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에이밍' 김하람, "프로라면 어떤 메타든 잘해야 한다…자신 있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13 13:04:44
조회 6354 추천 15 댓글 21

디플러스 기아의 '에이밍' 김하람이 서머 시즌 메타에 대해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디플러스 기아가 12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 LCK아레나에서 진행된 2024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서머 개막전에서 한화생명e스포츠를 2 대 1로 제압했다. 디플러스 기아는 스프링 시즌 한 번도 이겨보지 못한 한화생명을 맞아 개막전부터 승리하며 첫 단추를 잘 끼웠다.

김하람은 이날 경기에서 자야, 제리 등을 플레이하며 팀의 승리를 도왔다. 경기 후 데일리e스포츠와 만난 김하람은 "개막전부터 첫 승해서 너무 좋다"며 "한화생명이 강팀이라 생각하는데, 강팀을 이기고 기분 좋은 출발해서 더 좋다"는 말로 시즌 첫 승에 대한 기쁨을 숨기지 않았다.

강팀을 잡았다는 것도 의미가 있지만, 스프링 동안 단 한 번도 이기지 못했던 상대를 이겼다는 점에서도 의미 있는 승리였다. 김하람은 "아무래도 스프링 때 계속 너무 무기력하게 져서 아쉬웠다"며 "통쾌한 복수를 한 것 같아서 다음에 만났을 때도 기분 좋게 상대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힘줘 말했다.

디플러스 기아의 이날 백미는 역시 1세트였다. 킬 스코어 22 대 1의 대승을 거두며, 팬들에게 오랜만에 시원한 경기를 보여줬다. 김하람은 "경기 임하기 전부터 자신감 차 있는 상태로 준비했다. 그걸 토대로 경기하면 충분히 이길 거로 생각했다"며 "킬도 거의 안 주고 완벽한 게임한 것 같아서 뿌듯했다"고 1세트를 돌아봤다.

서머 시즌을 앞두고 진행된 패치를 통해 바텀 쪽에 변화가 생겼다. 아이템과 룬에서 변화를 맞은 상황에서 김하람은 새로운 메타에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치명타 원거리 딜러가 많이 사라지고, 스킬 기반 원거리 딜러가 자주 나오는 것 같다. 팀원을 보좌하는 느낌의 챔피언이 자주 나온다"라며 "프로라면 어떤 메타라도 잘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자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바텀 변화에 따라 오랫동안 미드 라인에서 주로 활용되던 코르키도 다시 바텀에서 사용되고 있다. 여전히 대회에서는 미드로 많이 나오지만, 김하람은 원거리 딜러로도 충분히 사용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김하람은 비록 패했지만, 2세트서 코르키를 꺼내기도 했다. 그는 "옛날엔 후반이 강했다면, 이제는 초반에 이득 본 걸 토대로 굴리는 느낌이다. 그 정도로 평가하고 있다"며 "상황이 맞는다면 사용할 수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다소 아쉬웠던 스프링을 뒤로 하고 서머 시즌을 맞은 디플러스 기아와 김하람. 김하람의 목표는 서머 우승과 롤드컵 진출이다. 그는 "우승하고 싶고, 그 과정에서 롤드컵도 진출하는 게 첫 목표다"라며 "또, 많이 승리해서 플레이오프 전까지 단단한 팀 만들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개막전을 맞아 많은 관중이 롤파크를 찾아 경기를 즐겼다. 김하람은 응원해 준 팬들에 대한 감사 인사 역시 잊지 않았다. 그는 "개막전 많은 분이 와서 응원해 줬는데 승리로 보답한 것 같아서 기쁘다"라며 "앞으로 더 많은 승리로 보답하겠다"는 말을 남기며 인터뷰를 마쳤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 [포토] LCK 서머 개막전 보는 많은 팬▶ LoL e스포츠 변화시킬 '피어리스 드래프트'▶ LCK, 11년 만에 스플릿 변경...내년부터 적용▶ '5개 지역 개편' LoL e스포츠, 신규 국제대회엔 5팀 출전▶ [강윤식의 e런 사람] 광동 '리퍼' 최기명, "'데프트' 보며 다시 프로 꿈 키워"



추천 비추천

15

고정닉 0

3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사이버 렉카로 가장 피해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22 - -
3060 LCK 최초 30대 단독 POG '구거' 김도엽, "예상치 못한 선물" [13]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2 3168 4
3059 'VCT 퍼시픽 챔피언' 젠지, "챔피언스도 잘 준비할 것"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63 0
3058 디플러스 이재민 감독, "3세트 밴픽, 내가 한 말 지키지 못해 부끄러워"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100 0
3057 '세트 20연승 끝' 젠지 김정수 감독, "그냥 이긴다는 거에 집중"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1 124 0
3056 '제우스' 최우제, "0대2로 패할 전력 자체 아니었는데..." [66]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1164 14
3055 한화생명 최인규 감독, "서머서 T1 상대로 2승...큰 의미 있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27 0
3054 젠지, 디플러스 2대1 제압...세트 연승 끝-매치 연승 '24'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08 0
3053 '스코어 20대0' 디플러스 기아, 젠지 세트 21연승 저지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13 0
3052 '표식' 홍창현, "통산 1,000전 '데프트'…함께 해 영광"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08 0
3051 광동 김대호 감독, "운영은 라인전 자원으로 하는 것"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136 0
3050 [LCK] '5연승' KT의 서부 진입과 시즌 첫 승 OK… 팀 순위< 7월 19일 기준 >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126 0
3049 2024 e스포츠 대학리그, e유니언즈 · 앰배서더 모집 시작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733 1
3048 젠지 김정수 감독, "메타 픽으로 스크림, 승률 안 좋아"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2844 5
3047 [영상] '퍼펙트' 이승민, "비판? 그냥 다 받아들이려고 한다" [4]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4666 9
3046 김대호 감독, "2R서는 강팀들을 경쟁력 있게 승리해 보고 싶어" [12]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4685 4
3045 韓 게임사, '게임스컴 2024' 대거 참가…글로벌 시장 정조준 [8]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282 0
3044 디플러스 기아, 1R 7승-2위...브리온은 라운드 전패 수모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69 0
3043 [영상] '도란' 최현준, "'동부 학살자' 별명 맞게 플레이 했다" [18]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2632 2
3042 [LCK 다시보기] T1 잡은 '딜라이트' 바드의 'Q플' [22]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6434 23
3041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 막겠다"…강유정 의원, '통계법 개정안' 대표 발의 [42]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4077 36
3040 충청남도, 제16회 대통령배 KeG 충남 지역대표 선발전 개최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85 1
3039 올 여름 대세는 루트슈터! '퍼스트 디센던트'-'원스 휴먼' 동반 인기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234 0
3038 '기인' 김기인, "무실 세트 전승? 크게 신경 안 쓰려고 해" [14]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6466 16
3037 한화생명 최인규 감독, "다양한 픽으로 승리해 큰 의미 있었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235 0
3036 [영상] '제카' 김건우, "1라운드보다 2라운드가 제대로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309 2
3035 '쵸비'가 트리스타나를 사용하지 않았던 이유는? [56]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11549 30
3034 최우범 감독의 아쉬움, "1세트는 너무 유리했는데…"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295 0
3033 농심 박승진 감독, "젠지전, 보완한 경기력 증명하는 경기 되길"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247 0
3032 김정수 감독, "디플러스 기아에 언제든 질 수 있다고 생각"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282 1
3031 2024 LoL 월드 챔피언십, 9월 25일 독일서 개막 [1]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481 0
3030 T1 김정균 감독, "유리했던 타이밍 놓쳐 아쉬워" [39]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9855 9
3029 IOC, 내년 사우디서 제1회 올림픽 e스포츠 대회 개최 [1]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426 0
3028 '표식' 홍창현, "글로벌 밴 리신으로 POG 받지 못해 아쉬워"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66 0
3027 kt 강동훈 감독, "실수 나오지만 경기력서는 만족할 부분 나와"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52 0
3026 '류' 류상욱 감독, "밴픽에서 실수...아쉽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80 0
3025 kt, 개막 4연패 뒤 4연승 질주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34 0
3024 T1 전성기 함께 한 이지훈, BLG 코치로 합류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87 0
3023 EWC 나설 배틀그라운드 韓 3팀은 어디?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23 1
3022 [LPL 돋보기] '도인비'가 울트라 프라임에 간 이유는? [14]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6110 3
3021 '킹겐' 황성훈, "젠지, 명실상부 '1황'…이번엔 이기고파"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36 0
3020 라이엇 관계자, "25년 MSI 중동 개최? 로드맵에 없다" [4]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439 0
3019 대통령배 KeG, 8월 충남 아산서 개최...지역 대표 선발전 시작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92 0
3018 '리헨즈' 손시우, "TES에게 배워 강해질 수 있다고 생각"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22 0
3017 광동 김대호 감독, "젠지전, 꽤 수확 있다고 생각"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13 0
3016 김정수 감독이 돌아본 EWC, "피드백할 수 있는 계기" [16]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490 4
3015 '켈린' 김형규, "젠지전, 이번에는 꼭 이기겠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212 0
3014 DRX 김목경 감독, "1세트 잘 마무리했더라면…"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222 0
3013 호요버스 대작 '젠레스 존 제로' 이용자들 세빛섬 총출동…4일간의 오프라인 이벤트 막 올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247 0
3012 넵튠-님블뉴런, 이터널리턴 지역 연고 e스포츠 대회 '내셔널 리그' 12일 개막 [12]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5323 9
3011 [체험기] 히든 직업을 찾아라! 높은 자유도의 신작 MMORPG '로드나인' [11]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2911 2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