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훌쩍훌쩍 싱글벙글 대한민국 (스압)앱에서 작성

ㅇㅇ(106.101) 2021.07.23 22:05:02
조회 43069 추천 536 댓글 518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5a578b697080c4e29790e526126fd158391ce22b

1961년, 머리카락을 가발 공장에 팔기 위해 줄을 선 여성들의 모습 
울음을 터뜨리는 소녀를 같이 온 어머니가 달래고 있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5a068d6121991a8570e99f55018cfc24436d808d

6.25 전쟁을 겪지 않은 첫 세대인 1954년생이 초등학교 (당시 명칭 국민학교)에 입학했다 
한복을 차려입은 어머니들의 손을 잡고 교정으로 향하는 모습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b54df3b233ad6a57400f53acc48f884eb5400e0

1962년 경상남도의 장날 풍경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f02886d77a073d599c0477326b4d438f1ce7d46

짐을 머리에 이고 장터로 향하는 사람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e02d86a7e7f0ad33e7973a84bf5b1f5ad826583

1962년, 대구에서 열린 우시장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5e518e6b7ff1e4fd8dfe944762d3e99da33bf58b

1962년, 모내기가 한창인 서울시 성동구 논현동 (현재 서울특별시 강남구 논현1동, 논현2동)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59048a3821aebe1b8fa22518f6935fe997f23e28


1963년, 평범한 남해 어촌의 풍경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b0284682584c01992400b5259c4f6f734c478ce

방과 후 초등학생들이 들판으로 소를 끌고 나가 풀을 먹이고 있다.
집의 재산인 소를 배불리 먹이고 잘 데리고 오는 일을 수행하는 것이 당시 어린 학생들에게는 중요한 임무였다고 한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b058860762d9ae506b642248a7f01d566ab04f6

1964년, 초등학교 4학년 학생들의 턱걸이 연습이 한창인 교정 
하나라도 더 해내려는 모습의 학생.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5c0cdf697692cb7c30ed879d6a37cec5948fd8a6

달리기를 겨루며 체육 활동을 하는 어린이들의 모습이 방영되었다.
고무신이 닳을까봐 맨발로 운동장을 달리는 학생들과 응원하는 친구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b0cd9607ea66c2ce108ae12ea356316f2432e2e

영유아사망률 1000명 당 218명. (2021년 세계 최악의 영아사망률을 기록하는 우간다의 2.3배)
신생아 5명 중 몸이 약한 1명은 첫돌을 넘기지 못하고 죽는 시대였다. 
아이들에게 야외 활동을 장려하여 체력과 면역력을 기르자는 표어가 방송되었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f05846c7f609948217fe085a75d787eb82fbb5b

1964년, 한국전력 직원들이 경상북도 영양군에 전봇대를 설치하고 있다.
전기의 혜택을 받지 못하던 가정까지 전기가 들어가는 모습이 방영되었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5c068e3b7616f272b565df11ecf78eeef90fad05

'보릿고개 넘기기 운동'이 한창인 시골의 분주한 모습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f068868244471c52342b560382261d575b2438f

역사적으로 늘상 문제가 되었던 쥐떼 해결을 위해 '쥐잡기 운동'이 시작되었다.
잡힌 쥐를 보고 속이 시원한듯 웃는 어른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5950de6e7e81deb57c2d0a718c14e892752e5de1

전국적으로 문맹 퇴치를 위한 운동이 시작되었다.
경북 영덕군에 내려온 대학생들이 글을 모르는 주민들을 모아
읽고 쓰는 법을 가르치고 있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00c896d26ed4faa26d92d9b2097cb7d77b7de2d

1965년, 춘천 수력 발전소가 완공되었다. 산 능선에 올라선 시민들이 이를 지켜보고 있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e04db3f7171247692e38fa7d65b702775ffd19c

당시 고등학교의 수업 모습
포이어바흐의 유물론과 마르크스, 엥겔스 자본론에 대한 비판 수업이 이루어지고 있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f07d96b248575eecb1e277e5906dbbd78566551

전국에 큰 비가 내렸다. 잠긴 집과 들을 보고 망연자실한 사람들,
머리를 다친 동생을 돌보는 형의 모습이 카메라에 담겼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59548f697259e81963c56b521ed93f112be13697

중부지방에서 피해가 가장 극심했던 청주 시민들이 힘을 합쳐 복구에 나서고 있다.
흙을 퍼내는 아버지들과, 갓난아이를 내려놓고 삽을 들어 복구를 돕는 어머니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d0ddc3b2646c79841301d1fe68c2ade0105cd95

교복을 입은 청주중학교 1학년 학생들이 삽을 들고 수해 복구를 지원하고 있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5b538b687024a3cf75689f1f558449ad2095026f

1965년 1월, 뉴스에서 가장 중요한 소식으로 다루었던 첫 1인당 국민소득 세자리 돌파 (110달러)
1961년 70달러로 세계에서 두번째로 낮았던 1인당 국민소득의 증가를 새해 첫 뉴스로 꼽았다. 
 
지나치게 과장된 그래프가 어이없지만 당시에는 매우 큰 소식이었던 모양이다.
1965년, 한국은 방글라데시를 2달러 차이로 처음으로 제쳤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a518a3f70bf4e1e3e6b17176b76dbf4f7d1de91

파독 광부 예비소집에 모인 인원들이 진지한 표정으로 설명을 듣고 있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e01896e21a4c4cecb5ce8a18f60e71462d5a5b4

서독 탄광으로 떠나기 위한 광부 모집에 최종 합격한 20대의 젊은 광부들. 독일로 떠나기 전 마지막 밤이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c02df3a71164de7b4cd5332c2b018023a16ea6b

배웅하는 가족, 지인들을 향해 거수경례를 올린 파독광부들이 태극기를 앞세우고 독일 프랑크푸르트행 비행기에 몸을 싣고 있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590d8e6d25c67437e81864bd7dbc3c4635b8fc49

한복을 입고 가족들을 향해 손수건을 흔드는 파독 간호사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d0d8b6f705839ec5e2d6840ee4e7c72f994b223

이륙 준비를 하는 여객기. 공항에 모인 시민들과 가족들이
파독 광부, 간호사들의 무사귀환을 바라며 손을 흔들고 있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5901886b76dd99abcec45970c25070fc20ce299b

독일에 도착한 파독 간호사들이 거동이 불편한 독일 환자들을 돌보고 있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c018e697065af6fe626c3d73a32971a2210cbdd

40도가 넘는 온도, 지하 1200미터가 넘는 탄광의 끝자락에서 
11시간의 작업을 끝마치고 나온 파독 광부들.
당시 파독 광부 평균연령은 25세, 파독 간호사 평균연령은 23세였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5a56df6c701d48a8158859597eaa56f5b2de3740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a018b3b740bf4d4a03b2422844666bad1572222

1965년, 파병을 위해 도열한 수도기계화보병사단 (맹호부대) 병력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5e02883872e8948a9eeb64d24b243f3e60e6a8bf

전선으로 떠나는 제 9보병사단 (백마부대) 장병들의 결연한 표정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d51d869765ca463c3b6697829c9b95d4080c1f8

서울 시가지를 통과하는 파병 장병들을 향해 기도를 올리는 노인과 부채질을 해 주는 아주머니의 모습이 카메라에 담겼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d01893c7fddfed6214a9d4688b54d24c0ea9845

이화여대 총장 김옥길 여사와 이화여자대학교 학생들이 
파병 장병들을 위해 쓴 환송사가 방송되었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5e048c3f7fcdabf2d1c85ffc0c87f71eca0cf620

베트남 전선으로 향하는 국군 수송을 위해 36개편의 열차가 동원되었다.
수송 열차가 지나는 역, 마을 어귀마다 장병들을 향해 손을 흔드는 시민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d50de69224d0e136298f1449f236eecc64e0717

대구역에서 잠시 정차한 수송열차
국군 장병을 위해 기차역에서 먹을 것을 나누어주는 중년 여성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c01de6e2156460e855883d193cfc70881d28daf

한 병사가 역까지 배웅을 나온 어머니의 손을 붙잡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d01df3b24b4902287f8332e98993ad664233154

부산항에서 승선 전, 부하들을 향해 악수하는 중대장을 바라보는 해병 소위 이학철 (당시 23세)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5e018d3d74930fa864546ee64ca46f9a3372cc3e

마지막 승선 인원인 맹호 혜산진부대 소속 소대장 소위 최정길(당시 24세)이 부산시 부시장을 비롯한 환송 인원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e018f68717c368878b25d2fab9ad4a4094346e1

떠나는 장병들을 환송하는 부산 시민들과 수송선 난간을 가득 메운 장병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d03dc6c7fb9232db5c6cb2dbd22d8ff4d83e222

출항하는 수송선. 부산 시민들의 응원에 군가로 화답하는 장병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856de3f7727588157215a9f82e9693e713293bd

멀어지는 부산항을 바라보는 해병 병사의 모습

1인당 국민소득 110달러의 농업국가,
38세의 사령관이 20대 초반의 병사들과 전선으로 향하던 날.

성대한 위문공연도, 거창한 위문품도 없었지만
국민들은 장병들의 무사귀환을 진심으로 빌어주었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c04853f741094049b22e1f6872128b120f4183c

첫 국내 기술로 만든 라디오가 시판되었다. 납땜질에 열중하는 어린 여공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d578f6f23e13f73e0a147e99e3e9cec1b6735ac

'벌거벗은 산에 나무를 심자'

식목일에 나무를 심기 위해 산으로 향하는 국민들과
민둥산에 나무를 심는 모습이 방영되었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5e07d8697fd015f5e67d7c07373d6d279f80d984

1967년, 제2회 전국학생씨름대회. 씨름 프로대회가 존재치 않던 시절, (씨름 프로대회는 80년대) 전국 고등학교에서 힘 좀 쓴다는 학생들이 모였다. 

​다른 지역 학생들의 경기를 살펴보는 서울 고등학생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5e518e617650d0f98aa2076fdef295a7ad1cbf

1968년, 서울의 모습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c028f3a264bdce4eadc65e0390494ac1b3330


첫 개통한 아현고가의 모습.
자전거와 자동차가 함께 다니고 있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904db6f7e02f9d2a8d25709f6687c268c3990

서울과 부산을 잇는 한반도 최초의 고속도로, 경부고속도로 공사 현장의 모습.

부족한 중장비 대신 인부들이 달라붙어 바위를 깨고 길을 닦고 있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e068a3f709a479bcc099f79d891754e009c90


1970년을 코앞에둔 연말, 포항 영일만 앞바다에서 '포항제철소' 공사가 시작되었다.

허허벌판인 영일만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0b02dc61254dd67635f08969be1c9243e750d4

1970년 1월 1일, 영일만 앞바다에 떠오르는 일출 

viewimage.php?id=3eb4de21e9d73ab360b8dab04785736f&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3e77a5ffb21d77e04295019332aba82c15447ab71584c41b2def9d05c51df3d73ea8cb2fa05aecab68ecb7aff09b3

삼천만이 힘을 합치면 역사는 바뀐다는 내용의 표어가 방송되었다


- dc official App


출처: 싱글벙글 지구촌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536

고정닉 130

34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22572 [주갤] [ㅇㅎ] 오늘 날도 좋은데 [19] 69(211.36) 08:20 914 5
22571 [야갤] 신작 촬영 中... 日 열도... AV 누나... gif [21] 누나(14.42) 08:10 3353 11
22570 [카연] 군대캬루만화 시즌2 12화 "특전 과 야전" [96] 맷돌빔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0 6007 187
22569 [군갤] 윤일병 비하인드 스토리 [109] ㅇㅇ(121.176) 07:50 8054 158
22568 [싱갤] 싱글벙글 미국 여경 [95] ㅇㅇ(122.42) 07:40 18068 175
22567 [카연] 증조할배의 대중교통만화2 [74] 증조할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30 10373 264
22566 [야갤] 축리웹..결국 하태경 뒤통수......jpg [1222] ㅇㅇ(221.145) 07:20 18092 461
22565 [야갤] 실시간 한녀들 올림픽 국대 추정 남성 몸캠피싱 기사 테러중; [297] 유디티엠씨무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24717 390
22564 [야갤] 일본에 있는 기적의 소나무…jpg [520] 마시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0 22429 422
22563 [싱갤] 싱글벙글 갓본 기적의 소나무 사건.jpg [783] ㅇㅇ(175.206) 01:55 46114 685
22562 [수갤] (짧)수학의 실체..txt [321] 노베60일의대생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34497 688
22561 [싱갤] 20세기 마지막을 장식한 일본 애니 불후의 걸작 [765] ㅇㅇ(211.215) 01:35 45724 457
22560 [몸갤] [ㅇㅎ]말랑 말랑 모음 [135] ㅇㅇ(172.4) 01:25 49268 233
22559 [싱갤] 오싹오싹 동남아가 생각하는 한국인.jpg [678] ㅇㅇ(175.223) 01:15 52078 578
22558 [야갤] 홍준표 조국수홍 나락...그 후 선택지를 알아보자...jpg [949] ㅇㅇ(175.211) 01:05 44638 2826
22557 [싱갤] 싱글벙글 싱붕이 지금까지 했던 알바썰 [321] ㅇㅇ(211.223) 00:55 37058 440
22556 [냥갤] 어느 집고양이에 대한 짧은 만화 [322] 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25280 564
22555 [디갤] 태풍 기념 별린이 별사진 보구가 [112] 포술맨(39.7) 00:35 14073 97
22554 [야갤] 속보) 홍준표 페북 해명 떴다 ㄹㅇ...jpg [963] ㅇㅇ(1.226) 00:25 29757 632
22553 [싱갤] 훌쩍훌쩍 여캠을 보는이유..txt [466] ㅇㅇ(112.159) 00:15 55139 694
22552 [중갤] 지금 조용히 좆되가는 게임 2개...JPG [410] 신소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05 75477 463
22551 [야갤] 밀덕후 스시녀.jpg [479] 슈퍼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77422 279
22550 [야갤] 야붕이.. 요즘 핫한 김연경식빵 먹어봤다...jpg [504] 고속버스터미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39702 943
22549 [카연] 살인청부회사 대리랑 싸우는 만화 [190] 백오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26659 371
22548 [싱갤] 싱글벙글 한국의 치킨이 맛이 없는 이유 [1853]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62025 658
22547 [싱갤] 싱글벙글 에타 페미친구와 말싸움 카톡 jpg. ㅗㅜㅏ [359] ㅇㅇ(58.227) 09.17 49710 659
22546 [자갤] 한방에 40만원 금융치료 해줬다 [450] 우리엄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50158 674
22545 [카연] 친구랑 셋이서 화이자맞은 만화 [318] 푸른곰팡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40541 300
22544 [싱갤] 싱글벙글 무슬림이 말하는 진짜 테러리스트는 서방세계인 이유 [896] 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41111 516
22543 [몸갤] [ㅇㅎ] 10장 이상)운동 좋아하는 이쁜 일본누나.jpg [223] ㅇㅇ(218.146) 09.17 54982 221
22542 [주갤] 데브 13만 6천원에 물려서 념글 2번간 놈이다. [347] Samurai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35958 770
22541 [싱갤] 싱글벙글 틀딱햄버거 가게 [535] ㅇㅇ(39.7) 09.17 61886 647
22540 [걸갤] 이거 누가 잘못한 거 같애? [591] 쥬얼리와생선까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41134 186
22539 [야갤] 고전) 전 여친 인스타를 본 상남자 카톡 ㄹㅇ....JPG [405]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02677 1776
22538 [싱갤] 싱글벙글 아나키즘 사상.jpg [677] ㅇㅇ(58.140) 09.17 56191 490
22537 [야갤] 심즈 중고딩 일찐 패션 고증 ㅋㅋㅋㅋㅋㅋ [715] ㅇㅇ(223.39) 09.17 118326 1236
22536 [키갤] 버생살다 집 내쫒기게 생겼네 시발... [765] ㅇㅇ(14.34) 09.17 56800 849
22535 [야갤] [단독]민노총, 대체 투입된 파리바게뜨 화물기사 집단폭행 [355] ㅇㅇ(118.235) 09.17 22845 433
22534 [싱갤] 싱글벙글 여초 교대에타 군대얘기.jpg [637] ㅇㅇ(106.102) 09.17 54445 952
22533 [몸갤] [ㅇㅎ]이런건 싫어하나 [141] HOND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69229 247
22532 [아갤] [제작] 아나스타샤 지우개 스탬프 조각 [333] 판버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21568 476
22531 [야갤] ???: "조국수홍, 토론을 재미있게 만들어주는 요소".jpg [514] ㅇㅇ(175.223) 09.17 38659 633
22530 [야갤] 츄츄나...눈물나오는...영입 ㄹㅇ...JPG [493] 럽성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51445 586
22529 [H갤] [스압] 옛날옛적 독타와 쪽냥이...jpg [145] 20K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17285 235
22528 [싱갤] 싱글벙글 냉혹한 만화 편집자의 세계 ...jpg [567] ㅇㅇ(116.127) 09.17 48441 750
22527 [야갤] 화들짝.. 김치전사건 그 이후..jpg [417] 유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54076 568
22526 [야갤] 병돈아 이사가자 쮸쮸나 레전드 ..jpg [341] 업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44733 825
22525 [야갤] 10월 1일부터 여성의당 업무중단, 존폐위기 처할 예정 [499] 유양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31150 705
22524 [야갤] 깜짝... 놀면뭐하니... 유재석 분노폭발 .jpg [405]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7 64021 818
22523 [야갤] 아기한테 본인 성 물려주자는 한녀 [1622] 스나이퍼갑(211.197) 09.17 97265 1491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