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韓 첫 마스터스 챔피언 젠지 "이제 시작…목표는 챔피언스 우승"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3 13:00:24
조회 12 추천 0 댓글 0

마스터스 상하이 챔피언에 등극한 젠지e스포츠가 8월 서울에서 열릴 챔피언스를 정조준했다.

젠지가 24일(한국 시각) 중국 상하이 발로 아레나에서 열린 2024 발로란트 챔피언스 투어 마스터스 상하이 결승전에서 팀 헤레틱스를 3 대 2로 제압하고 정상에 올랐다. 지난 3월 열린 마스터스 마드리드 결승에서 아쉽게 패하며 우승을 놓쳤던 젠지는 이번에는 다시 잡은 기회를 잘 살리며 한국 팀 최초로 발로란트 e스포츠 국제대회 우승에 성공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라키아' 김종민은 "힘들었던 시절들이 다 지나간 것 같다. 저에겐 인생의 굴곡이 많았다고 생각한다. 결국엔 높은 위치에 섰다"며 "너무 행복하다. 앞으로도 더 열심히 해서 더 잘하고, 좋은 일만 가득하면 좋겠다"는 말로 우승 소감을 전했다.

이번 대회에 젠지는 스위스 스테이지, 플레이오프를 거치며 6경기를 치렀다. 젠지는 모든 경기서 전부 승리, 전승 우승으로 대회를 마감했다. 아메리카, EMEA 등 내로라하는 발로란트 지역의 강팀을 꺾은 젠지의 '솔로' 강근철 감독은 가장 큰 고비로 스위스 스테이지 FPX전을 꼽았다. 그는 "중국에 와서 중국팀과 하는 거라 부담이 많이 됐다. 고비를 잘 넘겨서 우승했다고 생각한다"고 돌아봤다.

앞서 언급했듯 이번 젠지의 우승은 퍼시픽 리그의 첫 국제무대 우승인 동시에, 한국팀의 첫 국제대회 우승이기 때문에 더욱 의미가 크다. 그동안 퍼시픽의 팀은 페이퍼 렉스(PRX)와 젠지 등이 결승 무대까지 밟는 덴 성공했지만, EMEA와 아메리카 리그의 기존 강팀을 넘지 못하며 최종 우승의 결과를 얻지는 못했다. 하지만 이번에 마침내 젠지가 그 한을 푼 것이다.

'먼치킨' 변상범은 첫 국제대회 우승의 공을 코치진에게 돌렸다. 그는 "퍼시픽 최초로 트로피를 들어서 기쁘고 자랑스럽다"며 "감독, 코치님의 힘이 컸다. 좋은 에임은 선수로서 당연히 가져야 할 부분이다. 저희는 상위권 에임을 가졌기 때문에 팀적인 합만 맞추면 된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감독, 코치님이 같은 생각으로 게임할 수 있게 하고, 자신감 있는 플레이를 하게 해줘서 좋은 성적 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전승 우승으로 지난 마드리드에서의 아쉬움을 날린 젠지지만, 결승이 녹록지만은 않았다. 첫 세트 낙승을 거둔 후 2, 3세트를 연달아 패한 것. 좋은 기세로 결승까지 갔지만, 결국 무너졌던 마드리드에서의 악몽이 다시 살아나는 듯 보였다. 그러나 이번에는 달랐다. '로터스'에서의 4세트서 압승을 거두며 다시 분위기를 가져왔고, 그 분위기를 마지막 5세트까지 이어갔다.

강근철 감독은 "2, 3세트 때 밀리다 보니까 원래 젠지가 아닌, 다른 팀이 와서 게임하는 듯한 분위기가 됐다. 선수들이 '또 우승을 못 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던 것 같다"며 "그래서 2, 3세트 지고 나서는 4세트서 후회 없는 경기를 하자고 했다. 더 자신 있게 하고 과감하게 하자고 했는데, 이런 플레이에서 원래 모습으로 돌아와서 4, 5세트 이기게 된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값진 우승에 성공한 젠지. 하지만 만족하지 않고 있다. 변상범은 "어떻게 보면 퍼시픽, 한국 최초로 트로피를 얻게 됐는데,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발로란트에서 다른 팀은 써 내려가지 못할 기록을 쓰는 게 목표다. 가장 가까운 목표는 챔피언스 우승이다"라고 힘줘 말했다.

'카론' 김원태는 8월 서울에서 열릴 챔피언스에서의 선전을 다짐하기도 했다. 그는 "서울 챔피언스 가면 한국의 무서움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다"며 "이번에 퍼시픽 리그도 강하다는 걸 증명했기 때문에 다른 지역팀이 챔피언스에서 저희나 다른 퍼시픽 팀을 만나면 긴장하게 할 수 있을 것 같다"로 자신감을 드러냈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 [포토] LCK 서머 개막전 보는 많은 팬▶ LoL e스포츠 변화시킬 '피어리스 드래프트'▶ LCK, 11년 만에 스플릿 변경...내년부터 적용▶ '5개 지역 개편' LoL e스포츠, 신규 국제대회엔 5팀 출전▶ [강윤식의 e런 사람] 광동 '리퍼' 최기명, "'데프트' 보며 다시 프로 꿈 키워"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이혼하고 나서 더 잘 사는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08 - -
3031 2024 LoL 월드 챔피언십, 9월 25일 독일서 개막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51 7 0
3030 T1 김정균 감독, "유리했던 타이밍 놓쳐 아쉬워"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58 11 0
3029 IOC, 내년 사우디서 제1회 올림픽 e스포츠 대회 개최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6:15 14 0
3028 '표식' 홍창현, "글로벌 밴 리신으로 POG 받지 못해 아쉬워"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9 0
3027 kt 강동훈 감독, "실수 나오지만 경기력서는 만족할 부분 나와"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41 0
3026 '류' 류상욱 감독, "밴픽에서 실수...아쉽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42 0
3025 kt, 개막 4연패 뒤 4연승 질주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8 0
3024 T1 전성기 함께 한 이지훈, BLG 코치로 합류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55 0
3023 EWC 나설 배틀그라운드 韓 3팀은 어디?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42 0
3022 [LPL 돋보기] '도인비'가 울트라 프라임에 간 이유는? [14]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5548 3
3021 '킹겐' 황성훈, "젠지, 명실상부 '1황'…이번엔 이기고파"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51 0
3020 라이엇 관계자, "25년 MSI 중동 개최? 로드맵에 없다" [4]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03 0
3019 대통령배 KeG, 8월 충남 아산서 개최...지역 대표 선발전 시작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41 0
3018 '리헨즈' 손시우, "TES에게 배워 강해질 수 있다고 생각"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57 0
3017 광동 김대호 감독, "젠지전, 꽤 수확 있다고 생각"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54 0
3016 김정수 감독이 돌아본 EWC, "피드백할 수 있는 계기" [15]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126 4
3015 '켈린' 김형규, "젠지전, 이번에는 꼭 이기겠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62 0
3014 DRX 김목경 감독, "1세트 잘 마무리했더라면…"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71 0
3013 호요버스 대작 '젠레스 존 제로' 이용자들 세빛섬 총출동…4일간의 오프라인 이벤트 막 올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84 0
3012 넵튠-님블뉴런, 이터널리턴 지역 연고 e스포츠 대회 '내셔널 리그' 12일 개막 [12]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5001 9
3011 [체험기] 히든 직업을 찾아라! 높은 자유도의 신작 MMORPG '로드나인' [10]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2595 2
3010 천리안 10월 서비스 종료...추억 속 PC통신 '역사 속으로'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129 0
3009 [리뷰] 퍼스트 디센던트, 슈팅과 파밍의 절묘한 조화 [32]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5905 1
3007 서머 첫 POG '레클레스', "스프링에 비해 한 팀으로 느껴져"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122 0
3006 엔씨, '리니지M' 7주년 기념 '7월의 아덴 축제' 진행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111 0
3005 기대작 '로드나인' 서비스 D-2, 모바일 사전 다운로드 돌입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116 0
3004 MS, 엑스박스 게임패스 가격 인상 [1]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126 0
3003 LCK 4주 차 들어가는 T1, 관건은 시차 적응-살인 일정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109 0
3002 스마일게이트, 넥슨·카카오게임즈와 2024 유스 e스포츠 페스티벌 개최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117 0
3001 여름방학 및 휴가 노린 비디오게임 쏟아진다 [4]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2720 3
3000 [게임과 세상] 소변기와 예술에도 게임이 숨어있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5045 3
2999 강유정 의원, 게임이용장애 문체부 대응 지적…"사실상 방치"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154 0
2998 넷이즈, "'원스 휴먼'으로 초자연 게임 재미 알릴 것"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146 0
2997 [주간 eK스타] '챔피언의 품격' kt 곽준혁과 모먼트 굴리트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118 0
2996 LCK 글로벌 해설진이 추천하는 4주 차 경기는?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147 0
2995 [EWC] '페이커' 이상혁, "좋은 팀원 만나고 팬들도 열심히 응원해 준 덕분" [28]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2745 27
2994 [PC방순위] FC온라인, 점유율 10% 넘기고 2위 탈환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8 183 0
2993 [EWC] 신희범, 100만 달러 걸린 스타2 예선 뚫고 본선행 [16]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8 5708 6
2992 [eK리그] 첫 3연속 우승 kt 롤스터 "시련은 있어도 마지막 승자는 우리"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8 169 0
2991 T1, e스포츠 월드컵 LoL 초대 챔피언...FMVP '페이커' [33]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8 2937 36
2990 [eK리그] 3연속 우승 kt 롤스터 "국제 대회도 높은 곳 노릴 것"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7 191 0
2989 [ek리그] '불멸의 왕조' kt 롤스터, 에이스 곽준혁 활약에 3연속 우승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7 176 0
2988 [EWC] '제우스' 최우제, "결승, 누가 올라와도 힘든 승부 될 듯"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7 216 0
2987 [EWC] T1, 팀 리퀴드 2대1 역전승 거두며 결승 진출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7 212 0
2986 [EWC] '페이커' 이상혁, "14.13 메타 해석이 필요해"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7 234 0
2985 [EWC] 젠지 잡은 TES '크렘', "코칭스태프서 부담 갖지 말라고 했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6 266 0
2984 [EWC] 아무것도 못 한 젠지, TES에 0대2 충격 패...4강 좌절 [2]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6 544 0
2983 [EWC] '쵸비' 정지훈, "경기 포맷 두려움 없다. 이기면 되니까" [3]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6 469 0
2982 [창간 16주년 기획: 위기의 韓 게임산업③] 엑솔라 박미란 지사장 "3자 결제, 게임사와 플랫폼 동반 성장의 길"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 225 0
2981 [EWC] 팀 리퀴드, 프나틱 꺾고 4강...T1과 맞대결 [2]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5 1236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