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CIA에서 만든 베트남 음식

Nitro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7.22 09:40:01
조회 35561 추천 165 댓글 194


viewimage.php?id=2bb2df22&no=24b0d769e1d32ca73feb86fa11d02831b7cca0f2855e21730c724febbe0f6d55caa35c31f491283e95606838f0b14acc67553d1fc5e1743d7dd0a3987f3572b7


미국의 외국인 이민자 실태를 알게 된 한국사람이라면 일본의 비중이 꽤 적다는 데서 한 번 놀라고, 베트남의 비중이 꽤 크다는 데서 다시 한 번 놀라게 됩니다.


베트남 출신의 미국 이민자 수는 2019년 기준 약 150만명으로, 한국계 이민자 100만명보다 50%나 많습니다.


그래서 베트남 음식도 의외로 많이 찾아볼 수 있고, 우리나라에서 먹는 것보다 본격적으로 베트남 오리지널 음식인 경우도 많습니다.


요리학교 입학하기 전, 뉴저지에서 공부할 때 베트남 청년들이 운영하는 쌀국수집을 뻔질나게 들락거리며 알게 된 사실이지요. (https://blog.naver.com/40075km/221239912235)


하지만 손님의 입장에서 접하는 베트남 음식과 직접 만드는 베트남 음식은 전혀 다른 모습을 보게 됩니다.


일단 산더미처럼 쌓인 마디풀(Rau ram), 응오가이(Sawleaf), 타이 바질, 고수, 박하잎부터가 다른 나라의 음식 만들 때는 보기 힘든 양입니다.


viewimage.php?id=2bb2df22&no=24b0d769e1d32ca73feb86fa11d02831b7cca0f2855e21730c724febbe0f6d55caa35c31f491283e95606838f0b14acc67553d1fc3b523687382ad9b7f3572b7


이번에 맡은 음식은 생선국수.


왠지 생선으로 국물을 내서 국수를 말아 먹을 것 같은 느낌이지만, 실제로는 생선튀김을 사용합니다.


메기를 포 떠서 새우젓과 각종 향신료에 재워뒀다가 쌀가루를 입혀서 튀겨냅니다.


viewimage.php?id=2bb2df22&no=24b0d769e1d32ca73feb86fa11d02831b7cca0f2855e21730c724febbe0f6d55caa35c31f491283e95606838f0b14acc67553d1f90b5726873d6a09a7f3572b7


여러 채소들을 묶어서 샐러드 부케를 만들고, 쌀국수는 삶아서 물에 헹궈서 준비.


생선튀김은 식지 않게 히팅 램프 아래 두고, 각종 허브와 땅콩을 살짝 볶아서 준비합니다. 


주문이 들어오면 쌀국수와 느억맘(베트남 생선액젓) 소스, 허브, 땅콩을 재빨리 버무리고 생선튀김과 채소를 곁들여 내면 됩니다.


viewimage.php?id=2bb2df22&no=24b0d769e1d32ca73feb86fa11d02831b7cca0f2855e21730c724febbe0f6d55caa35c31f491283e95606838f0b14acc67553d1f91b0233a7ad1f2997f3572b7


중국 요리 수업 때 "양고기는 꼬치구이 해 먹으면 안됩니까?"라는 물음에 "꼬치구이를 하고 싶어? 조금만 기다려. 실컷 하게 될 거다"라는 셰프의 답변을 들었는데, 베트남 요리 수업에 와서 그 뜻을 알게 됩니다.


숯불 깔아놓고 새우 완자와 고기 완자 꼬치구이를 주구장창 굽게 되니까요.


그냥 얹어두기만 하면 익는데 시간이 오래 걸려서 바람을 불어줘야 하는데, 마침 제가 부채를 갖고 있어서 큰 도움이 됐지요.


다른 학생이 빌려갔다가 너무 열정적으로 부채질을 하는 바람에 불꽃이 크게 일어나서 부채 절반을 홀라당 태워먹긴 했지만요.


(보고있나, 니콜라스? 만 원 갚아라!)


새우와 고기를 갈아서 뭉친 후 숯불에 굽는거야 뭐 떡갈비 내지는 새우 동그랑땡 비슷한 느낌이라 크게 신기할 건 없는데


나무 작대기 대신 레몬그라스와 사탕수수를 잘라서 꼬치를 꿰는 게 신기합니다.


특히 사탕수수 꼬치는 고기 먹고 씹으면 단 맛이 나서 마음에 들더군요.


viewimage.php?id=2bb2df22&no=24b0d769e1d32ca73feb86fa11d02831b7cca0f2855e21730c724febbe0f6d55caa35c31f491283e95606838f0b14acc67553d1f93eb20392d83a69d7f3572b7


고기 꼬치구이, 새우 꼬치구이, 캐러멜 소스를 발라서 구운 돼지고기, 월남쌈, 망고 샐러드, 찹쌀밥, 느억맘이 함께 제공되는 기본 플래터.


하지만 밥 먹을 때는 요리사 특권을 남용해서 이 중에서 맛있는 것들만 골라서 몇 개씩 먹곤 하지요 ㅎㅎ


viewimage.php?id=2bb2df22&no=24b0d769e1d32ca73feb86fa11d02831b7cca0f2855e21730c724febbe0f6d55caa35c31f491283e95606838f0b14acc67553d1fc2e3276c78d0a7987f3572b7


생선 튀김을 곁들인 쌀국수. 메뉴상에는 하노이식 생선 튀김이라는 이름으로 올라와 있습니다.


이거 의외로 입맛에 맞더군요. 메기 튀김이라고 하면 미국 남부식 요리의 대표주자 중 하나라서 그런지 미국 애들도 잘 먹는 메뉴였습니다.


강황가루가 들어가서인지 민물고기 비린내도 나지 않구요.


무엇보다도 쌀국수에 느억맘 조합이 왠지 한국에서 슥슥 만들어 먹던 간장국수 느낌이라 많이 먹었지요.


viewimage.php?id=2bb2df22&no=24b0d769e1d32ca73feb86fa11d02831b7cca0f2855e21730c724febbe0f6d55caa35c31f491283e95606838f0b14acc67553d1f92ea226f2ad0f59c7f3572b7


각종 채소를 넣어서 부쳐 내는 반쎄오. 그런데 미국에서는 사이공 크레페라고 부릅니다.


쌀가루와 코코넛 밀크 등을 반죽해서 채소를 넣고 반달 모양으로 부쳐냅니다.


원래는 고기를 넣기도 하는데, 전에도 언급했듯이 적어도 메뉴 한 개는 채식주의자용으로 만들어야 하는지라 이번에는 반쎄오가 당첨.


채식주의자 메뉴라고 하면 안 팔릴것 같은데, 그래도 의외로 꾸준히 팔리기는 합니다.


viewimage.php?id=2bb2df22&no=24b0d769e1d32ca73feb86fa11d02831b7cca0f2855e21730c724febbe0f6d55caa35c31f491283e95606838f0b14acc67553d1fc4e2223c7ed4f7937f3572b7


베트남 후에 지방 스타일로 만든 치킨 샐러드.


바나나잎 위에 쌀밥을 얹어서 닭고기 샐러드와 함께 제공됩니다.


뭐, 나쁘지는 않은데 고기를 먹자고 들면 쌀국수의 포스가 워낙 강해서 외면받았더랬지요.


그래도 힌두교 믿는 친구들은 많이 먹습니다.


viewimage.php?id=2bb2df22&no=24b0d769e1d32ca73feb86fa11d02831b7cca0f2855e21730c724febbe0f6d55caa35c31f491283e95606838f0b14acc67553d1f91e1233872d2a3937f3572b7


베트남 샌드위치 반미와 쌀국수 포.


샌드위치는 예전에 다니던 식당에서 워낙 눈이 높아져서인지 좀 기대 이하.


속 재료야 큰 차이가 없는데 빵 퀄리티가 좀 떨어집니다. 베트남이 프랑스 식민지였던 기간이 길다보니 바게트를 기똥차게 굽거든요.


베트남 여행 갔을 때 아침마다 길거리 노점상들이 리어카에 바게트 쌓아놓고 팔았는데, 뭘 집어먹어도 맛있던 기억이 나네요.


거기에 비하면 공장빵 잘라서 만드는 반미는 아무래도 맛, 그리고 무엇보다도 식감이 부족하지요.


베이킹 클래스에서 구워서 보내주면 좋을텐데 그 동네는 또 자기 앞가림 하기도 바빠서 여력이 없나 봅니다.


탑 퀄리티 빵을 써야 하는 일부 수업을 제외하면 공장빵을 사용하는 안타까움이 있지요.


반면에 포는 맛있습니다. 물론 맛의 깊이는 좀 부족할 수 있는데, 그래도 육수 만들면서 기본에 충실한 데다가 소고기 왕창 넣었으니 어지간한 쌀국수 전문점 수준은 됩니다. 


베트남 수업 내내 국수는 배터지게 먹었네요.


viewimage.php?id=2bb2df22&no=24b0d769e1d32ca73feb86fa11d02831b7cca0f2855e21730c724febbe0f6d55caa35c31f491283e95606838f0b14acc67553d1f90b270367bd3a1987f3572b7


그리고 마지막은 역시 재료 알아맞추기 퀴즈.


그런데 웃긴 건, 음식이 워낙 많이 팔리는 바람에 재료가 다 떨어져서 몇 개는 실물이 없었다는 거.


뭐, 시험치는 입장에서는 가끔 이렇게 소소한 즐거움도 있어야 좋지요.


이렇게 웃고 즐기며 다음 동네 - 태국과 말레이 반도 국가들로 이동합니다.



출처: 기타음식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165

고정닉 56

39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부모 재능 그대로 물려받아 대성할 것 같은 스타 2세는? 운영자 21/07/26 - -
15168 [싱갤] 고전고전 무서운 강도 [33] ㅇㅇ(180.229) 23:35 10916 99
15167 [야갤] 깜짝... 동생 결혼... 질투하는 언니 .jpg [290]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3:25 41249 670
15166 [싱갤] (고전)ㅅㄱㅂㄱ 전설의 대식가 [16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3:15 15312 105
15165 [카연] 옛날 인형탈 알바 할때 썰.manhwa [137] 부캐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3:05 13163 202
15164 [리갤] 진짜 물로켓... 이번 올림픽 레전드...jpg [690] 머가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2:55 37502 1124
15163 [싱갤] 싱글벙글 썩은 야자수 자르는 나무의사 [234] ㅇㅇ(121.140) 22:45 24732 185
15162 [만갤] 게임매니아들 사이에서 난리난 머그컵.gif [190] 1244(211.246) 22:35 20189 105
15161 [싱갤] 싱글벙글 현자 아재 [369] ㅇㅇ(223.62) 22:25 26480 696
15160 [중갤] <연출 대회> 화끈하게 추는 트월킹녀..... [567] ㅇㅇ(14.45) 22:15 30351 165
15159 [연갤] [ㅇㅎ] 모델 そよん(soyon) [112] 바바바밤비(110.70) 22:05 15247 63
15158 [걸갤] [치하탄요리] 여고생쟝 상어 치-무로 생선까스 만든 거시야요 [181] 까나디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55 13172 81
15157 [싱갤] 싱글벙글 여자 잘느끼게 하는법 [548] ㅇㅇ(211.38) 21:45 48636 480
15156 [싱갤] 싱글벙글 마라탕 리뷰 [615] ㅇㅇ(223.38) 21:35 36433 513
15155 [중갤] 블자 사태, 밴 브로드도 입을 열다.twitter [327] ㅇㅇ(125.181) 21:25 29509 345
15154 [야갤] ■개념) 유도....상남자 스포츠였던 시절.gif■ [487] ㅇㅇ(175.223) 21:15 60243 1851
15153 [싱갤] 러시아 하키청소부가 너무 꼴려서 더 찾아봤다. [282] 유동도디시콘해줘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1:05 51359 512
15152 [공갤] 태풍날에 [193] ㅇㅇ(222.103) 20:55 18902 95
15151 [싱갤] 싱글벙글 깃발 쇼핑몰.jpg [254] ㅇㅇ(211.204) 20:45 38549 637
15150 [야갤] 전딸협도 쉴드 포기한 오토바이 사고.gif [734] ㅇㅇ(223.39) 20:35 75167 834
15149 [냥갤] 어린 주인 구하려 야생 코요테와 목숨 걸고 싸운 소형견ㄷㄷ [48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5 27221 476
15148 [야갤] [ㅇㅎ] 美 폰허브.. 3위... 왕가슴... 누나... gif [272] 누나(14.42) 20:15 58677 195
15147 [카연] 짝꿍 뺏기는 만화 [278] 가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05 39633 325
15146 [싱갤] 싱글벙글 별점테러범.jpg [524] 유석봉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55 46411 578
15145 [중갤] 드디어 미쳐버린 블리자드 개발자 ...jpg [480] ㅇㅇ(175.198) 19:45 47230 501
15144 [싱갤] 싱글벙글 여성소비총파업 [520] Khazanism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9:35 39458 961
15143 [야갤] 팩트체크) 도쿄 올림픽 철인 3종 수질 문제.........jpg [1019] ㅇㅇ(221.158) 19:25 51223 860
15141 [기갤] [단독] 문대통령 퇴임대비 경호인력 65명 늘린다 [686] ㅇㅇ(39.7) 19:05 31811 450
15140 [야갤] 올림픽 메달 순위...깜짝..jpg [688] ㅇㅇ(222.234) 18:55 63860 1606
15139 [싱갤] 훌쩍훌쩍 악마헬창 [865] ㅇㅇ(1.235) 18:45 48834 859
15138 [야갤] 깜짝... 남자 양궁단체전... 선수 나이 .jpg [642]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35 68433 1136
15137 [몸갤] [ㅇㅎ] 취향 ㅍㅌㅊ [356] ㅇㅇ(222.98) 18:25 62528 397
15136 [아갤] 케장 시발 일베몰이 당했네 ㅋㅋㅋㅋㅋㅋㅋ [836] 보라색맛홍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15 50093 860
15135 [카연] 돌아온 편의점 진상눈나 -완- [121] 맹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8:05 37458 209
15134 [해갤] 붉청신 우승 후 눈물.webp [221] 직사의마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55 27262 380
15133 [만갤] 드라마작가 김은희의 창작론.jpg [279] ㅇㅇ(180.182) 17:45 29224 170
15132 [야갤] 김제덕 더 뭉클한이유.jpg [493] ㅇㅇ(119.75) 17:35 56526 1374
15130 [싱갤] 오싹오싹...여시눈나들 몸무게 ㅎㄷㄷ [778] ㅇㅇ(223.39) 17:15 75036 939
15129 [K갤] 남자양궁 금메달.gif [411] 떠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10 37526 539
15128 [야갤] 깜짝... 싱글벙글... 일본 메달사이트 .jpg [440]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7:05 64208 731
15127 [맥갤] 맥도날드가서 존나빡치고왔다 [779] 옹동(211.46) 16:55 67981 620
15126 [기갤] MBC 박성제사장 올림픽 정신 훼손했다 상처입은 헤당 국가 국민들에게 사 [321] Dddd(121.200) 16:53 26847 189
15124 [몸갤] [ㅇㅎ] 요즘 노천온천 jpg [155] ㅇㅇ(192.168)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35 63743 145
15123 [주갤] 17년간 지켜온 디스플레이 세계 1위, 중국에 뺏겼다 [816] ㅇㅇ(125.143) 16:25 47026 372
15122 [싱갤] 싱글벙글 해상 쓰레기통 [381] Chromi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6:15 56526 590
15121 [치갤] 박예진 치어리더 210513 롯데자이언츠 12GIF [101] ㅇㅇ(221.148) 16:05 26104 66
15120 [싱갤] 싱글벙글 미란이 공식 몸매.JPG [583] ㅇㅇ(39.112) 16:00 92287 980
15119 [삼갤] 그젓께 오상욱 명백한 오심.gif [277] 용감한사나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55 29322 287
15118 [야갤] 김경수 감방... 창원 교도소 상황...JPG [638/1] ㅇㅇ(223.62) 15:50 53726 572
15117 [싱갤] 싱글벙글 공포에 질린 영국선수단, 알고보니... [517] ㅇㅇ(121.140) 15:45 57150 592
15116 [보갤] 내 이럴줄 알았다 보드게임 갤러리놈들 [232] 오로호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5:40 38909 379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