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갤러리 이슈박스, 최근방문 갤러리

갤러리 본문 영역

몽블랑 루즈앤느와 리뷰 pt.1 (정보, 스압)앱에서 작성

Rocketman갤로그로 이동합니다. 2021.08.05 08:30:01
조회 9318 추천 51 댓글 66

viewimage.php?id=20b2df28e7d336a169aa&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d798477dc7db89b1e13f1577f9ebefb458c312ad6e376e3e896eb4cae26bdd148da73b03fe58e1b042f6dc05b57c3014fd0912b42646b00f0970baead122e1c682969c81e78c6959148c68539e2bb71

안녕
오랜만에 만년필 뽕이 와서 루즈앤느와를 질렀어. 
그것도 좀 더 비싼 마블 모델로 말이지. 
근데 이게 좀 늦게 오는 바람에 (기분이 안좋아서)
정보글 느낌으로 루앤느가 뭔지 소개하는 글부터 써 보려 한다!


1. 루즈앤느와는 무엇인가

결론부터 이야기 하면 루즈앤느와는 몽블랑 최초의 만년필 이름이고, 우리가 흔히 몽뱀이라고 이야기 하는 건 이걸 복각한 만년필이야. 

1909년, 몽블랑이 함부르크 작은 공방일 때, 그러니까 우리가 아는 별도 만들기 전이고, 이름도 Simplo pen company에 자기들 닙도 못만들어서 미국산 외주받아서 펜 만들던 그 시절에! 처음으로 자기들만의 세이프티 펜을 만들었어. 그게 루즈앤느와야.

viewimage.php?id=20b2df28e7d336a169aa&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d798477dc7db89b1e13f1577f9ebefb458c3147bae7fd4b8ec04c9f1b99ac7527a4afa0211f8f4dac668778d67e56014dc9ebe6521812aea692af7804e3649167ed8d4acdc83ccbdb39780256332c6608

‘루즈 앤 느와’, 프랑스어야. 아마 프랑스 작가 스탕달이 쓴 소설에서 가져온 이름인거 같아. 회사는 독일에 있는 몽블랑이 자기들 이름은 프랑스어로 쓰는 이유랑 비슷하게, 그 당시의 고급화 전략이 아니었을까? 

viewimage.php?id=20b2df28e7d336a169aa&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d798477dc7db89b1e13f1577f9ebefb458c312ad6e376e3e896eb4cae26bdd91cdd72b866eca799e1c168d26af5ce224f5928c3f7798a8729a7e7af4c2dbe2e71f90ef555effb2561fb8f139978983f

그래서 아까도 이야기했듯이 이 때 루즈앤느와(아래부턴 ‘루앤느’)는 캡탑에 빨강 동그라미밖에 없어! 별 없는 몽블랑이 참 이상해보이지만, 이런거에 뽕 느끼고 비싼돈 주는 사람이 주변에 있으면 그 사람은 진짜 빈티지 몽블랑에 미친놈이야. 

viewimage.php?id=20b2df28e7d336a169aa&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d798477dc7db89b1e13f1577f9ebefb458c312ad6e376e3e896eb4cae26bd8a1cde29e666efd2af031a36724d3fa12b05c27de4ddc0097a0e423b273e13016f2586913a7f8cd53d705d00b5da97af92

1914년, 몽블랑은 드디어 자기들 이름이랑 별을 만들어 냈고, 이 때 부터 루앤느에도 별이 들어가기 시작… 했는데 색깔이 빨강색이야. 이 때가 우리가 아는 공산주의자들 활동하던 시긴데 보고있으면 기분이 이상해 ㅋㅋ

viewimage.php?id=20b2df28e7d336a169aa&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d798477dc7db89b1e13f1577f9ebefb458c3147bae7fd4b8ec04c9f1b99ac7572adf8a4271e2dfb728277c98afcd4079180eaf2b10e0f6b873080a52fab9783702007cfb654c77a3a3ab3f625b6bda2fc

이후 1914년에 잠깐 이름이 ROTKAPPCHEN으로 변하긴 했는데, (아마 세계대전땜에 반프랑스 감정이 있어서 그랬던거 같아.) 얼마 안 지나서 루앤느로 돌아오고 1923년 단종되기까지 잘 팔아먹었어. 

이거는 펜 좀 아는 사람들도 잘 모르는 녀석이라 매물 자체가 안보여. 나도 사진 겨우 찾았음 ㅋㅋ

2. 뱀클립

viewimage.php?id=20b2df28e7d336a169aa&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d798477dc7db89b1e13f1577f9ebefb458c312ad6e376e3e896eb4cae26bdda4fdf7cb66ae93a8b9df06147b5bfeae15971c46943f36b02b8cbd2add26879799a3b94ed2c909bca388aedb012ab69c5

그럼 대체 우리가 아는 몽뱀의 뱀은 어디서 나온거냐? 사실 이건 루앤느 자체의 특징이라고 보긴 힘들어. 이런 클립은 1920년대에 유행했던거거든. 아마 상상하기 힘들겠지만, 만년필 초창기에는 클립 개념이 앖었고, 나온지 얼마 동안은 옵션 느낌으로 팔았어. 근데 방금 1923년에 루앤느가 단종되었다고 했잖아? 그래서 루앤느가 뱀클립 달고 나온건 오히려 찾기가 힘들어. 

viewimage.php?id=20b2df28e7d336a169aa&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d798477dc7db89b1e13f1577f9ebefb458c3147bae7fd4b8ec04c9f1b99ac7523f4f0a5724ede191c278fa384e51786858b7250750121f20267c51b9979ff57c11bcb0264b58672104696e2e293ac8151

그렇다고 고증은 안했니 어쩌니 따지려는 게 아니라, 난 오히려 잘했다고 생각해. 이건 그 당시에 유행하던 ‘아르누보(Art Nouveau)’ 양식을 표현한거거든. 1890년대~1910년대 유럽에서 유행했던 미술사조, 그리고 더 나아가 그 시대에 대한 동경과 그리움이 뱀 클립에 담겨있는거지. 아르누보는 궁금하면 더 찾아봐!

3. 헤리티지 루앤느, 장점 그리고 단점. 

viewimage.php?id=20b2df28e7d336a169aa&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d798477dc7db89b1e13f1577f9ebefb458c312ad6e376e3e896eb4cae26bddd4edd2fb36be9a26af884ae1a4c6c39c7bc878a5d634bf368a5fd7874c60e14921429ee3e262845861eb353e14a454483

몽블랑 헤리티지 라인은, 내가 최근에 본 몽블랑 시리즈 중에서 (마이스터스튁 빼고) 가장 마음에 드는 라인 같아. 솔직히 마이스터스튁 빼고 거의 쩌리가 된 1980년대 이후부터 몽블랑에서 혁신이 느껴지지가 않고, 그냥 같은 펜 우려먹는 회사가 된 감이 있었거든. 그나마 작가 시리즈가 나오고부터 좀 나아졌어. 

viewimage.php?id=20b2df28e7d336a169aa&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d798477dc7db89b1e13f1577f9ebefb458c3147bae7fd4b8ec04c9f1b99ac752cf4f1f3244d0dbccf46dd7f813a75b856ec27b1cd5cb4f0e71d9f0bff0e071fa51bfd8d3df75b4a04b18d17ddd4bc56a5

그런데 몽블랑도 마이스터스튁 나오기 전 빈티지 모델들 보면 여러 시도를 많이 해 봤었거든. (위에 클립 같은거. 근데 저건 나와도 제가 못사는 가격일 거 같아요.) 자기 브랜드 스스로의 ‘헤리티지’를 찾으면서, 마이스터스튁 라인의 진부함을 극복하려는 시도가 아주 마음에 들었어. 그리고 소비자가 보인 반응도 시도에 충분히 상응할 만큼이었다고 생각해. 

viewimage.php?id=20b2df28e7d336a169aa&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d798477dc7db89b1e13f1577f9ebefb458c3147bae7fd4b8ec04c9f1b99ac7522a0aff7204e9374662d2bc33f48c803dd46fa722f688ff39b3f00608b85f427d25b3c96a5cdaec6923770a2e49006309f

그렇지만 결국 펜은 필기도구이기 때문에, 필기도구로의 쓰임도 이런 배경들 못지 않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이 펜의 단점을 좀 이야기해볼까 해.

(펜 오지도 않았는데 어떻게 아냐고? 이미 코랄 모델은 많이 써봤지)

가. 캡 문제

이 펜 특징이, 캡의 길이가 어떤 펜이랑 비교해봐도 엄청 짧은거야. 애초에 캡을 꽂으라고 만든게 아니라는 걸 써보면 바로 알 텐데, 이건 사실 원 모델을 따라서 디자인하다 나온 문제인거같아. 

나사산이 앞에 있는 거랑 캡이 짧은거 모두 빈티지 몽블랑 세이프티의 특징이거든. 이걸 현재의 오픈닙에 적용하려다보니까 생긴 문제야. 

근데 이게 나중에 더 큰 문제를 야기할 수 있어. 바로 크랙이야.

viewimage.php?id=20b2df28e7d336a169aa&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d798477dc7db89b1e13f1577f9ebefb458c3147bae7fd4b8ec04c9f1b99ac7576f4a8f2231fdf9f807c0aae5bad4955f51703730024b358d3bdef585b24903704945e94a6f6461abf5df11fcb1d4dec2c

빈티지 뿐 아니라 만년필 세계에서 사람 억장무너지게 만드는 투탑은 아마 닙 정렬하고 크랙문제일거야. 특히 자주 열고 닫는 캡부분은 더더욱 크랙문제에 민감할 수 밖에 없어.

나도 빈티지 사고 처음 겪은 문제가 캡 밑이 수축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었어. 위 사진처럼 캡 밑부분은, 플라스틱 특성상 깨지거나 크랙이 갈 확률이 높거든? 이게 빈티지로 가게 되면 펜 잠기는 부분에까지 영향을 주기도 해. 

캡이 수축한다 -> 바디를 긁는다 -> 바디크랙 -> 펜 죽음
캡이 수축한다 -> 캡크랙 -> 캡 죽음

이 과정으로 아까운 펜을 버리게 되는 경우가 많지. 그런 문제를 조금이나마 해결하고자 나온 부품이 바로 캡밴드야. 캡밴드는 금속이라, 수축은 해결하기 어려워도 캡 크랙이 아래에서 만들어지면 위까지 타고 올라가는 걸 막아줘! 그래서 실은 구조적으로 캡밴드가 제일 밑에 있는 만년필이 가장 안정적이라고 할 수 있지 (펠리칸 생각해봐)

viewimage.php?id=20b2df28e7d336a169aa&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d798477dc7db89b1e13f1577f9ebefb458c312ad6e376e3e896eb4cae26bdd9128c2fb367e586d222322ceb9d93216410a4970c95f8748855795b5c780c4749d32b349832007cb1b7360214616bc88d

근데 이 친구는 캡밴드가 없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 잉크 저장량 문제

viewimage.php?id=20b2df28e7d336a169aa&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d798477dc7db89b1e13f1577f9ebefb458c3147bae7fd4b8ec04c9f1b99ac7525a1abf4234d4d2467c67606112af2ae0e974537efa8c729b9fa3fbc1b0673939fa3ba951811166bf3a1a015ed73e2a39f

캡밴드야 그런데 평생 쓸 거 아니면 캡꽂안하는 이상 크랙 갈 일은 많이 없어. 그래서 실사용에 가장 큰 지장을 주는 문제는 잉크 저장량일거야. 

사실 루즈앤느와의 가장 큰 수수께끼는 ‘대체 잉크 필링이 어떻게 구성되는가?’의 문제야. 루즈앤느와 펜 바디는 금속으로 이뤄져있는데, 금속 + 피필 조합은 피필쪽 마모가 너무 심해서 대체로 채택이 안되는 조합이거든.

그래서 다들 추측만 하는 부분인데, 내가 들은 정보를 대강 종합하면 (사담 중에 나온거라 출처는 안밝히는걸로) 내장형 컨버터로 추측하고 있어.이탈리아 델타같은 펜에서 자주 쓰는 방식이고, 금속에도 좋은 방식이지만 잉크 충전량은… 글쎄…? 

다. 얇다. 

viewimage.php?id=20b2df28e7d336a169aa&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d798477dc7db89b1e13f1577f9ebefb01de6740d1e7da8eb6303cfbdef68a92b86679733f1d6263fb2ad6fb333dcfd9989738760c0c6e54c62c31675cfad1bd024c662f91459c4919b209b7cc

공홈 사진에는 항상 이렇게 손에 들고 나온 사진을 넣는거 같은데, 그 중에서 비교해봐도 월등히 펜 사이즈가 작은걸 알 수 있어. 물론 펜 사이즈에 대한 선호는 사람마다 다르고, 그래서 누군가에게는 오히려 더 좋을 수 있어.

요컨대 손이 작은 여성들에게는 오히려 좋지. 이 펜을 세자루나 가지고 있는 이지영씨 컬렉션을 보면 대체로 얇고 손 안에 들어오는 만년필을 선호한다는 걸 알 수 있는데, 루앤느는 그 기준에 잘 맞기때문에 세 자루나 사지 않았을까 추측하고 있어. 근데 그래도 작아. 정말. 원래 루앤느는 작은 사이즈부터 큰 사이즈까지 많은데, 굳이 제일 작은 모델로 내야 했을까 싶어. 근데 너무 커도 안예쁜거 같기도 하고… 어렵네. 

헤리티지 모델 중에서는 이집토마니아가 좀 더 큰 손에, 루앤느가 더 작은 손에 맞는 걸로 해 두자. 

viewimage.php?id=20b2df28e7d336a169aa&no=24b0d769e1d32ca73deb86fa11d02831d16706cea37200d6da918d798477dc7db89b1e13f1577f9ebefb458c3147bae7fd4b8ec04c9f1b99ac7520f0fba7744dab5a81cf23caa5faae47e12f6abb9330b198c154a9e911a05fe3ef8a1a89a431f15aa13d0f0cbdb9fe82ab

설명은 여기까지 해 두고, 펜 오는 대로 좀 더 이야기를 해 보자.
긴 글 읽어줘서 고맙다. 안녕!

- dc official App


출처: 문방구 갤러리 [원본 보기]

추천 비추천

51

고정닉 25

7

댓글 영역

전체 댓글 0
등록순정렬 기준선택
본문 보기

하단 갤러리 리스트 영역

왼쪽 컨텐츠 영역

갤러리 리스트 영역

갤러리 리스트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추천
23444 [키갤] [굿즈대회]개인세의 왕 [76] Brrrrrrrrr갤로그로 이동합니다. 10:10 3899 66
23443 [야갤] K-강약약강 레전드…jpg [360] ㅇㅇ(223.62) 10:00 24064 644
23442 [야갤] 야징어 게임 .. 미국 상황 ...jpg [302] 업햄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50 16076 387
23441 [야갤] [단독] 성남 위례 신도시 개발도 60배 수익 [174] ㅇㅇ(27.112) 09:40 8163 308
23440 [주갤] [ㅇㅎ] 전국최강 [52] 69(121.142) 09:30 9285 10
23439 [중갤] 한국인 91프로가 틀린다는 기본상식 ㄷㄷ.jpg [262]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0 15431 46
23438 [걸갤] [세이그로요리] 다-사마 쵸비코 생일테마 생선요리 [85] 까나디엥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10 2977 41
23437 [싱갤] 싱글벙글 편지 발송 거부사유 [283/1] ㅇㅇ(39.7) 09:00 22253 105
23436 [히갤] MCU 영화 전단 모음 [71] ㅇㅇ(223.38) 08:50 10802 109
23435 [싱갤] 미국에서 한국 갱 이미지.jpg [241] ㅇㅇ(39.7) 08:40 34320 375
23434 [프갤] (스압)프로레슬링으로 우동 반죽에 강한 압력을 가하면 더 맛있어질까? [83] ㅇㅇ(49.143) 08:30 10715 217
23433 [디갤] 햇빛과 카페(20pic), 재업 [72] 댕댕_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20 4407 26
23432 [싱갤] 싱글벙글 미국에서 학벌이란.jpg [500] 지함이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8:10 33762 449
23431 [몸갤] [ㅇㅎ]검스 OL [56] ㅇㅇ(14.33) 08:00 26770 135
23430 [야갤] 미국에 개긴 아프리카 독재자 ㅗㅜㅑ.jpg [489]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50 53261 612
23429 [카연] 아싸 호랑나비 김하루 13.manhwa [50] 오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7:40 11877 99
23428 [싱갤] 싱글벙글 일반적인 판타지 엘프 특징 [166/1] ㅇㅇ(211.36) 07:30 29420 456
23426 [바갤] 아다땟당 [190] 00(220.118) 07:10 22297 209
23425 [싱갤] 싱글벙글 간판 규제 도시 [195] ㅇㅇ(124.111) 07:00 25929 387
23424 [유갤] 뚜벅이들에게 ㅊㅊ하는 광천 오서산 흑기(사진 다수) [213] 마늘도살자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55 22231 96
23423 [싱갤] 싱글벙글 빗자루 찾기.GIF [468] 싱글벙글움짤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45 46397 653
23422 [몸갤] [ㅇㅎ]니시무라 호노카 [254] Rave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35 38759 162
23421 [싱갤] 싱글벙글 러브젤 광고 [320] ㅇㅇ(58.228) 01:25 59695 381
23420 [싱갤] 싱글벙글 군대체험하는 여고생.jpg [712] ㅇㅇ(220.73) 01:15 62460 771
23419 [조갤] (스압) 화성호 매향리 잠깐 다녀옴 ㅎ.ㅎ [113] Saemon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1:05 9097 46
23418 [싱갤] 싱글벙글 네덜란드 훈남이 알고있는 한국어 [424] 야꽁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0:55 53400 752
23417 [야갤] 팬클럽... 1.7만명..... 댄스팀... 누나... gif [220] 누나(14.42) 00:45 55748 136
23416 [싱갤] [스압주의]반스 클릿 커스텀 후기&정보공유 -1 [124] ㅇㅇ(61.82) 00:35 12701 62
23415 [야갤] [ㅇㅎ] 美.. P허브.. 주간인기... 3위... 왕가슴.. 누나.. gif [215] 누나(14.42) 00:25 57062 187
23413 [야갤] 요즘... 외롭다는... 인스타... 누나... gif [219] 누나(14.42) 00:05 61767 113
23412 [보갤] 맥도날드 키오스크 근황 ㅋㅋ [455] 무영검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60688 346
23411 [식갤] 오동나무는 왜 이상한데서 자랄까? [330] achatina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34589 691
23410 [레갤] 레고는 찐따취미가 아니야 [224] ㅇㅇ(223.38) 09.24 39765 609
23409 [싱갤] 싱글벙글 디시콘 애니메이션 [354] 다츠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40693 689
23408 [그갤] 오랜만에 똥싸러옴 [192] 똥싸개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33276 201
23407 [몸갤] [ㅇㅎ]검스 [125] ㅇㅇ(14.33) 09.24 48841 123
23406 [프갤] ㅅㅂ메이커 일대기 [3] [99] 킹시사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19323 120
23405 [싱갤] 싱글벙글 의외로 고증 병신인 만화 ...jpg [608] ㅇㅇ(221.161) 09.24 62864 697
23404 [기갤] 60대 의사 교통사고 부상자 도우려다 사고…추석에 떠난 '의인' [524] ㅇㅇ(223.38) 09.24 33519 837
23403 [미갤] 코로나19 감기처럼 생각해야”…의대교수 1인 시위 나선 이유 [770] 자유의남신(180.70) 09.24 35761 602
23402 [싱갤] 싱글벙글 it에 나오는 그 광대 [465] ㅇㅇ(220.123) 09.24 57038 559
23401 [카연] 집사가 되어줘 1화 [238] 빌딩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17764 171
23400 [군갤] 한국에서 A급이라는 스리랑카 노동자들.jpg [845] ㅇㅇ(118.223) 09.24 60546 1284
23399 [육갤] 육군 모 부대 불시 장병 핸드폰 앨범검사. [1125] ㅇㅇ(112.157) 09.24 52544 672
23398 [싱갤] 싱글벙글 그림실력 칭찬하는 엄마.jpg [417] ㅇㅇ(220.73) 09.24 61159 675
23397 [카연] 초밥을 먹는 방식 만화 [373] 우동닉ㅇㄱㄹ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47771 410
23396 [야갤] [ㅇㅎ] 본선.. 8위로.. 통과한... 맥심 누나.. gif [232] 누나(14.42) 09.24 61318 80
23395 [싱갤] 싱글벙글 자살촌 [426] ㅇㅇ(211.238) 09.24 68810 1130
23394 [중갤] 정보)라이자의 아틀리에 일러작가에 대한 이야기.txt [363] ㅇㅇ갤로그로 이동합니다. 09.24 42671 398
23393 [군갤] 육군 소위 자대배치 3개월만에 자살 [636] ㅇㅇ(116.120) 09.24 50890 340
갤러리 내부 검색
제목+내용게시물 정렬 옵션

오른쪽 컨텐츠 영역

실시간 베스트

1/8

힛(HIT)NEW

그때 그 힛

1/3