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영화해석) 한국인이 스즈메를 이해 못 하는 이유

ㅇㅇ(125.178) 2023.03.29 20:55:02
조회 55593 추천 682 댓글 741


7cf3c028e2f206a26d81f6e44e897c68b2


7ff3c028e2f206a26d81f6ec4485746b54


7ef3c028e2f206a26d81f6ec44897d68d5


79f3c028e2f206a26d81f6e446857c68c88a


78f3c028e2f206a26d81f6ec43877464d9



한일 부부 유튜버 박가네 영상 중에


한국인이 스즈메를 이해 할 수 없는 이유에 대한 영상이 있음


마침 후쿠시마 디테일 타령하는 뻘해석이 념글에 있길래 이거랑 딱 맞는다고 생각해서


내용 포함해서 영화 해석 하려고 함




한국인에게 동일본대지진은 후쿠시마 원자력 사고의 인상이 큼


반면 일본인에게는 2만명이 넘게 죽고 수많은 이재민이 발생한 대참사임


동일본 대지진 이후 수십일동안 피해지역 영상은 TV든 다양한 매체를 통해


일본인에게 트라우마로 자리잡음.


하지만 이제 그 참사도 십년이 훌쩍 지난 만큼 


직접적인 피해자를 제외하고는 서서히 잊혀져가고 있고,


정부주도에 매년 하던 추도회도 지자체로 그 주체가 바뀜


그리고 참사때 나이가 어려서 그 상처가 가슴속 깊이 박히지 않았던 세대도 사회로 나올만큼 성장함


이렇게 일본 사회가 포스트 동일본대지진시대로 나아가려고 하는 시점에


신카이마코토가 그럼 어떻게 트라우마를 극복하고 앞으로 나아갈 것인가를 영상화 한 것이


스즈메의 문단속임.




죽음이 두렵지 않다며 자포자기 하던 스즈메가 마지막에 살고싶다고 하는 것


그게 스즈메 문단속의 가장 큰 핵심이고 주제임.


피해자 그리고 더 나아가 일본인 전체의 동일본대지진에 대한 트라우마를 


'살고자하는 의지' 로 극복해 나가는 것. 


이걸 신카이 마코토는 영화 처음부터 끝까지 설명하고 있음.




영화는 크게 도쿄미미즈봉인전 이전과 이후로 나뉘는데,


초반부는 스즈메를 통해 모든걸 잃고 고향을 떠나온 동일본대지진의 피해자들 모습을 보여주고


그렇게 모든걸 잃은 스즈메가 피난처인 이모집을 떠나 다양한 새로운 인연들을 얻게 되는 것으로 밑그림을 그리는 부분임.


그리고 엄마를 잃은 스즈메에게 소타라는 새로운 소중한 인물을 만들어주지.




그리고 도쿄미미즈봉인전 이후 그런 새로 생긴 소중한 인연 소타를 되찾기 위해


떠나오고 한번도 찾아가지 않았던 동일본대지진 피해지역인 고향으로 향함


이건 동일본대지진 당시에 멈취선 스즈메의 마음속 시계가 흐르기 시작했다는 것을 나타냄.


스즈메에게 있어 고향은 잿더미, 쓰래기 더미에 멈춰 있었음


그런데 고향을 가면서 보게된 피해지역은 비록 사람이 돌아오거나 새로운 건물이 들어서진 않았지만,


쓰래기 더미는 치워지고 풀과 꽃이 피어 있음


동일본 대지진 이후로도 시간이 흘러가고 있음을 스즈메에게 보여줌.


그리고 '동일본 대지진 트라우마가 없는 세대'를 대표하는 세리자와가 아름답다고 표현하며 


이제 여긴 잿더미가 아님을 스즈메에게 한번 더 일깨워주지.


후쿠시마 복구 장면도 이러한 시간이 흘러가고 있음을 보여주는 하나의 장치임.


뭐 돌려깐다 이렇게 아니라




그리고 영화는 클라이막스에 이러


소타라는 새로운 소중한 사람이 생긴 스즈메가 살고 싶다고 말하며 살아갈 의지를 표하고


어린 과거의 스즈메에게 과거 가장 소중했던 엄마의 유산인 의자를 건내주며


과거에서 문을 닫고 나옴으로써 미래로 나아갈 것을 암시함.




실제로 영화 마지막 장면에 보면 스즈메가 간호사를 목표로 공부하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이 또한 스즈메가 앞으로 나아가고 있음을 보여주는 장면이지




동일본 대지진 피해자 → 새로운 만남 → 흘러가는 시간을 마주함 → 의지를 다지며 미래로 나아감


이게 이 영화의 큰 줄기임.


그리고 모든 장면들이 이 틀에서 움직이고




일본인의 동일본 대지진에 대한 트라우마를 이해하지 못 한다면


신카이 마코토가 뭘 말하려고 했는지 완벽하게 이해를 하기 어려움


그래서 후쿠시마 돌려까기라느니 하는 해석이 나오거나 개연성이 없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 같음




부분부분 디테일에 주목하는 것도 나쁘진 않지만


큰 줄기를 이해해야만이 삼천포로 빠지지 않고 영화를 제대로 이해 할 수 있음.




신카이 마코토는 이 영화로 '살고자 하는 의지'로 동일본대지진 이후로 나아가자는 메세지를


일본인에게 선물함.







출처: 스즈메의 문단속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682

고정닉 182

336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의외로 대식가여서 놀란 스타는? 운영자 23/05/29 - -
이슈 [디시人터뷰] 뇌까지 섹시한 래퍼, '피의 게임2' 서출구를 만나다 운영자 23/05/30 - -
공지 실시간베스트 갤러리 이용 안내 [1185/2] 운영자 21.11.18 1599744 275
141972 [미갤] 일반인이 유명해지면 위험한 이유.JPG [73] ㅇㅇ(113.52) 00:25 7484 190
141970 [파갤] 육지 거북이 타고 다니는 고양이 [35] ㅇㅇ(79.98) 00:15 2560 29
141969 [주갤] 블라)전남친이랑 미사일때매 통화하고 썸남과 고민이라는 새회사녀 [60] 실시간기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6 9315 53
141964 [당갤] 내가 본 중고나라 최고의 네고 [156] ㅇㅇ(149.34) 05.31 12629 146
141962 [카연] 성실한 반장 화장실에서 추궁하는.manhwa [64] 가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1 9958 122
141960 [싱갤] 와들와들 다스베이더촌 [69] 원펀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1 23504 128
141958 [러갤] 존미어샤이머: 우크라이나는 질수 밖에 없다 [437] ㅇㅇ(223.33) 05.31 8289 95
141956 [해갤] 축구 경기중 심판과 선수가 나누는 대화들 [107] ㅇㅇ(194.99) 05.31 10835 117
141955 [기음] 자연산 대광어로 만든 생선까스.jpg [219] ㅇㅇ(78.153) 05.31 17002 111
141952 [리갤] 브론즈에 있다가 아이언으로 떨어져본 누나가 말하는 차이점 [147] ㅇㅇ(146.70) 05.31 18026 59
141950 [싱갤] 싱글벙글 비/눈 오는 날의 축구장 [5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1 7753 41
141948 [디갤] 서울이 사진 찍기 좋은 곳인 이유 [119] 스앟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1 9492 84
141944 [X갤] 스압) 짱들짱들 발작버튼 "애국핑크" [36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1 18042 310
141942 [자갤] 뉴스 중국에서 일본차 판매량 폭망 세계에서도 판매량 폭망 [291] ㅇㅇ(223.39) 05.31 13613 63
141940 [스갤] (스압) 행사에서 돈 떼인 썰푸는 개그맨들 [97/2] ㅇㅇ(118.235) 05.31 16734 126
141938 [재갤] 오늘 국민재난안전포털을 탐색해봤다. (feat. 행동지침) [83/1] li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1 9051 134
141936 [야갤] 전 남친이 다섯 번 바람폈다는 일본누나.jpg [269] ㅇㅇ(23.227) 05.31 37971 114
141934 [싱갤] 격투격투 정찬성이 한국 격투기계 GOAT 라고 불리는 이유 [39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1 22738 321
141932 [주갤] 한녀 마통을 갚아주면 나타나는 다양한 반응 [400] ㅇㅇ(167.179) 05.31 29582 901
141930 [스갤] 깜지 팔다가 걸린 썰 푸는 흑마법사 [102] ㅇㅇ(217.20) 05.31 17516 177
141928 [싱갤] 싱글벙글 점프에서 '일본 웹툰' 만들기 시작 [557] 준구형세상이왜이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1 30891 246
141924 [만갤] 내 탈락작도 보고가라 [217] 펩시제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1 13127 109
141922 [수갤] 홍콩 태환산(大環山,Tai wan shan)공공수영장 방문기 [42] 수도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1 5702 40
141920 [컴갤] 160만원짜리 모니터 사고 진상 피우는 고객 [371] ㅇㅇ(45.84) 05.31 29040 264
141919 [만갤] 자가증식이 계속 진행중인 LGBT [386] ㅇㅇ(211.234) 05.31 21756 369
141916 [디갤] 5월의 끝자락에서(19pics) [31] ㅃㄹ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1 3601 23
141914 [싱갤] 싱글벙글 대한민국 80~90년대 모습.jpg [675]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1 42088 325
141912 [국갤] 누리호 초초감에 서둘다 '망신'…추진체·위성 인양땐 ‘노다지’ [26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1 19943 317
141908 [군갤] (정보) 북한이 우주발사체를 쐈는데 왜 경계,공습경보를 울리는걸까? [352] t90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1 22915 426
141906 [미갤] 학폭 영웅 근황.jpg [427] ㅇㅇ(45.92) 05.31 49438 622
141903 [싱갤] 싱글벙글 K-아재들과 멕시코 아재들의 친화력 [147]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1 26158 186
141902 [자갤] 5천만원정도 된다는 국산 올드카 [353] ㅇㅇ(84.17) 05.31 30696 164
141900 [이갤] 장경태 회의발언 : 방통위원장 유력..이동관 아들 학폭관련내용 ㅎㄷㄷ하네 [19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1 9245 162
141898 [싱갤] 싱글벙글 포경수술 필수인가요? [67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1 39967 290
141896 [S갤] 그와중에 ㅈ크보 또 논란터짐 [53] ㅇㅇ(14.46) 05.31 17739 101
141894 [주갤] 여시)재난문자로 (친구+남친)과 싸우는 여시들 [236] 실시간기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1 23355 226
141892 [자갤] 그린카 빌리러 갔는데 차가 없고 취소수수료도 내가 부담함 [124] ㅋㅋ(118.235) 05.31 15983 92
141890 [카연] 스파클라 2화 [25] 노예걸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1 4473 48
141888 [스갤] “이통사 수입이 남으면 틀림없이 요금을 내릴 겁니다.” [506] ㅇㅇ(118.235) 05.31 26469 287
141887 [야갤] 이거 진짜 레전드네 [403] ㅇㅇ(223.38) 05.31 33121 268
141883 [싱갤] 싱글벙글 여고생이 스쿠터를 10만원에 산 방법.JPG [299] Secretpi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1 55790 557
141881 [기갤] 그림 그리려고 기사쓰는 듯한 기자 [148] ㅎㅎ(118.235) 05.31 16974 240
141879 [아갤] 제주 바닷가에 나타난 “최상위 포식자” [47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1 32105 354
141877 [미갤] 일론 머스크 근황...jpg [337] ㅇㅇ(211.237) 05.31 35518 415
141875 [주갤] 아직도 마통론을 못믿는 중생을 위한 27세 직장인의 자기소개서 [458] ㅇㅇ(58.231) 05.31 32899 546
141873 [자갤] K팝스타 박지민 근황… [304] ㅇㅇ(218.236) 05.31 36062 245
141872 [오갤] (스압) 오토마타 갤러리 예술제에 참가합니다. [89] Deo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5.31 8222 167
141870 [기음] 백종원이 골목식당 이후로 처음으로 화내던 순간 [243] ㅋㅋ(118.235) 05.31 27537 339
141869 [주갤] 공무원이 수박 안줬다고 민원넣은 아줌마 [687] ㅇㅇ(146.70) 05.31 29665 743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뉴스

디시미디어

디시이슈

1/2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