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eK리그] '개인전 최초 2회 우승' 박찬화, "역사를 써 더 기뻐"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4.06.23 17:11:13
조회 5228 추천 2 댓글 9

eK리그 챔피언십 최초로 개인전 2회 우승에 성공하며 새로운 역사를 쓴 박찬화가 우승 소감을 밝혔다.

박찬화가 23일 서울 송파구 비타500 콜로세움에서 진행된 2024 eK리그 챔피언십 시즌 2 2라운드 개인전 결승에서 광동 프릭스 박기홍을 3 대 2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풀 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박기홍을 제압한 박찬화는 대회 최초로 개인전 2회 우승을 달성한 선수가 됐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박찬화는 "우승해서 기쁘기보다는 최초로 역사를 써서 더 기쁘다. 지난번에 우승했을 때는 팀이 좋았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번에 리버풀 낭만 있는 팀을 선택해 우승해서 더 기쁘다"는 말로 우승 소감을 전했다.

그의 말처럼 박찬화는 이번 개인전 처음 선택했던 리버풀을 끝까지 고집하며 우승했다. 이번 우승으로 2023년 시즌 1 민태환에 이어 두 번째로 굴리트 없이 eK리그 챔피언십 정상에 선 선수가 됐다. 우승 보증 카드였던 굴리트 없이 차지한 우승이라는 점에서 박찬화 또한 큰 의미를 찾았다.

박찬화는 "4강전을 마치고 굴리트를 쓸 수 있는 상황이 됐다. 그래도 미운 자식이지만 토레스를 믿었다. 마지막 세트 보면 골을 토레스가 넣었기 때문에 잘한 선택이었다"며 "또 굴리트 없이 우승하면서 이용자에게 굴리트 없는 대안 역시 좋다는 걸 보여준 것 같아서 더 의미 있는 것 같다"고 힘줘 말했다.

eK리그 챔피언십 최초의 개인전 2회 우승자인 만큼 박찬화는 '차기 황제'라는 타이틀에 한 발 더 다가갔다. 이에 대해 박찬화는 "2회 우승했다고 황제가 된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 제가 우승한 이유는 유관력이 높은 형들 덕분이었다"며 "황제는 정민이 형, 준혁이 형이 하고 저는 그 뒤를 이을 황태자라고 생각하면 저 자신에게도 그게 더 의미 있을 것 같다"고 웃으며 이야기했다.

이번 우승 더욱 의미 있었던 이유는 토너먼트에서 라이벌 광동의 선수를 모두 꺾고 우승했기 때문이다. 박찬화는 "1라운드에서 김시경 선수까지 만났는데, 그렇게 보면 저 혼자 네 명 다 잡고 우승한 느낌이다"며 "라이벌보다는 저희가 한 단계 위에 있는 것 같다. 저 혼자 다 잡은 거니까 기쁨이 두, 세 배로 더 오는 것 같다"고 자신 있게 말했다.

박찬화의 개인전 우승으로 kt는 팀 순위 1위를 확정 지으며 팀전 플레이오프 결승에 직행했다. 박찬화는 2주 간의 시간이 주어진 만큼 철저한 준비를 다짐했다. 그는 "저희는 그동안 변화에 가장 빠르게 적응했다. 그래서 연속으로 우승할 수 있었다"며 "이번에도 빠르게 연구해서 메타에 맞는 플레이를 정리하겠다. 또, 다음 주에 열릴 다른 팀들 경기에서 뭐가 핵심인지, 이번 메타에서는 뭐를 앞서가야 할지 분석할 예정이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박찬화는 "혼자 남았는데도 우승한 이유는 팬들의 응원 덕분이다. 저를 믿고 채팅도 남겨줬는데, 그게 많이 도움 됐다"며 "개인전이 끝이 아니고 플레이오프 우승해야 다 같이 우승하기 때문에, 아쉽게 졌던 준혁이 형, 개인전 올라오지 못했던 정민이 형까지 좋은 폼으로 돌아오겠다. 믿고 응원해 주면 플레이오프도 우승해서 개인전, 팀전 모두 우승해 보겠다"는 말을 남기며 인터뷰를 마쳤다.



강윤식 기자 (skywalker@dailyesports.com)




▶ "저도 '페이커'님 좋아해서 '대상혁'이라고 외치고 왔어요"▶ DRX 이적 후 첫 POG '테디' 박진성, "내 점수는 평균 8점"▶ LoL 168번째 신규 챔피언 '오로라' 공개▶ 대한민국 e스포츠 국가대표 훈련센터, 경북 예천에 만든다▶ [LCS 돋보기] '버서커' 김민철, "다전제 싸움, 저희 팀에겐 좋게 작용할 것"



추천 비추천

2

고정닉 0

2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흡연때문에 이미지 타격 입은 것 같은 스타는? 운영자 24/07/15 - -
3056 '제우스' 최우제, "0대2로 패할 전력 자체 아니었는데..."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22 0
3055 한화생명 최인규 감독, "서머서 T1 상대로 2승...큰 의미 있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24 0
3054 젠지, 디플러스 2대1 제압...세트 연승 끝-매치 연승 '24'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23 0
3053 '스코어 20대0' 디플러스 기아, 젠지 세트 21연승 저지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31 0
3052 '표식' 홍창현, "통산 1,000전 '데프트'…함께 해 영광"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35 0
3051 광동 김대호 감독, "운영은 라인전 자원으로 하는 것"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64 0
3050 [LCK] '5연승' KT의 서부 진입과 시즌 첫 승 OK… 팀 순위< 7월 19일 기준 >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64 0
3049 2024 e스포츠 대학리그, e유니언즈 · 앰배서더 모집 시작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676 1
3048 젠지 김정수 감독, "메타 픽으로 스크림, 승률 안 좋아"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9 2717 5
3047 [영상] '퍼펙트' 이승민, "비판? 그냥 다 받아들이려고 한다" [4]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8 4544 8
3046 김대호 감독, "2R서는 강팀들을 경쟁력 있게 승리해 보고 싶어" [12]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4570 4
3045 韓 게임사, '게임스컴 2024' 대거 참가…글로벌 시장 정조준 [8]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212 0
3044 디플러스 기아, 1R 7승-2위...브리온은 라운드 전패 수모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130 0
3043 [영상] '도란' 최현준, "'동부 학살자' 별명 맞게 플레이 했다" [18]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7 2534 2
3042 [LCK 다시보기] T1 잡은 '딜라이트' 바드의 'Q플' [22]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6329 23
3041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 막겠다"…강유정 의원, '통계법 개정안' 대표 발의 [42]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3984 35
3040 충청남도, 제16회 대통령배 KeG 충남 지역대표 선발전 개최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6 154 1
3039 올 여름 대세는 루트슈터! '퍼스트 디센던트'-'원스 휴먼' 동반 인기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203 0
3038 '기인' 김기인, "무실 세트 전승? 크게 신경 안 쓰려고 해" [14]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5 6404 16
3037 한화생명 최인규 감독, "다양한 픽으로 승리해 큰 의미 있었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212 0
3036 [영상] '제카' 김건우, "1라운드보다 2라운드가 제대로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287 2
3035 '쵸비'가 트리스타나를 사용하지 않았던 이유는? [56]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4 11462 30
3034 최우범 감독의 아쉬움, "1세트는 너무 유리했는데…"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267 0
3033 농심 박승진 감독, "젠지전, 보완한 경기력 증명하는 경기 되길"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224 0
3032 김정수 감독, "디플러스 기아에 언제든 질 수 있다고 생각"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258 1
3031 2024 LoL 월드 챔피언십, 9월 25일 독일서 개막 [1]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435 0
3030 T1 김정균 감독, "유리했던 타이밍 놓쳐 아쉬워" [38]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9790 9
3029 IOC, 내년 사우디서 제1회 올림픽 e스포츠 대회 개최 [1]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3 380 0
3028 '표식' 홍창현, "글로벌 밴 리신으로 POG 받지 못해 아쉬워"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43 0
3027 kt 강동훈 감독, "실수 나오지만 경기력서는 만족할 부분 나와"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30 0
3026 '류' 류상욱 감독, "밴픽에서 실수...아쉽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57 0
3025 kt, 개막 4연패 뒤 4연승 질주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13 0
3024 T1 전성기 함께 한 이지훈, BLG 코치로 합류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65 0
3023 EWC 나설 배틀그라운드 韓 3팀은 어디?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00 1
3022 [LPL 돋보기] '도인비'가 울트라 프라임에 간 이유는? [14]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6065 3
3021 '킹겐' 황성훈, "젠지, 명실상부 '1황'…이번엔 이기고파"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15 0
3020 라이엇 관계자, "25년 MSI 중동 개최? 로드맵에 없다" [4]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398 0
3019 대통령배 KeG, 8월 충남 아산서 개최...지역 대표 선발전 시작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70 0
3018 '리헨즈' 손시우, "TES에게 배워 강해질 수 있다고 생각"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01 0
3017 광동 김대호 감독, "젠지전, 꽤 수확 있다고 생각"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193 0
3016 김정수 감독이 돌아본 EWC, "피드백할 수 있는 계기" [16]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2 2448 4
3015 '켈린' 김형규, "젠지전, 이번에는 꼭 이기겠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191 0
3014 DRX 김목경 감독, "1세트 잘 마무리했더라면…"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204 0
3013 호요버스 대작 '젠레스 존 제로' 이용자들 세빛섬 총출동…4일간의 오프라인 이벤트 막 올려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224 0
3012 넵튠-님블뉴런, 이터널리턴 지역 연고 e스포츠 대회 '내셔널 리그' 12일 개막 [12]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5282 9
3011 [체험기] 히든 직업을 찾아라! 높은 자유도의 신작 MMORPG '로드나인' [11]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1 2870 2
3010 천리안 10월 서비스 종료...추억 속 PC통신 '역사 속으로'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259 0
3009 [리뷰] 퍼스트 디센던트, 슈팅과 파밍의 절묘한 조화 [32]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6182 1
3007 서머 첫 POG '레클레스', "스프링에 비해 한 팀으로 느껴져"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246 0
3006 엔씨, '리니지M' 7주년 기념 '7월의 아덴 축제' 진행 데일리e스포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230 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