이다. 스터디 카페같은 느낌으로 책이나 글씨 관련 콘텐츠들도 전시하고. 코로나가 잠잠해질 때를 고려해 모임 공간도 만들 예정이다.” 

글 시시비비 포도당
시시비비랩

-

추천 비추천

12

고정닉 0

22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일진들과 붙어도 절대 밀리지 않을 것 같은 여자스타는? 운영자 21/10/26 - -
5429 국군 서열 1위, 별 4개 단 장군의 연봉 수준은?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55 5 0
5428 유튜브판 러브하우스? 무료로 인테리어 해준다는 이 대표의 사연은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7 4 0
5427 ‘오겜’이 처음 아니다, 글로벌 대박 K-콘텐츠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3 5 0
5426 ‘양털 모발’ 갖고 태어난 이 사람이 자신감 되찾은 방법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7 2310 16
5425 조인성, 주지훈, 김혜수…‘이곳’에 모인 이유는?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7 1379 1
5424 고아라는 왜 공중전화 수화기를 ‘거기’다 뒀을까? [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7 58 0
5423 패션학과 교수와 뷰티 디렉터가 백년가약을 맺으며 벌인 일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73 0
5422 1건만 해도 2000만원 ‘코로나 폐업’ 끄떡없는 이 직업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2866 1
5421 유튜브판 러브하우스? 무료로 인테리어 해준다는 이 대표의 사연은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1575 4
5419 🌕🌕🌕으로 고양이 모래를 만들었더니…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6 1371 4
5418 고아라는 왜 공중전화 수화기를 ‘거기’다 뒀을까?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5 1841 0
5417 스캔들·학폭 걱정 없다···BTS·트럼프와 맞먹는 이 모델 [5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5 7976 5
5416 취업 잘 되는 자격증 2위는 건축기사···1위는?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5 4459 5
5415 “롯데 회장님 플렉스” SNS서 난리난 이 운동화 정체는… [7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9685 7
5414 “아닌데 왜 그런 척해요?” 소비자 뿔나게 한 기업들 [4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6187 17
5413 “요즘 지하철역에서는 운동하고 빨래도 할 수 있습니다” [2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7662 5
5412 ‘매출 2조’ 세계 최대 건강식품 기업의 아·태 시장 이끄는 한국인 [1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5654 4
5411 21살에 고졸→연봉 4600 정규직 “대졸보다는…” [14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4797 13
5408 ‘노재팬’ 2년..철수한 일본 브랜드들 보니 [3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13576 45
5407 감튀 대신 더 비싼 맥너겟 줬던 맥도날드의 속사정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8499 9
5406 ‘돈쭐’나고, 갈채받아 마땅한 우리 이웃을 소개합니다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3056 8
5405 28살 청년이 연 매출 140억 달성한 비결, 알고보니… [3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2 6895 19
5404 요즘 유통업체들이 너나없이 뛰어든다는 이곳 [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1 2839 3
5403 이순재·봉태규·소지섭·강호동·영탁의 공통점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1 1903 2
5402 아내 몰래 방 잡고 이것 키우다 들킨 못말리는 남편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1 3047 2
5401 염천교 노숙자→방앗간 직원→대형 프랜차이즈 대표 된 이 남자의 사연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3629 21
5400 백신 맞고 해외여행..어디로 가면 좋을까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1924 2
5399 “중국에서 2000억원 팔리는 초코파이…OO이라고 못 할 이유 없죠”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20 3674 1
5398 “발가벗는 것 자부심 커” 누드모델이 말하는 보람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9 9292 24
5397 “왁싱숍 찾기 꺼려하는 여성 위해 ‘이것’ 만들었죠”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9 5978 3
5396 평범한 엄마가 돌연 ‘청담동 팬티왕’으로 불린 사연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9 8028 7
5395 직원이 자격증 딴다면 돈 주고, 공부한다면 휴직까지 내주는 이 회사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8 5026 2
5394 ‘성추행·갑질’ 요가복 브랜드 ‘안다르’ 신애련 대표 결국 사임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8 5778 16
5393 미국 FDA 자문위, 모더나 부스터샷 접종 권고…얀센은? [1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8 1917 1
5392 40년 만에 ‘100억’ 기적…“돈 떼이다 돈 법니다”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7943 13
5391 10대·노숙인 아지트 전락, 심야 무인점포 어쩌나 [8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7460 20
5390 카카오 초기 입사자들은 퇴사하고 뭐 하고 살까?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9837 10
5389 🌕🌕로 살인·장기미제사건 실마리 찾습니다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5405 8
5387 “자녀 5명 낳으면 8000만원” 일본, 중국도 놀랐다 [7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3033 1
5386 “미국 농구 스타 가슴에 적힌 글자, 어딘가 익숙합니다” [2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13021 16
5385 한국 스타벅스에만 있는 것/없는 것은 무엇?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3651 6
5384 커피믹스·이태리타올…한국을 빛낸 10대 발명품 [16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5804 13
5383 방탄소년단부터 이효리까지…“브랜드보다는 OO이 중요”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5 3565 9
5382 골프에서 스코어만큼 중요한 이것…”2030은 렌트합니다”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4 2449 2
5381 대출 막힌 서민들, 연말 잔금 어떻게 치르죠? [1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4 1343 3
5380 ‘먹으면 요강 엎는다’는 열매로 만든 K푸드의 정체는?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4 2183 2
5379 “성적 오르가슴이 비염에 특효” 연구로 이 상 받았네 [4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3 8234 18
5378 ‘참가비만 총 82억’ 아침에 일찍 일어나기 목표 세웠더니…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3 4129 4
5377 ‘신의 직장’ 걷어찬 이 남자, OO로 초대박났다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3 3005 5
5376 7급 공무원 2년 낙방 끝 입사…알고보니 100억 투자 받은 핫한 가구기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2 8525 2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