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자취할때 못생긴년 만난 썰.ssul앱에서 작성

존스노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6.25 20:25:01
조회 75790 추천 1,300 댓글 526

viewimage.php?id=23b8df35f1dd3bad&no=24b0d769e1d32ca73dec8ffa11d02831046ced35d9c2bd23e7054f3c2e8867b5cc79c467f49b709bb16f3aa80d0c0327dd129ba0c4d44d97fca00e82ebc26463bf16bde01d7771e2f6f54721a4ab762ce6c8


몇년전 일이다




영등포쪽에 직장 잡아서 막 자취를 시작했을 무렵




어린 마음에 첫 독립생활이라면 엘리베이터 딸린 오피스텔 꿈꿔왔으나




현실은 일반 단독주택 대문열고 들어가




1층에 현관문 여러개 늘어선 다세대 주택





주인집말로는 나빼고 나머지 3집은 전부 전세라고 했다





몇주일 살다보니 옆집에 두 자매가 살고있다는걸 알게 되었는데





언니쪽은 나처럼 7시 30분 전철을 즐겨타는지 평일 아침마다 마주치고 있었다





적당히 보기좋은 슬렌더타입에 약간 신경질적인 미인형으로





항상 원피스나 치마정장을 딱 맞춰입으며




쌀쌀한 날엔 짙은색 스타킹을




비가오는 날엔 맨발에 샌들을 신었는데




어느쪽 할것없이 잘 어울렸다





비오는날이면 고개를 숙인채 그년의 하얀 발가락을 탐닉했고





쌀쌀한 날이면  뒤를 바짝 좆아 스타킹에 감싸진 허벅지에 집중했다







반면에 동생년은 165/60정도되는 튼튼이로 근육이 상하체 고르게 발달한것이




문외한이 보기에도 중고등 운동부 출신이라 예상되었다





직장없는 백수인지 추리닝차림으로 편의점에서 조잡한 음식을 사서 나오는걸 몇번이나 마주쳤는데





언제나 졸린 눈을하고 입을 약간 벌리고 다니는게





누가 툭 건드리면 헤헤 하고 웃을 스타일





남들보다 큰 가슴빼고는 볼품없는 년이었는데





딴에  여자라고 주말저녁 가끔 마주치면




짧은 스커트에 시스루 티셔츠 입고 어디 놀러가더라





몇개월후 이른 여름




한강에서 자전거나 타보려고 한대 구매해서





자취방 앞 자전거 놓는 위치때문에 동생년과 말을 텄는데




예상대로 붙임성있게 헤헤거리는 스타일이었다





퇴근하면서 떡볶이나 김밥사서 들어오다 마주치면




"하 또 혼자먹어요? 친구없어요? 하 가엾어라"



하면서 개드립을 칠정도로 가까워졌다







그렇게 조용한 내 삶에도 문제가 하나 있었다




주말밤이면 바로옆 자매년들 집에서 섹소리가 들려왔던것




조용한밤 침대에 누워 폰질을 하고있으면 내방 왼편 자매년들 집쪽에서




음 음 아 아 음 음 하는 길고 희미한 섹소리가 들려왔고




간헐적으로 헉헉대는 남자 목소리 또한 캐치할수 있었다





온집안을 뒤져서 주방 가스렌지 옆이 가장 잘 들리는 포인트라는걸 발견한 후엔





주말밤마다 빤쓰만 입은채 벽에 귀를 붙여 옆집의 섹소리에 빠져있었고





떡치는게 끝난것같으면 재빨리 화장실로 이동해 변기옆 벽에 귀를 붙이고




"깔깔 간지럽단말야 앙 하지마 악 ㅋㅋㅋㅋ"



"아 가만히좀 있어봐" 하는



남녀가 샤워를하며 내는 또렷한 소리까지 엿들을수 있었다





둘중 누구일까? 언니년인가? 언니년이면 어떡하지?



시발 동생년이겠지?




나는 내심 그 언니년을 좋아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렇게 여름이 끝나갈 무렵



퇴근길에 편의점 수입맥주 4캔사서 대문에 들어서는데





마침 동생년이 짧은 스포츠원피스에 변장수준의 풀메를 하고 집을 나오는게 보인다




"하 독거노인 ㅋㅋ 또 집에서 혼자 술마셔요? 여친 없어요 여친?ㅋㅋㅋ" 야부리를 털길래




"무슨 여자라도 소개해주고 씨부려야하는거 아니냐'' 하고 툭 던지니




" 아 그건 셀프구연 ㅋㅋㅋ" 지랄하길래




"그럼 너라도 같이 마셔주던가 튼튼이같은년아~!"




한마디 재려주고 들어가려는데





"아 어쩔.. 그럼 내가 아조씨랑 맥주마셔줄까? 요밑에 수제 소세지집 생겼던데요. 오늘 한번 쏘시져?"



하고 달려들길래 그대로 메이드가 되어버린다





"오늘 8시에 약속있었는데 갑자기 10시로 늦춰졌거등여 ㅋㅋㅋ"




퇴근복장 그대로 같이 언덕을 내려가니 정말 못보던 맥주집이 오픈해 있길래




일단 들어가 마주보고 앉아서




술좀 먹여가며 언니년에 대해 이것저것 물어보니 술술 대답해준다




언니년은 지방에서 공부밖에 모르던 범생이로



서성한급 대학나와서 편의점으로 유명한 모기업에 들어갔는데





동생년도 집떠나 서울생활 하고싶어서 언니 자취집에 빌붙어 사는거라고





백수생활 즐기면서 나름 잘사는가 했더니






범생이 언니년에게 최근 남자친구가 생긴거였다






그렇게 언니의 남자친구가 놀러오는 주말이면 집에서 쫒기듯이 나와가지고





친구들 집 전전하며 하룻밤씩 때우고 들어와야 한다고...





그것도 하루이틀이지 친구들도 재워주는거 귀찮아하는것같고 갈곳도 없어서 힘든데





늦바람이 무서운지 범생이 언니년은 아주 사랑에 활활 불타오른다고 ㅅㅂ





그동안 엿듣던 섹소리의 주인공이 언니년이었다는 실망감에 난 계속 술을 들이켰고





동생년 역시 거뜬하게 맞받아주어서




2차로 옮긴 포차의 테이블에도 어느새 빈 소주병들이 쌓여갔는데




10시에 약속이있다던 그년의 말과는 달리




그때까지 그년의 전화기는 한번도 울리지 않았다





그렇게 둘다 술이 떡이되어서 계산을 마치고보니 어느새 밤 12시





말없이 집으로 터털터덜 걸어가는데 한걸음 뒤에서 동생년의 발소리가 따라온다





내방 문을따고 신발장을 바라보니 아까 내려놓은 맥주 4병이 보이길래





낮은 목소리로 이거나 한캔씩 마시자고 제안하여




내 공간에 그년이 들어와버렸다





나는 의자에 앉고 동생년은 침대에 걸터앉는 구조가 나왔는데





나즈막한 침대에 걸터앉은 탓에 말려올라간 스커트 아래로





적당히 태닝된 튼실한 허벅지 안쪽으로 밝은색 팬티까지 드러나보였다






술이 한모금씩 들어갈때마다 볼품없던 그년의 얼굴이 점점 봐줄만하다는 쪽으로 바뀌어 보였고





그년이 맥주캔을 마실때마다 가벼이 흔들리는 가슴은 치명적 매력을 발산하고 있었다





첫캔을 다 마시고 일어나 그년앞에서서 어깨를 잡고 그대로 밀어서 침대에 눕혀버린후





대충 입을 맞추고 옷을 벗겨내는데




아주 잠깐의 찰나





옆방에서 언니년의 낮은 신음이 들려오는것 같았다





잠시 정신이 번쩍 드는게 느꼈지만 나에겐 이미 이성이란게 얼마 남아있지 않았고






그대로 동생년을 밀어붙여 즐겁게 1떡을 마쳤다




떡을 마친후 숨을 고르며





'지금 화장실에가면 언니년 샤워하는 소리를 또 들을수있을까?'




하고 쓸모없는 상상을 하고있을때






뻗어있던 동생년이 갑자기 몸을 일으켜




어디선가 말보로레드 한개피를 꺼내 칙칙 불을 붙이더니 말을 시작한다





"언니는 언제나 삼성전자같은 인생을 살았어요"





"누구나 인정해주고 누구나 부러워하고 항상 칭찬만 듣는 삼전같은 인생을 살았죠"




나는 아무런 말도 할수없었다





"물론 노력도 많이했겠죠. 언니의 노력까지 폄하하고싶진 않아요 단지...."



"타고난 외모는 어쩔수 없없어요..



아무리 노력해봐도 그것만은 ....






"살을빼고 화장을 해봐도 언제나 개잡주에 작전주라는 조롱만 들었을뿐이에요...."





그 고요속에서 난 또다시 옆방에서 희미하게 들려오는 신음소리를 들을 수 있었고





그대로 동생년에 올라타며 외쳤다





"아주 큰 소리를 내봐.. 온세상이 다 들을수있게"





"학 잠깐만요 학 갑자기 학 학학"





"넌 진짜야 이렇게 진짜로 살아있잖아. 내앞에 있는 넌 충분히 매력있는 진짜야"




"아니..학 학학.. 아 학 아학..."





"넌 아직 자신의 가치가 얼마인지도 모르는 유망주인거야"




"더큰 소리를 내봐! 더! 더!"





"다른소리따위 다 덮어버릴수있게!! 더 !! 더 !!"






그렇게 벽하나를 사이에 두고 두 자매는 커다란 신음소리를 내질렀고





나는 동생년을 만족시키려 필사적으로 움직이며






첫번째 떡을치는 내내 상상했던 언니년의 하얀 발가락따위





이미 잊은지 오래였다


- dc official App


출처: 주식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300

고정닉 343

164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부모 재능 그대로 물려받아 대성할 것 같은 스타 2세는? 운영자 21/07/26 - -
15257 [싱갤] 싱글벙글 17살 신유빈 오늘 보여준 미친 랠리 [78] ㅇㅇ(121.140) 14:55 4803 64
15256 [기갤] 엠비씨 또 사고 쳤어 [196] ㅇㅇ(117.111) 14:45 7413 150
15255 [토갤] 슉. 슈슉. 시. 시발러마. 슈슉 [142] 우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35 10316 67
15254 [싱갤] 오들오들 양궁협회가 잘나가는 이유 [132] ㅇㅇ(211.36) 14:25 18863 327
15253 [야갤] 깜짝... 탁구 패배한 중국... 중일전쟁 발발 .jpg [526]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0 37169 568
15252 [몸갤] [ㅇㅎ]Bethany Lily [85] ㅇㅇ(211.49) 14:15 15086 51
15251 [싱갤] 필리핀 역사상 최초 금메달 리스트 사연...JPG [227] kh2222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10 17504 262
15250 [토갤] 2021년 무더운 여름을 평생 기억해줄게 [189] 안산고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5 15141 170
15249 [야갤] 인교돈 뒤후리기 무효타 .....gif [304] ㅇㅇ(118.235) 14:01 27104 324
15248 [싱갤] 싱글벙글 일본 기상청 독도를 다케시마로 표기 [545] Typhoon_Inf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5 16065 172
15247 [야갤] 야쿠자 간부들의 명언 [788] ㅇㅇ(218.147) 13:50 75846 519
15246 [카연] 35살 아저씨가 이세계에서 미소녀 용사로 깨어난 만화 1화 [183] 오람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45 15532 222
15245 [야갤] 깜짝... k-9에 에어컨이 없는이유 .jpg [724]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40 76333 1526
15244 [싱갤] 싱글벙글 식탐때문에 짤린 회사원.jpg [420] ㅇㅇ(39.7) 13:35 28207 365
15243 [메갤] 클레이로 시원한 루시드헤어 루시드 만들어봤슴! [276] 요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30 15471 284
15242 [중갤] VR+장난감 조합은 정말 최고다... [409] 베레타38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25 30360 409
15241 [싱갤] 싱글벙글 양궁 선수 안산 인스타.jpg [292] ㅇㅇ(118.235) 13:20 30250 611
15240 [야갤] ㅓㅜㅑ 한남충 깜짝..여고생 모유..광고..jpg [536] 티롱씨3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5 91423 1523
15239 [싱갤] ㅇㅎ)싱글벙글 밀프 야동 반전.jpg [230] 지함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0 37361 279
15238 [누갤] 베니스 경쟁,비경쟁 감독&스틸&줄거리 정리 [156] ㅇㅇ(39.7) 13:05 7585 51
15237 [몸갤] [ㅇㅎ]배럴 모델 박찬이 [109] ㅇㅇ(121.125) 13:00 33483 125
15236 [싱갤] 싱글벙글 남자들의 문제점.jpg [572] ㅇㅇ(119.70) 12:55 38746 598
15235 [카연] 본인 요리교실 보조알바 썰... . MANHWA [123] ..김지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50 19873 234
15234 [싱갤] 훌쩍훌쩍 내선일체촌 [266] 새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45 24594 343
15233 [싱갤] 어질어질 홍콩 아파트.gif [298] 아기배리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40 35821 222
15232 [야갤] 최신자 킹본 근황.jpg [45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35 70249 591
15231 [자갤] 에타 공회전 논란..jpg [564] ㅇㅇ(223.39) 12:30 26155 200
15230 [주갤] 충격속보!!) 친구 자살시키고 비웃는 한녀 근황.. [420] ㅇㅇ(103.208) 12:25 31890 452
15229 [야갤] 깜짝... 이와중에... 중앙경찰학교 근황 .jpg [439]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0 36498 455
15228 [V갤] 브붕이 인생 200% 즐기는 중.avi [341] 인생즐겜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5 26144 452
15227 [싱갤] 싱글벙글 새로 추가된 유네스코 자연유산.jpg [211] 지함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0 25270 314
15226 [야갤] 여자 400m금메달 따자 신난 호주 코치...gif [373] 매실즙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5 71925 946
15225 [싱갤] 싱글벙글 부동산 근황.jpg [321] ㅇㅇ(218.155) 12:00 28791 586
15224 [야갤] 박영선 지지 미성년자, 민주당 관계자 2명 공직선거법 위반 검찰 송치 [239] ㅇㅇ(222.2) 11:55 47429 826
15223 [미갤] <속보>남북 오전10시부터 통신 연락선 복원하기로 합의. [366] ㅇㅇ(110.70) 11:50 15791 158
15221 [싱갤] 싱글벙글 의외로 한국에선 경험할 수 없는것 [454] 망둥어볶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40 36078 228
15220 [카연] 최강히어로가 치매가 걸려 돌아왔다?! 3화 [178] 광탈해서 슬픈 망생이(49.169) 11:35 20330 238
15219 [싱갤] 싱글벙글 개망신촌.jpg [169] ㅇㅇ(119.205) 11:30 41330 721
15218 [야갤] 깜짝... 이와중에... 국군 유해발굴단 폭로 .jpg [491]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56926 1094
15217 [싱갤] 허언허언 폰인증 [434] ㅇㅇ(114.200) 11:20 45161 842
15216 [야갤] 충격)그 코 근황... [742] 티이라임신모유치즈케이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5 76270 1167
15215 [컴갤] 라이젠1600 업글할라고 시퓨 팬 뽑았는데 시퓨가 같이 딸려 나온다 뭐냐 [232] ㅇㅇ(110.70) 11:10 21922 201
15214 [야갤] MBC 인스타 테러.. 뜬금없는 새끼들..JPG [506] 사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5 69952 1176
15213 [야갤] KBS 중계진... 여혐 논란...JPG [577] ㅇㅇ(223.62) 11:00 63003 1012
15212 [싱갤] 싱글벙글 베라 나라별 판매량 1위 [519] 새벽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55 38874 393
15211 [주갤] [ㅇㅎ] 보단 [135] 분홍빤쓰(110.70) 10:50 29884 140
15210 [싱갤] 싱글벙글 ㅈ같은 화요일 힘이 나는 소식 [308] 단또튀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5 33382 897
15209 [야갤] 오늘 양궁 동메달...일본 선수 스펙 ㄹㅇ...jpg [892]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0 75439 1445
15208 [싱갤] 싱글벙글 여경 팔굽혀펴기에 대해 말하는 여경들 [669] 레이퀀스뱅큐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35 34559 609
15207 [야갤] 17살 김제덕.. 이번 올림픽 금메달로 얻은것..JPG [797] ㅇㅇ(223.62) 10:30 66714 1348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