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엉클 조'라 불러줘"..회장님 호칭이 달라졌다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2.05.20 09:45:23
조회 3884 추천 2 댓글 25

‘토니, JH, 샘킴, 엉클조….’

이게 다 무슨 말이냐구요? 재계 총수와 최고경영자(CEO)들의 새로운 이름입니다. 왼쪽부터 차례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 김상현 롯데그룹 유통군 총괄대표, 조용병 신한금융 지주 회장의 닉네임인데요. 사내 임직원들과 격의없이 소통하기 위해 이런 이름을 지었다고 합니다.  

최근 대기업에서 회장님이나 대표라는 직함 대신 영어이름과 닉네임으로 부르는 등 호칭을 바꾸는 시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권위적인 느낌의 기존 호칭보다 친숙한 이름을 통해 자유롭고 혁신적인 조직으로 변화하겠다는 취지입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SK그룹

호칭과 직책을 단순화하는 작업은 수년전부터 IT기업이나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이뤄져 왔습니다. 과거 카카오의 김범수 전 의장이 ‘브라이언’으로 불렸던 것이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이제 이 호칭 문화가 대기업에서도 자리잡고 있는 것이죠.

회장님만 호칭을 바꾸는 게 아닙니다. 내부에서도 서로를 ‘님’이나 ‘프로’라고 부르는 등 직급을 없애는 변화가 곳곳에서 감지되고 있습니다. LG경영연구원은 2022년부터 전 직원을 ‘님’으로 통일해 부르고, 포스코ICT와 LIG넥스원은 ‘프로’로 통일했습니다. 직급과 연공서열을 없애고 민첩한 조직문화를 만들겠다는 의지가 담겼습니다.

그런데 잠깐, 연공서열을 없앤다는 건 어떤 의미일까요? 고참 순으로 승진을 시켜주는 것이 아니라 능력과 성과를 중심으로 조직을 개편하겠다는 것이죠. 이대로라면 30대 임원과 40대 최고경영자도 나올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호칭을 바꾸고, 직급을 없애는 작업은 기업 문화 전반에 큰 변화를 가져올 첫 단추인 셈입니다.

롯데쇼핑의 통합 온라인몰인 롯데온을 운영하는 이커머스 사업부도 2022년부터 직급제를 폐지하고, 직원끼리 ‘님’을 붙여 소통하고 있습니다. 또 직급 대신 8단계의 커리어 레벨제를 뒀는데요. 이 레벨은 본인을 제외한 다른 직원들에게 공개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관련해 현대차도 지난 2019년 직급을 기존 6단계에서 매니저와 책임매니저로 크게 줄이고, 이사∙상무 등은 상무로 통일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7년 직급단계를 기존 7단계에서 4단계로 줄이면서 직원간 호칭을 ‘프로’나 ‘님’으로 통일했습니다. 2022년부터는 회사 차원에서 상호 존댓말을 쓰기 시작했고, 사내 인트라넷에 직원 직급과 사번을 없앴습니다.

보수적인 기업 문화의 ‘끝판왕’인 공기업도 호칭 바꾸기에 돌입했습니다. 제주관광공사는 2022년 3월부터 직원끼리 매니저로 통일해 부르고 있는데요. 직책자인 실장, 그룹장, 팀장 등에 대해선 기존 호칭을 유지하지만, 부서원은 매니저로 호칭을 통일했습니다.

그간 공사는 사원, 대리, 과장, 차장, 부장 등을 변형한 형태의 호칭을 사용해왔지만, 호칭 변화를 통해 과거 관행을 벗어나 조직 혁신을 꾀하는 것이죠. 인사 운영 효율성을 높이고, 구성원 간 협업을 통해 성과 중심 조직으로 거듭난다는 방침입니다.

한편 CJ는 2000년에 국내 대기업 중 처음으로 ‘님’ 호칭을 도입했습니다. 2022년에는 한 발 더 나아가 CJ E&M에 직급을 완전히 폐지했는데요. 가령 ‘전략기획 홍길동님’, ‘예능제작PD 박아무개님’이라고 부르는 등 호칭을 수행 직무와 역할로만 구분합니다. 또 체류 연한이나 연차 개념이 없어 역량에 따라 10년 안에 임원에 오를 수도 있다고 합니다.

국내 주요 대기업들이 MZ세대 직원들과 적극적인 소통에 나서고 있다. /삼성∙SK제공

기업들은 임직원들과의 소통에도 적극적인 모습입니다. CEO가 직접 직원들을 대면해 귀를 기울이고 있는데요. 이를 통해 자유로운 분위기를 만들고, 회사의 주축이 된 MZ세대의 아이디어가 발현되게 하겠다는 것입니다. 유능한 인재의 유출을 막겠다는 전략도 깔려있습니다.

관련해 조주완 LG전자 사장은 2022년 5월 3일 임직원들과 조직문화와 혁신 방안을 함께 논의하는 리인벤트데이(REINVENT Day)'를 열었습니다. 이 자리에서는 “우리 회사는 엉덩이가 큰 공룡처럼 앉아있다”, “일주일 내내 회의용 보고장표만 만든 적도 있다” 등 직원들의 다양한 쓴소리가 쏟아졌다고 합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도 코멘토링(Co-memtoring)을 통해 젊은 직원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는데요. 후드티를 입고 나타난 신 부회장은 1990년대생 사원과 선임 멘토로부터 MZ세대의 문화를 배우고, 소통하는 팁 등을 조언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장덕현 삼성전기 사장은 매주 목요일 경영진과 임직원들이 자유롭게 대화를 나누는 '썰톡'(Thursday Talk)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장 사장은 이곳에서 자신의 취미생활을 언급하며 “내년 여름 해수욕장에서 만나게 되면 밥을 사겠다”고 말하는 등 격의 없는 대화를 이어갔다고 합니다. 삼성전자도 ‘위톡’을 통해 임직원들과 소통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공기업도 MZ세대에 맞춰 조직문화를 쇄신하고 있는데요. 한국수자원공사는 5년차 이하 젊은 직원이 참여하는 사내 이사회를 운영해 업무수행 방식과 주요 사업에 의견을 반영하고 있습니다. 한국에너지공단도 대리급 이하 직원들로 구성된 ‘KEA 브릿지’를 만들어 경영진에 MZ세대 의견을 직접 전달하는 창구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호칭과 직급을 없애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한편 호칭과 직급을 없애는 등 기업의 파격적인 시도를 우려하는 시각도 있습니다. 업무 분담이 확실하고, 성과가 눈에 보이는 개발조직 등에서는 수평적인 조직문화가 강점일 수 있지만, 영업조직은 외부 미팅 때 높은 직급이 유리해 기존 직급제 호칭을 그대로 쓸 수 밖에 없다는 입장입니다. 백오피스에서는 호칭 변경에 따른 혼선이 빚어질 수밖에 없는 것이죠.

오히려 승진 기회가 줄어드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옵니다. 호칭 일원화에 따라 직급도 단순화되어 승진과 연봉 상승 기회가 줄어들 수 있다는 것이죠. 실제로 호칭 문화가 자리 잡지 못해 본래의 호칭으로 돌아간 사례도 있습니다.

한화는 2012년부터 매니저 등으로 서로를 불렀지만, 2015년 3월부터 종전 호칭으로 돌아갔습니다. 업무 일선에 혼선이 발생하고, 승진이 사라진 것 같다는 것이 이유였죠. 하지만 최근 한화를 비롯해 예전 체계로 돌아간 기업들도 ‘매니저’ 또는 ‘프로님’으로 통일하는 등 수평적인 기업문화 구축에 힘을 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호칭의 차이가 변화의 시작인 것을 인지한 데 따른 결정으로 볼 수 있습니다.

글 시시비비 이은
시시비비랩

추천 비추천

2

고정닉 0

16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학폭 논란 절대 없을 것 같은 인성 바른 스타는? 운영자 22/06/27 - -
6040 시골 소도시에서 터진 '황금박쥐' 100억 잭팟..알고 보니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4786 19
6039 서울 대표 노포 을지OB베어∙을지면옥이 문 닫는 이유, 알고 보니 [2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2107 1
6038 디카프리오와 SK도 투자했다는 '이곳'..정체는? [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1 1321 0
6037 건물 살 돈으로 월급 인상, 클래스 다른 이 회사의 복지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4080 1
6036 머스크 유감, 현대차 가장 핫해..외신보도의 진실은?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4552 19
6035 혈세로 주는 북한 도지사 연봉, 하는 일은 몰라도 1억 이상 [2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30 4913 45
6034 따기만 하면 승진 보장?..직장서 우대받는 자격증 따로 있다던데 [8]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9 2666 2
6033 하이브 주식에 물린 저스틴 비버..30억 손실, 알고는 있나?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9 187 0
6032 가라앉았다는 '지루한 원숭이 요트클럽'이 뭔가요?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9 1060 0
6031 결혼 축하의 '딜레마'..5만원 vs 10만원, 대세는? [9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8 6011 12
6030 하이브 주식에 물린 저스틴 비버..30억 손실, 알고는 있나? [5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8 10146 13
6029 "괜찮아, 출근만 해..심신은 회사가 치유해줄게"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8 4099 1
6028 연 2조 더 써도, 사람은 더 못써 LG 106조 투자 이면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7 5827 8
6027 이름 바꾸면 모를 줄 알고? 사고치고 사명 세탁한 기업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7 5784 12
6026 낫 들고 응급실 의사 찌른 70대, 왜? [1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7 6232 19
6025 "의사가 없어 수술 못합니다"..흉부외과의 '경종' [3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9446 44
6024 정규직 1명 늘때 비정규직 25명 늘어..현대차 연 10조 투자의 그늘 [6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5527 6
6023 테슬라 아성 넘보는 120살 먹은 회사의 정체 [1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8279 7
6022 저가 매수 기회인가, 눈물의 손절매 타이밍일까..개미의 선택은?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6333 11
6021 "휴가지가 사무실"..코로나가 허문 일과 휴가의 경계 [3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5071 3
6020 취업은 힘들고, 9급 공무원 인기는 시들하고..대세는? [14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11534 10
6019 자산 100조 급증해도 고용은 '엉금엉금'..재계 2위 SK의 '짠물' [4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3045 8
6018 "개소리처럼 들리구만.." 머스크에게 책잡힌 '이것'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4574 5
6017 '짭신사' 이어 발란도 '가품 반란' 일으켰는데..내 손흥민 유니폼도 가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4 3211 5
6016 이혼은 이들처럼? 세기의 억만장자 이혼남..한국에는 [2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6651 13
6015 67세에 항공사 모델 발탁.."일론 머스크 엄마라고?" [40]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5574 12
6014 하루 계약 1만2000대..'토레스', 쌍용차 부활 이끌까? [1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3 2164 6
6013 "굿바이 익스플로러" 삼가 故 'IE'의 명복을 빕니다 [2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3105 7
6012 패밀리 레스토랑의 깜짝 놀랄 근황 [1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4457 8
6011 코스트코∙네이버는 유통공룡의 '무덤'에서 살아남을까? [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2 2305 2
6010 40년만에 풀린 택시 합승, 이런 경우는 또 안 된다는데.. [1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764 1
6009 "아픈 청춘에게 월세까지 쏩니다" [1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3092 8
6008 10조 약속한 KT 5G, 압도적 '꼴등'..고용없는 성장 이어지나 [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1 1332 1
6007 옷∙와인 팔고, 호텔 사업까지..필드 밖에서 돈 버는 축구왕 [3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5141 5
6006 거꾸로 간 GS 채용 "뽑았더니 더 나가네".. [3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8917 18
6005 내년 최저임금도 업종 상관없이 동일하게..인상률은? [3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20 3359 8
6004 욕하고 물컵 던진 '갑질 오너', 은근슬쩍 복귀했다 [3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7838 30
6003 영혼 없어도 할일은 프로답게 '소울리스좌', MZ세대 '일잘러' 아이콘 [54]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7802 4
6002 5만명 뽑아 9000명 는 고용의 '신세계'..5년전 '복붙' 채용 [3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7 5645 4
6001 "5억 정부 지원으로 만든 게임이 불법이라네요" [59]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10875 7
6000 신동빈 회장 50조 '통큰 지갑', 어디서 열렸나..尹정부선? [1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2547 6
5999 한 척에 1조3000억..대한민국 바다 지킬 전투함의 정체 [5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6 3462 11
5998 "이게 다 푸틴 때문이야"..'푸틴플레이션'을 아십니까 [8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3342 7
5997 손흥민 '월클' 아니라던 '이 남자'가 새삼 뜬 이유? [1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1848 1
5996 여행 준비부터 자녀 교육까지, 은행이 '300억 부자'를 모시는 법 [3]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2847 10
5995 1억 와인은 어떤 맛일까?..통 커지는 와인 세상 [6]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1514 1
5994 편의점 이색 협업에 '돈쭐' [21]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2153 1
5993 정용진 부회장, 중식 셰프 울린다던데.. [27]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4 4795 12
5992 어디 쓴지 모르는 신동빈 회장 50조 '통큰 지갑'..尹정부선? [5]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2644 5
5991 신사업 빠진 한화 투자 보따리 [2] CCBBLAB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3 1304 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