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기사] "배 두고 떠나라" 명령에 청해부대원들 울음바다앱에서 작성

특급전사업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7.24 12:50:02
조회 41525 추천 347 댓글 283

viewimage.php?id=3abcc2&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2798670dc674bc4cb8a2cffb168709361d9beab80d7022e200c7590ae2f946024ba81e742ccaf34ab364e744531748c1ea85ef7b093eaae5d5229675e25

“양성 판정을 받은 우리가 배 몰고 가자”
“피가래 토하고 ‘살려달라’는 대원 없었다”
“지연된 합참 보고 의문…사실 규명해야”
감염원 추정 부식 포장 부실…소독도 안해



[헤럴드경제=국방부 공동취재단·신대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으로 조기 귀국한 청해부대 34진 장병들이 분산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는 가운데 조금씩 안정을 되찾아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23일 국방부 출입기자단과의 인터뷰에서 처음 감기 유증상자가 나왔을 때 코로나19 감염일 것이라는 생각을 전혀 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당시 문무대왕함의 상황이 잘못 알려진 게 많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일부 언론 보도에서 한 장병이 ‘피가래가 나왔다’고 주장했다는 데 대해서는 신빙성이 낮다고 일축했다.

문무대왕함에서 직책상 자주 순찰 임무에 나설 수밖에 없었던 간부 A 씨는 “순찰을 많이 돌다보니 대원들도 많이 알고 의무실 환자 상태도 계속 체크했다”며 “언론 보도처럼 ‘피를 토하고 살려달라’는 대원은 없었다”고 단언했다.

또 다른 간부 B 씨도 “같이 생활하면서 피가래를 토하는 인원들은 보지 못했다”고 증언했다.

국방부와 합동참모분부 관계자들도 진행중인 감사 결과를 지켜봐야겠지만 문무대왕함에서 피가래를 토한 승조원이 있다는 얘기는 듣지 못했다는 입장이다.병사 C 씨는 “피가 나왔다는 사람도 평소 기침을 많이 할 때 묻어나오는 느낌으로, 피가 쏟아져 나온 것은 아닌 것으로 안다”며 “지금은 다 괜찮아졌다는데 ‘지옥이었다, 가래피가 묻어나왔다’는 보도는 오버”라고 꼬집었다.

이들은 사상초유의 집단감염으로 임무를 중단하고 중도복귀한 것은 아쉽지만 잘못 알려진 내용들이 많다며 아쉬워했다.

B 씨는 “우리가 지금까지 국가와 국민을 위해 임무를 부여받고 나름대로 명예를 생각해가며 헌신적으로 임무를 수행해왔는데 불가항력적으로 이런 상황이 생겼다”며 “그런 헌신이라든지 이런 부분들이 왜곡돼 부정적으로 비쳐지는 게 안타깝다”고 말했다.

청해부대 장병들은 문무대왕함을 현지에 두고 먼저 떠나야만하는 상황에 대해서도 아쉬워했다고 한다.

A 씨는 “배를 두고 내려야한다는 말이 나왔을 때, 병사들과 간부들끼리 ‘음성자들만 한국에 보내자, 양성자들은 면역체계가 생기지 않겠느냐. 우리가 배를 몰고 가야한다’고 하면서 울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귀국 전날 확진자들까지 함정 소독으로 밤을 샜다는 것도 사실과 거리가 멀다고 했다.

아프리카 현지 국가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을 이유로 문무대왕함의 입항을 거부하다 새벽 3시께 입항허가를 내주는 바람에 급하게 방역처리를 하고 짐을 싸게 됐다는 것이다.

C 씨는 “배를 다른 사람에게 인수인계하는 과정이라 암울하기도 하고 섭섭했다”면서 “자발적이지는 않았지만 마지막 일과여서 기분 나쁘지 않게 했는데 증거 인멸은 터무니없는 말”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청해부대 장병들은 최초 감염경로에 대해서는 군수품 적재를 위해 기항한 아프리카 현지 항구에서 조달한 식자재가 문제가 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조리병으로 초기에 확진 판정을 받은 D 씨는 “부식 박스가 훼손되거나 녹은 것도 있었다”며 “훼손된 것은 개별포장하고 녹은 것은 따로 정리했는데, 정확한 감염경로는 알 수 없지만 초기에 대부분 조리병들이 (코로나19에) 걸렸다”고 말했다.

또 다른 간부 E 씨 역시 감염경로에 대해 “해산물이나 야채 등은 바구니에 담겨 래핑만 돼있었다”며 “포장 상태도 부실했는데 그걸 통해 들어오지 않았나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어 “외부인 접촉 가능성은 낮은데, 식자재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면서 “해산물이나 야채, 과일류 등은 냉동포장과 달리 그냥 바로 들고 왔고, 따로 소독도 실시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청해부대 장병들은 문무대왕함 현지 사정이 합참에 뒤늦게 보고된 경위 등에 대해서도 궁금해했다.

이와 관련 B 씨는 “부대에서 합참 보고가 열흘이나 지난 이후에 됐고, 우기여서 단순 감기로 봤다는 내용 등이 정말 사실인지 의문”이라면서 “내가 알기로는 매일매일 화상회의를 하고 상황보고가 이뤄졌던 것으로 아는데 보고가 늦어졌다는 게 이해하기 힘들다. 정확한 사실을 규명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대원 shindw@heraldcorp.com

​.....북한이랑 전쟁나면 다 튄다는 틀딱들 제발 아닥좀



출처: 군사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347

고정닉 109

113

원본 첨부파일 1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설문 충격 고백으로 놀라게 한 스타는? 운영자 21/09/21 - -
23290 [더갤] 수상한여론조사 ‘공정’을 취재해보았다 [21] 헨리조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00 1051 36
23289 [야갤] insta.. 논란에 휩싸인... 스튜디어스 되는 과정.. [94] ㅇㅇ(118.47) 07:50 4545 21
23288 [싱갤] 싱글벙글 14년전의 과오.jpg [82] ㅇㅇ(221.156) 07:40 16691 182
23287 [야갤] 주문 실수가 잦은 식당...jpg [160] ㅇㅇ(121.188) 07:30 9163 80
23286 [카연] 복수귀, 오자서 完 [129] 금요정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20 9635 263
23285 [야갤] 깜짝... 폰대리점 삭제사진 복원해 유출 .gisa [370]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10 29471 424
23284 [야갤] 신이 말하는 대로 표절 논란 떴다….avi [554] 마시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00 26609 441
23283 [야갤] 마트.. 간식사러갔다가... 운동하고 온... 누나.. gif [416] 누나(14.42) 01:55 48492 100
23282 [몸갤] [ㅇㅎ]Maria Brink [144] 조선바이킹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30946 31
23281 [그갤] 그림 몇장 그려옴 [210] 0000(221.133) 01:35 17145 204
23280 [싱갤] 와들와들 동양인 얼굴로 성형하지 않는 이유 [293] ㅇㅇ(175.114) 01:25 55062 341
23279 [국갤] 아까부터 두놈이 헛소리하길래 내그림 올려봄 [204] ㅇㅇ(175.195) 01:15 19564 159
23278 [야갤] 이강인.. 일본 트위터 반응…jpg [233] 마시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33196 447
23276 [야갤] 미국 백인 비율 역대 최하.jpg [834] 바쵸ㅗ부리ㅐ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45 46441 328
23274 [아갤] [제작] 후지이 토모 지우개 도장 만들기 [300] 판버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25 14028 296
23273 [야갤] [ㅇㅎ] 속옷리뷰... 촬영중인... 유튜버... 누나... gif [156] 누나(14.42) 00:15 52039 79
23272 [싱갤] 싱글벙글 러시아 여행기 (스압) [231] ㅇㅇ(223.62) 00:05 29517 319
23271 [야갤] 블라인드... 먼저 맞아본사람의 일침 .jpg [996]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80786 1264
23269 [주갤] 위기의 페이스북 메타버스로 돌파!! [183] ㅅVR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31699 51
23268 [토갤] 추석 문닫기 한복 토이 만들어왔음 [128] 미친놈C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15452 175
23267 [몸갤] [ㅇㅎ]ㅁㅁ [107] 띠니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46458 171
23266 [싱갤] 훌쩍훌쩍 결혼정보회사 가입거부된 여자들 (최신 버전) [1392] ㅇㅇ(175.198) 09.23 56258 688
23264 [야갤] 현재 국가 지도자중 가장 정상인.jpg [590]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57336 480
23263 [야갤] 깜짝... 조국 딸 수호 실패한 부산대 공정위원장 '빤쓰런'.jpg [242] ㅇㅇ(175.223) 09.23 28389 487
23262 [카연] 하이그레 여고생의 모험 3 [201] 홍짱짱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30766 345
23261 [야갤] 중앙대 여학생들...똥군기 레전드 ㄹㅇ...jpg [716]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71701 1422
23260 [중갤] VR챗 온라인 예배.jpg [489] ㅇㅇ(220.78) 09.23 50243 648
23259 [야갤] 윤석열 공약표절 해명떳다 .gisa [713]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23661 458
23258 [야갤] 여명숙 홍준표 캠프 여성정책 입장문 .jpg [535] ㅇㅇ(121.129) 09.23 26981 887
23256 [야갤] 윤석열 짱증서 발급.JPG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378] ㅇㅇ(116.32) 09.23 36840 719
23255 [몸갤] [ㅇㅎ]일본의 모델 [19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57426 322
23254 [야갤] [성진국 콩트] 성욕 처리반에 임명받은 여경 [439/2] ㅇㅇ(116.35) 09.23 71168 1013
23253 [싱갤] 훌쩍훌쩍 종료(자연사) [506] 박령우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51560 953
23252 [조갤] (스압)추석동안 본 새들 [106] 응우옌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15272 135
23248 [싱갤] 어질어질 편의점콘돔 맘카페 [722/1] ㅇㅇ(118.235) 09.23 66561 490
23247 [철갤] 오징어게임 여혐논란? [424] HYok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41887 580
23245 [싱갤] 유명남자배우의 군대썰 [442] ㅇㅇ(112.165) 09.23 48960 437
23243 [야갤] 농구 슈퍼스타...468억 포기한 이유 ㄹㅇ...jpg [354] Adidas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45102 903
23241 [야갤] 스시녀 결혼 특징.jpg [66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73294 900
23234 [쿠갤] 쿠팡에서 48병 생수 시킨고객 감금 ㅋㅋ [1114] ㅇㅇ(110.70) 09.23 71790 632
23233 [주갤] [ㅇㅎ] 흔한 디씨에 인증한 비제이누나 [394] 69(121.142) 09.23 107213 344
23232 [야갤] 깜짝... 국민의힘 토론... 하태경 vs 홍준표 .jpg [536] 블핑지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40471 490
23231 [아갤] 당근 근황.. [564] lllill(121.140) 09.23 79716 678
23230 [새갤] 홍카콜라 일침 나왔다 [69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51503 833
23229 [식갤] 가을맞아 올려보는 감 씨 발아 [458] achatin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44863 531
23228 [싱갤] 싱글벙글 남성 vs 여성 1인가구 걱정.jpg [1156] ㅇㅇ(106.102) 09.23 68064 570
23227 [로갤] 이상 시 90년만에 해석뜸 [878]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65178 617
23225 [기음] 추석이니까 시크교 사원 갔습니다. [406] 압둘와헤구루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34415 399
23224 [싱갤] 싱글벙글 9년전 카카오톡 공지 [595] ㅇㅇ(121.171) 09.23 78706 1560
23223 [몸갤] [ㅇㅎ]스압) 중국누나 [324]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3 71393 112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