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SGF] 85년 마블 역사가 담긴 슈팅 게임 '마블 라이벌즈'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3 13:01:35
조회 37 추천 0 댓글 4

넷이즈 게임즈의 신작 '마블 라이벌즈'를 'SGF 2024' 현장에서 만났다.

지난 7일(미국 시각 기준) 막을 올린 'SGF 2024(Summer Game Fest 2024)'에서 넷이즈게임즈는 자사의 신작 타이틀 '마블 라이벌즈'의 비공개 시연회를 진행했다.

마블 라이벌즈는 미국의 코믹스 회사 ‘마블 코믹스’의 유명 슈퍼 히어로와 빌런이 플레이어블 캐릭터로 등장하는 6:6 협동 슈팅 게임으로, 각 캐릭터들이 가진 고유의 능력들을 활용해 전투를 펼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SGF 2024'에서 제공된 '마블 라이벌즈' 시연에서는 총 19명의 캐릭터가 제공됐다. 캐릭터들은 크게 뱅가드, 듀얼리스트, 스트래티지스트로 역할이 나뉜다. 각각 방어, 공격, 지원에 특화돼 있으며, 대표적인 뱅가드 캐릭터로는 '헐크'와 '그루트', 듀얼리스트에는 '스파이더맨'과 '아이언맨', 스트래티지스트에는 '로켓 라쿤'과 '로키'가 있다.

각 캐릭터는 고유의 능력에 맞는 독특한 스킬 구성을 갖고 있다. 듀얼리스트로 등장하는 '스파이더맨'은 영화나 게임 속 한 장면처럼 거미줄을 타고 이동하며 화려한 근접 격투 능력을 갖추고 있다. 뱅가드로 등장하는 '그루트'는 많은 체력과 함께 나무 벽을 세워 적의 이동과 공격을 막는 것이 특징이다.

특정 캐릭터끼리 조합했을 때 발동되는 콤비네이션 스킬은 '마블 라이벌즈'만의 독특한 매력이다. 예를 들어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캐릭터 '로켓 라쿤'과 '그루트'는 조합 시 '로켓 라쿤'이 '그루트'의 위에 올라타며, 각각의 단점을 보완하는 콤비네이션 스킬을 갖게 된다. '로켓 라쿤'을 '퍼니셔'와 조합하면 '퍼니셔'의 터렛에 추가 탄창을 지급하는 시너지 효과가 제공됐다.

지형지물의 변화 역시 '마블 라이벌즈'의 핵심 포인트다. 3인칭 시점을 통해 전장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고, 통로를 끊어 적의 이동을 제한하거나 적이 숨을 수 있는 엄폐물을 사전에 제거해 공격의 효율을 극대화하는 등 전략적인 플레이도 가능하다.

시연이 끝난 후에는 '마블 라이벌즈' 개발진과의 짧은 인터뷰가 진행됐다. 대니 쿠(Danny Koo) 마블 게임즈 총괄 프로듀서를 비롯한 개발진으로부터 게임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들을 수 있었다.

게임의 배경과 출시될 캐릭터에 대해 대니 쿠 프로듀서는 "'마블 라이벌즈'는 세계를 혼란에 빠트리려는 '닥터 둠'의 계략을 막기 위해 영웅과 악당들이 힘을 합친다는 이야기를 가지고 있다"라며, "85년간 이어진 마블의 역사에서 등장한 모든 캐릭터들이 플레이어블 캐릭터로 등장할 수 있다"라고 소개했다.

개발진의 설명에 따르면 '마블 라이벌즈'는 공동의 목표를 이루기 위해 팀을 결성하는 마블의 대표작 '어벤저스'처럼 게임 역시 6명의 캐릭터가 하나의 팀을 이루도록 구성됐다. 보다 재미있는 플레이가 펼쳐지도록 이용자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역할별 인원 수는 조정될 예정이다.

게임 개발 초기부터 한국인 캐릭터 '루나 스노우'를 추가할 만큼 한국 시장에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도 밝혔다. 대니 쿠는 "베타 테스트는 북미 지역 한정으로 진행되지만, 이후 글로벌 서비스에선 한국어를 정식 지원할 예정이다"라며, "'마블 라이벌즈'가 마블의 기존 팬들과 새로 입문하는 이들 모두에게 새로운 경험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전했다.

게임기자클럽 'SGF 2024' 공동취재단 / 편집 이학범 기자 (Ethic95@dailygame.co.kr)








▶ [포토] LCK 서머 개막전 보는 많은 팬▶ LoL e스포츠 변화시킬 '피어리스 드래프트'▶ LCK, 11년 만에 스플릿 변경...내년부터 적용▶ '5개 지역 개편' LoL e스포츠, 신규 국제대회엔 5팀 출전▶ [강윤식의 e런 사람] 광동 '리퍼' 최기명, "'데프트' 보며 다시 프로 꿈 키워"



추천 비추천

0

고정닉 0

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흡연때문에 이미지 타격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15 - -
이슈 [디시人터뷰] '좋아해요'로 마음을 사로잡은 배우 최하슬 운영자 24/07/17 - -
3048 젠지 김정수 감독, "메타 픽으로 스크림, 승률 안 좋아"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0 2 0
3047 [영상] '퍼펙트' 이승민, "비판? 그냥 다 받아들이려고 한다" [3]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2057 6
3046 김대호 감독, "2R서는 강팀들을 경쟁력 있게 승리해 보고 싶어" [8]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2087 3
3045 韓 게임사, '게임스컴 2024' 대거 참가…글로벌 시장 정조준 [8]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046 0
3044 디플러스 기아, 1R 7승-2위...브리온은 라운드 전패 수모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45 0
3043 [영상] '도란' 최현준, "'동부 학살자' 별명 맞게 플레이 했다" [18]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2363 2
3042 [LCK 다시보기] T1 잡은 '딜라이트' 바드의 'Q플' [22]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6164 23
3041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 막겠다"…강유정 의원, '통계법 개정안' 대표 발의 [39]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843 35
3040 충청남도, 제16회 대통령배 KeG 충남 지역대표 선발전 개최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02 0
3039 올 여름 대세는 루트슈터! '퍼스트 디센던트'-'원스 휴먼' 동반 인기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154 0
3038 '기인' 김기인, "무실 세트 전승? 크게 신경 안 쓰려고 해" [14]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6280 16
3037 한화생명 최인규 감독, "다양한 픽으로 승리해 큰 의미 있었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165 0
3036 [영상] '제카' 김건우, "1라운드보다 2라운드가 제대로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234 2
3035 '쵸비'가 트리스타나를 사용하지 않았던 이유는? [56]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11321 30
3034 최우범 감독의 아쉬움, "1세트는 너무 유리했는데…"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221 0
3033 농심 박승진 감독, "젠지전, 보완한 경기력 증명하는 경기 되길"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185 0
3032 김정수 감독, "디플러스 기아에 언제든 질 수 있다고 생각"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216 0
3031 2024 LoL 월드 챔피언십, 9월 25일 독일서 개막 [1]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355 0
3030 T1 김정균 감독, "유리했던 타이밍 놓쳐 아쉬워" [38]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9686 9
3029 IOC, 내년 사우디서 제1회 올림픽 e스포츠 대회 개최 [1]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303 0
3028 '표식' 홍창현, "글로벌 밴 리신으로 POG 받지 못해 아쉬워"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05 0
3027 kt 강동훈 감독, "실수 나오지만 경기력서는 만족할 부분 나와"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90 0
3026 '류' 류상욱 감독, "밴픽에서 실수...아쉽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16 0
3025 kt, 개막 4연패 뒤 4연승 질주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77 0
3024 T1 전성기 함께 한 이지훈, BLG 코치로 합류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21 0
3023 EWC 나설 배틀그라운드 韓 3팀은 어디?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62 0
3022 [LPL 돋보기] '도인비'가 울트라 프라임에 간 이유는? [14]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5978 3
3021 '킹겐' 황성훈, "젠지, 명실상부 '1황'…이번엔 이기고파"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81 0
3020 라이엇 관계자, "25년 MSI 중동 개최? 로드맵에 없다" [4]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26 0
3019 대통령배 KeG, 8월 충남 아산서 개최...지역 대표 선발전 시작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34 0
3018 '리헨즈' 손시우, "TES에게 배워 강해질 수 있다고 생각"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65 0
3017 광동 김대호 감독, "젠지전, 꽤 수확 있다고 생각"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60 0
3016 김정수 감독이 돌아본 EWC, "피드백할 수 있는 계기" [16]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380 4
3015 '켈린' 김형규, "젠지전, 이번에는 꼭 이기겠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158 0
3014 DRX 김목경 감독, "1세트 잘 마무리했더라면…"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170 0
3013 호요버스 대작 '젠레스 존 제로' 이용자들 세빛섬 총출동…4일간의 오프라인 이벤트 막 올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188 0
3012 넵튠-님블뉴런, 이터널리턴 지역 연고 e스포츠 대회 '내셔널 리그' 12일 개막 [12]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5211 9
3011 [체험기] 히든 직업을 찾아라! 높은 자유도의 신작 MMORPG '로드나인' [11]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2803 2
3010 천리안 10월 서비스 종료...추억 속 PC통신 '역사 속으로'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224 0
3009 [리뷰] 퍼스트 디센던트, 슈팅과 파밍의 절묘한 조화 [32]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6113 1
3007 서머 첫 POG '레클레스', "스프링에 비해 한 팀으로 느껴져"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213 0
3006 엔씨, '리니지M' 7주년 기념 '7월의 아덴 축제' 진행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197 0
3005 기대작 '로드나인' 서비스 D-2, 모바일 사전 다운로드 돌입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202 0
3004 MS, 엑스박스 게임패스 가격 인상 [1]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296 0
3003 LCK 4주 차 들어가는 T1, 관건은 시차 적응-살인 일정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192 0
3002 스마일게이트, 넥슨·카카오게임즈와 2024 유스 e스포츠 페스티벌 개최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203 0
3001 여름방학 및 휴가 노린 비디오게임 쏟아진다 [4]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2924 3
3000 [게임과 세상] 소변기와 예술에도 게임이 숨어있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5162 3
2999 강유정 의원, 게임이용장애 문체부 대응 지적…"사실상 방치"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246 0
2998 넷이즈, "'원스 휴먼'으로 초자연 게임 재미 알릴 것"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9 228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