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버번 위스키의 다음 세대(Next Generation)앱에서 작성

블랑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3.01.30 00:50:02
조회 14188 추천 41 댓글 45

79ea807fc0f06f8423e7f791419c7069b87a8f9941a9c598d4b5e885c8c98a80f5859039ed5f8c085878b17deb26e06e95c54d6b

최근 버번 업계에 새로운 세대가 등장하기 시작했다.
알다시피 버번 업계는 대다수 대기업에 인수되어 대대로 이어져 내려오는 증류소는 굉장히 드물다.
하지만 조상의 발자취를 뒤따르는 인물들도 존재한다.
그래서 몇 안되지만 조상을 따라 증류소 곁을 지키는 인물들을 소개하려 한다.

75e8f171b2f06085239981e7409c7018e56de38246eba9a8193c0f2cd8d85340e10ecfd09fc39989b43009aab207dc84c5b49e2d

대기업에 인수되지 않고 가족 경영을 이어오고 있은 대형 증류소는 단 두 곳이다.
바로 헤븐 힐(Heaven Hill)과 윌렛(Willett)이다.

헤븐 힐은 샤피라 패밀리(The Shapira Family)가 1935년부터 계속해서 운영하고 있다.
지금은 창업주 에드 샤피라(Ed Shapira)의 아들 맥스(Max)가 운영 중이다.
초창기부터 짐 빔(Jim Beam)의 빔 가문 일원이 마스터 디스틸러로 활약했으나, 2019년 이후로 그 명맥이 끊겼다.
헤븐 힐 내 빔 가문 중 가장 유명한 인물은 파커 빔(Parker Beam)으로 파커스 헤리티지(Parker’s Heritage)라는 연마다 한정판으로 출시하는 실험적인 위스키를 만들어내게 한 인물이다.

0c988375c18368f6239e8fe6459c706efd1f000fbe284498bd3580d6773001ba96b3a73eaa74891b63ee890b1b2436a9cfac39d6

1936년에 설립한 윌렛 증류소는 1980년대에 경영 악화로 문을 닫는다.
석유 파동 이후 70년대 후반에는 가소홀(가솔린+알코올)을 자동차 연료로 만들어 팔기도 할 정도였다.
하지만 이후 1984년에 윌렛 가문인 마사(Martha Harriet Willett)와 그녀의 남편 에반 컬스빈(Even Kulsveen)이 켄터키 버번 디스틸러(KDB)로 이름을 바꾸고 증류소를 부활시킨다.
그들의 아들, 드류(Drew)는 2003년에 증류소에 합류한 뒤 마스터 디스틸러로 활약 중이며, 그들의 딸, 브릿(Britt)은 2005년부터 남편과 함께 운영을 맡고 있다.
이후 2008년에 ‘윌렛 패밀리 이스테이트’라는 싱글 배럴 버번을 출시하면서 윌렛의 성공은 이어져 오고 있다.

0bed8370b6871e84239af2ec309c706b895dd16610a31356bffd597c49226628d1a9d8da0a9d7cd5f18f088570f49d1abcd293a409

증류소가 대기업에 인수되었지만 그럼에도 가문 대대로 마스터 디스틸러를 역임하고 있는 증류소도 단 두 곳이다.
바로 짐 빔(Jim Beam)과 와일드 터키(Wild Turkey)다.

빔 가문은 제이콥 빔(Jacob Beam)이 1795년에 배럴을 판매했다는 기록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8세대가 짐 빔의 운영을 맡고 있다.
부커스(Booker’s)라는 전설적인 버번을 만들어낸 부커 노(Booker Noe)의 아들, 프레드(Fred)는 2007년부터 마스터 디스틸러가 되어 39년 간 제임스 B. 빔 증류소를 관리하고 있다.

7f9b8171b7836c8523e7f093419c701bc11d1a08019b52dc441a40d0a7cd9ba4a365a0602fb70fc5bb841cfa4be0413bc074ca72

그의 아들, 프레디(Freddie)는 2013년부터 활동하면서 리틀 북(Little Book) 위스키를 만드는 등, 나름대로 큰 활동을 이어갔다.
이후 2022년 5월에 프레드 B. 노 증류소가 설립되면서 마스터 디스틸러가 된다.
처음으로 짐 빔에서 빔 가문 두 명이 같이 마스터 디스틸러로 활동하게 된다.
리틀 북같이 실험적인 위스키를 만들어낸 프레디라서 새로운 증류소에서 새로운 위스키를 출시한다고 한다.
(여담으로 아들의 이름이 증조부와 같은 부커(Booker)다.)

7beef273bcf66afe23ebf097349c706def96010ed5227e7a639fc244708af5c6b262bf73cf2c18ad6ca3f824f20358d180904061

내년이면 와일드 터키에서 70년 경력을 앞두고 있는 버번 업계의 대부, 지미 러셀(Jimmy Russell)은 현재 와일드 터키의 엠배서더다.
그의 45년 경력을 기념하기 위해 출시했던 버번 위스키, 러셀 리저브(Russell’s Reserve)가 무려 2000년에 출시했다.
그의 아들, 에디(Eddie)가 2021년에 40년 경력이 된 걸 기념하면서 러셀 리저브 13년이 출시된 걸 생각하면 엄청난 경력이다.
2015년이 되서야 에디 러셀이 마스터 디스틸러가 되면서 마스터스 킵(Master’s Keep), 러셀 리저브 1998 등 새로운 브랜드들을 런칭했고 와일드 터키의 인기를 견인하고 있다.
그리고 이제는 에디의 아들 브루스(Bruce)의 이름이 버번에 쓰여지기 시작한다.

749b8807b4f31cf323ed85e0469c706beef7485c49f250257f77630267e61b005b7abefa17953753dc8383f89a7636b0f1120b

브루스는 그의 할아버지처럼 와일드 터키 글로벌 엠버서더로 활동해 이미 13년의 경력을 지닌 인물이다.
21살 때부터 와일드 터키에서 일을 시작해서 이제는 그의 조부와 부친의 발자취를 따라가려고 한다.
그래서 2023년 와일드 터키는 한정판으로 제너레이션즈(Generations)를 출시할 예정이다.
9년, 12년, 14년 그리고 15년 숙성 버번을 각기 다른 세대의 3명이 한 팀으로 뭉쳐서 배럴을 골라 블렌딩했다.
이 버번을 통해 와일드 터키의 유산을 경험할 수 있다고 한다.

75998376b08b68f5239cf3974f9c7064b5d66c409df1af79ca6be20a4b3ec01bd5990611e18e37a52255c4fa2b96e898c684c771

이 밖에도 메이커스 마크(Maker’s Mark) 창업주의 손자, 롭 사무엘(Rob Samuel)은 메이커스 마크의 총괄 디렉터를 맡고 있다.
그리고 현대 버번 산업의 아버지라 불리는 E.H. 테일러(Taylor)의 자손이 E.H. 테일러 버번이 만들어지는 버팔로 트레이스의 Warehouse C를 관리하고 있다.

7a998002c0f36ff3239df797439c7069c9b9d7810573f33d10e69bc736a76ec0680917e8e9b846f36c760160acf0b432d967d6

이렇게 글을 쓰지만 가족 경영 및 운영은 매우 드물다.
당연하게도 사업 상 문제나 이익에 문제가 발생한다면 잘릴 수 있는 영업사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특히 주류업계는 대기업에 인수되는 경우가 많기도 하다.
그럼에도 한 가족을 통해서 꾸준하게 이어져 오고 있는 버번 위스키가 존재한다는 걸 알았으면 한다.
그 유산들이 앞으로도 이어져 오길 기대한다.


출처: 위스키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41

고정닉 24

10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공지 모바일에서도 짤을 만든다! AI 갤러리 비회원도 가능! 운영자 23/03/23 - -
설문 너무 센 악역 캐릭터로 현실에서도 욕먹은 스타는? 운영자 23/03/27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019/2] 운영자 21.11.18 1188057 262
125390 [싱갤] 싱글벙글 800살인 나와 18살인 너.manhwa [2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10 12922 47
125389 [코갤] ※개씹스압주의※ 모두가 코코페를 외칠때 "난 3코(토) 후기" [23] 슈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05 735 12
125387 [3갤] [생프 이벤트] 20년 된 쓰레기통 살리기 [31] 레츠고전차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00 1264 15
125386 [미갤] 블라인드에 올라온 토스 직원의 작심글 [103] ㅇ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55 6439 36
125385 [야갤] 이재명과 고 김문기씨 사진 뉴버전 ㄷㄷ [248] ㅇㅇ(211.36) 14:50 15976 683
125383 [싱갤] 싱글벙글 세상에서 제일 이상한 나치.jpg [96]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5 20950 106
125382 [카연] 담배녀와 알바녀 1화 [48] 고미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40 5938 78
125381 [자갤] 게임 끝났다 쏘나타 페리 쥑이네 [274] ㅇㅇ(223.39) 14:35 8944 63
125378 [싱갤] 싱글벙글 닭갈비 [213] 호리미야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5 26444 245
125377 [더갤] 창원시 공무원들 뿔났대 [548] 몽답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20 13880 195
125375 [야갤] 오늘자 유아인 경찰 출석........jpg [283] ㅇㅇ(223.38) 14:15 13445 133
125374 [주갤] 충격적인 장인 장모 환갑잔치 비용...blind [269] ㅇㅇ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10 12736 75
125373 [싱갤] 싱글벙글 4월 개봉예정 영화들 정리 [24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4:05 21929 120
125371 [야갤] 히틀러 나치당 가입하고 최초의 연설.jpg [187] ㅇㅇ(39.7) 14:00 8763 84
125370 [교갤] 교도소를 오히려 지어달라고 요구하는 지역 [250] ㅇㅇ(118.235) 13:55 13939 168
125369 [싱갤] 싱글벙글 일본의 독재자 모에화 [19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50 11297 62
125366 [국갤] 이슬람 개종썰 [356] 이스라엘기러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40 9723 64
125365 [디갤] [노을] 릴레이 우승자 발표 [21] Nulbarich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35 1733 26
125363 [카연] 기독교 까는.Manhwa (7) - 유사과학 VS 유사종교 [412] 백전도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30 8869 96
125362 [외갤] 칸예 입문 가이드 + 여러 생각 [212] 공장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25 5209 55
125361 [상갤] 슈카월드가 이야기하는 극장 흥행 문제 [70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20 17569 399
125359 [싱갤] 싱글벙글 나치가 이기는 세계관이 될 조건 [192] ISSA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5 14313 59
125358 [기음] 나눔한 피자들 [80] 흙사자레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10 7936 88
125357 [기갤] 아들 여친과 관계 들통... 도망가다 직장동료까지 살해한 50대 [410] ㅇㅇ(118.235) 13:05 24052 129
125355 [토갤] 종이와 나무로 집만들어봄(스압) [47] 김치사발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3:00 3433 47
125353 [싱갤] 싱글벙글 혹성탈출 3편에 나온 아역 근황..jpg [15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50 16410 175
125351 [자갤] 펌] 한국인 특유의 사기성을 북돋우는 랜드로버 [223] ㅇㅇ(218.149) 12:45 16200 191
125350 [주갤] 오늘자 뉴스.... 집에서 영양결핍으로 숨진 채 발견된 아이.. [39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40 17172 286
125349 [싱갤] 싱글벙글 야스하려고 아이돌 된 스시녀..jpg [37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35 57768 350
125347 [주갤] 마통론.manhwa [443] ㅇㅇ(121.168) 12:30 15596 1133
125346 [군갤] 북한군 화생방방호 간단정리.txt [8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25 13995 77
125345 [모갤] [고전 스압] 영화 '엽기적인 그녀'에 등장한 철도 관련 장면 1편 [84] 의사양반(116.34) 12:20 6895 34
125343 [야갤] 일본인 관광객 800만원 되찾아준 버스기사…jpg [472] ㅇㅇ(218.154) 12:15 18849 612
125342 [싱갤] 싱글벙글 어딜가든 오타니가 보이는 일본 상황 [38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10 19585 156
125341 [스갤] 나도 신감독님 덕분에 인생취미 생김 [122] 갓-클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2:05 13078 254
125338 [국갤] 재미로 보눈 태국 뇨자가 선호하는 국적의 남성! [182] 61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55 14086 82
125337 [모갤] 고전) 노숙자에게 완전히 점령당한 서울역 [308] 일박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50 22924 266
125335 [싱갤] 싱글벙글 일본의 한식 뷔페 [481]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45 27249 523
125334 [X갤] 이탈리아인이 말하는 일본의 장단점 [50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40 20164 258
125333 [싱갤] 훌쩍훌쩍 ㅈ망해버린 한국 호랑이 복원사업 1부 [271] [//]푸르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5 13757 76
125331 [카연] 군인극장 보급만화 1화 manhwa [36] 우샨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30 5047 50
125330 [만갤] 결혼하면 밥 해달라는 말에 발작하는 여시...jpg [608] 악플러만붕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25 20458 210
125329 [코갤] 전남도청 사무관리비 근황.jpg [453] ㅇㅇ(58.237) 11:20 20168 653
125327 [공갤] 공룡애파 레전드 [53] ㅇㅇ(175.214) 11:15 8453 63
125326 [특갤] GPT4가 애완견의 생명을 살림 [31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10 17248 217
125325 [싱갤] 싱글벙글 남아있는 조선 왕들의 실제 얼굴 [32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1:05 25727 160
125323 [육갤] 작년에 유학생 이등병 총격 사망한거 실상 충격적이네... [415] ㅇㅇ(211.198) 11:00 23788 416
125321 [국갤] 오세훈한테 화가 많이 난 자유대한호국단 [272] 3075#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50 13603 550
125318 [싱갤] 훌쩍훌쩍 실내 동물원 [444] 마이클드산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40 23115 283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