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김용우가 만난 사람] 박령우, "왜 스타2는 끝나지 않을까 생각해 봤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2.12 12:44:12
조회 5247 추천 12 댓글 20

최근까지 스타크래프트2(이하 스타2) 대회는 '잊혀진 대회'로 평가받았다. 한국 e스포츠가 리그 오브 레전드(LoL) 중심으로 재편됐고, 스타크래프트:브루드워(스타1)부터 계속됐던 프로리그도 사라지면서 게임단들이 해체를 선언했다. 그러면서 신인 선수의 유입도 끊겼다.

신인 선수의 유입이 끊기면서 기존 선수 외 군대를 갔다가 전역한 노장 선수들이 복귀하는 사례가 늘어났다. 반면 해외에서는 유망주 선수들이 많이 등장했는데 '레이너' 리카르도 로미티는 지난 2018년 인텔 익스트림 마스터즈(IEM) 평창서 '스칼렛' 샤샤 호스틴 이후 4년 만에 IEM에서 우승을 차지한 해외 선수가 됐다.

이후 '세랄' 요나 소탈라, '올리베이라' 리페이난이 연거푸 우승을 거머쥐며 한국 선수는 스타2에서 밀려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런데 최근 해외 게임단들이 한국 스타2 선수를 찾는 사례가 늘어났다. 도타2 팀만 3번 해체한 클라우드 나인(C9)이 '구미호' 고병재를 영입하자 해설자인 '데무슬림' 벤자민 베이커가 SNS에서 의아한 반응을 보인 건 유명 일화. 팀 리퀴드는 '코어' 김도욱을 데리고 가는 등 현재도 많은 해외 팀이 한국인 스타2 선수를 영입하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

◆ 제의 받았을 때 많이 놀랐다
탈론e스포츠는 최근 '다크' 박령우의 영입을 공식 발표했다. 탈론이 스타2 선수를 영입한 건 'GogojOey' 궉춘옌 이후 처음이다. 2012년 슬레이어스에서 데뷔한 박령우는 SK텔레콤 T1(현 T1)으로 이적한 뒤 팀의 핵심 선수로 자리매김했다. 스타2 리그가 사라지면서 중국 게임단인 드래곤 피닉스 게이밍(DPG)과 DKZ 게이밍서 활동한 그는 탈론e스포츠의 제안을 수락했다.

"처음에 제안을 받았을 때 많이 놀랐다. 왜 스타2는 끝나지 않을까라는 생각도 해봤다. 막상 들어와서 보니까 많은 분이 관심 가져주고 관계자 분들도 챙겨줘서 감동받았다. 솔직히 말하면 스타2 씬이 완전히 끝으로 가지 않았나, 진짜 없어질 때가 되지 않았나 생각했는데 제안이 와서 좀 놀랐다."

스타2 프로리그가 사라진 뒤 많은 선수는 중국 게임단으로 적을 옮겼다. 당시 중국은 스타2 열풍이 불면서 많은 게임단이 만들어졌는데 프로리그가 진행되기도 했다.(그 당시 유일한 스타2 한국 게임단이었던 진에어 그린윙스도 참가했다.) 대우도 괜찮은 것으로 알려진 중국 팀을 떠난 박령우는 왜 탈론을 선택했을까.

"제가 있던 팀도 엄청 좋고 대우도 잘해줬다. 이번에도 좋은 제안을 해줬는데 내가 그냥 나왔다. 계속 똑같은 삶이 반복되는 거 같아서 마지막에는 좀 바꿔보고 싶어 탈론을 선택했다."

◆ 꾸준한 연습
2012년 데뷔한 박령우는 스타2에서 1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선수로 활동 중이다. 2022년 드림핵 발렌시아 이후 우승은 없지만 매번 최소 8강에 드는 등 꾸준한 성적을 기록 중이다. 박령우는 이유에 대해 '꾸준한 연습'이라고 설명했다.

"그냥 말할 수 있는 건 '꾸준한 연습'이다'. 연습 덕분에 한 번에 넘어지거나 그런 거 없이 꾸준하게 성적이 나왔던 거 같다. 사실 어린 선수가 들어왔으면 상황이 달라질 수 있었을 거다. 2016년과 2017년 심적으로 힘들었다. 팀들이 해체하고 난 뒤 스타2의 미래가 보이지 않더라. 진짜 앞으로 뭘 해야 할지 생각도 했었다. 그래도 내려가다가 다시 올라가고, 올라가다 다시 내려가는 게 스타2 씬의 숙명인 거 같다."

박령우는 인터뷰 도중 신도림 시절을 언급했다. MBC 게임 폐국 이후 스타2 프로리그는 강남 넥슨 아레나가 만들어지기 전까지 신도림 인텔 e스포츠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신도림에서 할 때도 스타2가 사라질 줄 알았는데 넥슨 아레나로 가면서 잘됐다. 이후 다시 내려가고... 또 어떻게 생명이 연장돼 다시 올라온 느낌이다. 진지하게 미래를 고민하기도 했으나 그냥 '할 수 있는 만큼 하자'라는 생각으로 했던 거 같다."

◆ 최후의 WCS 우승자
2012년 WCS(World Championship Series) 체제로 시작된 스타2 리그는 2019년을 끝으로 EPT(ESL 프로 투어) 체제로 재편됐다. 4개 지역으로 나뉜 EPT는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릴 예정인 e스포츠 월드컵 글로벌 파이널에서 최종 우승자를 가리게 된다. 박령우는 지난 2019년 11월 WCS 글로벌 파이널서 '레이너' 리카르도 로미티를 4대1로 꺾고 우승을 차지하며 '최후의 WCS 우승자'라는 타이틀을 갖고 있다.

"내가 다 파괴하는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웃음) 우승하면 대회가 없어지는 그런 느낌이다. 뭔가 씁쓸하면서도 좋은 느낌이라고 해야 할까. 그래도 검색하면 무조건 제가 마지막 우승자라고 나오지 않나. 대회가 없어져서 씁쓸하긴 한데 그래도 우승한 게 어디냐는 느낌인 거 같다."

박령우는 올해를 끝으로 군 입대가 예정되어 있다. 사실 e스포츠 씬에서 선수가 군대를 가면 은퇴라는 이미지가 강한 게 사실이다. 하지만 스타2에서는 '동래구' 박수호, '히어로' 김준호, '클래식' 김도우 등 군 전역 이후 선수로 복귀한 사례가 많다.

"군대 가기 전에 스타2 씬이 없어질 줄 알았다. 지금 보니까 있을 수 있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기에 스타2 씬에서 희망적인 부분이 보이는 거 같다. 현역으로 갔다 온 선수들이 대단한 거 같다. 기량을 올리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6개월~1년 정도 헤매더라도 기량이 올라오는 데 앞에서도 말했지만 새롭게 들어오는 선수가 없다 보니 (기량이) 맞춰지는 거 같다. 결국에는 한계치가 있다 보니 젊은 선수들이 있었으면 복귀는 힘들지 않았을까 생각이 든다."

박령우의 2024시즌 목표는 모든 대회서 우승하는 거다. IEM 카토비체서는 4강서 '세랄'에게 1대3으로 패해 탈락했으나 남은 대회는 많다. 그는 "진짜 올해가 마지막이기에 참가하는 대회 다 우승하고 깔끔하게 군대에 가겠다"라며 웃음을 지어 보였다.



김용우 기자 (kenzi@dailyesports.com)


추천 비추천

12

고정닉 0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선배에게 예의범절 깍듯하게 지킬 것 같은 유교 스타는? 운영자 24/02/26 - -
공지 (인재채용) 사이트 운영자 모집 - 디시인사이드 운영자 24/02/28 - -
2228 [영상] 박령우, "내려가다 올라오고...스타2 대회의 숙명인 듯"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2 11 0
2227 디알엑스 '예후'가 떠올린 1군 기억, "많은 것을 배웠다" [1]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5 53 0
2226 '바이탈' 하인성이 보인 스몰더 사랑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7 16 0
2225 [PC방순위]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역주행 시동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6 76 0
2224 [리뷰] FPS의 변신은 무죄! 로그라이크로 만나는 '레인보우 식스: 스몰' [11]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6 5186 6
2223 [VCT 퍼시픽] '카론' 김원태, "모두의 목표겠지만 잘하는 선수 되고 싶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5 70 0
2222 [VCT 퍼시픽] '솔로' 강근철 감독, "포지션 변경한 '메테오', 다재다능한 선수"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5 1232 1
2221 [VCT 퍼시픽] 젠지, 페이퍼 렉스 꺾고 우승 차지...FMVP는 '카론'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5 62 0
2220 [eK리그] 現-차기 '황제' 동반 탈락…위기 맞은 kt 롤스터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5 60 0
2219 [eK리그] 젠지 김유민, "변우진 꺾은 최호석…복수심 불타"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3 114 0
2218 [eK리그] 젠지에 약했던 광동…최호석, "이를 갈고 준비했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3 108 0
2217 [eK리그] 화끈한 공격 뽐낸 최호석, 명승부 끝에 8강 진출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3 104 0
2216 [기획] 메시부터 린가드까지…e스포츠를 사랑한 스포츠 스타들 [8]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3 4114 4
2215 '1R 8승 1패' 김정수 감독, "패한 kt 롤스터 경기 기억에 남아"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2 128 0
2214 젠지, 디알엑스 압살하고 8승째...디알엑스는 5연패 늪 [3]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2 1894 1
2213 '킹겐' 황성훈, "탑 트페-스몰더, 무적의 픽은 아냐"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2 122 0
2212 T1 김정균 감독, "시즌 길게 보고 있어…다양한 시도 좋다 생각"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2 142 0
2211 1라운드 마친 '바이퍼', "2라운드 더 좋은 경기력 기대해도 될 것" [4]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2 1578 3
2210 "내가 봐도 내가 제일 잘해"…'페이커'의 이유 있는 흐웨이 자신감 [38]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2 5197 27
2209 데뷔 3주년 '오너'가 그리는 향후 3년 꿈, "AG, 월즈, 그리고 건강"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1 120 0
2208 T1전 앞둔 강동훈 감독, "팀 자체가 좋아지는 것이 첫 번째"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1 104 0
2207 살아있는 전설 '페이커' 이상혁, LCK 통산 900전 '금자탑'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1 103 0
2206 T1 상대로 석패한 농심, "다음 경기는 결과로 증명할 것"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1 105 0
2205 T1, '페이커' LCK 900전 대기록과 함께 1R 1위 마무리 [3]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1 196 0
2204 [단독] 15년 함께한 GSL, 올해로 종료되나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1 121 0
2203 '로치' 김강희-'마타' 조세형 코치, 선수 등록 이유는? [3]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1 5240 4
2202 [김용우가 만난 사람] 진예원 연대 객원 교수, "한국 e스포츠 초창기 역사 정리해 보고 싶어요"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1 89 0
2201 연패 끊은 '파덕' 박석현, "1군서 배운 거 많아…쭉쭉 올라갈 것" [1]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1 1891 2
2200 2군 내려온 '에포트' 이상호, "어딜 가든 열심히 하면 괜찮아"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20 176 1
2199 디플러스 기아 나온 '풀배' 정지훈, 브리온으로 이적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780 1
2198 G2, 매드 꺾고 LEC 윈터 우승...MSI 진출 확정 [3]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3943 2
2197 1R 전패 눈앞 브리온, 부진한 미드 바꿀 건가요?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59 0
2196 2R 앞둔 LCK CL, 1위 광동의 연승 행진 계속될까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9 1662 1
2195 농심, 브리온 꺾고 6연패 탈출...브리온은 1R 전패 위기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146 1
2194 '지우' 정지우, 원딜 트페 선택...LCK서는 4,211일 만 등장 [3]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300 1
2193 김정균 감독, "바텀 라인 챔피언 풀, 팀으로선 큰 무기" [1]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254 1
2192 서포터 이즈리얼 꺼낸 T1, 피어엑스 꺾고 선두 탈환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140 1
2191 이번엔 서포터 이즈리얼이다...LCK서 3,943일 만에 등장 [21]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8 5062 6
2190 성수동으로 무대 옮긴 VCT, 첫 날 3시간 넘게 지연...현장 관객 환불 처리 [5]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7 2267 1
2189 6연패 중인 농심, 허영철 감독과 결별...'첼리' 감독대행 선임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7 154 1
2188 광동 김대호 감독, "가렌? 언제든지 나올 수 있다" [13]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7 4384 4
2187 '커즈 맹활약' 광동, 피어엑스 꺾고 2연승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150 1
2186 [eK리그] 수원 배재성, "광주 이겨서 팀전 PO 꼭 가겠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125 1
2185 가렌, LCK 12년 역사상 처음으로 등장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174 1
2184 kt 강동훈 감독, "정글 람머스, 여러 가지 시도하는 과정"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138 1
2183 [eK리그] '디펜딩 챔프' 박찬화, "대전, 나 만나면 조심하길"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115 0
2182 정글 람머스 10년 만에 꺼낸 kt, 농심 꺾고 4연승 질주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126 0
2181 정글 람머스, LCK서 10년 만에 등장...'표식' 선택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127 0
2180 LEC 윈터 PO 탈락 로그, 탑 라이너 '핀' 재영입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110 0
2179 '제타' 손선호, 은퇴 선언..."스스로 돌보기 위해 휴식기 가질 것" [10]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2.16 5089 2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